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7-12 05:05
 글쓴이 : 꿈길따라
조회 : 133  
해송우듬지에 슬어

                                                                                                   은파 

7월의 길섶인데 바닷가엔 구름바람 불어
움츠려 드는 맘의 혼비백산에 산등성 오르는 산마루
작열하는 태양광 그리워 하늘만 쳐다 보았네

바닷가 다 그런가 산타모니카  만리부 해변
지금쯤 비키니 차림으로 물만난 고기 떼 모양새로
독립기념일은 뒷전이고 나래편 제세상일턴데

허나 바람업은 등정 야트막하나 뿌리깊은 해송
두 손 벌려 하늘 향하고서 날 좀 보이소 외치는 우람함
솔방울에서 떨어져 날아와 풍파 견뎠다 자랑하네

인생사 모진 세파 속 한민족 애환 바라보듯 해
가슴에 짠하게 일렁인 애잔 뭘 내게 말하고 있는것인지
한많은 동포들 다 알건만 내 자녀 알려고 할까 

바닷바람 찬바람에 흔들리는 청솔가지 사이로
살며시 올라가 해송우듬지에 슬어 하늘 우러르고픔
고독한 바람 심연에 녹여 사색하는 아침입니다

==몬테리아 해변 ===

꿈길따라 18-07-12 05:08
 
몬테리아 해변(샌프란시스코) 사진을 클릭했는데 이곳에 입력이 안되네요.
잡초인 18-07-12 07:36
 
애잔하게 몰입한 시상에 녹아드는 몬테리아 해변을 그리신 꿈길따라님과 함께 있고픈 마음이드네요. 그 길에서 저도 고독을 산책하고 싶습니다.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꿈길따라 18-07-12 07:45
 
가끔은 흐르는 물
애잔히 녹아들 때

가던 중 에두르며
걷고픈 그대 그대

들길에
그대가 있어
감사해요 나의 조국
꿈길따라 18-07-12 07:50
 
조요히 햇살 속에
고옵게 휘날리는

그대의 향기련지
타향에 휘날리네

심연 속
고인물 속에
싱그러움 찰랑인다
서피랑 18-07-12 08:22
 
마음이 시로 넘치시는 분인 듯,

꿈길따라님 덕분에
시마을에 꽃 바람이 부네요,

시원한 하루 되십시오,
     
꿈길따라 18-07-12 17:55
 
왕림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날씨는 무더워 축 처지게 하나
시의 세계에 빠져 들며 댓글로
시향 휘날리는 이 아름다웁
저희들만의 느끼는 갑정
참으로 멋진 일입니다.
          
꿈길따라 18-07-13 06:21
 
왕림해 주시어서 또감사 감사해요
날씨가 무더운데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 클릭해보니 춥다네 장맛비에

한 번쯤 휘날리는 장맛비 안 써 본 시
아니나 다시 쓰며 옛 생각 그리운맘
그리워 그대 그리워 빗줄긴가 눈물인가
꿈길따라 18-07-12 08:27
 
시향속 부는바람
심연의 바람일세

봄바람 따로있나
맞바람 회오리라

신명나
나그네 겉옷
움츠리네 더욱 더
샤프림 18-07-12 10:11
 
몬트리아 해변의 정취도 소환해오는
시마을이 있어 좋습니다

마음에 그리움 한자락 갖고 사는 것,
메마를 틈 없이 촉촉한 정서로 삶을 바라볼 수 있어 좋은 듯 싶습니다
잠시지만 간간이 타국에 머무른 시간들이 있어
해변을 바라보는 시선 끝이 좀 헤아려집니다

은파시인님 건필하시는 하루되세요~^^
     
꿈길따라 18-07-12 17:58
 
진작 들어와 볼걸
늘 바쁘기 때문에
열어 볼 기회 없어
며칠 전 알게 됐네요
라라리베 18-07-12 11:26
 
감성이 펼쳐진 해변 만큼이나
풍부하신 것 같습니다
청솔가지에 부는 바람이 여기까지
들려오는 듯 하네요
잘 감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꿈길따라 18-07-12 18:03
 
환경이 그리 만들어 줍니다
느끼는 오감 통해 멋진 시
누구나 감정 다 있으나

감정을 이입하여 표현하다
아무래도 피곤해더 내일
다시 들어 오겠습니다.  ...
     
꿈길따라 18-07-13 06:29
 
감성이 풍부해서
눈물로 지새운밤

눈썹에 젖어 드는
그리움 그 그리움

남몰래
청솔가지 위
올라가 그댈 보네

타향에 못 가져 온
네 향기 그리워서
이 밤잠 못 이루며
부르는 그대 이름

내사랑
팔도강산아
잘 있었나 잘 있나
추영탑 18-07-12 17:45
 
뿌리 깊은 해송이야  비키니 날 바람에 파도가
들썩거리거나 말거나... ㅎㅎ

우선은 이국 풍경이라 눈썹 아래 푹 스며듭니다.

시말엔 이미지를 올릴 수 없답니다. 

