•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3 15:13
 글쓴이 : 빛날그날
조회 : 220  


 



표정들  

 

  내 마음의 바다에 부슬부슬 비 내리는 날이 있었지, 그 바다 위엔 무색의 백합들 수없이 피어나고 그 꽃길 따라 너에게로 가면 손 내미는 네 목소리에 닿곤 하지, 그곳에서 내 손을 놓쳐버린 너는 아직 한 송이 동백꽃처럼 붉고 한 잎의 동백잎처럼 푸르기만 한데 진실을 잊어버린 자들의 황량한 벌판엔 모래바람만 불어대고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는 너의 계절은 죽어라 죽어라 다시 찾아오는데 지금도 내 마음의 창을 열면 아직 비에 젖고 있은 동백꽃 같던 너의 표정들, 지나간 너의 계절은 멀고 진실은 수평선 넘어 아득하기만 한데 누군가 그 꽃잎으로 차를 우리듯 기도하며 깊어지는 아침, 내 마음의 바다엔 아직도 무색의 백합 피우는 비가 내리곤 하지. 



동피랑 18-01-13 15:53
 
티 하나 없이 깨끗한 시상을 전개하셨네요.
화차(花茶) 한 잔 우려서 권합니다.
빛날그날 님의 마음의 바다가 이렇게 맑으니 시어들이 무진장 헤엄치겠습니다.
주말 즐겁고 여유있게 보내십시오.
빛날그날 18-01-13 16:40
 
밀린 숙제를 하듯...남의 좋은 시를 읽기만 하는 것도 불충 같아서...
깊은 생각없이 써내려 갔더니 함량 미달의 산문적인 글이 되고 맙니다.
이렇게라도 어찌어찌 쓰는 연습도 해보겠다는 충정으로 받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올려놓으니 얼굴이 화끈거립니다.
너무 무거워 제가 감당하지 못한 글이 되고 말았습니다.
동피랑님의 격려에 감사할 뿐입니다.
공덕수 18-01-14 00:29
 
그 바다 위에 무색의 백합들 수없이 피어나는 영상이 물빛 그림을 쫙 그립니다.
물이 피우는 무색의 꽃에 대해 저도 한 편 쓰고 싶었는데
선수를 빼앗겼군요. 잘 감상 했습니다.

우리가 시를 쓸 때를 생각한다면 적어도 다른 사람의 시는 50번은 읽고 댓글을 달아야 할 것 같습니다.
그 사람 속속들이 몰라도 그 웃는 얼굴이나 인상만 보면 느껴지듯,
그렇게 좋은 시라는 판정을 합니다. 그런데 두고두고 보면 그 판정이 대체로는 틀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근데 동쪽 절벽님이랑 시에 대한 기호나 취향이 비슷한 모양입니다. 제가 댓글 단 시에 겹쳐지는 경우가
많군요. 담에 또 같으면 찌찌뽕 입니다
빛날그날 18-01-14 01:10
 
동쪽 절벽님이라면 동피랑님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저의 시력은 견줄 수 없는 바, 진설된 시들의 주지육림을 탐할 뿐입니다.
저는 밤근무를 하는 사람이라서 어쩔 수 없이 깨어 있어야 하지만
늦은 밤까지 열공하시다가 건강 해치실까 우려됩니다.
서피랑 18-01-14 14:46
 
한번쯤 빈 도화지에 감성의 색채로 이리저리
그려보는 것도 괜찮아 봅니다,
서술을  매만지는 손길이 부드러워,
잠시 젖었다 갑니다.
빛날그날 18-01-17 16:56
 
