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14 13:27
 글쓴이 : 최경순s
조회 : 290  


졸음/ 최경순


어제, 
일회용 커피 믹서 한 잔 타 주고 돌려보냈는데 
오늘 봄비 타고 또, 찾아왔다 
나른한 봄이 되니, 호떡집에 불 난 양, 
춘곤증, 식곤증이 떼거리로 
눈치, 코치, 염치도 없이 문지방을 수시로 넘나든다 
성냥개비로 눈 꺼풀을 괴어도 봤다 
양손에 턱을 걸터앉히고 전방을 째려보기도 했다 
꼬집어 보기도 했다 
헛 웃음도 지어 보고, 흥얼거려 보기도 했다 
국기에 대한 맹세를 낭독해 보기도 했다 
눈을 뜨고 있는데 어둡거나 환하거나 
그 짧은 순간에도 적요는 흐른다 
감전된 것처럼 
온몸이 파르르 떨며 정신이 마비된다 
로맨스보다 달콤하고 짜릿한 잠깐의 유혹이다 

비 오는 날 오후, 
헌 책방에 들렀다 가장 참기 힘든 유혹은 
오래된 헌 책의 묵은 냄새다 
애초부터 책을 만들 때 
독특한 냄새를 뿌려 마음에 안정을 주는가 보다 
마약과도 같다 
책방 주인의 총채 든 손이 천근이다 
총채를 배꼽 위에 올려놓고 
이상한 나라 앨리스로 여행을 떠났다 
시 집 한 권 펼쳐 읽는데 헌 책의 묵은 냄새에 취해서 
아주 잠깐 잊고 살아온 시인의 꿈이 문장 사이로 흐른다 
한 줄의 시도 나아가지 못하고 툭, 끊긴다  
아주 잠깐 동안이지만 몽환적이다 
머리의 무게는 만근이므로, 
고개를 떨구고 잠시 침묵이 흐르니, 
순간, 화들짝 놀란 몸에 송충이처럼 털이 곤두선다 
꿈처럼 잠깐, 정적이 흘렀을 뿐인데 
내가 주인공인 영화 한 편 본 느낌이다








정석촌 18-04-14 13:56
 
극초단파로  쏘아올린  짤막한  판토마임

멈춰섰던  뒷 부분은
찰나의 심중

최경순s시인님    춘몽은 왜 그렇게  달착지근 하던가요 ......  아무에게나
봄비에 더 촉촉해집니다
석촌
     
최경순s 18-04-15 08:07
 
봄은 춘곤증, 식곤증의 대명사죠
어디서나 앉아있으면 졸음이 밀려옵니다
총채 들고 졸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천진난만하여
이상한 나라 엘리스가 생갹이 문득 들었습니다
그래서 봄은 저에게는 엉뚱합니다
늘, 봄은 생각이 많습니다
봄은 사유와 은유로 가득 넘처나는 계절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 소잿거리를 다 품지 못하고
봄 내내 졸음만 쫒다 시간 다 가는 것 아닐까 합니다
즐거운 주말 잘 쇠십시오
저는 주말엔 방에서 뒹글며 숨만 쉬며 푹 쉴려 노력중입니다
또 한주를 눈 코 뜰새없이 바쁘게 움직여야 하니 말이죠
석촌 시인님 다녀가심에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18-04-14 17:57
 
봄날 꿈꾸듯 찾아 오는 오수가
나른한 삶의 여유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쫒기지 않는 삶
한번씩은 졸다가 정류장도 놓치고
햇살 속에 품 잠겼다 일어나는 것도
심신에 무척 좋을 것 같네요
시인님만의 구수하고 정겨운 봄볕에 저도
잠깐 춘몽에 젖어봅니다

감사합니다 최경순s시인님^^
     
최경순s 18-04-15 07:47
 
봄이 되면 누구나 낭만을 찾아
산하로 바다로 분주히 떠나죠
저는 오리, 거위 잡아 때빼고 광내느라
분주합니다
봄이 젤 바쁜 계절입니다
봄은 일년치 농사지요
그래서인지 습작시를 올려 놓고도
자주 들어오지 못하고 이제사 금쪽 같은
댓글을 답니다 주말은 잘 보내시는지요
어디 꽃 놀이라도 가셨는지요
저는 그저 꿈만 꿉니다 그래도 봄은 희망입니다
항상 마음은 들뜹니다
마음에 여유를 품을 수 있으니까요,
오늘은 좀 쌀쌀하네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좋은 시로 다가오시는 라라리베 시인님
고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를 여십시오,
최현덕 18-04-15 08:24
 
