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4 11:26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633  

사마귀의 슬픈 욕망

 

사마귀는 베어먹는 습성을 모른다

무엇이든 뜯어 먹어야 산다

스스로 노력한 산물은 없고

흡혈귀처럼 상대를 물어 죽인다

 

불룩한 배는 온갖 기생충의 창고

임신한 배처럼 주체를 못 하고

표독한 무법자처럼 평생을

가끔 먹구름도 물어뜯으려다가

심한 우박 속에 날개가 찢긴다

 

오뉴월 뜨거운 햇볕이 턱에

검붉게 타들어 가는 한낮에는

보호색으로 잠시 위장을 하고

휴식을 하며 잎 사이에 숨어 있지만,

약육강식 근성은

온갖 지나는 곤충들을 먹어 치운다

 

다시 태어나면 메뚜기처럼

평생을 풀을 뜯고 살리라!

그런 생각과 개과천선도 잠시

가지에 걸린 구름이 감싸오자

신기한 듯 턱주가리가 입질이다

 

태초부터 인간의 검은 양심을 파먹던

전통 있는 역사에 내력이 있지,

뭐든지 물어야 산다고 부라리며

당신의 사마귀도 원하면 뜯어 준다고

 

그러나 가을 서리에 허리가 꺾이는

낙엽처럼 변해가는 몰골에서

사마귀도 세월 앞에 어쩔 수 없이

꺾어진 슬픈 욕망을 본다.



 








그로리아 18-02-14 11:39
 
사마귀가 그렇게
무서운 곤충 이었군요
잡아 먹어 버리는 군요
무서움 ㆍㆍ
     
두무지 18-02-14 11:44
 
사마귀는 물어 뜯는 성격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약간 풍자 적으로 그려 보았습니다
처음 인사 드립니다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정석촌 18-02-14 11:40
 
사 자  돌림이라
사마귄지  사람인지  불분명해서

꺾어진  슬픈 욕망의 몰골
거울속  제  얼골  찬찬히 뜯어봅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두무지 18-02-14 11:48
 
약간 풍자 적으로 써 보았습니다
그러나 사마귀가 물어 뜬는 습성이 있는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자신의 어떤 습성도 세월속에 꺾이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설 잘 지내 십시요
감사 합니다.
오영록 18-02-14 16:50
 
조금만 다듬으면 아주 좋은시가
탄생되겠네요..
명절 잘 보내시구요.
     
두무지 18-02-15 14:54
 
시인님 감사 합니다
노력해 보겠습니다
높은 격려가 됩니다.
김태운 18-02-14 17:23
 
아주 좋습니다
지독한 사마귀가 되어 귀찮게 끈질기게 다듬어보시지요
사마귀처럼...

죽은 마귀로 돌변해서
산 자들 마구
할퀴어보세요
     
두무지 18-02-15 14:55
 
모처럼 칭찬도 듣고 기분 좋습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초보운전대리 18-02-14 22:07
 
정치하는 자의 모습을 보는것 같네요 마구 뜯어 먹은 사마귀들 에이 튀튀 침도 아깝네 사마귀 지들도 뜯어먹히는 날에는 딴소리하고, 에이 국민들이 사마귀를 만들어 주었으니 사마귀여 국민의 애로점을 뜯어먹어치우는 사마귀가 되라 잘 보고 갑니다
     
두무지 18-02-15 14:55
 
감사 합니다
아직은 많이 부족 합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라라리베 18-02-15 01:01
 
인간의 무지한 욕망이 빚어내는 비극을
사마귀에 빗대어 잘 풀어 주셨네요
자신을 망치는 일인지도 모르면서
탐욕과 이기에 물들어가는 세상이 잘 느껴집니다

두무지 시인님 의미가 가득 담긴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두무지 18-02-15 14:56
 