가끔은 감성의 색채만 드러내는 것도 좋을 듯 하였습니다.
격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2) 운영위원회 01-15 935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1904
4197 왜, 왜? 아무르박 05:56 2
4196 잠도 안오는 밤 마음이쉬는곳 02:53 23
4195 거울 창햄 02:16 30
4194 숨어 우는 그리움 신광진 01:29 36
4193 으뜸해 01:11 35
4192 생의 여정에서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9 39
4191 데이트하는 날의 시 바람예수 01-19 36
4190 상고대 책벌레정민기09 01-19 41
4189 아흔 (2) 전영란 01-19 53
4188 물긷기 야옹이할아버지 01-19 42
4187 돌김 한 장 (2) 서피랑 01-19 73
4186 시선 썸눌 01-19 40
4185 날개의 순간 (1) 제이Je 01-19 62
4184 한걸음 뒤에서. 혜안임세규 01-19 37
4183 황혼의 그 마음 드리우고 클랩 01-19 53
4182 오독 샤프림 01-19 72
4181 겨우살이 나탈리웃더 01-19 54
4180 화살나무 (15) 문정완 01-19 166
4179 (5) 김태운 01-19 79
4178 18년, 1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6) 창작시운영자 01-19 239
4177 어떤 민원 (7) 동피랑 01-19 142
4176 지는 동백 앞에서 (3) 두무지 01-19 72
4175 송장들의 차가운 합창 (1) 맛살이 01-19 57
4174 대화역에서 (3) 잡초인 01-19 90
4173 이룰 수 없는 사랑 코케 01-19 56
4172 따스한 어느날 (4) 정석촌 01-19 102
4171 당신의 미소 요세미티곰 01-19 52
4170 풍요롭게 살아내기 3 tang 01-19 36
4169 사진 창햄 01-19 45
4168 그대에게 가는 길 (2) 장남제 01-19 73
4167 사라지는 거울 (3) 이기혁 01-19 93
4166 하늘 공원 슈뢰딩거 01-19 57
4165 프라이팬 으뜸해 01-19 63
4164 아름다운 일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8 73
4163 (1) 삐에로의미소 01-18 63
4162 늦은 그리움 신광진 01-18 76
4161 이쁜 여보야 선암정 01-18 72
4160 두려움 10년노예 01-18 61
4159 바보사랑 푸른바위처럼 01-18 60
4158 별이 스치우는 날들 마음이쉬는곳 01-18 66
4157 권주가 麥諶 01-18 75
4156 파랑波浪(wave) (6) 최현덕 01-18 145
4155 각연 (9) 활연 01-18 236
4154 음과 양의 동거 클랩 01-18 71
4153 테헤란로에 놀러 온 빨간 알약 샤프림 01-18 79
4152 자작나무 통신 (6) 양현주 01-18 165
4151 그러니까 Sunny 01-18 78
4150 망상 썸눌 01-18 55
4149 노래 바람예수 01-18 55
4148 어둠의 실연失戀 (2) 맛살이 01-18 69
4147 너를 위해 이남일 01-18 60
4146 슬픈 나타샤와 흰 노루 (8) 김태운 01-18 97
4145 색동고무신 목헌 01-18 51
4144 미성체의 진실 미소.. 01-18 58
4143 하얀 편지 요세미티곰 01-18 74
4142 침묵의 난(蘭) (4) 두무지 01-18 67
4141 12월 자넘이 01-18 50
4140 자갈치 회센타에서 선암정 01-18 53
4139 미세먼지의 습격 2 (8) 라라리베 01-18 129
4138 풍요롭게 살아내기 2 tang 01-18 48
4137 미세먼지 나탈리웃더 01-18 71
4136 종이컵. 혜안임세규 01-18 62
4135 으뜸해 01-18 76
4134 성스럽다 (4) 공덕수 01-18 124
4133 별은 떨어져 어디로 가나 ♤ 박광호 01-17 81
4132 겸손의 미덕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7 80
4131 립스틱 입술 선암정 01-17 75
4130 네가 그리운 날 신광진 01-17 103
4129 위선을 버리다. 혜안임세규 01-17 87
4128 열리지 않는다 (6) 은린 01-17 1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