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3-14 10:40
 글쓴이 : 아무르박
조회 : 413  




회색빛 봄날에



아무르박



어쩌면 우리는 우울과 조울 사이
가슴앓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한때는
가고 없는 날들의 그리움이었겠지요

어느 봄날에

가슴이 따뜻한 사람들이 있어
꽃이 피었습니다
상처를 동여맨 가슴보다
어루만지는 따뜻한 손 말입니다

살아 있음에 살아갈 날들이
우울이라 여기기엔 너무 멀리 왔습니다

회색빛 봄날에
몽골 초원을 거닐던 바람도 그리움의 색이 짙어
이 도시에 불시착했습니다

거울 속에 나는
나를 모르고

저 아스팔트 사이
노란 민들레가 길을 밝혀 오기까지
바람에 날아온 꽃씨 하나
타클라마칸의 모래 위에 심은
그리움이었겠지요








서피랑 18-03-15 21:19
 
꽃이 피는 것은
상처를 동여맨 가슴이 아니라
가슴을 만지는 손이었군요,

서술이 다정한 이웃과 말하듯,
무거운 격식을 차리지 않아 좋습니다,
아무르박 18-03-16 07:19
 
어느 날
거래처 사장과 술 한잔 후에 찾은
LP 음악 카페였습니다
(요즘도 이런 곳이 있었던가~)

사람을 알아보는 능력이
그 사람이 어떤 곡을 주문하였는지
기억하는 것입니다

나이는 먹었으나 나이테가 나지 않으며
눈은 마주치지 않았지만 이야기는 듣고 있었습니다
때로는 백 마디 말보다
이야기를 들어주는 자세에서 설득당할 수 있습니다

안부를 묻는 카톡에서
만물이 소생하는 이 봄날에
회색빛 하늘은
누구나 이 나이가 되면 홍역처럼
스쳐 가는 우울과 조울 사이~

그녀를 위한 시였습니다

시가 어느 이에 가슴을 위로할 수 있다면
시가 되는 이유입니다

동피랑과 마주 보고 있는 서피랑
지난 1월에 다녀왔습니다
통영의 바다가 액자속에 그림이 되는 곳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9955
7527 추억 만들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23:06 8
7526 마음속의 집 바람예수 22:06 11
7525 젠장 幸村 강요훈 20:30 18
7524 회심곡 속의 동경 (2) 은영숙 19:55 26
7523 김밥천국 (1) 도골 19:43 31
7522 장마 혼슬 19:13 35
7521 비를 몰고 다니는 사람 가득찬공터 19:05 17
7520 궁금한 시 解慕潄 17:37 44
7519 지혜는 늘 발밑에 있었다 麥諶 16:39 30
7518 비가 오면 당신을 생각합니다 삐에로의미소 16:09 45
7517 도시 재생 초심자 15:59 25
7516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2) 창작시운영자 15:28 91
7515 여름 산야 泉水 15:20 18
7514 무릉계곡이 그립다 예향박소정 14:07 33
7513 몸 붉은 황새 /추영탑 (2) 추영탑 13:38 34
7512 절흔 활연 12:33 54
7511 빨간불 양승우 12:30 28
7510 잔반 여실 12:10 31
7509 들꽃 목조주택 11:44 27
7508 새벽길 창문바람 10:59 33
7507 21세기 고백. (1) Dromaeo 10:21 42
7506 과욕 장 진순 10:13 29
7505 어느 남자와 나팔꽃 소드 09:54 45
7504 허무롭다 미소.. 09:31 42
7503 코펜하겐 tang 09:18 21
7502 소망합니다 하얀풍경 09:02 46
7501 무화과 김태운 09:02 33
7500 고백거절 똥맹꽁이 07:04 48
7499 돈도 되지 않는 구름 힐링 02:21 56
7498 갈대 저별이나였으면 01:18 41
7497 내일 동백꽃향기 00:09 103
7496    동백꽃향기님께 알립니다 창작시운영자 10:05 70
7495 달짝지근한 바람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6-21 56
7494 가죽나물 박성우 06-21 55
7493 틀어진 시절 하여름 06-21 43
7492 미움이 가득한 날 일하자 06-21 53
7491 달과 6펜스 양승우 06-21 47
7490 공터 가득찬공터 06-21 47
7489 머뭇거린 계단에서 麥諶 06-21 35
7488 60대 다방 반정은 06-21 43
7487 그대를 기다려봅니다 (2) 휴이6723 06-21 94
7486 형식2 06-21 53
7485 고잉 활연 06-21 66
7484 (2) 혼슬 06-21 52
7483 지하철에서 사람생각 06-21 44
7482 저 나무처럼 살 수는 없다 똥맹꽁이 06-21 59
7481 상냥함의 온도 창문바람 06-21 54
7480 사랑에 대하여 03 소드 06-21 64
7479 옆집 빈 화분 (6) 두무지 06-21 59
7478 명의는 보이는 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미소.. 06-21 39
7477 붕당 김태운 06-21 46
7476 유령의 만토 (4) 맛살이 06-21 63
7475 로마 5 tang 06-21 25
7474 소리 (1) 골고로 06-21 46
7473 나라는 신 여정완 06-21 48
7472 와인의 탄생 힐링 06-21 79
7471 칠면조 안희선. 06-21 65
7470 이미 당겨진 화살의 화살촉 일하자 06-20 49
7469 멋진 인생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0 69
7468 천궁 사파리 활연 06-20 86
7467 소나기 麥諶 06-20 73
7466 아몬드 나무가 있는 미슐랭 (1) 한뉘 06-20 77
7465 꽃이와서 개도령 06-20 62
7464 붓꽃 /추영탑 (6) 추영탑 06-20 80
7463 희망 열차 바람예수 06-20 46
7462 시詩 (8) 당진 06-20 125
7461 여름과 더위 목조주택 06-20 67
7460 소유 혼슬 06-20 67
7459 사랑하나봐요 백홍 06-20 72
7458 손길 똥맹꽁이 06-20 6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