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14 14:20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279  

 

 

 

행선지 없는 버스를 타고 싶다 /추영탑

 

 

 

비가 오는가 보다

비가 오거나 말거나 하다가도

비를 향한 마음이 두 쪽으로 갈린다

 

 

누군가 보라고 피었을 꽃잎이 비가 되어 내릴 때도 그랬다

내리거나 말거나 하다가도 잠시 서운했던 마음

 

 

아무도 내 집 문앞에 걸음 멈추지 않는 사람들,

그 틈에 몸을 섞으면 왜 자꾸 누군가 그리워지는

것일까?

이러라고 비는 내리는가?



꽃길 한 번 걸어보고자 열 번은 더 나섰던 마음,

이럴때면 차라리 행선지 없는 버스를 타고 싶다

 

 

봄비가 가을비로 느껴져서인가?

이런 꽃날에도 꺾어지고 부러져 어디론가 떠나는 나무가

있다

그들 틈에 끼어

오랫동안 준비해둔 눈물은 대곡자가

대신 흘려줄 빗물에 맡기고

환한 얼굴로 행선지 없는 버스를 타고 싶다

 

 

 

 

 

 

 

 

 

 

 

 

 


정석촌 18-04-14 14:49
 
옛날  신촌에서  정릉가는  1번 버스를 타고    아차산  어디 쯤에서
진달래에  얼마나  울컥했던지

행선지 없는 버스엔  차장도 없어 ,  그 시절  여 차장 단발머리    오라잇소리가  쟁쟁합니다

추영탑시인님  띠엄띠엄  자국에  서운합니다
석촌
     
추영탑 18-04-14 15:33
 
60년대 초, 정릉 제기동, 용두동에 하숙하면서 신물나게 버스를 타고
화신백화점 앞에서 내린 적이 있지요.
전차 다니던 시절...

모교가 수송동에 있었거든요. ㅎㅎ

허나 지금 기다리는 버스는 그런 버스가 아일 것 같습니다.
가고 싶은 곳도 모르고 내려야 할 곳도 모르고....

감사합니다. 석촌 시인님!  띄엄띄엄이라도 뵙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두무지 18-04-14 15:00
 
행선지 없는 버스를 타고 싶다.
저도 그렇습니다,
그리고 구름처럼 달리고 싶습니다

모처럼 뵙습니다
주말 평안을 빕니다.
     
은영숙 18-04-14 15:27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오랫만에 뵈오니 더욱 반갑습니다

행선지도 없는 버스는 안 되지요 시말 문우님들이
행불 신고 를 낼테니까요

그마음 알것 같습니다  인생사 반딧불 같다고 생각 합니다
고해의 여로 눈물 없이는 인생의 참 맛을 모른다 합니다

탈출 하다가도 다시 와야 하는 엄마의 마음도 있어요
죽을 수도 없는 삶 ...... 참으세요

사춘기 소년 같이 길잡이의 문우님들의 사랑안에 다시 한번
허리 펴 보시기를 기원 합니다

저외 빗물 눈물 섞어서 라떼 한 잔 아니 감국차 한 잔 택배요
파이팅요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8-04-14 15:37
 
역시 옛벗은 향내가 납니다.

안 보이면 행여나 하고 기다려지는 ....
봄비에 꽃비에  대신 울어주는 하늘이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ㅎㅎ

건안하시죠? 감사합니다. *^^
추영탑 18-04-14 15:45
 
은영숙 시인님! 안녕하십니까?

마음 같지 않게 사람이 좀 쌀쌀맞게 보일 때가 있습니다.

요즘 제가 그런 상태(?)입니다.

그래서 행선지 없는 버스에 올라 훌쩍 더나고 싶어지는 지도
모르지요.

오핸만에 뵙습니다. 저도 커피라떼 한 잔 올립니다.
자주 못 뵈어도 건강하시고 행북하시기를....  *^^
라라리베 18-04-14 18:09
 
추영탑 시인님 오랫만에 뵙네요 잘 지내시지요

행선지 없는 버스
꽃날에도 꺾이고 떠나는 나무
가을에 떠나는 나무보다 더 슬쓸할 것 같습니다
외로움은 군중 속에서 피어나는 것이라 하지요
봄날 꽃들의 잔치 속에 어디론가 떠나는 슬픔이
촉촉히 젖어 오네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8-04-14 20:15
 
라라리베 시인님! 안녕하십니까?

늦은 안부 여쭙니다. 잘 지내느냐고 물으시니 그리 대답하겠습니다.
사실 잘 지냈으면 싶고요.  ㅎㅎ

문우님들의 묵은 향에 상큼한 봄꽃 내음이 잘 믹스되어, 때 아니게
누군가 유명인이 엄청좋아해 좌우명으로 삼아 출입문 위에
걸어두었다던 '척당불기'라는 글귀를 떠올리게
합니다.

