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2 22:12
 글쓴이 : 피탄
조회 : 482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

계약은 믿을 수 없으리만치 낭만적이었고 파멸적이었다
서로를 담보로 삼아 소유하던 시절은 상대성 원리를 역설했다
너와 나는 언젠가 서로 만나던 그날처럼
이제는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고자 서류를 준비했다
그러나 각자에게 남긴 빚은 이자를 채찍삼아 할퀴었다
그것은 둘 중 누군가의 일방적인 피해와 가해도 아니고
피고와 원고도 아닌 전형적인 쌍방과실이었다
우리가 아닌, 사람 1과 또 다른 사람 1의 집합체란
삶의 관계선상에 수없이 걸친 것들 중 하나였을 뿐인데
왜 이리도 치졸하고도 지리멸렬한 참호전으로 이어졌나
일찌감치 지장을 찍은 마당에 부질없이 한탄한다

그렇게 우리였던 것은 나와 나 아닌 것으로서 갈라져
관계의 세기말, 땅 위에 수많은 버섯구름을 자아냈다
그래도 죽지 않은 것은 무간에 떨어져서도 살아있다 한다
존엄을 잃어버린 무언가로서 하염없이 파괴되면서도.

공덕수 18-02-13 01:54
 
그렇군요. 깊이 공감하며 잘 읽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845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894
8604 그대 사랑 신광진 08-14 7
8603 <이미지 11>도전의 연속 새벽그리움 08-14 8
8602 [이미지2] 가로등 개뭉치 08-14 13
8601 [이미지10] 쑥 각시의 아가들 스펙트럼 08-14 17
8600 떠나자 요트를 타고 네클 08-14 14
8599 백담사 소슬바위 08-14 19
8598 징검돌다리 江山 양태문 08-14 20
8597 (이미지17)어느 장례식장 에서 심재천 08-14 22
8596 (이미지 5) 사랑 멋진풍경 08-14 29
8595 (이미지1) 빨래꽃 마당 자운0 08-14 38
8594 무더위 남시호 08-14 31
8593 [이미지 7] 인어공주가 낚시줄에 걸리면 (1) 풀섬 08-14 38
8592 (이미지 10) 바람, 바람이지 단꿈 08-14 33
8591 <이미지 11> 내안의봄 재치 08-14 37
8590 <이미지 10> 소진될 지도 호남정 08-14 36
8589 [이미지 1] 따뜻한 그리움 (1) 김재미 08-14 51
8588 대화07 소드 08-14 41
8587 내 안의 히스토리 청웅소년 08-14 28
8586 감기 또는 기별 검은색 08-14 37
8585 이미지 4, 조의제문(弔義帝文) (2) 추영탑 08-14 46
8584 극단적 메마른 풍경 (2) 두무지 08-14 33
8583 인썸니아 당진 08-14 41
8582 [이미지 10] 열대야 (1) 은치 08-14 33
8581 (이미지9) 담쟁이 별별하늘하늘 08-14 30
8580 샹하이 2 tang 08-14 19
8579 ( 이미지 7 ) 자비를 베푸소서 맛살이 08-14 38
8578 [[이미지]] 반성의 빛 (5) 꿈길따라 08-14 51
8577 생각의 집 도골 08-14 40
8576 상처 내꿈은바다에캡… 08-14 30
8575 평강공주 최마하연 08-14 28
8574 【이미지13】곡두 활연 08-14 84
8573 홀로 품은 인연 신광진 08-13 54
8572 <이미지 13>삶의 의미 새벽그리움 08-13 57
8571 사나이 못할 일이 무어냐 최마하연 08-13 37
8570 두 여름 (2) 추영탑 08-13 75
8569 날아라 불새야 초심자 08-13 46
8568 [이미지 10] 할머니 슈뢰딩거 08-13 59
8567 (이미지2)오 촉짜리 가난 목헌 08-13 44
8566 [이미지 5] 저 별은 내 별 (1) 얼음도끼 08-13 70
8565 억새밭을 지나며 활연 08-13 91
8564 [이미지] 배추 머리 웨이브 (1) 조장助長 08-13 68
8563 꿈속에 친구 내꿈은바다에캡… 08-13 54
8562 <이미지 2> 지하에는 껍데기가 살아 (6) 낮하공 08-13 108
8561 (이미지3) 주술이 풀리다 (2) 자운0 08-13 71
8560 (이미지8) 가두어진 빛 별별하늘하늘 08-13 41
8559 <이미지 13> 그곳에 자존심이 있었네 (4) 김선근 08-13 108
8558 비 내리는 고인돌 마을 (6) 두무지 08-13 50
8557 (이미지 17) 시치미 (1) 단꿈 08-13 56
8556 [[ 이미지 5 ]] 자기야 생각나! (6) 꿈길따라 08-13 95
8555 친구가 좋아 (1) 귀여운전 08-13 47
8554 샹하이 tang 08-13 29
8553 ( 이미지 17 ) 돌아보지 말라 (4) 정석촌 08-13 117
8552 <이미지 16> 원두막에서 도골 08-13 52
8551 <이미지 3> 내일 아침처럼 달팽이걸음 08-13 49
8550 (이이미4)가을이 온다 (2) 심재천 08-13 74
8549 장의진 08-13 58
8548 덜 울고 덜 외로운 여름잠 불편한날 08-13 59
8547 [이미지 16] 아오리 사과 (1) 은치 08-13 61
8546 마음의 샘 신광진 08-12 67
8545 <이미지 15>아름다운 약속 (2) 새벽그리움 08-12 70
8544 피카츄 라이츄 마나비 08-12 55
8543 올테면 와봐 최마하연 08-12 51
8542 ( 이미지 4 ) 휘파람 소리 (6) 정석촌 08-12 124
8541 <이미지 5> 오빠 저예요, 별 (12) 서피랑 08-12 166
8540 여름 바다 바람예수 08-12 54
8539 주님의 날 새벽에 (1) 요세미티곰 08-12 50
8538 [이미지 4] 무제 (7) 김태운 08-12 94
8537 (이미지11)당신은 누구시길래 (6) 심재천 08-12 92
8536 당신의얼굴 재치 08-12 60
8535 접속 대최국 08-12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