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8-09 13:56
 글쓴이 : 꿈길따라
조회 : 165  

fniQ_6LNnu0SlPMp0fmgNjxWVkFNC5tNjchkkudD


학창시절 비밀/은파 오애숙

언제 적 얘긴가 "오라이 차 떠나요" 
세월의 잔재 뒤에 추억의 학창 시절

가끔 교복색 같아 내게 차비를 줘서
"언니, 여기 차비! 아줌마 주시네요"

옛날 생각하면 미소 짓게 한다나
사실 어떤 친구는 모른 척 썼다고

꿈 많던 그 여고 시절에 감추었던
비밀 보따리 푼다며 배꼽 잡네요 
==========================


옛 그림자 속의 단상/은파 오애숙

흘러간 옛 시절 생각이 나는 버스
회사를 한 직장에 십여 년 다녀보니
지혜로 삶 속에 사는 그 이치 깨닫고

일들을 손쉽게 처리 할 생각으로
오늘도 살고 있어 감사가 일렁여라
삶 속에 지혜로운 맘 가지고 있다는 건

어떠한 고난의 여울목에 놓여도
헤쳐갈 능력으로 살아갈 수가 있어
세상사 그 이치 속에 사는 것 중요하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08-05  시조에서 이동 됨]

꿈길따라 18-08-09 14:13
 
옛 그림자 속의 단상/시작 노트:


가끔 옛 그림자 일렁일 때가 있습니다.
청명한 날이면 젊은 시절에는 어딘가 구름 따라 흘러가고 싶었던 기억들!!!

젊은 시절은 바삐 그저 직장에 매이어 십여 년을 다니면서 공부했었네요. 가끔 그런 이유로 사진 한 장에서 그리움이 몰려올 때가 있습니다. 화창한 날이면 어딘 가로 훌쩍 떠나고 싶은 그런 사진입니다. 그 어딘 가를, 때로는 당장 갈 수 없는 고국 땅을 가고 싶어 향수병을 앓은 적도 있습니다. 어느 날부터 옛 추억을 더듬으며 글을 쓰면서 힐링이 되어 그 그리움이 시어 속에 녹아 들면서  안식을 누리며 지금은 안정된 마음으로 살고 있습니다 . 

지금 스크린에서 보는 사진은 42번 버스가 차장에 의해 손님을 보내고 받는 모습입니다. 정말 옛 추억이 물씬 풍겨나는 한 장의 사진 입니다. 그 버스를 바라보니, 젊은 시절 직장 생활했던 시기가 눈에 선합니다. 특히 강남 쪽으로 회사가 이전 하기 전 마포에서 김포 쪽의 은행에 갔던 기억과 그에 따른 사건들이 주마등처럼 클로즈업 되어 오롯이 옛 추억의 향기가 피어오릅니다.

그곳에는 거래처가 부도의 위기에 처해 있던 어음 부도 해결을 위해 가끔 갔었네요. 기억에 한 달에 2번 정도 이였죠. 상대 쪽에서 해결할 때까지 기다리다 은행 마감 일보 직전에 가야만 했기에 늘 정신 없고 바빴습니다. 하여 회사의 차나 아니면 택시를 이용하여 갔었던 기억! 그날은 무슨 일인지 바로 일을 처리하고 집으로 퇴근했지요.

집에 가기 위해 42번을 탔지요. 하지만 집과 연결되지 않아 갈아타기 위해 버스에서 내렸답니다. 가까이 다방에 들렸는데 화장실 변기에 지갑이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었지요. 확인 해 보니 대학생 지갑이었고 그 안에는 이만 원이 들어있었고. 주민등록증 외 여러 가지가 들어있어서 집에 와서 조카에게 부탁하여 전해 주라고 했던 기억입니다. 아마도 30여 년 전의 일이라는 생각입니다.

