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3 10:57
 글쓴이 : 최현덕
조회 : 620  


다용도 밧줄 / 최 현덕

 

 

한동안

대북對北 관련주 가

온라인에서 하한가 칠 무렵

밧줄의 몸값은 오프라인에서 하한가 쳤다

밧줄장수였던 내 몸값도 덩달아 하한가 였지

반등 노릴 전략은 무얼까

 

밧줄이 끊어지는 원인이 매듭에 있다 했으니

시작점과 끝점의 옹이를 해결하고

그 매듭을 없애는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거야

안전한 다용도 밧줄을 개발하는 거야

기울어진 운동장을 묶어도 터지지 않는 동아줄을 만드는 거야

매듭,

무조건 매듭을 없애는 거야

마치 사이좋을 때 매듭이 안 보이는 것처럼

감쪽같이 말이야

 

상한가로 곽 찬 상념의 날개를

분단의 벽은 분分, 초秒를 두지 않고 쳐 냈지만

개성공단은 다용도 밧줄을 옴짝달싹 못하게 가뒀지만

한반도철망은 일파만파의 물결이 일고 있어

줄다리기를 멈출 수 없어 계속 가는 거야

한반도철망이 벗겨지는 날

오래도록 꿈 꿔온 상한가는 지속 될 거야

그래 가보자!, 그래.

 

 

 

 


 


김태운 18-02-13 11:13
 
통일의 대박///

그날이 대한민국이 상한가를 치는 날이겟지요
그러기 위해선 포물선이든 지그재그든 끼어들기 마련이지요
머잖아 상승곡선을 그릴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최현덕 18-02-13 11:24
 
통일에 대한 신기루가 일고 있다고나 할까요?
기대를 해 봅니다만 일파만파의 물결이 잔잔해 지려면
수 없이 소통해야 겠지요.
고맙습니다. 테울 시인님!
정석촌 18-02-13 11:25
 
통일한국주

구름밟아  걷는 듯
붉은  침으로  솟구치길  정한수차려 빕니다

현덕시인님  평화통일된 날  부벽루에 걸개 글 당부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최현덕 18-02-13 11:37
 
詩는 석촌 시인님께서 쓰시고
치장은 제가 하지요.
끈끈한 동아줄로 매달겠습니다.ㅎ ㅎ ㅎ
현장이 조용합니다.
설 쉬러 모두 떠나는데 저는 현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건안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석촌 시인님!
은영숙 18-02-13 13:10
 
최현덕님
사랑하는 우리 아우 시인님! 방가 반갑습니다

밧줄로 꽁꽁  통일의 염원이 이루워질 희망
멋진 상한가에 한 몫을 바라 보는 우리들
평창에서 부터 풀려 나기를 손 모아 봅니다

잘 감상 하고 공감으로 머물러 봅니다
감사 합니다
설 명절 즐겁고 행복 하시도록  기원 합니다
사랑하는 우리 최현덕 아우 시인님!
최현덕 18-02-13 13:17
 
은영숙 누님, 뒤나 돌아보시고 대문을 닫으셔야지요.
붙잡으려고 막 뛰어나가는데 그냥 가시네요.ㅎ ㅎ ㅎ
점심은 드셨는지요?
요즘 세상 이야기를 담아봤습니다.
엷은 미소 뒤에 뭐가 있는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고맙습니다. 누님!
두무지 18-02-13 13:21
 
다용도 밧줄!
어쩌면 한반도가 삼팔선이라는 밧줄에 묶여 있네요
밧줄이 끊어지는 원인이 매듭에 있다 했으니
이제는 매듭을 풀어야 할 시간,

고장 없이 풀어여할 그 기술은 4차원 기술이 따라야 매듭을 풀수 있는데
그 답이 시인님의 글 속에 있습니다
오매한 시상이 번뜩 입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감사 합니다.
최현덕 18-02-13 13:26
 
소나무의 매듭은 송진이라 쓸데가 다양하지만
사람과 사람사이는 매듭이 문제입니다.
옹이져 있는 저 깊은 골을 잘 풀어내야 할텐데요.
고맙습니다. 두무지 시인님!
시인님께서두 설 명절 다복하시길 기원드립니다.
라라리베 18-02-13 18:02
 
