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4 10:13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684  

 

 

 

아침에 신발 속에 심어 두었던 발을 캐는 저녁 입니다
화분에서 뿌리 뽑은 목숨들은 쿰쿰한 유배의 냄새가 납니다.
오늘 하루도 이 덩이줄기에서 헛줄기처럼 일어선 육신이
분분한 생각의 잎들을 앞세워 바람에 쫓겨 다녔습니다.
생강에 묻은 흙은 더러움이 아니라 생강의 밥알 입니다.
사람은 어딘가에 발을 파 묻고 흔들리는 짐승 입니다.
발로 저장한 양분을 캐내기 위해 호미처럼 손을 부리며
숨구멍마다 운동화 끈처럼 긴 시간의 끝을 밀어넣고
이랑 두둑에 비닐을 덮어주듯 편편하게 당겨 묶습니다.
햇빛을 따라 끊임 없이 위치를 바꾸는 화분에서
쑥쑥 돋아나는 불안을 안방에서 키우기도 합니다.
가끔은 파헤친 흙더미에 그대로 던져 놓은 작물이 되어
흙발을 신발 위에 걸치고는 두 팔로 머리 밑을 돋우고
구겨진 생의 그늘을 끌어 덮고 한뎃잠이 들기도 합니다.
지상에서 발이 들리울 성자가 허리에 수건을 차고
저녁 식탁에 올릴 감자처럼 거룩하게 만들던 발 입니다.
귀신은 신발에 묻을 발이 없어서 계명성의 중력에
순식간에 빨려들어가는 흑색 왜성 입니다.

누군가의 신발을 가지런히 놓는 저녁입니다.
뒤집혀지고 포개져서 바닥에 쏟아진 어둠을 쓸어담고
내일을 파종할 십문 칠의 밭을 평평하게 고르는 저녁 입니다.

 


공덕수 18-02-14 10:18
 
어? 이벤트 끝났어요? 엥//
     
서피랑 18-02-14 13:45
 
ㅎㅎ 왜 이리 웃겨요
생강의 밥알, 그렇네요
거침 없는 사유가 시를 읽는 즐거움을 줍니다

공덕수님, 명절 잘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공덕수 18-02-16 10:17
 
그 많은 새해복은 어느 물류 창고에 재여 있는건지
복 배달하는 택배 기사로 취직하고 싶은 설날 입니다.
제 시가 회생불가의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정말 시 잘쓰시는 서피랑님의 댓글로 기사회생
했었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만들지만
저 같은 멸치를 죽기 살기로 춤추게도 만듭니다.

올해에는 춤추는 은멸치떼처럼 반짝반짝하는
시, 정말로 쓰고 싶습니다.
오영록 18-02-14 16:52
 
참 좋으네요.
잘 감상하였습니다.
명절 잘 보내세요.
공덕수 18-02-16 10:18
 
감사합니다.

정든 이름 시인님!

