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6-12 13:33
 글쓴이 : 활연
조회 : 204  

우린
수정구슬 속 겨울을 알고 있지


활연




   아침마다 눈 덮인 길을 연다 빗자루로 닦은 길은 차다 눈사람 눈동자가 녹아내리는 시간에 너는 외롭다 유리창에 그린 입김은 장날을 알아보지 못할 것이므로

  다락에 누워 그날 죽은 별들을 닦는다

  그치지 않는 눈발을 자르며 무릎의 지방을 태운다 머나먼 유역으로 논물을 흘리며 달우물 길어 조금씩 눈썹을 적신다 새가 가져간 텅 빈 혼,

  땅에 젖 물리고 더는 낮아질 수 없는 육체

  얼마나 벽지를 발라야 하나 희미한 눈동자가 굴리는 마을로 흘러가 끊어진 문맥을 잇는데 생을 다 소모하고 텅텅, 겨울강, 말없음표 물고가는 물고기들

  이 생에선 위독해지기로 하자

  네 알의 둥지는 얼음장 아래 있다 발이 빠진 문장을 들고 메아리를 마신 거울은 닦지 않아도 된다 너무 멀리 가서 아궁이를 안고 죽은 여우

  꼬리붓 휘저어 잿더미가 된 문장을 갈아엎고 점자를 번역하는 구름에게, 국경을 지우며 날아가는 새들에게

  삼십 촉 알전구 묽은 촉 마르도록

  새하얗고 따뜻한 조장(鳥葬)
  새들이 뜯어먹을 문장을 위해서 우리 겨울은 혹독해도 된다

  오늘은 문장의 목구멍을 쪼아 먹고 모래주머니 가득 흰 피를 흘리겠다







시엘06 18-06-12 14:58
 
겨울강이 눈부시게 마음을 파고 드네요.
갑자기 겨울이 그리워집니다. 겨울로 가서 겨울 새들을 보고 싶네요.
우리는 따뜻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말하지 못한 겨울을 아쉬워 하며.

오랜만에 아름다운 시를 읽었습니다. 잘 지내시죠? ^^
     
활연 18-06-12 17:18
 
수년전의 글을 요즘 감으로
좀 고쳤지요.
마음의 겨울도 따뜻했으면 좋겠습니다.
마황a 18-06-12 21:48
 
시가 감동적입니다..
활연 시인님을 알듯 합니다..
노래도 진동해서 마음을 잡아둡니다..
훌륭하다 못해 진지하게 따라가고 싶어집니다..
고맙습니다..
     
활연 18-06-12 21:55
 
우와, 대마황님의 칭찬을 듣다니
영광입니다.
좀 더 좋은 시가 올라오면
합평방에도 가볼 생각입니다. ㅎ
습작의 나날은 좌절과 절망일지라도
언젠가 햇살 깎아 아름다운
빛을 만들리라.... 믿어요.
마황님 화이팅...
한뉘 18-06-12 22:06
 
겨울을 구슬 안에 다채롭게
가두셨습니다
뚝 떨어진 한 계절로
색다른 느낌의 자연물상과 조우를 합니다
사철 봄기운 가득하시고
겨울은
냉장고에서 꺼내 먹는 아이스크림 같기를요
좋은 시 머물다 갑니다~^^
     
활연 18-06-13 22:06
 
습작이란, 지난한 길이기도 하고
또 빈번한 변명이기도 하겠지요.
이곳에서 어울렁 더울렁
어울리시며 시 숲을 가꾸는 모습
좋습니다. 저도 십 년 정도는
이곳에 머물렀지만, 늘 고향 같은
곳이지요.
유월에도 좋은 시 많이 낳으시기를.
임기정 18-06-13 17:34
 
