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4 03:45
 글쓴이 : 童心初박찬일
조회 : 717  

13

<이미지13>눈, 굴리기


       박찬일

「눈 굴리기는 떡눈이 좋아

함박눈 펑펑 내리고,다음날 해가 뜨면

적당히 녹아 뭉치기 좋은 떡눈이 되지.

요리 굴리고 조리 굴리고 요렇게

둥그렇게 되잖니?」


둥근 밑동 위에

좀 작은 윗동을 올려놓고

못생긴 솔가지 눈썹과 아궁이에서 꺼내온 숯덩이

콧잔등에 붙여놓고

「너 닮았지?」  놀리던 엄마


어느 날엔 돼지저금통을 갖다 놓고 

「눈 굴리기 알지? 여기다 동전을 모아 은행에 갖다주면

동전도 새끼를 쳐요.」


중학갈때 알았지. 원금 6만원이 13만원으로 불은 거  

*

못생긴 돼지가 새끼를 쳤어요.

아들 거 하나, 딸 거 하나, 애 엄마거 하나.


뉴스를 봐요.앵커가

"일감 몰아주기로 모 기업이 상속세 없이 10조 상속이 이뤄졌답니다.

공정위가 기업조사국을 세워 규제안을 강화하고 있으며..."


아들이 뛰어들듯 말해요.

「와! 띱따 크다.작은 뱀이 코끼리를 삼켜요

멀쓱해져 TV를 돌려요.

거실로 나오는데 웅웅웅 바람소리처럼 [친구]의 대사 가 들려요.


“고마해라…많이 묵었다 아이가…”

 

2018.1.12


최정신 18-01-14 13:53
 
눈 굴리듯 욕심을 구르는 형이하학적 군상들로
세상이 뒤숭숭합니다,
북유럽을 모델로 하는 진정한 지도자가 출현한다면 바램을 놓습니다
     
童心初박찬일 18-01-14 14:54
 
우리의 모습이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비출까를 눈사람에게서 봐요.
-시장경제 자유주의 경제정책,
-한계기업 퇴출,저임금구조 혁파
-강소중소기업 육성,
-일감 몰아주기와 편법 상속 해소를 통한 선순환구조 정착.
위 내용은 25년 전쯤 서독에서 있었던 변화이자 현 정부의 정책이기도 하다 읽고 있네요.
그 때 외국노동자의 임금을 내국인만큼 올려라가 슬로건이었다 알고 있습니다.
적정임금 정책이 결정되고 기업들이 당장 싼 임금의 노무자를 쓰는 것이
5~6년 뒤에 제 나라로 돌아가는 외국노동자 탓에 숙련공을 유지할 수 없다는 생각에
오늘날처럼 기술을 개발하고 고용을 안정화하고 세계에 일류제품을 수출하는 강소기술 대국으로 변모하는 과정이 되었었지요.
우리도 잠시 고통이 따르겠지만 이제 막 시작인 듯 싶어요. 수십년만의 기업구조변경,어느 정부도 하지 않았던 힘겨운 변화.
저역시 부디 복지적 사회가 안착되어 미래의 모두가 행복한 나라 되었음 하는 바램 입니다. 
고맙습니다.최정신님(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52
7974 모스크바 tang 05:23 19
7973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1:28 49
7972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49
7971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51
7970 몰래한 쉬 네클 07-18 53
7969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52
7968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78
7967 소나기 (1) 피탄 07-18 64
7966 꽃, 말 (9) 서피랑 07-18 94
7965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61
7964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48
7963 적어도 나는 (1) 창문바람 07-18 64
7962 그곳에 /은파 (5) 꿈길따라 07-18 65
7961 (3) 이장희 07-18 58
7960 불면증 (1) 목조주택 07-18 42
7959 설왕설래--- 수정 (9) 김태운 07-18 87
7958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70
7957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82
7956 개 대신 닭 (5) 맛살이 07-18 54
7955 저녁에, 오라버니 (2) 몰리둘리 07-18 58
7954 영지(影池) 속의 잉어 (3) 泉水 07-18 40
7953 오늘도 김상협 07-18 38
7952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35
7951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64
7950 단칸방 07-18 50
7949 안개 자넘이 07-18 46
7948 복숭아 5 tang 07-18 40
7947 내 꿈이 당도할 거리 (2) 힐링 07-18 79
7946 내가 짠 이유 (1) 강만호 07-18 52
7945 겨울 아침 푸른행성 07-18 57
7944 소나기 신광진 07-17 65
7943 인생역전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7-17 70
7942 어찌 다르리 (3) 강경우 07-17 135
7941 이름 (1) 대최국 07-17 69
7940 생활쓰레기 규격봉투(100L) (2) 도골 07-17 63
7939 출근 15분 전 TazzaKr 07-17 50
7938 술주정 (2) 황룡강(이강희) 07-17 68
7937 7월의 바람/은파 (8) 꿈길따라 07-17 84
7936 그림자에 묻다 (12) 한뉘 07-17 123
7935 백어 활연 07-17 96
7934 검고 단단한 그믐밤 07-17 63
7933 이열치열 (2) 바람예수 07-17 85
7932 안도헤니아 (3) 스펙트럼 07-17 100
7931 ~ (1) 페트김 07-17 64
7930 옷의 변덕 (2) 최경순s 07-17 106
7929 갈대 여인 (2) 장 진순 07-17 79
7928 사막 같은 그리움 미소.. 07-17 64
7927 고독에 대하여 소드 07-17 71
7926 모스를 모르는 그대에게 피탄 07-17 50
7925 초복 날 형수에게 (1) 아무르박 07-17 70
7924 지나간 추억 내꿈은바다에캡… 07-17 47
7923 난 한 개의 양파 (2) 맛살이 07-17 63
7922 부러진 날개깃 (6) 정석촌 07-17 113
7921 복숭아 4 tang 07-17 36
7920 5월 1일, 4월 1일 91kkk 07-17 54
7919 쉴 수 없는 사람의 귀 (2) 힐링 07-17 92
7918 성대를 잘라라 손준우 07-17 57
7917 작은 들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6 66
7916 내 마음의 천사 신광진 07-16 85
7915 몽키스패너 (2) 김하윤 07-16 96
7914 당신의 역사 뒤에 내가 있다 (1) 미소.. 07-16 90
7913 그만두기를 그만두기를 (1) 호남정 07-16 83
7912 태양에 보내는 질투 (1) 국화의향기 07-16 109
7911 번개팅 (2) 麥諶 07-16 103
7910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2) Salty4Poet 07-16 86
7909 나비 (1) 바람예수 07-16 91
7908 어느 각도를 취해야 (3) 힐링 07-16 120
7907 빗나간 인생 (2) 장 진순 07-16 85
7906 스나이퍼 소드 07-16 83
7905 참 재미 있는 세상 청웅소년 07-16 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