명절 잘 보내시고
올 한해도 범사에 여전하시기나
발전 하시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851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00
8611 <이미지 5> 댓글열차 도골 07:47 3
8610 샹하이 3 tang 07:38 1
8609 【이미지11】연(戀) 활연 05:43 20
8608 [[ 이미지 (4) ]] 환희의 나래 (4) 꿈길따라 05:19 16
8607 친구야 내꿈은바다에캡… 04:28 9
8606 <이미지 11> 하루의 목격자 호남정 01:58 18
8605 뭉게구름 하늘HN 00:40 25
8604 그대 사랑 신광진 08-14 31
8603 <이미지 11>도전의 연속 새벽그리움 08-14 31
8602 [이미지2] 가로등 개뭉치 08-14 34
8601 [이미지10] 쑥 각시의 아가들 (1) 스펙트럼 08-14 38
8600 떠나자 요트를 타고 네클 08-14 26
8599 백담사 소슬바위 08-14 32
8598 징검돌다리 江山 양태문 08-14 34
8597 (이미지17)어느 장례식장 에서 (1) 심재천 08-14 35
8596 (이미지 5) 사랑 멋진풍경 08-14 35
8595 (이미지1) 빨래꽃 마당 자운0 08-14 44
8594 무더위 남시호 08-14 36
8593 [이미지 7] 인어공주가 낚시줄에 걸리면 (1) 풀섬 08-14 41
8592 (이미지 10) 바람, 바람이지 단꿈 08-14 38
8591 <이미지 11> 내안의봄 재치 08-14 41
8590 <이미지 10> 소진될 지도 호남정 08-14 37
8589 [이미지 1] 따뜻한 그리움 (1) 김재미 08-14 55
8588 대화07 소드 08-14 43
8587 내 안의 히스토리 청웅소년 08-14 31
8586 감기 또는 기별 검은색 08-14 38
8585 이미지 4, 조의제문(弔義帝文) (3) 추영탑 08-14 52
8584 극단적 메마른 풍경 (4) 두무지 08-14 38
8583 인썸니아 당진 08-14 46
8582 [이미지 10] 열대야 (1) 은치 08-14 34
8581 (이미지9) 담쟁이 별별하늘하늘 08-14 31
8580 샹하이 2 tang 08-14 20
8579 ( 이미지 7 ) 자비를 베푸소서 맛살이 08-14 42
8578 [[이미지]] 거울 속에 비춰 온 반사 (5) 꿈길따라 08-14 57
8577 생각의 집 도골 08-14 45
8576 상처 내꿈은바다에캡… 08-14 33
8575 평강공주 최마하연 08-14 30
8574 【이미지13】곡두 (1) 활연 08-14 89
8573 홀로 품은 인연 신광진 08-13 59
8572 <이미지 13>삶의 의미 새벽그리움 08-13 60
8571 사나이 못할 일이 무어냐 최마하연 08-13 38
8570 두 여름 (2) 추영탑 08-13 75
8569 날아라 불새야 초심자 08-13 46
8568 [이미지 10] 할머니 슈뢰딩거 08-13 59
8567 (이미지2)오 촉짜리 가난 목헌 08-13 44
8566 [이미지 5] 저 별은 내 별 (1) 얼음도끼 08-13 71
8565 억새밭을 지나며 활연 08-13 93
8564 [이미지] 배추 머리 웨이브 (1) 조장助長 08-13 69
8563 꿈속에 친구 내꿈은바다에캡… 08-13 54
8562 <이미지 2> 지하에는 껍데기가 살아 (6) 낮하공 08-13 111
8561 (이미지3) 주술이 풀리다 (2) 자운0 08-13 73
8560 (이미지8) 가두어진 빛 별별하늘하늘 08-13 41
8559 <이미지 13> 그곳에 자존심이 있었네 (4) 김선근 08-13 111
8558 비 내리는 고인돌 마을 (7) 두무지 08-13 52
8557 (이미지 17) 시치미 (1) 단꿈 08-13 57
8556 [[ 이미지 5 ]] 자기야 생각나! (6) 꿈길따라 08-13 100
8555 친구가 좋아 (1) 귀여운전 08-13 47
8554 샹하이 tang 08-13 29
8553 ( 이미지 17 ) 돌아보지 말라 (4) 정석촌 08-13 119
8552 <이미지 16> 원두막에서 도골 08-13 53
8551 <이미지 3> 내일 아침처럼 달팽이걸음 08-13 49
8550 (이이미4)가을이 온다 (2) 심재천 08-13 74
8549 장의진 08-13 59
8548 덜 울고 덜 외로운 여름잠 불편한날 08-13 59
8547 [이미지 16] 아오리 사과 (1) 은치 08-13 62
8546 마음의 샘 신광진 08-12 69
8545 <이미지 15>아름다운 약속 (2) 새벽그리움 08-12 70
8544 피카츄 라이츄 마나비 08-12 55
8543 올테면 와봐 최마하연 08-12 52
8542 ( 이미지 4 ) 휘파람 소리 (6) 정석촌 08-12 12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