통일의 길은 상한가와 하한가를 칠 때처럼
무수한 변곡점을 거쳐야 될 듯합니다
같기도 하지만 너무나 다른 이질감이 동시에 느껴지는
그 틈새를 어떻게 메꿔나가는 것이 좋을지
매듭은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참으로 여려운 숙제 같습니다

어쨌든 일단 가보기나 할까요 ㅎㅎ

최현덕 시인님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명절 보내십시오^^
     
최현덕 18-02-13 21:13
 
그래 가 보자! 가 봅시다.
매듭은 형태를 갖출 때는 상품이 되듯 말이죠.
통일 주가 가 바닥을 기다가도 상한가를 가다가도 하는것은
그 만큼 변동 폭이 큰 이슈가 된다는 말이지요.
조용히, 조용히 지켜 봐야 될 듯 합니다.
다복한 설 명절 되세요. 강신명 시인님!
한뉘 18-02-13 18:10
 
쓰임새는 다방면으로
유용한 도구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결박의 용도에서 목숨을 구하는 용도로
또는 화합의 도구로
일상의 평온의 용도로도
쓰임에 따라 변화무쌍한 그 용도의
올바른 한 예를 굵게 주셨습니다
다른 장애와 시련이 있다해도
밧줄의 단단한 심지로
일상의 것들 단단히 묶고 묶어
가면  될듯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힘찬 하루 심지 굳은
시인님의 인성으로 끌고 나가시길
기원하겠습니다
화이팅 하십시요
최현덕 시인님~~~^^
     
최현덕 18-02-13 21:19
 
이념이 다른데 동아줄로 꽁꽁 묶어 둔다고 하나가 되는건 아니겠지요.
천리길도 한걸음 부터라고 이번 평화 올림픽이 시점이 되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따뜻한 발걸음에 감사드리며
다복한 설 명절 되세요. 한뉘 시인님!
최경순s 18-02-13 19:42
 
통일이 되자면 산적한 실마리들의 매듭을
잘 풀어야 하겠지요
다용도 바줄이라,
남북을 갈라 놓은 철종망, 수많은 까시들을 매듭이란
명목하에 옴짝달싹 못하게 쇠 사슬로 묶어놓았죠
그 매듭을 언제나 다 풀런지, 답답합니다
그래야 우리도 4강 틈새에서도 상한가를 칠 수 있을 터인데 말이죠
참으로 비통하고 안타깝습니다

하나하나 매듭을 풀다보면 언젠가는 그 날도 오겠죠

깊고 심지있는 시 잘 감상하고 다녀갑니다

우리 종씨 최현덕 시인님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세배요,
세뱃돈  주세요, 복도 주세요,

감사합니다
     
최현덕 18-02-13 21:21
 
네, 설 잘 쉐시고 한번 봅시다
가까운 이웃끼리라도 자주 소통의 장을 열어야겠지요.
설 명절 잘 쉬십시요 울 종씨 시인님!
고맙습니다.
힐링 18-02-13 20:34
 
이처럼 남북의 문제를 손을 쥐게 풀어내어 내밀고 있어
놀랐습니다.
항상 남북의 시어들은 날이 서고 암혹한 기운이 도는데
이것을 이렇게 껒질을 벗겨내어 사람의 한가운데 가져와
생각하는 뜨거움이 가슴을 후끈거리게 합니다.