사람의 마음이 조변석개이니 언제 또 마음이 변할지 다만 오늘은
행선지 표시없는 버스를 타고 어디론지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라라리베 시인님! *^^
최현덕 18-04-15 08:21
 
인생 고원 같은 무풍지대가 어히 한 두번 일까요
수 도 없이 많은 허접 동네를 걸으며 수 도 없이 그런생각 이런생각을 했드랬지요.
세상사 내 맘대로 안되주는 야속함, 기타 등등...
꾸준히 노를 젖는자 선착장에 먼저 당도 하더군요.
행여 어려움이 계시더라도 잠시 뿐 일겁니다.
봄 햇살에 만가지 기운을 받으시길바랍니다.
건강하심을 기원드립니다. 추 시인님!
추영탑 18-04-15 09:24
 
말씀에 백년 묵은 산삼서너 뿌리 먹은 듯
힘이 솟습니다.

희노애락을 다 펼쳐놓아 봤자 한순간의  꿈인 걸...

오늘은 버스 타는 것보다 걷는게  더  좋을 듯싶은
날입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
최경순s 18-04-15 09:40
 
행선지 없는 버스
무작정 타 본 적 있습니다 총각시절
서울 상경해 잠깐 있었을 때
서울지역을 잫 몰라 전철, 지하철을 탈 줄 몰라
그냥 마구 타고 다녔습니다
그때에 세상구경 다 한 것 같습니다
봄꽃 보며 지저귀는 종달새 쥐바귀 봄 햇살에 일광욕
즐기는 다람쥐도 남의 집 훔친 뻐꾸기도 볼겸
버스를 타고 무작정 달리고 싶습니다
그럼 달려 볼끼요
추영탑 시인님, 떠나고 싶으면 절 따라오세요
갑니다 ㅎㅎ
추영탑 18-04-15 10:24
 
지발, 산천경개  좋고 술맛 좋은 강원도 쪽으로는
데려가지 마십시요.

폭설 치울 근력이 없습니다.
사십 안쪽이라면 한 번 살아보고
싶긴 합니다만 ㅎㅎ

이젠 '저 동네'라고 버스 이마빡에 행선지 표시를 한
그 버스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97
8015 자리에서 반정은 15:54 1
8014 홀로 선 저녁에 겨울숲 15:49 3
8013 첫사랑 하여름 14:21 13
8012 아주 오래 꽃 자운0 13:50 16
8011 살해하는 담장 이기혁 13:24 22
8010 폭염 (1) 조장助長 12:31 28
8009 물빛과 물소리 (5) 정석촌 11:38 41
8008 너희들을 실명으로 불러본다면 (2) 맛살이 11:29 29
8007 여름의 공간 창문바람 11:20 21
8006 남과 여 소드 10:40 33
8005 내 사랑하는 이들이여 청웅소년 10:19 22
8004 개 같은 하루 (10) 라라리베 10:18 55
8003 수호성인 09:26 29
8002 더위의 辨 (5) 김태운 09:13 51
8001 동무 (1) 페트김 09:11 29
8000 행인들에게 고함 (2) 도골 09:02 29
7999 억수로 시다 (6) 서피랑 08:57 55
7998 공동묘지 2 /추영탑 (12) 추영탑 08:38 39
7997 오일장 이야기 - 깜분이 - (4) 시그린 07:48 44
7996 자화상48 (1) 티리엘 07:36 39
7995 ==단비/은파 (11) 꿈길따라 06:41 34
7994 모자의 간극 (1) 호남정 05:49 32
7993 모스크바 2 tang 05:42 21
7992 검은 낙옆 (1) 하얀풍경 05:12 27
7991 탈출하고 싶은데 (4) 힐링 01:59 60
7990 우리, 라는 숲 / 양현주 (2) 양현주 01:28 90
7989 비의 여인 신광진 07-19 57
7988 최고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9 63
7987 뚜 벅이 (6) 스펙트럼 07-19 83
7986 대장간에 불꽃 (6) 정석촌 07-19 110
7985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10) 서피랑 07-19 144
7984 저녁으로 가는 길 (2) 초심자 07-19 94
7983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3) 미소.. 07-19 100
7982 아내의 선물 (2) 장 진순 07-19 85
7981 소식 /추영탑 (8) 추영탑 07-19 97
7980 청량리 (2) 산빙자 07-19 75
7979 기계비평 (1) 호남정 07-19 59
7978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5) 꿈길따라 07-19 67
7977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1) 도골 07-19 64
7976 사라 (1) 개도령 07-19 56
7975 어느 한 컷의 스토리 (1) 소드 07-19 75
7974 모스크바 (1) tang 07-19 55
7973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7-19 102
7972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79
7971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76
7970 몰래한 쉬 네클 07-18 64
7969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74
7968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106
7967 소나기 (1) 피탄 07-18 82
7966 꽃, 말 (12) 서피랑 07-18 158
7965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77
7964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9
7963 적어도 나는 (2) 창문바람 07-18 77
7962 색다른 바다 /은파 (6) 꿈길따라 07-18 83
7961 (6) 이장희 07-18 71
7960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58
7959 설왕설래--- 수정 (9) 김태운 07-18 102
7958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82
7957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106
7956 개 대신 닭 (7) 맛살이 07-18 70
7955 저녁에, 오라버니 (2) 몰리둘리 07-18 70
7954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51
7953 오늘도 김상협 07-18 46
7952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47
7951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74
7950 단칸방 07-18 55
7949 안개 자넘이 07-18 53
7948 복숭아 5 tang 07-18 48
7947 내 꿈이 당도할 거리 (2) 힐링 07-18 102
7946 내가 짠 이유 (1) 강만호 07-18 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