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2 20:02
 글쓴이 : 라라리베
조회 : 642  

 

 

신생은 느린 걸음이어야 한다 / 라라리베

  

 

 

늙은 동네, 늙은 골목, 늙은 집

 

속옷도 챙기지 못한 땅은 상처투성이고

녹슨 뼈는 토사물을 게워내기 일쑤다

과부하 걸린 세월의 뿌리가

낯선 바람 속 벼랑 끝에 서 있다

 

해체된 빈터엔 서로의 영역을 기웃거리는

이방의 뒤꿈치만 보인다

가슴을 잃고 떠나간 발자국들은 가끔

맨살이 드러난 늙은 동네를 서성거린다

 

그들도 천년 고택의 향기를 꿈꾸었을 것이다

좁아진 혈관에 윤활유를 붓듯 쓰다듬고 달래며

지키고 싶은 늙음과 싸웠을 것이다

 

기억의 층계가 수혈을 시작한다

잔해가 치워진 폐허에 출렁이는 성급한 젊음

어제와 다른 오늘이 여기선 냄비 끓듯 이어진다

 

오래 견디고 오래 흔들릴수록 커지던

어머니 품처럼,

첫 음을 빨리 이탈하는 흰 눈의 체온보다

비바람에 삭혀진 단단한 윤기가 절실한 시대

 

신생의 무질서한 흙바람 속에 늙은 손수레,

늙은 뼈대를 업고 늙은 고물상으로 간다

 

늙은 개 울음소리가

늙은 주인의 막다른 터전을 헤집고 있다


두무지 18-02-13 13:26
 
인적없는 허물어진 집!
천년 고택의 향기도 정 많던 시절도
사라진 허물어진 빈집이지만, 사연도 많을 듯 합니다.

그래도 수많은 정과 혼이 서렸을 그 터에
자신의 영역을 노심초사 기웃거리는
좁은 이기심도 배제할 수 없군요.
무척 심혈을 기울이신듯 내용이 알차게 느껴 집니다
설 가족과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라라리베 18-02-13 17:31
 
오래 견디지 못하고 터전을 버리고
떠나는 사람들
새로운 것을 갈망하는 사람들의 욕구가
편한 세상을 만들어 내기도 하지만
잊혀져 가는 것들의 소중함을 새삼 깨닫게 해주기도 하지요
잘 산다는 것은 결국 잘 버리고 잘 채우는 일인지도
모르겟습니다

두무지 시인님 멀리까지 잊지않고 찾아주시고
좋은 말씀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겁고 행복한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931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21
8650 매일 10년노예 01:18 12
8649 【이미지13】해변의 사슴 활연 00:07 24
8648 아름다운 날 개도령 00:02 16
8647 <이미지 1>바람의 노래 새벽그리움 08-16 16
8646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8-16 24
8645 주인과 소 오운교 08-16 26
8644 (이미지12) 밥값 계산 목조주택 08-16 25
8643 <이미지11> 위안부 소녀 Idea 08-16 25
8642 (이미지 1) 빨래로 날다 라라리베 08-16 32
8641 [이미지2]적막 속의 은율 (2) 스펙트럼 08-16 54
8640 [[ 이미지 ]] 아는 사람만 알지 (2) 꿈길따라 08-16 57
8639 <이미지 12> 화전 도골 08-16 39
8638 [이미지 8] 두 발로 걸어서 (1) 구름뜰데 08-16 48
8637 말복의 노래 바람예수 08-16 36
8636 신발이 살아 있다 (3) 서피랑 08-16 91
8635 실언증(失言症) 피탄 08-16 39
8634 만만세 최마하연 08-16 33
8633 대화08 소드 08-16 32
8632 ( 이미지 1 ) 한 움큼 (4) 정석촌 08-16 67
8631 [이미지 15] 툭툭, 오라이 (1) 은치 08-16 43
8630 【이미지16】 디아스포라 (3) 활연 08-16 83
8629 노을 (4) 추영탑 08-16 50
8628 (이미지11) 침묵이 자라 가시가 됩니다 별별하늘하늘 08-16 38
8627 꺼꾸리 페트김 08-16 40
8626 샹하이 4 tang 08-16 25
8625 낡은 칫솔 (6) 두무지 08-16 54
8624 <이미지 4> @ 도골 08-16 48
8623 땅을 밟는 기쁨 맛살이 08-16 48
8622 (이미지 2) 나의 전구 창문바람 08-16 39
8621 늦둥이 돌잔치 장 진순 08-16 44
8620 <이미지 8> 액자 달팽이걸음 08-15 42
8619 <이미지 16>가을의 노래 새벽그리움 08-15 44
8618 내 마음의 시 신광진 08-15 56
8617 물마개 (1) 노을피아노 08-15 60
8616 반가사유(半跏思惟)의 미소 泉水 08-15 53
8615 (이미지10) 꿈의 장르 별별하늘하늘 08-15 55
8614 (이미지4) 심장의 반쪽 (10) 라라리베 08-15 113
8613 [이미지 4] 강아지풀과 소녀 (1) 풀섬 08-15 56
8612 21세기 고백. (부제: 이슬) (3) Dromaeo 08-15 64
8611 이미지14 )시창작론 (1) 강만호 08-15 91
8610 바보가 바보를 만나 최마하연 08-15 65
8609 이미지 2, 그곳 (12) 추영탑 08-15 88
8608 [이미지 17] 북극 (1) 은치 08-15 44
8607 <이미지 5> 댓글열차 (3) 도골 08-15 74
8606 샹하이 3 tang 08-15 22
8605 【이미지11】연(戀) (2) 활연 08-15 136
8604 [[ 이미지 (4) ]] 환희의 나래 (9) 꿈길따라 08-15 86
8603 친구야 (1) 내꿈은바다에캡… 08-15 47
8602 <이미지 11> 하루의 목격자 (1) 호남정 08-15 61
8601 뭉게구름 하늘HN 08-15 68
8600 그대 사랑 신광진 08-14 67
8599 <이미지 11>도전의 연속 새벽그리움 08-14 56
8598 [이미지2] 가로등 (1) 개뭉치 08-14 61
8597 [이미지10] 쑥 각시의 아가들 (4) 스펙트럼 08-14 75
8596 떠나자 요트를 타고 네클 08-14 44
8595 백담사 소슬바위 08-14 48
8594 징검돌다리 江山 양태문 08-14 53
8593 (이미지17)어느 장례식장 에서 (1) 심재천 08-14 63
8592 (이미지1) 빨래꽃 마당 (1) 자운0 08-14 63
8591 무더위 남시호 08-14 56
8590 [이미지 7] 인어공주가 낚시줄에 걸리면 (1) 풀섬 08-14 56
8589 (이미지 10) 바람, 바람이지 단꿈 08-14 57
8588 <이미지 11> 내안의봄 재치 08-14 58
8587 <이미지 10> 소진될 지도 호남정 08-14 44
8586 [이미지 1] 따뜻한 그리움 (2) 김재미 08-14 77
8585 대화07 소드 08-14 53
8584 내 안의 나 청웅소년 08-14 48
8583 감기 또는 기별 검은색 08-14 49
8582 이미지 4, 조의제문(弔義帝文) (4) 추영탑 08-14 70
8581 극단적 메마른 풍경 (4) 두무지 08-14 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