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7-11 17:36
 글쓴이 : 스펙트럼
조회 : 185  


길 위의 식탁/ 스펙트럼



난 잘 모르겠어요
청국장내음 구수한 '순돌이' 식당 옆
샌드위치 파는 이동 차량 앞에서 샐러리맨들이 식사하고 
이야기의 홍수가 목까지 차올라도 모른척
샌드위치에 감정적인 외로움을 채우거나
경쟁의 한가운데에 있던 마음을 해독하는 이유를,


" 너는 무얼 하니?"라는 말을 혀속에 말아넣고
 핸드폰과 끊임없이 속삭이며
 모니 터속에서 가면 무도회의 주인공으로 돌변하고
가지치는 인부는 홍채  밖으로 유배보내고
 수시로 변하는 구름 수채화에 무심하며
매일 걷는 골목 전봇대 개수조차도 모르는 이유를 ,

둥지를 빼앗긴 건 날짐승만이 아닌가봐요

전봇대 꼭대기에 걸린 빨간 풍향계가 보이나요?
풍향계 속에는 녹음이 무너져 내리는 산사
하품하는 너럭바위 계곡
푸른빛 바닷속 해파리의 나래짓,
과거를 말아 올리는 덩쿨이 숨을 쉰다고 해요
들어 보았나요?



방향을 잃은 고장난 풍향계
허공으로 떠오르는 검정 봉다리
사람들은 더이상 고장난 풍향계를 고치려 하지 않고,
바람결에 구수한 청국장냄새가 홀로 거리를 헤메네요



라라리베 18-07-11 17:53
 
저도 반성합니다
동네에 어떤 나무가 어떻게 사는지도 모르고
얼굴은 십분도 안보면서 늘상 들고 다니고 들여다 보는것은
검은 봉지 안
풍향계가 어디에 걸렸는지도 모르고 지낸 것 같습니다
스팩트럼님 덕분에 녹음속으로 들어가서
힐링해 보고싶은 마음이 생겼어요
올려 주시는 좋은 시 잘 읽고 있어요 감사해요^^~
스펙트럼 18-07-11 17:58
 
에고, 이 무더위에 에어컨도없는 누추한추한 방에 오시고 ,공감해 주시니 너무 감사하다는요^^, 늘 건강하시고 좋은글 마니 올려주삼~!^^
잡초인 18-07-11 19:18
 
도심속에 우리들에 부끄러운 자화상이지 않나 생각합니다 한번쯤 핸드폰이라는  구속에서 벗어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하는 심정 입니다. 느낌이 와닺는 시상에 머물다 갑니다
스펙트럼 18-07-11 22:02
 
귀한걸음 하셨네요,좋은 시 잘읽고있습니다.
잡초인이 아니라 향기로운 꽃향입니다.
평안한 하루되세요
임기정 18-07-11 22:04
 
깜장봉다리 저의 애용품 이지요
도시속의 점심
요즘 세상이 바쁘게 돌아가다 보니
서서 먹거나 들고다니면서 먹는
예전에는 참 꼴보기 싫었는데 요즘은 그러려니 하면서
저 역시 동참하고 있는
그만큼 각박해 진다는
그러거나 말거나 시마을에선 오독 하여도
너그러운 마음으로 인사하기에요
아셨죠
스펙트럼시인님
     
스펙트럼 18-07-11 23:54
 
아무렴요^^.그 누가 시는 독자가 오독할수있는 자유를 준다고 했다지요?시마를 발전을 위해 애쓰시는 모습 너무 고맙다는요^^. 평안한밤되세요!
꿈길따라 18-07-11 22:38
 
스마트폰의 비애/은파

참담함 은근슬쩍
다가와 악수하네

늪인지 숲인지도
도무지 구별 못해

천국이 따로없다는
세상이라 허우적
스펙트럼 18-07-11 23:58
 
하~  , 그렇지요, 스마트폰이 우리생활 곳곳에 침투해서 그 없인 못사는 시대죠^^. 그래도 한번쯤 스미트폰을 꺼놓고 살아보심은 어떨는지요?^^.좋은밤 되소서~!
똥맹꽁이 18-07-12 07:51
 