LA에 죽기 전에 한번 가볼런지, 어쩔런지... ㅎㅎ
     
꿈길따라 18-07-13 06:39
 
가끔은 조국 산야 가슴에 밀려오는
그리움 이국 속에 묘혈로 집어넣네

가끔은 다시 피는 그리움 못 견디어
수평선 바라보며 파도 끝 저 멀리엔

내 조국 웃고 있어 날 보고 잘있냐고
손사래 치고 있어 혼자서 위로 하네
꿈길따라 18-07-12 18:07
 
이곳엔 멋진 해안 많이 있답니다.


바닷가 백사장에
한여름 걷노라면
떠오른 생각들이
밀려와 그리움에
수평선 바라보면서
달래봐요 그리움


내조국 건재하여
오늘도 편안하고
당당히 어깨 펴고
걸으며 날보라며
오오오 필승 코리아
외쳐요 내 조국을
활연 18-07-12 23:21
 
이국에 계신 분들도 우리 시를
참 잘 쓴다는 생각이 많았습니다.
몇몇 분들은 모국어를 현대시를
그 정점까지도 닿는 듯 쓰시더군요.
언어는 몸에 밴 것이라, 어디서라도
모국어의 숨결은 있는 것 같습니다.
꿈길따라 18-07-13 06:00
 
글 쓰긴 자기와의 심연속 싸움이라
뭘 쓰든 심리싸움 때로는 갈등 속에
자판을 십 리 밖에다 내동댕이 치고프죠

특별히 10년 넘게 멀리한 컴퓨터와
싸움은 피 말리기 처 놓고 복사하면
사라져 백 편도 넘게 사라진 시들 생각

지금도 그때 생각 거꾸로 흐르는 피
지금도 자판으로 고생해 더듬더듬
타이프 4벌식에서 2벌식이 어렵네요
꿈길따라 18-07-13 06:48
 
시조를 7월부터
쓰는 맘 결단해서
댓글도 형식 갖춰
쓰고자 열 올려요

제마음
언제쯤이나
자유로이 표현될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207
8015 음전한 기의 활연 01:26 2
8014 연기 시엘06 01:03 5
8013 그 바닷가에 가면 신광진 07-20 16
8012 놀라운 기적 -박영랸 새벽그리움 07-20 18
8011 나비의 꿈 동하 07-20 25
8010 삼복더위 노정혜 07-20 36
8009 자리에서 반정은 07-20 48
8008 홀로 선 저녁에 겨울숲 07-20 49
8007 첫사랑 하여름 07-20 47
8006 아주 오래 꽃 (2) 자운0 07-20 66
8005 살해하는 담장 (2) 이기혁 07-20 71
8004 폭염 (1) 조장助長 07-20 62
8003 물빛과 물소리 (8) 정석촌 07-20 82
8002 너희들을 실명으로 불러본다면 (2) 맛살이 07-20 55
8001 여름의 공간 창문바람 07-20 46
8000 남과 여 소드 07-20 59
7999 내 사랑하는 이들이여 청웅소년 07-20 33
7998 개 같은 하루 (13) 라라리베 07-20 88
7997 (1) 수호성인 07-20 42
7996 더위의 辨 (6) 김태운 07-20 66
7995 동무 (1) 페트김 07-20 38
7994 행인들에게 고함 (2) 도골 07-20 45
7993 억수로 시다 (12) 서피랑 07-20 79
7992 공동묘지 2 /추영탑 (12) 추영탑 07-20 53
7991 오일장 이야기 - 깜분이 - (4) 시그린 07-20 53
7990 자화상48 (1) 티리엘 07-20 50
7989 ==단비/은파 (12) 꿈길따라 07-20 47
7988 모자의 간극 (2) 호남정 07-20 39
7987 모스크바 2 tang 07-20 25
7986 검은 낙엽 (2) 하얀풍경 07-20 32
7985 탈출하고 싶은데 (4) 힐링 07-20 66
7984 우리, 라는 숲 / 양현주 (4) 양현주 07-20 126
7983 비의 여인 신광진 07-19 63
7982 최고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9 69
7981 뚜 벅이 (6) 스펙트럼 07-19 91
7980 대장간에 불꽃 (6) 정석촌 07-19 125
7979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11) 서피랑 07-19 154
7978 저녁으로 가는 길 (2) 초심자 07-19 97
7977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3) 미소.. 07-19 106
7976 아내의 선물 (2) 장 진순 07-19 88
7975 소식 /추영탑 (8) 추영탑 07-19 101
7974 청량리 (2) 산빙자 07-19 75
7973 기계비평 (1) 호남정 07-19 60
7972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5) 꿈길따라 07-19 70
7971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1) 도골 07-19 67
7970 사라 (1) 개도령 07-19 58
7969 어느 한 컷의 스토리 (1) 소드 07-19 77
7968 모스크바 (1) tang 07-19 56
7967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7-19 102
7966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80
7965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78
7964 몰래한 쉬 네클 07-18 67
7963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74
7962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107
7961 소나기 (1) 피탄 07-18 83
7960 꽃, 말 (13) 서피랑 07-18 164
7959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79
7958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9
7957 적어도 나는 (2) 창문바람 07-18 77
7956 색다른 바다 /은파 (6) 꿈길따라 07-18 86
7955 (6) 이장희 07-18 71
7954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61
7953 설왕설래 (9) 김태운 07-18 104
7952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84
7951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108
7950 개 대신 닭 (7) 맛살이 07-18 71
7949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53
7948 오늘도 김상협 07-18 47
7947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48
7946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