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4 03:45
 글쓴이 : 童心初박찬일
조회 : 144  

13

<이미지13>눈, 굴리기


       박찬일

「눈 굴리기는 떡눈이 좋아

함박눈 펑펑 내리고,다음날 해가 뜨면

적당히 녹아 뭉치기 좋은 떡눈이 되지.

요리 굴리고 조리 굴리고 요렇게

둥그렇게 되잖니?」


둥근 밑동 위에

좀 작은 윗동을 올려놓고

못생긴 솔가지 눈썹과 아궁이에서 꺼내온 숯덩이

콧잔등에 붙여놓고

「너 닮았지?」  놀리던 엄마


어느 날엔 돼지저금통을 갖다 놓고 

「눈 굴리기 알지? 여기다 동전을 모아 은행에 갖다주면

동전도 새끼를 쳐요.」


중학갈때 알았지. 원금 6만원이 13만원으로 불은 거  

*

못생긴 돼지가 새끼를 쳤어요.

아들 거 하나, 딸 거 하나, 애 엄마거 하나.


뉴스를 봐요.앵커가

"일감 몰아주기로 모 기업이 상속세 없이 10조 상속이 이뤄졌답니다.

공정위가 기업조사국을 세워 규제안을 강화하고 있으며..."


아들이 뛰어들듯 말해요.

「와! 띱따 크다.작은 뱀이 코끼리를 삼켜요

멀쓱해져 TV를 돌려요.

거실로 나오는데 웅웅웅 바람소리처럼 [친구]의 대사 가 들려요.


“고마해라…많이 묵었다 아이가…”

 

2018.1.12


최정신 18-01-14 13:53
 
눈 굴리듯 욕심을 구르는 형이하학적 군상들로
세상이 뒤숭숭합니다,
북유럽을 모델로 하는 진정한 지도자가 출현한다면 바램을 놓습니다
     
童心初박찬일 18-01-14 14:54
 
우리의 모습이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비출까를 눈사람에게서 봐요.
-시장경제 자유주의 경제정책,
-한계기업 퇴출,저임금구조 혁파
-강소중소기업 육성,
-일감 몰아주기와 편법 상속 해소를 통한 선순환구조 정착.
위 내용은 25년 전쯤 서독에서 있었던 변화이자 현 정부의 정책이기도 하다 읽고 있네요.
그 때 외국노동자의 임금을 내국인만큼 올려라가 슬로건이었다 알고 있습니다.
적정임금 정책이 결정되고 기업들이 당장 싼 임금의 노무자를 쓰는 것이
5~6년 뒤에 제 나라로 돌아가는 외국노동자 탓에 숙련공을 유지할 수 없다는 생각에
오늘날처럼 기술을 개발하고 고용을 안정화하고 세계에 일류제품을 수출하는 강소기술 대국으로 변모하는 과정이 되었었지요.
우리도 잠시 고통이 따르겠지만 이제 막 시작인 듯 싶어요. 수십년만의 기업구조변경,어느 정부도 하지 않았던 힘겨운 변화.
저역시 부디 복지적 사회가 안착되어 미래의 모두가 행복한 나라 되었음 하는 바램 입니다. 
고맙습니다.최정신님(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403
공지 축!!!양현주 시인『스토리문학상』수상 (38) 창작시운영자 01-22 585
공지 18년, 1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14) 창작시운영자 01-19 1221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2089
4297 적나라의 생각 (1) 김태운 17:32 20
4296 조현병 증상 (1) 마음이쉬는곳 17:12 21
4295 입김 (4) 최현덕 16:50 52
4294 결혼 기념일 하림 16:38 23
4293 비밀의 뒷면 (1) 시엘06 15:33 60
4292 해변의 석양 겨울숲 14:43 38
4291 질문 purewater 14:21 46
4290 그 숲에 가면 너를 만닌다 /추영탑 (6) 추영탑 13:56 50
4289 그늘족(族) (3) 동피랑 13:15 82
4288 나탈리웃더 13:03 42
4287 기다리는마음 푸른바위처럼 12:51 35
4286 그림자없는 꽃 (6) 정석촌 12:33 67
4285 1월의 일기 클랩 12:15 37
4284 현문우답 (2) 라라리베 12:05 60
4283 우계(雨季) 제이Je 11:02 53
4282 마침내 거기에 왔다 미소.. 10:30 47
4281 셀라비 자넘이 10:30 43
4280 블랙커피 유감 (3) 두무지 10:01 54
4279 동백의 서 (2) 마르틴느 09:58 55
4278 삶의 이면 10년노예 08:34 43
4277 태양의 식은땀 맛살이 07:49 41
4276 행복 요세미티곰 07:37 44
4275 야옹이할아버지 07:30 40
4274 겨울의 물음 3 tang 07:15 37
4273 겨울 바다 바람예수 07:13 41
4272 비트코인 마음이쉬는곳 02:25 52
4271 폭설 내린 날의 노래 바람예수 01:26 53
4270 묵상하는 나무 (5) 은린 00:59 87
4269 콧구멍에 관한 심의 있는 고찰 야랑野狼 00:48 50
4268 지혜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2 59
4267 눈비 내리는 밤 (3) 은영숙 01-22 81
4266 날 위한 사랑 (1) 신광진 01-22 80
4265 겨울비 (16) 라라리베 01-22 127
4264 아내의 꽃단장 (2) 썸눌 01-22 59
4263 어느 날 갑자기 (4) 그믐밤 01-22 90
4262 이제는 흐를 수 있겠다 (13) 공덕수 01-22 128
4261 삼겹살 굽는 겨울 (1) 책벌레정민기09 01-22 54
4260 고해 (1) 삐에로의미소 01-22 71
4259 눈이 내린다 (3) 아무르박 01-22 67
4258 주상절리 (4) 童心初박찬일 01-22 69
4257 기다림의 꿈 ㅡ 반디화/최찬원 (2) 반디화 01-22 79
4256 겨울의 물음 2 tang 01-22 53
4255 그 길에서 마음이쉬는곳 01-22 61
4254 바다와 사막 해운대물개 01-22 73
4253 그녀 나탈리웃더 01-22 66
4252 달빛 조짐 (8) 김태운 01-22 92
4251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403
4250 이슬과 눈물 바람예수 01-22 58
4249 조심스런 전환 미소.. 01-22 64
4248 파도 목헌 01-22 56
4247 축!!!양현주 시인『스토리문학상』수상 (38) 창작시운영자 01-22 585
4246 작은 연못의 꿈 (10) 두무지 01-22 68
4245 시인은 죽고 진눈개비 01-22 64
4244 재경 동문회 페트김 01-22 52
4243 먹자공화국 (3) 요세미티곰 01-22 80
4242 사랑학에 관한 몇 가지 고전 (9) 문정완 01-22 199
4241 놋주발에 담긴 물처럼 (6) 빛날그날 01-22 165
4240 훈수꾼 한양021 01-22 72
4239 무명의 나무 아무르박 01-21 74
4238 호젓한 강변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1 76
4237 말은 없어도 (6) 정석촌 01-21 181
4236 어쩌면 그로리아 01-21 97
4235 녹턴 (4) 동하 01-21 164
4234 어름 너 주거쓰 마음이쉬는곳 01-21 74
4233 그리운 당신 신광진 01-21 105
4232 하늘 누비 (12) 동피랑 01-21 190
4231 삼지연관현악단 나탈리웃더 01-21 77
4230 겨울 바다 바람예수 01-21 67
4229 빙어에게 /秋影塔 (10) 추영탑 01-21 96
4228 여러분에게 보내는 작별 인사 (2) 파오리 01-21 1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