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14 11:58
 글쓴이 : 아무르박
조회 : 115  



꼰대들의 변명


아무르박


아내와 나는 날마다 충돌한다

나물을 무칠 때면
일회용 장갑을 낀 바른 한 손의 짝을 위하여
아들을 불러 양념을 보조한다
참기름 깨소금 맛소금 매실엑기스 조선간장
이런 된장

무 오이 당근을 채 썰면
뒷정리를 부탁하고
보쌈 고기가 익었나 젓가락으로 찔러보면
도마 위에 덤벙덤벙 썰어
소금에 쿡 찍어 입에 넣어 주고
맛을 보였다

매운탕 맛은 비리지 않아
된장찌개는 짜지 않아
소고기뭇국은 시원하지
곱창전골은 소주와 생강이 꼭 들어가야 해
붕어찜은 콩가루가 들어가야 뼈가 푹 삭아

자 밥상을 차리자
앞 접시와 수저를 챙겨
국그릇 좀 받아 식탁 위에 놓아 주련
뜨겁다 조심조심

공부하기도 힘든 아이들에게
물심부름은 제발 그만 시켜요

반주로 술을 마실 때면
술을 따르는 아들이 얼마나 든든한 것인지
식사 후에
커피 한 잔 드릴까요
그 말에 눈 녹듯이 녹아 버리는 향기

나는 한 번도 아들들의 기분 따위는
묻지도 않았다
나는 어쩔 수 없는 이 집안의 독재자
노는 꼴은 두고 못 보는 놀부
궁색한 변명이 필요하다면
멘 날 너희들은 공부만 하는 건 아니지
식사 준비는 다 같이 하는 거야

아무래도 나는 손가락 열 개
배가 불러 애를 낳아보지 않은 까닭이다
여자의 마음은 모른다

하지만 나는 행복하다
아니 행복하다고 믿고 싶다
어쩌면 강요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따르는
아들들을 세뇌하고 있다

사이비 교주라도 좋다
내가 믿는 신은 가족이었다
내 아버지가 그러했듯이 나도 대물리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2) 운영위원회 04-06 2239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7520
6346 연기를 하다 일하자 16:12 12
6345 낙화 (1) 공덕수 14:05 30
6344 개도령 13:06 30
6343 봄비 속의 새소리 泉水 11:53 37
6342 나무 사람 바람예수 10:42 31
6341 휴식 개도령 09:41 31
6340 이원적 중심에 삶 두무지 09:36 31
6339 평화시장에서 나싱그리 09:24 32
6338 어느 노후 (4) 김태운 08:45 49
6337 개 풀 뜯어 먹는 밤에 아무르박 08:09 37
6336 싱가포르 tang 07:54 31
6335 정겨운 숲속 코케 07:29 30
6334 미열의 빛 맛살이 03:56 39
6333 그대 내게 묻길 한양021 02:25 42
6332 탄생은 기적이며 우린 각자가 우주의 하나뿐인 존재 불편한날 00:37 43
6331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21 52
6330 개도령 04-21 50
6329 인생길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1 58
6328 36.5℃ ex.ver (1) 터모일 04-21 55
6327 사월의 외출 그여자의 행복 04-21 68
6326 장미와 무엇 꽃핀그리운섬 04-21 46
6325 이룰 수 없는 사랑 삼생이 04-21 66
6324 슬픈 일 향기지천명맨 04-21 46
6323 어깨 후승이 04-21 55
6322 인공지능과의 동행 (12) 라라리베 04-21 115
6321 결혼 대마황 04-21 63
6320 종이비행기 (2) 우수리솔바람 04-21 89
6319 깃발을 다는 풍경 박종영 04-21 57
6318 가장 큰 슬픔 아무르박 04-21 66
6317 하얀 고래가 숨 쉬는 세상 (6) 두무지 04-21 79
6316 인생 목헌 04-21 66
6315 재수 없으면 백살까지 산다 풍설 04-21 66
6314 앵무 (6) 김태운 04-21 78
6313 조망眺望 나싱그리 04-21 52
6312 시드니 5 tang 04-21 46
6311 초록으로 물드는 봄 예향박소정 04-21 63
6310 졸음 (7) 최경순s 04-21 92
6309 줄초상 불편한날 04-21 69
6308 마음이 쓰는 시 신광진 04-20 73
6307 상향(尙饗) 박성우 04-20 68
6306 (이벤트)민들레 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0 74
6305 슬픈 나의 인생 일하자 04-20 69
6304 큰사람이 되자. 네클 04-20 60
6303 [이벤트]손잔등에 집을 지었네 (15) 최현덕 04-20 147
6302 누더기가 꼬리 친다 (2) 서피랑 04-20 182
6301 빗속에서 (8) 김태운 04-20 117
6300 노란 개나리 세상 (8) 두무지 04-20 103
6299 멸치고추장 볶음 레시피(퇴고) (2) 샤프림 04-20 108
6298 탈출 /추영탑 (10) 추영탑 04-20 102
6297 더러는 문에서 걸러지겠지만 미소.. 04-20 70
6296 결혼행진곡 맛살이 04-20 83
6295 <이벤트> 곡우 (5) 허영숙 04-20 173
6294 아침의 항해 (1) 泉水 04-20 83
6293 시드니 4 (1) tang 04-20 56
6292 갈대숲에서 나싱그리 04-20 63
6291 목련의 밤 바람예수 04-20 63
6290 (이벤트) 철쭉꽃 피어 (6) 정석촌 04-20 117
6289 연둣빛 연가 鴻光 04-20 60
6288 감기 아무르박 04-20 68
6287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예향박소정 04-20 68
6286 천 년 전 달이 아니면 우리 만날 길 어디라고 불편한날 04-20 75
6285 꽃바람의 노래 -박영란 새벽그리움 04-19 66
6284 [이벤트] 청명한 날에 하림 04-19 65
6283 내 사랑 봄바람 신광진 04-19 86
6282 위로 -눈물엔 뿌리가 있다 (1) 형식2 04-19 67
6281 갑질의 다른 이름 구식석선 04-19 76
6280 가을 권계성 04-19 64
6279 사람의자리 일하자 04-19 62
6278 칼의 비행 (8) 김태운 04-19 90
6277 [이벤트] 봄빛 그림자 (8) 은영숙 04-19 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