최 현덕 시인님!
최현덕 18-02-13 21:25
 
반갑습니다. 힐링시인님 뵈면 늘 힐링이 만땅입니다. ㅎ ㅎ ㅎ
통일은 영원한 우리의 숙제였지만 금번 평화올림픽을 계기로
하나의 모멘트기 되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통일, 너무나 귀에서만 맴도는 언어입니다.
고압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851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00
8611 <이미지 5> 댓글열차 도골 07:47 3
8610 샹하이 3 tang 07:38 1
8609 【이미지11】연(戀) 활연 05:43 20
8608 [[ 이미지 (4) ]] 환희의 나래 (4) 꿈길따라 05:19 16
8607 친구야 내꿈은바다에캡… 04:28 9
8606 <이미지 11> 하루의 목격자 호남정 01:58 18
8605 뭉게구름 하늘HN 00:40 25
8604 그대 사랑 신광진 08-14 31
8603 <이미지 11>도전의 연속 새벽그리움 08-14 31
8602 [이미지2] 가로등 개뭉치 08-14 34
8601 [이미지10] 쑥 각시의 아가들 (1) 스펙트럼 08-14 38
8600 떠나자 요트를 타고 네클 08-14 26
8599 백담사 소슬바위 08-14 32
8598 징검돌다리 江山 양태문 08-14 34
8597 (이미지17)어느 장례식장 에서 (1) 심재천 08-14 35
8596 (이미지 5) 사랑 멋진풍경 08-14 35
8595 (이미지1) 빨래꽃 마당 자운0 08-14 44
8594 무더위 남시호 08-14 36
8593 [이미지 7] 인어공주가 낚시줄에 걸리면 (1) 풀섬 08-14 41
8592 (이미지 10) 바람, 바람이지 단꿈 08-14 38
8591 <이미지 11> 내안의봄 재치 08-14 41
8590 <이미지 10> 소진될 지도 호남정 08-14 37
8589 [이미지 1] 따뜻한 그리움 (1) 김재미 08-14 55
8588 대화07 소드 08-14 43
8587 내 안의 히스토리 청웅소년 08-14 31
8586 감기 또는 기별 검은색 08-14 38
8585 이미지 4, 조의제문(弔義帝文) (3) 추영탑 08-14 52
8584 극단적 메마른 풍경 (4) 두무지 08-14 38
8583 인썸니아 당진 08-14 46
8582 [이미지 10] 열대야 (1) 은치 08-14 34
8581 (이미지9) 담쟁이 별별하늘하늘 08-14 31
8580 샹하이 2 tang 08-14 20
8579 ( 이미지 7 ) 자비를 베푸소서 맛살이 08-14 42
8578 [[이미지]] 거울 속에 비춰 온 반사 (5) 꿈길따라 08-14 57
8577 생각의 집 도골 08-14 45
8576 상처 내꿈은바다에캡… 08-14 33
8575 평강공주 최마하연 08-14 30
8574 【이미지13】곡두 (1) 활연 08-14 89
8573 홀로 품은 인연 신광진 08-13 59
8572 <이미지 13>삶의 의미 새벽그리움 08-13 60
8571 사나이 못할 일이 무어냐 최마하연 08-13 38
8570 두 여름 (2) 추영탑 08-13 75
8569 날아라 불새야 초심자 08-13 46
8568 [이미지 10] 할머니 슈뢰딩거 08-13 59
8567 (이미지2)오 촉짜리 가난 목헌 08-13 44
8566 [이미지 5] 저 별은 내 별 (1) 얼음도끼 08-13 71
8565 억새밭을 지나며 활연 08-13 93
8564 [이미지] 배추 머리 웨이브 (1) 조장助長 08-13 69
8563 꿈속에 친구 내꿈은바다에캡… 08-13 54
8562 <이미지 2> 지하에는 껍데기가 살아 (6) 낮하공 08-13 111
8561 (이미지3) 주술이 풀리다 (2) 자운0 08-13 73
8560 (이미지8) 가두어진 빛 별별하늘하늘 08-13 41
8559 <이미지 13> 그곳에 자존심이 있었네 (4) 김선근 08-13 111
8558 비 내리는 고인돌 마을 (7) 두무지 08-13 52
8557 (이미지 17) 시치미 (1) 단꿈 08-13 57
8556 [[ 이미지 5 ]] 자기야 생각나! (6) 꿈길따라 08-13 100
8555 친구가 좋아 (1) 귀여운전 08-13 47
8554 샹하이 tang 08-13 29
8553 ( 이미지 17 ) 돌아보지 말라 (4) 정석촌 08-13 119
8552 <이미지 16> 원두막에서 도골 08-13 53
8551 <이미지 3> 내일 아침처럼 달팽이걸음 08-13 49
8550 (이이미4)가을이 온다 (2) 심재천 08-13 74
8549 장의진 08-13 59
8548 덜 울고 덜 외로운 여름잠 불편한날 08-13 59
8547 [이미지 16] 아오리 사과 (1) 은치 08-13 62
8546 마음의 샘 신광진 08-12 69
8545 <이미지 15>아름다운 약속 (2) 새벽그리움 08-12 70
8544 피카츄 라이츄 마나비 08-12 55
8543 올테면 와봐 최마하연 08-12 52
8542 ( 이미지 4 ) 휘파람 소리 (6) 정석촌 08-12 12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