아침 청국장 주택단지 전봇대 숫자
및 전단지 몇장 붙어있나 지금 확인하러 갑니다

즐건 하루 되셔요
스펙트럼 18-07-12 09:53
 
ㅎㅎㅎ, 저도 글을 쓰기로 맘 먹은 다음부터 잊고 살았던 일상의 일들을 다시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여~!,
한뉘 18-07-12 16:04
 
풍향계에 묻어나오는
바람이 신선합니다^^
산 계곡 바다의 온갖 바람이 거쳐가는
자연의 식탁에 놓으신 성찬만
챙겨 가겠습니다ㅎ
잘 읽었습니다
더위를 잠시 피하고 갑니다~^^
스펙트럼 18-07-12 19:04
 
어서오셔요, 오늘 참 더웠지요?이런땐 시를쓰며 상상의 나래를 펴보는것도 좋은 방법이겠지요, 늘 좋은 시  잘 읽 배웁니다, 편안 하루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207
8015 음전한 기의 활연 01:26 2
8014 연기 시엘06 01:03 5
8013 그 바닷가에 가면 신광진 07-20 16
8012 놀라운 기적 -박영랸 새벽그리움 07-20 18
8011 나비의 꿈 동하 07-20 25
8010 삼복더위 노정혜 07-20 37
8009 자리에서 반정은 07-20 48
8008 홀로 선 저녁에 겨울숲 07-20 49
8007 첫사랑 하여름 07-20 47
8006 아주 오래 꽃 (2) 자운0 07-20 66
8005 살해하는 담장 (2) 이기혁 07-20 71
8004 폭염 (1) 조장助長 07-20 62
8003 물빛과 물소리 (8) 정석촌 07-20 82
8002 너희들을 실명으로 불러본다면 (2) 맛살이 07-20 55
8001 여름의 공간 창문바람 07-20 46
8000 남과 여 소드 07-20 59
7999 내 사랑하는 이들이여 청웅소년 07-20 33
7998 개 같은 하루 (13) 라라리베 07-20 88
7997 (1) 수호성인 07-20 42
7996 더위의 辨 (6) 김태운 07-20 66
7995 동무 (1) 페트김 07-20 38
7994 행인들에게 고함 (2) 도골 07-20 45
7993 억수로 시다 (12) 서피랑 07-20 79
7992 공동묘지 2 /추영탑 (12) 추영탑 07-20 53
7991 오일장 이야기 - 깜분이 - (4) 시그린 07-20 53
7990 자화상48 (1) 티리엘 07-20 50
7989 ==단비/은파 (12) 꿈길따라 07-20 47
7988 모자의 간극 (2) 호남정 07-20 39
7987 모스크바 2 tang 07-20 25
7986 검은 낙엽 (2) 하얀풍경 07-20 32
7985 탈출하고 싶은데 (4) 힐링 07-20 66
7984 우리, 라는 숲 / 양현주 (4) 양현주 07-20 126
7983 비의 여인 신광진 07-19 63
7982 최고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9 69
7981 뚜 벅이 (6) 스펙트럼 07-19 91
7980 대장간에 불꽃 (6) 정석촌 07-19 125
7979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11) 서피랑 07-19 154
7978 저녁으로 가는 길 (2) 초심자 07-19 97
7977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3) 미소.. 07-19 106
7976 아내의 선물 (2) 장 진순 07-19 88
7975 소식 /추영탑 (8) 추영탑 07-19 101
7974 청량리 (2) 산빙자 07-19 75
7973 기계비평 (1) 호남정 07-19 60
7972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5) 꿈길따라 07-19 70
7971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1) 도골 07-19 67
7970 사라 (1) 개도령 07-19 59
7969 어느 한 컷의 스토리 (1) 소드 07-19 77
7968 모스크바 (1) tang 07-19 56
7967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7-19 102
7966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80
7965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78
7964 몰래한 쉬 네클 07-18 67
7963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74
7962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107
7961 소나기 (1) 피탄 07-18 83
7960 꽃, 말 (13) 서피랑 07-18 164
7959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79
7958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9
7957 적어도 나는 (2) 창문바람 07-18 77
7956 색다른 바다 /은파 (6) 꿈길따라 07-18 86
7955 (6) 이장희 07-18 71
7954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61
7953 설왕설래 (9) 김태운 07-18 104
7952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84
7951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108
7950 개 대신 닭 (7) 맛살이 07-18 71
7949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53
7948 오늘도 김상협 07-18 47
7947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48
7946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