그 후 한 번은 시간이 임박한 데 몇 군데 해결해야 할 상황이 있었습니다. 하여 은행에 미리 연락하고 기사님께 지시한 후에 김포 쪽의 은행을 갔는데 은행원이 내가 한 번도 안 뵌 분을 전화로만 이야기 듣고 어찌 믿고서 큰 금액을 송금 시켜 줬는지 뭔가 홀린 기분이라며 만약 수표 안 가지고 왔으면 자기는 감옥에 갔을 거라고 말했던 기억이 새롭게 또 오릅니다.(그 당시 2,500만원이면 부천 쪽 연립 한 채 살 수 있었던 금액)

도착하니 이미 은행 문을 닫혀 있었지요. 비상문으로 들어깠더니, 은행원은 안도의 숨을 쉬던 기억!! 그녀는 고맙다고 몇 번이고 내가 할 말을 대신 해 주던 그 모습!! 삼십여 년이 흘렀는데도 여전히 눈에 선합니다. 지난날을 돌아보니, 남을 기쁘게 했던 일도 있었고 타인의 선함으로 순조롭게 일들이 처리되었던 수많은 일들이 심연에서 맴돕니다.

하늘의 뜻을 안다는 지천명 고지에서 돌아봅니다. 앞으로 몇 년 더 살지는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그런 나이라 그런지 생각이 많아집니다.앞으로는 백세시대입니다. 아니, 이곳은 고령 인구가 급속하게 드러나고 있습니다. 노인 아파트도 백 세에 임박한 분들이 90%고 저의 아버님 역시 몇 년만 지나면 백 세입니다. 한 장의 스크린을 통해 많은 의미의 값진 선물을 선사 받은 마음입니다.

훗날 그날이 되어서 ~했을 걸!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인생을 껄껄로 마감하지 않기 위해 좀 더 노력해야겠다 다짐합니다.*
추영탑 18-08-09 14:31
 
고국에서의 학창시절 그립겠습니다.

저도  성동역에서(용두동)  화신백화점 앞까지 전차 버스에
시달리며 통학한 적이 있습니다.

차장 아가씨 약해보이지만 힘이 어찌나 센지, 몸만 들이밀면 등에
떠밀려 안으로 종잇장처럼 구겨져 들어가던 그 시절이 그립네요.

ㅎㅎ 은파시인님!
꿈길따라 18-08-09 15:02
 
추시인님은 저 보다는 한참 연배가 높은 분이 신 것 같습니다.
저의  오빠가 백말 띠 인데 아마도 그리 생각 됩니다. 화신백화점!!
저는 아주 어릴 때 였고, 오빠와 함께 전차가 차고 다녔던 기억!!!

전차는 제 기억에서 정말 가물 가물 한 기억인데 추시인님께서
제 기억의 부분을 방금 살리 셨네요. 그리고 저는 오빠와 함께 버스
타고 내릴 때 언제나 제 눈에 돈이 보여 주었던 기억이 납니다.

돈들을 왜 그리 흘린 것인지 아마도 사람이 많아 등에 떠밀려
들어가면서 차비를 내면서 흘렸고 차장이 미쳐 받아 넣지 못했는지
지금 제 기억엔 항상  오르고 내리는 곳에 돈이 있었던 기억들!!

*******
미국은 재미 없는 천국이고 한국은 재미있는 지옥이라고 하는데
아마 이런 것도 포함 될 런지는 모르겠으나 이곳에서는 그리 들 말해요.

미국도 경제가 많이 어려워져서 또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으로
이번에 "영주권과 시민권 따기가 많이 어려워 졌다 "고들 한답니다.

추억은 늘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추시인님!!!```~~*
다리는 어느 정도 회복되셨는지요. 가을이 오기전 회복하세요.
                       