인사가 늦었습니다
늘 좋은 말씀 가슴에 담습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845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894
8604 그대 사랑 신광진 08-14 7
8603 <이미지 11>도전의 연속 새벽그리움 08-14 8
8602 [이미지2] 가로등 개뭉치 08-14 13
8601 [이미지10] 쑥 각시의 아가들 스펙트럼 08-14 17
8600 떠나자 요트를 타고 네클 08-14 14
8599 백담사 소슬바위 08-14 19
8598 징검돌다리 江山 양태문 08-14 20
8597 (이미지17)어느 장례식장 에서 심재천 08-14 22
8596 (이미지 5) 사랑 멋진풍경 08-14 29
8595 (이미지1) 빨래꽃 마당 자운0 08-14 38
8594 무더위 남시호 08-14 31
8593 [이미지 7] 인어공주가 낚시줄에 걸리면 (1) 풀섬 08-14 38
8592 (이미지 10) 바람, 바람이지 단꿈 08-14 33
8591 <이미지 11> 내안의봄 재치 08-14 37
8590 <이미지 10> 소진될 지도 호남정 08-14 36
8589 [이미지 1] 따뜻한 그리움 (1) 김재미 08-14 51
8588 대화07 소드 08-14 41
8587 내 안의 히스토리 청웅소년 08-14 28
8586 감기 또는 기별 검은색 08-14 37
8585 이미지 4, 조의제문(弔義帝文) (2) 추영탑 08-14 46
8584 극단적 메마른 풍경 (2) 두무지 08-14 33
8583 인썸니아 당진 08-14 41
8582 [이미지 10] 열대야 (1) 은치 08-14 33
8581 (이미지9) 담쟁이 별별하늘하늘 08-14 30
8580 샹하이 2 tang 08-14 19
8579 ( 이미지 7 ) 자비를 베푸소서 맛살이 08-14 38
8578 [[이미지]] 반성의 빛 (5) 꿈길따라 08-14 51
8577 생각의 집 도골 08-14 40
8576 상처 내꿈은바다에캡… 08-14 30
8575 평강공주 최마하연 08-14 28
8574 【이미지13】곡두 활연 08-14 84
8573 홀로 품은 인연 신광진 08-13 54
8572 <이미지 13>삶의 의미 새벽그리움 08-13 57
8571 사나이 못할 일이 무어냐 최마하연 08-13 37
8570 두 여름 (2) 추영탑 08-13 75
8569 날아라 불새야 초심자 08-13 46
8568 [이미지 10] 할머니 슈뢰딩거 08-13 59
8567 (이미지2)오 촉짜리 가난 목헌 08-13 44
8566 [이미지 5] 저 별은 내 별 (1) 얼음도끼 08-13 70
8565 억새밭을 지나며 활연 08-13 91
8564 [이미지] 배추 머리 웨이브 (1) 조장助長 08-13 68
8563 꿈속에 친구 내꿈은바다에캡… 08-13 54
8562 <이미지 2> 지하에는 껍데기가 살아 (6) 낮하공 08-13 108
8561 (이미지3) 주술이 풀리다 (2) 자운0 08-13 71
8560 (이미지8) 가두어진 빛 별별하늘하늘 08-13 41
8559 <이미지 13> 그곳에 자존심이 있었네 (4) 김선근 08-13 108
8558 비 내리는 고인돌 마을 (6) 두무지 08-13 50
8557 (이미지 17) 시치미 (1) 단꿈 08-13 56
8556 [[ 이미지 5 ]] 자기야 생각나! (6) 꿈길따라 08-13 95
8555 친구가 좋아 (1) 귀여운전 08-13 47
8554 샹하이 tang 08-13 29
8553 ( 이미지 17 ) 돌아보지 말라 (4) 정석촌 08-13 117
8552 <이미지 16> 원두막에서 도골 08-13 52
8551 <이미지 3> 내일 아침처럼 달팽이걸음 08-13 49
8550 (이이미4)가을이 온다 (2) 심재천 08-13 74
8549 장의진 08-13 58
8548 덜 울고 덜 외로운 여름잠 불편한날 08-13 59
8547 [이미지 16] 아오리 사과 (1) 은치 08-13 61
8546 마음의 샘 신광진 08-12 67
8545 <이미지 15>아름다운 약속 (2) 새벽그리움 08-12 70
8544 피카츄 라이츄 마나비 08-12 55
8543 올테면 와봐 최마하연 08-12 51
8542 ( 이미지 4 ) 휘파람 소리 (6) 정석촌 08-12 124
8541 <이미지 5> 오빠 저예요, 별 (12) 서피랑 08-12 166
8540 여름 바다 바람예수 08-12 54
8539 주님의 날 새벽에 (1) 요세미티곰 08-12 50
8538 [이미지 4] 무제 (7) 김태운 08-12 94
8537 (이미지11)당신은 누구시길래 (6) 심재천 08-12 92
8536 당신의얼굴 재치 08-12 60
8535 접속 대최국 08-12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