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12 10:48
 글쓴이 : 라라리베
조회 : 278  

 

(이미지 3) 풀다, 짓다 / 라라리베

 

 

 

 

작아진 스웨터를 풀었더니

꼬불꼬불 실사이로 세월이 스쳐 간다

들숨 날숨으로 얽히고설킨 짜임이

군락을 이뤄 직조되었던 삶

 

마디마디 헝클어진 운명을 조금씩 풀며

자르고 이어붙여 다리를 건너간다

물레를 감듯 말아가며 타래를 만들고

끝이 나올 때까지 풀고 또 푼다

 

모두 해체된 형상

뼈대를 세울 단계를 준비한다

뜨거운 숨을 쏘이며 뿌리를 되찾는 자아

절구질해 생명을 불어넣는 의식이다

 

반듯하게 재정비된 오브제

솜털 같은 올마다 바램을 매듭지어주니

인연이 교차할 때마다 바람 소리가 난다

잔뼈들의 입김이 배어 나온다

 

시작은 매번 직선의 끝에 올라탄다

결승선을 향해 달리고 있는 경주마

달의 그늘진 누각을 돌아 나온 태양이

태초의 빛으로 솟아오른다


두무지 17-10-12 11:03
 
고불꼬불 실 타래 사이로 세월이 간다
그 매듭을 풀며 사는 것이 인생이 아닌가 싶습니다.
고리에 인연들은 풀려야 살 수 있고, 또 다른 단계를
꿈꿀 수 있는 실타래 같은 인생과 여정들,
생각의 깊이가 실타래 풀리듯 하는 시인님의 착상도 놀랍습니다
건필을 빕니다.
     
라라리베 17-10-12 12:15
 
뜨개질을 하다 보면 하루하루를 살아가며
이루어 내는 삶의 모습을 들여다 보곤하지요
남자분들은 아마 그 묘미를 잘 모르실텐데
가끔 하시는 분도 보긴 했지만요 ㅎㅎ

두무지 시인님 좋은 말씀으로 항상 깊이 감상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평안한 하루 이어가십시오^^~
정석촌 17-10-12 11:06
 
직과 곡은
삶의 무늬

수평 용마루에
붉은 여의주  뜨겁다

라라리베 시인님  절창이십니다 
태초에  빛으로
석촌
     
라라리베 17-10-12 12:21
 
직선과 곡선은 혈관처럼 구석을 누비며
뜨겁게 삶을 이어가는 원동력이겠지요
부족함에 과찬의 말씀이 넘치니
감사의 마음이 강을 이룹니다
정석촌 시인님 감사합니다
삶의 무늬 빛나게 이어가십시오^^~
이종원 17-10-12 11:53
 
오래된 털옷을 풀어 새옷을 잘 지으셨습니다
워낙 마음과 손이 따듯하니 뚝딱하고 집을 짓듯, 인연을 잘 엮으십니다.
색상 또한 그 정성에 눈이 부십니다.
     
라라리베 17-10-12 12:27
 
시인님 반가운 발걸음 감사합니다
한올한올 엮다보면 조금씩 이루어져 가는 성취감에
빠져들게 되는 작업이 삶의 맛하고 같은 맥락이랍니다

시인님이 눈부신 색상과 정성을 알아봐 주시니
더할나위 없는 기쁨입니다

이종원 시인님 감사합니다
빛나는 인연을 엮으시는 나날 되시기 바랍니다^^~
추영탑 17-10-12 12:20
 
옛날에 스웨터를 풀어낸 꼬불꼬불 라면발 같은 털실을

뜨거운 김을 쏘여 곧게 펴던
아내의 묵념 같은 의식을 본적이 있습니다.

지금이야 누가 손으로 스웨터를 짜 입겠습니까마는

그런 작업들이 인생의 축소판이 아닌가 합니다.

곧고 반듯하게 펴려는 자신만의 생, 라라리베 시인님의 글속에
빛으로 반짝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라라리베 17-10-12 12:36
 
시인님은 보신적이 있으시군요
요즘도 기계로 뚝딱 만든 것 보다는
한줄한줄 정성스럽게 엮은  서툰 손길이 묻어나는
스웨터가 훨씬 예쁘답니다

손끝에서 이루어 내는 마음이야 말로
정말 따뜻한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이겠지요
추영탑 시인님 깊이 들여다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평안함으로 이어가는 시간 되십시오^^~
이장희 17-10-12 18:24
 
시가 따듯하네요.
정겹고, 끌리는 마음이 드네요.
어릴적 울엄마 생각이 나네요.
시인님 시는 늘 행복을 주는군요, 감사합니다.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오랜만 입니다, 시인님.
갑작스런 추위 건강조심 하세요.
늘 건필하소서, 라라리베 시인님.
     
라라리베 17-10-13 09:23
 
시인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어릴적 울엄마 참으로 정겹고 따뜻한 말이네요
사랑을 떠주시는 어머니 모습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이름이지요
행복을 드렸다니 저야말로 기쁘고 행복합니다
시인님만의 촘촘한 사유와 따뜻함으로 빚어내는 시도
챙겨서 잘 읽고 있습니다
이장희 시인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날이 많이 서늘하네요
늘 온기로 건강하시고 향기로운 시간 되십시오^^~
은영숙 17-10-12 22:26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예쁜 시인님!
시 에는 천재적인 소질을 가지신 우리 시인님!

