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4 09:52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696  

추워서 붉다

 

한겨울 여자만에 내려가

피조개를 사 왔다

혹독한 겨울 날씨 때문에

목젖이 발갛게 부어있다

 

조개를 잡는 아주머니 뺨도 연지 볼

감기 걸린 나의 입안 목젖과

조개 알통이 동병상련이다

 

차가운 북서풍이 윤간해서

고뿔 걸린 조개가 빨갛게 충혈

동백처럼 붉게 물든 모습에

바라보니 조개의 일생이 피눈물 난다

 

겨울이면 터줏대감으로

모두에 사랑을 받던 무리,

개펄에서 제사상까지 정을 쌓던 사이

 

가족들 마주 앉아 조개 삼매경

입안이 발갛도록 맛에 흘려 

혓바닥도 어느덧 피조개가 된다

 

동백이 왜 붉냐고 은근한 시샘,

고유색을 일탈해간 개펄에 기린아!

오늘따라 거센 바람이 불며

동백은 지고 조개는 빨간 목젖이 열린다

 

모진 찬 바람에 꽃잎이 떨어지며

피조개도 독감 경보령이 내렸다

개펄도 붉고, 예쁜 동백도 붉다

수많은 연지 볼이 함께 돋아난다.

 

 


정석촌 18-01-14 18:50
 
여자만의  피조개
의미가  동백보다  가일층  합니다

고유색을  일탈해간  개펄의 기린아 라  ㅎ ㅎ

두무지님  제 연지볼이  발그레 해집니다
보신 잘 하시고요
석촌
두무지 18-01-15 09:35
 
요즈음 피조개 목젖이 동백에 못지않게
붉게 충혈되 있습니다
개펄에 한 겨울을 지내는 혹독한 과정을
그려보았습니다
잊지않고 다녀가 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가내 평안을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11
7955 복숭아 5 tang 03:26 13
7954 내 꿈이 당도할 거리 힐링 02:54 15
7953 내가 너를 돌아보아 강만호 02:25 17
7952 겨울 아침 푸른행성 01:34 22
7951 소나기 신광진 07-17 38
7950 인생역전 -박영란 (1) 새벽그리움 07-17 42
7949 어찌 다르리 (2) 강경우 07-17 59
7948 이름 (1) 대최국 07-17 41
7947 생활쓰레기 규격봉투(100L) (1) 도골 07-17 40
7946 출근 15분 전 TazzaKr 07-17 39
7945 술주정 (1) 황룡강(이강희) 07-17 40
7944 7월의 바람/은파 (8) 꿈길따라 07-17 63
7943 그림자에 묻다 (3) 한뉘 07-17 63
7942 백어 활연 07-17 67
7941 검고 단단한 그믐밤 07-17 46
7940 이열치열 (1) 바람예수 07-17 67
7939 안도헤니아 (1) 스펙트럼 07-17 75
7938 ~ (1) 페트김 07-17 53
7937 옷의 변덕 (2) 최경순s 07-17 88
7936 갈대 여인 (1) 장 진순 07-17 67
7935 사막 같은 그리움 미소.. 07-17 56
7934 고독에 대하여 소드 07-17 56
7933 모스를 모르는 그대에게 피탄 07-17 43
7932 초복 날 형수에게 (1) 아무르박 07-17 56
7931 습한 음모 (1) 麥諶 07-17 64
7930 지나간 추억 내꿈은바다에캡… 07-17 39
7929 난 한 개의 양파 (1) 맛살이 07-17 47
7928 부러진 날개깃 (4) 정석촌 07-17 79
7927 복숭아 4 tang 07-17 34
7926 5월 1일, 4월 1일 91kkk 07-17 50
7925 쉴 수 없는 사람의 귀 (2) 힐링 07-17 64
7924 성대를 잘라라 손준우 07-17 54
7923 작은 들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6 62
7922 내 마음의 천사 신광진 07-16 68
7921 몽키스패너 김하윤 07-16 87
7920 당신의 역사 뒤에 내가 있다 미소.. 07-16 79
7919 그만두기를 그만두기를 호남정 07-16 71
7918 태양에 보내는 질투 (1) 국화의향기 07-16 97
7917 번개팅 (2) 麥諶 07-16 93
7916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2) Salty4Poet 07-16 80
7915 나비 (1) 바람예수 07-16 85
7914 어느 각도를 취해야 (3) 힐링 07-16 109
7913 빗나간 인생 (1) 장 진순 07-16 73
7912 스나이퍼 소드 07-16 74
7911 참 재미 있는 세상 청웅소년 07-16 59
7910 구두 한 켤레 도골 07-16 58
7909 생각, 물꼬 트려는 순간/은파(*5) (4) 꿈길따라 07-16 57
7908 장승백이 /추영탑 (4) 추영탑 07-16 59
7907 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2) 泉水 07-16 73
7906 복숭아 3 (2) tang 07-16 67
7905 깊이를 담아 흐르는 저 눈 처럼 (2) 하얀풍경 07-16 75
7904 진다 (1) 손준우 07-16 77
7903 중년의 길 (2) 신광진 07-15 87
7902 아기처럼(5번째창작시) (1) 저별이나였으면 07-15 75
7901 낯선 도시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7-15 79
7900 어린 것들이 (6) 임기정 07-15 104
7899 여름사랑 (1) 창문바람 07-15 75
7898 7월에 피는 꽃(접시꽃)/은파(*16) (16) 꿈길따라 07-15 91
7897 여름파리 (10) TazzaKr 07-15 83
7896 구름魚 (6) 책벌레정민기09 07-15 67
7895 시계는 벽에 걸리고 싶다. (6) 스펙트럼 07-15 205
7894 자유로운 생명 (14) 하얀풍경 07-15 130
7893 호명(呼名) (4) 바람예수 07-15 69
7892 계곡행 (4) 아이새 07-15 68
7891 낭만 동지 (2) 호남정 07-15 59
7890 어부인 헤밍웨이 (8) 힐링 07-15 105
7889 ‘잠시 앉았다 가는 길’의 시인 (3) 麥諶 07-15 88
7888 잡초 /추영탑 (8) 추영탑 07-15 91
7887 시와 나 소드 07-15 128
7886 복숭아 2 tang 07-15 6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