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17 05:50
 글쓴이 : 아무르박
조회 : 239  


새벽 3시 10분


아무르박


따라오는 발걸음에 몸을 숨기듯 골목길을 돌아섰다

새벽 3시 10분
이 시간에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버려진 궤짝 위에 고양이처럼 비스듬히 앉았다
발아래 키 높은 선풍기는 밤새 돌아갔다
우울증과 화병
갱년기와 사뭇 다르다
창을 열어두는 게 습관이 되었다
4월은 아직 쌀쌀한 밤이다
언제 닥칠지 모를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
약을 미리 처방하는 의사가 있을까
아직 남아있는 잉여의 날들을 걱정하며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미래는 불안정한 현실
낙마한 청춘의 뒤안길을 회상하며
오후 2시
자정으로 가는 어머니를 배웅해야 한다

삶의 일터로 가는 오전 8시까지
내겐 또 한 번의 좌절과 한숨이 교차한다
손가락이 부러질 듯 좌판을 쪼고 있는 독수리 타법에
항행의 자유와 몽상이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불확실성에 과녁은 언제나 비켜 가기
일쑤
내가 살아 있음은 아직도 팽팽한 활시위
때로는 너무 날카로운 눈매에
숫돌에 칼을 갈다가 생채기를 내고 마는
거울 속의 자화상
이제는 혼자 있다가 웃는다
비 맞은 개처럼 혼잣말을 하다가 앓는다
이젠 미쳤다 허공에 삿대질
손가락 끝에는 언제나 증오와 결핍
그리고 미결로 끝나는 과대망상증이 놓여있다
열정이 식어버린 심장은 이식할 수 있을까

짜장면값이 올랐어?
김밥은 이제 서민의 음식이 아니야!
마트 앞에 떡볶이를 먹어야 하겠군,

언제부터 깨어 있었는지 모른다
게임에 지친 아내가
물음표로 시작해서 느낌표 그리고 다시 쉼표
그녀도 나도 알고 있다
마침표를 찍는 날이 세상의 끝이란 걸
하루 일당으로 점심에 초코파이
저녁에 라면 하나
아침을 거르면 쓰나 요구르트
하루 종이 상자를 주운 돈 사천 원으로
미래를 위해 천원은 손주 몫이라는 노인을
신이 보낸 천사라고 생각했다
노인에게 미래는 값이 없다
길들지 않은 새 옷보다
익숙한 것으로부터의 자유가 구제 옷이다
노인의 철학은 희한하게도 오래된 추억에
곰팡이가 슬지 않는다
심오한 편집증이다

희미한 기억 속에 꿈
무엇에게 쫓기고 있었는데 기억이 없다
대답이 시큰둥 했나
그녀는 다시 잠이 들었다
아무래도 나는 요구르트를 하나 마시고
손수레를 끌러 가야 할까 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071
7924 몽키스패너 김하윤 18:36 12
7923 당신의 역사 뒤에 내가 있다 미소.. 18:01 13
7922 그만두기를 그만두기를 호남정 17:35 16
7921 태양에 보내는 질투 (1) 국화의향기 15:37 38
7920 번개팅 (2) 麥諶 15:13 38
7919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1) Salty4Poet 13:39 37
7918 나비 (1) 바람예수 11:03 49
7917 어느 각도를 취해야 (1) 힐링 10:58 62
7916 빗나간 인생 (1) 장 진순 10:42 40
7915 스나이퍼 소드 10:40 45
7914 참 재미 있는 세상 청웅소년 10:25 27
7913 구두 한 켤레 도골 10:14 33
7912 생각, 물꼬 트려는 순간/은파 (3) 꿈길따라 10:11 32
7911 장승백이 /추영탑 (2) 추영탑 09:58 31
7910 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2) 泉水 07:41 54
7909 복숭아 3 (2) tang 05:38 49
7908 깊이를 담아 흐르는 저 눈 처럼 (1) 하얀풍경 02:47 56
7907 God of the Devil (4) Dromaeo 01:57 82
7906 진다 (1) 손준우 01:25 60
7905 중년의 길 (2) 신광진 07-15 71
7904 아기처럼(5번째창작시) (1) 저별이나였으면 07-15 64
7903 낯선 도시 -박영란 (1) 새벽그리움 07-15 68
7902 어린 것들이 (3) 임기정 07-15 80
7901 여름사랑 (1) 창문바람 07-15 58
7900 7월에 피는 꽃(접시꽃)/은파 (14) 꿈길따라 07-15 80
7899 여름파리 (6) Salty4Poet 07-15 64
7898 구름魚 (3) 책벌레정민기09 07-15 55
7897 시계는 벽에 걸리고 싶다. (7) 스펙트럼 07-15 168
7896 자유로운 생명 (13) 하얀풍경 07-15 108
7895 호명(呼名) (2) 바람예수 07-15 57
7894 계곡행 (4) 아이새 07-15 61
7893 낭만 동지 (2) 호남정 07-15 55
7892 어부인 헤밍웨이 (7) 힐링 07-15 92
7891 ‘잠시 앉았다 가는 길’의 시인 (1) 麥諶 07-15 77
7890 잡초 /추영탑 (8) 추영탑 07-15 84
7889 시와 나 소드 07-15 115
7888 0써클 마법서 (4) Dromaeo 07-15 124
7887 복숭아 2 tang 07-15 60
7886 (2) 푸른행성 07-15 109
7885 그리움 내꿈은바다에캡… 07-15 58
7884 노년의 훈장 박종영 07-15 71
7883 하늘과 땅에서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4 65
7882 새를 갖고 싶어 (1) 논리피아노 07-14 70
7881 난 잠시 지휘자가 됐어요 (2) 맛살이 07-14 75
7880 수행적 팔자 91kkk 07-14 55
7879 7월의 선물/은파 (7) 꿈길따라 07-14 87
7878 잊지 못할 그리움 (2) 내꿈은바다에캡… 07-14 79
7877 물 한 방울이 톡, (5) 공덕수 07-14 158
7876 내 안에 당신이 있음을 확실히 알았다 (1) 탄무誕无 07-14 100
7875 전산학 개론 (2) 麥諶 07-14 72
7874 모기향 (1) 강만호 07-14 76
7873 D:\과제\2012년1학기\영상매체의문학적이해\발표자료\ppt수정중\3333\asdfa… (1) 이주원 07-14 143
7872 불곱창 집에서 소의 불춤을 /추영탑 (4) 추영탑 07-14 66
7871 방콕 여행 (3) 목조주택 07-14 65
7870 폭염의 절벽 (4) 힐링 07-14 102
7869 군말 (2) 아이새 07-14 66
7868 사랑이 서럽다 (2) 신광진 07-14 100
7867 뱃놈의 개 (2) 소드 07-14 123
7866 시인, 박재삼 (3) 푸른행성 07-14 113
7865 가뭄과 홍수 (4) 맛살이 07-14 79
7864 복숭아 (3) tang 07-14 74
7863 맥락의 죽음 (4) 호남정 07-14 62
7862 6월의 물구나무 (4) Dromaeo 07-14 89
7861 경계를 깎다 (9) 도골 07-14 84
7860 와온Ⅱ (5) 활연 07-14 167
7859 사진찍기 (3) 바람과나무 07-13 83
7858 여름날의 낭만 -박영란 (7) 새벽그리움 07-13 96
7857 운명처럼 이어지는 (4) 10년노예 07-13 84
7856 아이 아이 아이 (5) 마나비 07-13 104
7855 비오는 날 오후에 (14) 스펙트럼 07-13 1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