털실을 풀어서 뜨개질로 새 옷으로 만들지요
우리 때는 학교에서 가사 재봉 시간에 뜨개질도 배웠지요

뜨개질 마디 마디 인생의 삶에 비유 시로 승화 시키는 대단한
섬세 기법에 갈채를 보냅니다
잘 감상하고 가옵니다  우창방 초대 될듯 합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신명 시인님!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 만큼요 ♥♥
     
라라리베 17-10-13 09:29
 
반갑고 반가운 은영숙 시인님
여러가지로 부족한 저에게 과찬의 말씀을 아끼지 않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시인님은 저보다 훨씬 큰 그릇을 가지고
계신 것을 항상 느낍니다
겸손과 자애로움의 본을 보여주시는 시인님께
많은 것을 배웁니다
은영숙 시인님 격려의 말씀 감사합니다
날씨가 많이 찬데 건강 잘 챙기시고
늘 기쁜 소식이 함께 하는 시간 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저도 많이 많이 사랑 드릴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4) 시세상운영자 09-01 4738
3285 아랫도리를 닮은 말 이주원 22:32 2
3284 四季의 뒤안 김안로 22:17 7
3283 연민의 그 이름 -박영란 새벽그리움 21:11 12
3282 연민의 정 신광진 18:48 33
3281 국부론 (1) 시엘06 18:04 48
3280 비움과 채움 김용두 17:55 34
3279 고향 클랩 17:44 31
3278 고향의 겨울 (2) 이원문 17:42 35
3277 임플란트 (1) 장남제 15:04 48
3276 주인 잃은 붉은 장갑 (2) 우애I류충열 14:15 58
3275 세월의 이랑에서 (1) 임금옥 13:36 41
3274 한 첩의 약이었다 힐링 13:29 54
3273 천년사랑 至愛 나탈리웃더 12:43 40
3272 숙명론자宿命論者 이야기 하나 /秋影塔 (3) 추영탑 12:38 42
3271 새벽 눈보라 (4) 두무지 11:04 52
3270 난민수용소 (6) 김태운 10:38 49
3269 사랑 슬프고 아름다운 것 풀피리 최영복 10:19 37
3268 아내의 天一 일기 (13) 최현덕 09:13 100
3267 영하의 추위에 (5) 하영순 08:48 49
3266 까치 둥우리 맛살이 05:38 46
3265 가온누리, 나 (2) 안국훈 04:04 64
3264 군학일계 (4) 안희선 01:53 88
3263 물로 보지마라 (1) 문정완 00:39 108
3262 그대 눈물 코케 00:19 52
3261 저물손 (2) 활연 00:12 117
3260 해어화(解語花) 한양021 12-16 61
3259 겨울 맛 노정혜 12-16 52
3258 꽃 한 다발 -박영란 새벽그리움 12-16 53
3257 겨울바다 (2) 봄뜰123 12-16 83
3256 무거운 송년 (1) 이원문 12-16 56
3255 섬의 겨울 麥諶 12-16 54
3254 실다운 친구 (2) 우애I류충열 12-16 92
3253 겨울을 어루만지네 힐링 12-16 82
3252 아미달 훔쳐보며 클랩 12-16 59
3251 연장전 맛살이 12-16 51
3250 가로등 우수리솔바람 12-16 57
3249 차가운 바람의 그리움 신광진 12-16 63
3248 억새풀 당신 (2) 장남제 12-16 93
3247 구마. 고구마 줄기 (7) 안세빈 12-16 146
3246 자정 넘어 목조주택 12-16 57
3245 중국방문 마음이쉬는곳 12-16 59
3244 단풍의 우화 이남일 12-16 54
3243 시 쓰는 사람은 손계 차영섭 12-16 64
3242 저 꽃 무슨 죄가 있을까 진눈개비 12-16 61
3241 바느질 김해인. 12-16 57
3240 잠을 잊은 시간 (3) 주저흔 12-16 69
3239 빚어냄은 질료가 있음이 아니라 형상을 갈망함이다 (2) 차순혁 12-16 59
3238 봄꽃 한 송이 박종영 12-16 45
3237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12-16 50
3236 매서운 한파 (4) 두무지 12-16 63
3235 그리움 쵸코송이 12-16 55
3234 마음 바람예수 12-16 41
3233 돌지 않는 시계 (1) 선암정 12-16 51
3232 하늘빛처럼 (2) 정심 김덕성 12-16 133
3231 눈의 허기 (2) 김태운 12-16 56
3230 사랑은 미루는 게 아니다 (2) 안국훈 12-16 125
3229 풍경 유감 나탈리웃더 12-16 49
3228 지는 꽃도 다시 피는데 (6) 은영숙 12-16 77
3227 매일 이별하며 사는구나 (1) 테오도로스 12-16 78
3226 나무 마음 (1) 코케 12-16 50
3225 차라리 겨울이 좋아 ♤ 박광호 12-16 60
3224 고요한 사랑 (4) 안희선 12-16 140
3223 그대의 소리 -박영란 새벽그리움 12-15 62
3222 체증 (1) 마음이쉬는곳 12-15 48
3221 마음속의 거울 클랩 12-15 46
3220 12월 마지막 0시 선암정 12-15 58
3219 당신도 이럴 때가 있나요 (1) 풀피리 최영복 12-15 75
3218 체감온도 Sunny 12-15 69
3217 12월의 기도 (1) 이원문 12-15 74
3216 기도(祈禱) (2) 박인걸 12-15 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