봄을 감아 한 바퀴 획 돌려보세요.
뭐가 나오는지요?
졸지 마시고 부지런히 몸을 놀리면 꽃 물결이 꽃 잔치를 베풀겁니다.
좋은 계절에 건강하시길바랍니다. 최경순 시인님!
최경순s 18-04-15 08:56
 
봄은 늘, 나를 졸립웁게 합니다
그래서인지 봄을 감아 돌릴 기력조차 없습니다
그냥 마음만 들뜨고 몸은 무기력입니다
주말인데 손주들이랑 공원이라도 산책하심이
좋을 듯합니다
꽃은 찰라이지만 연두 빛이 명징하게도 오래도록
빛날겁니다 소담소담 다녀오시지요 최현덕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97
8015 자리에서 반정은 15:54 1
8014 홀로 선 저녁에 겨울숲 15:49 2
8013 첫사랑 하여름 14:21 13
8012 아주 오래 꽃 자운0 13:50 16
8011 살해하는 담장 이기혁 13:24 21
8010 폭염 (1) 조장助長 12:31 28
8009 물빛과 물소리 (5) 정석촌 11:38 41
8008 너희들을 실명으로 불러본다면 (2) 맛살이 11:29 29
8007 여름의 공간 창문바람 11:20 21
8006 남과 여 소드 10:40 33
8005 내 사랑하는 이들이여 청웅소년 10:19 22
8004 개 같은 하루 (10) 라라리베 10:18 55
8003 수호성인 09:26 29
8002 더위의 辨 (5) 김태운 09:13 51
8001 동무 (1) 페트김 09:11 29
8000 행인들에게 고함 (2) 도골 09:02 29
7999 억수로 시다 (6) 서피랑 08:57 55
7998 공동묘지 2 /추영탑 (12) 추영탑 08:38 39
7997 오일장 이야기 - 깜분이 - (4) 시그린 07:48 44
7996 자화상48 (1) 티리엘 07:36 39
7995 ==단비/은파 (11) 꿈길따라 06:41 34
7994 모자의 간극 (1) 호남정 05:49 32
7993 모스크바 2 tang 05:42 21
7992 검은 낙옆 (1) 하얀풍경 05:12 27
7991 탈출하고 싶은데 (4) 힐링 01:59 59
7990 우리, 라는 숲 / 양현주 (2) 양현주 01:28 90
7989 비의 여인 신광진 07-19 57
7988 최고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9 63
7987 뚜 벅이 (6) 스펙트럼 07-19 83
7986 대장간에 불꽃 (6) 정석촌 07-19 110
7985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10) 서피랑 07-19 144
7984 저녁으로 가는 길 (2) 초심자 07-19 94
7983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3) 미소.. 07-19 100
7982 아내의 선물 (2) 장 진순 07-19 85
7981 소식 /추영탑 (8) 추영탑 07-19 97
7980 청량리 (2) 산빙자 07-19 75
7979 기계비평 (1) 호남정 07-19 59
7978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5) 꿈길따라 07-19 67
7977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1) 도골 07-19 64
7976 사라 (1) 개도령 07-19 56
7975 어느 한 컷의 스토리 (1) 소드 07-19 75
7974 모스크바 (1) tang 07-19 55
7973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7-19 102
7972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79
7971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76
7970 몰래한 쉬 네클 07-18 64
7969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74
7968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106
7967 소나기 (1) 피탄 07-18 82
7966 꽃, 말 (12) 서피랑 07-18 158
7965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77
7964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9
7963 적어도 나는 (2) 창문바람 07-18 77
7962 색다른 바다 /은파 (6) 꿈길따라 07-18 83
7961 (6) 이장희 07-18 71
7960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58
7959 설왕설래--- 수정 (9) 김태운 07-18 102
7958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82
7957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106
7956 개 대신 닭 (7) 맛살이 07-18 70
7955 저녁에, 오라버니 (2) 몰리둘리 07-18 70
7954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51
7953 오늘도 김상협 07-18 46
7952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47
7951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74
7950 단칸방 07-18 55
7949 안개 자넘이 07-18 53
7948 복숭아 5 tang 07-18 48
7947 내 꿈이 당도할 거리 (2) 힐링 07-18 102
7946 내가 짠 이유 (1) 강만호 07-18 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