                                      은파 올림``~*
tang 18-08-10 10:48
 
오름 차원으로 가는 떨어진 갈망,
모두를 걸었지만 아직도 차원은 거기에 있습니다
꿈길따라 18-08-13 19:50
 
제가 너무 늦게 문의 드리나 봅니다.
모스크바 여행을 말하시는 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53
8732 익명 활연 01:59 17
8731 별에게 묻다 달고양이 01:25 14
8730 빌고 빕니다 단꿈 08-20 18
8729 눈물 꽃 신광진 08-20 24
8728 두 손 잡고 최마하연 08-20 16
8727 시간의 자유 새벽그리움 08-20 22
8726 해를 가져온 손님 상상조 08-20 27
8725 매미 초저온 08-20 26
8724 시인의 날개 (1) 꿈길따라 08-20 31
8723 미꾸라지 자넘이 08-20 37
8722 발가락의 아침 호남정 08-20 35
8721 물길 목동인 08-20 29
8720 오일장 이야기 - 祝 ! 아지매 떡집 개업 - 시그린 08-20 38
8719 길가에 비둘기 은치 08-20 23
8718 오솔 동화 주암 08-20 33
8717 광안리 밤 (1) 활연 08-20 83
8716 새로운 증명 (1) 泉水 08-20 43
8715 갈등, 그 기슭에서 (2) 김태운 08-20 50
8714 하늘을 항해하는 꿈 소드 08-20 42
8713 치과일기 1 (2) 서피랑 08-20 48
8712 가장 단단한 고독 (2) 추영탑 08-20 42
8711 가을 햇볕 3 tang 08-20 27
8710 해야 해야 붉은 해야 (4) 정석촌 08-20 69
8709 별자국 창문바람 08-20 36
8708 지난간 어린 시절 내꿈은바다에캡… 08-20 31
8707 잠들 수 없는 밤 하여름 08-20 41
8706 문을 연 적이 없는데 멀거니 있길래 가까스로 못 본 체 했다 불편한날 08-20 37
8705 부모님 마나비 08-20 27
8704 뽀뽀나 좀 해보게 최마하연 08-19 36
8703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8-19 47
8702 세상의 기쁨 새벽그리움 08-19 51
8701 나로도 바다 책벌레정민기09 08-19 39
8700 폭포수 떨어지다 얼음도끼 08-19 47
8699 연꽃 네클 08-19 42
8698 낙산사 소슬바위 08-19 43
8697 타이레놀 나싱그리 08-19 38
8696 바람의 통로 힐링 08-19 48
8695 밤에 그리는 그림 (2) 추영탑 08-19 71
8694 작품에 금이 갔다 도골 08-19 44
8693 여름의 전설 은치 08-19 36
8692 가을 햇볕 2 tang 08-19 41
8691 나는 이제, 알겠다 回廊 08-19 65
8690 이명 (4) 김태운 08-19 65
8689 뭔가 물어볼 게 있어요 표정 소드 08-19 48
8688 항아리 살리세요! (2) 조미자 08-19 52
8687 하루를 도는 동안 (4) 정석촌 08-19 109
8686 새벽에 (2) 주암 08-19 62
8685 골든 아워 Golden Hour (1) 김상협 08-19 42
8684 여름의 동사 凍死 (2) 맛살이 08-19 59
8683 끝없는 질주 신광진 08-18 54
8682 모래밭에서 새벽그리움 08-18 64
8681 태도 ljh9303 08-18 50
8680 그대 생각 멋진풍경 08-18 61
8679 잡초에 자라는 大地 (1) 꽃핀그리운섬 08-18 52
8678 [[ 이미지 (12) ]] 아들과 나팔꽃 (4) 꿈길따라 08-18 74
8677 가는 여름, 오는 가을 (1) 네클 08-18 61
8676 <이미지 4> @ (1) 도골 08-18 50
8675 명사십리 강만호 08-18 80
8674 숲속의 집 (1) 은치 08-18 57
8673 대화10 소드 08-18 59
8672 이미지 3, 자정 (6) 추영탑 08-18 70
8671 자연의 목소리 泉水 08-18 46
8670 가을 햇볕 (1) tang 08-18 46
8669 실패 (7) 김태운 08-18 93
8668 8월 재치 08-18 42
8667 가을 편지 (2) 주암 08-18 68
8666 소리의 질량 변화 (4) 정석촌 08-18 123
8665 사랑의 관점 (1) 창문바람 08-18 42
8664 회상의 즐거움 장의진 08-18 41
8663 너나나나 거기서거기 최마하연 08-18 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