왓다메
할연이 형 계탓다
마왕님에게 감동이라는
오메 좋은것

잘 읽었습니다
     
활연 18-06-13 22:07
 
전국에 방목한 아이들은
다 모았나? 더는 그런 일
없도록 단히 할 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6) 창작시운영자 06-22 267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0061
7552 지난간 옛추억 생각하면서 qkek바다에캡틴 04:54 8
7551 지워지는 순간 (1) 일하자 03:05 13
7550 감투, 혹은 완장(腕章)에 관하여 안희선. 02:15 22
7549 시마을운영위원회에게 (2) 안희선. 01:42 39
7548 [퇴고] 여름의 이유 안희선. 01:38 27
7547 큰새999 01:14 15
7546 아름다운 식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3 21
7545 날 선 혼슬 06-23 28
7544 공전-궤적사진 (퇴고) 형식2 06-23 23
7543 자귀나무 꽃 가을물 06-23 21
7542 金의 시대 (1) 麥諶 06-23 46
7541 아내의 등 요세미티곰 06-23 47
7540 rhwwkdhkf 解慕潄 06-23 61
7539 노하우 - 병상일기 /추영탑 (10) 추영탑 06-23 70
7538 손바닥 속의 사막 가득찬공터 06-23 51
7537 똥 맹꽁이 똥맹꽁이 06-23 57
7536 대나무의 마지막 소망 (4) 두무지 06-23 60
7535 사랑에 대하여 04 (1) 소드 06-23 76
7534 드라이버 (4) 한뉘 06-23 60
7533 우후! (6) 김태운 06-23 67
7532 코펜하겐 2 tang 06-23 36
7531 태풍이 몰려오는 시절 (2) 맛살이 06-23 56
7530 말의 전쟁 해운대물개 06-23 56
7529 마음을..그리고.. 소망하길.. 바라옵건데.. (1) 하얀풍경 06-23 59
7528 외로운 햇살 (3번째 창작시) (2) 저별이나였으면 06-23 66
7527 어떤 사람은 눈이 문자로 떠오른다 힐링 06-23 68
7526 추억 만들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2 56
7525 마음속의 집 (1) 바람예수 06-22 64
7524 젠장 (1) 幸村 강요훈 06-22 60
7523 회심곡 속의 동경 (2) 은영숙 06-22 82
7522 김밥천국 (2) 도골 06-22 89
7521 장마 혼슬 06-22 69
7520 비를 몰고 다니는 사람 (1) 가득찬공터 06-22 49
7519 궁금한 시 解慕潄 06-22 83
7518 지혜는 늘 발밑에 있었다 麥諶 06-22 56
7517 비가 오면 당신을 생각합니다 (1) 삐에로의미소 06-22 83
7516 도시 재생 초심자 06-22 50
7515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6) 창작시운영자 06-22 267
7514 여름 산야 泉水 06-22 41
7513 무릉계곡이 그립다 (1) 예향박소정 06-22 56
7512 몸 붉은 황새 /추영탑 (4) 추영탑 06-22 67
7511 절흔 활연 06-22 87
7510 빨간불 양승우 06-22 45
7509 잔반 여실 06-22 50
7508 들꽃 목조주택 06-22 50
7507 새벽길 창문바람 06-22 49
7506 21세기 고백. (2) Dromaeo 06-22 71
7505 과욕 장 진순 06-22 46
7504 어느 남자와 나팔꽃 소드 06-22 65
7503 허무롭다 미소.. 06-22 54
7502 코펜하겐 tang 06-22 34
7501 소망합니다 하얀풍경 06-22 67
7500 무화과 김태운 06-22 49
7499 고백거절 똥맹꽁이 06-22 65
7498 돈도 되지 않는 구름 힐링 06-22 83
7497 갈대 저별이나였으면 06-22 57
7496 내일 동백꽃향기 06-22 135
7495    동백꽃향기님께 알립니다 창작시운영자 06-22 105
7494 달짝지근한 바람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6-21 69
7493 가죽나물 박성우 06-21 69
7492 틀어진 시절 하여름 06-21 52
7491 미움이 가득한 날 일하자 06-21 65
7490 달과 6펜스 양승우 06-21 59
7489 공터 가득찬공터 06-21 61
7488 머뭇거린 계단에서 麥諶 06-21 49
7487 60대 다방 반정은 06-21 55
7486 그대를 기다려봅니다 (2) 휴이6723 06-21 114
7485 형식2 06-21 64
7484 고잉 활연 06-21 80
7483 (2) 혼슬 06-21 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