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12 14:25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291  

 

 

 

 

 

 

 

 

 

 

 

 

이미지 5, 바림* /秋影塔

 

 

 

소주잔 기울이는 벤치에 햇빛도

함께 끼어든다

시침 없이 한 뜸 더해지는 무거운 침묵

 

 

옆으로 지나는 바람을 잡아당겨 앉히고

그 속내를 읽으며 슬픔을 희석시키는 마른 입 두 개,

 

 

벤치 하나도 차지하기 쉽지 않은 만추의 오후

집에서 데리고 나온 울분은 굴릴수록 커진다

이 술자리는 황혼의 피난처

 

 

골골이 헐어있을 내장에 한 줄 부-욱 그으며

지나가는 취기

그 끝 즈음에서 바래지는 두 사람 분 황혼의 시간

 

 

진초록에서 갈수록 옅어지는 연두도 못되는

금간 감정의 촉

 

 

벤치에 자리를 내주고 땅바닥의 낙엽을 올리면

어느 날인가의 환하던 불빛 하나 희미하게

다가와

 

 

 

 

*바림 : 색칠 할 때 한 쪽은 짙게 칠하고 옆으로 갈수록 옅게, 희미하게

칠하는 것. 

 

 


정석촌 17-10-12 14:41
 
삼각산 아니라도
명춘  연두를
어이 보려나

빈 벤치에  낙엽만  못하니

속 빈 햇살  와 끼어들어갔노
추 시인님  울분  파문에게  맡겨 주셔요~ ~
석촌
     
추영탑 17-10-12 15:50
 
집에서 가져온 울분 벤치의 한 잔 술로 푸는 황혼들
많을 겁니다.

햇살이 왜 끼어드는지는 모르겠고, 울분 파문에게
맡기는 이도 더러 있겠지요.

그런 자리라면 술 한 병 들고
본인이 끼아들고 싶습니다. ㅎㅎ 해결사로...

감사합니다. *^^
힐링 17-10-12 15:58
 
집에서 데리고 나온 울분은
이 가을날에 어떻게 변화를 거듭해서 계절 속에 녹아드는
깊이를 엿보게 합니다.
낙엽이 떠난 뒤 다가올 또 다른 어둠과의 조우!
인생의 여운이 깃든 가을의 풍경의 또 다른 분위기
접어들어 많은 생각을 생각하게 합니다.
가을 벤치는 인생의 뒷모습에 깔리는 우수 같으면서
따뜻함이자 자비인 것을 보면
생을 아우른 힘이 묻어나 넉넉하게 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10-12 16:29
 
세상의 또 다른 어두운 모습일 수 있겠습니다.
혈기 다 죽은 육신,

화풀이 할 곳은 자신뿐, 나눌 곳은 서로 비슷비슷한 처지의 얼굴들,

술 한 잔에 털어버리자면 점점 엷어지는 생의 껍질

노년의 실루엣입니다. 힐링 시인님! *^^.
은영숙 17-10-12 21:33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언제나 반가운 우리 시인님!
세월이 가면 영웅 호걸도 밭 이랑처럼 훈장이 생기는 법
동고동락을 함께 한 인연이라면 금 보다 귀하리 ......

어쩐지 오늘의 시인님은 고적 해 보이는 데요
참으시이소 벤치에 굴러 오는 낙엽 과 한 잔의 술과
회포를 푸시이소 ......

치유의 차 한잔 올립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추영 시인님!
     
추영탑 17-10-13 12:22
 
제 이야기는 아닙니다만, 쓸쓸한 공원 벤치에서
한 잔 술로 울분과 비애를 나누는 황혼들이 한 두 사람
뿐이겠습니까?

삼삼오오 모여 술 한 잔으로 시름을 달래는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어지는 가을 입니다.

감사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
두무지 17-10-13 09:12
 
허허로운 시간
텅빈 벤치에 앉아
골골이 헐어있을 빈 가슴에
괴로움을 한잔 털어 버리듯 저무는 노년은
퇴색되어 가는 낙엽의 모습을 보듯 합니다.
깊은 시상에 잠시 함께해 봅니다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 17-10-13 12:59
 
어차피 세상의 이치는 선인들의 궤적을 답습하는
일입니다.


나만은 아니겠지 하는 바램은 희망일 뿐,
그 길에서 벗어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공감의 글에 감사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
라라리베 17-10-13 09:34
 
가을은 벤치의 끝자락에도 내려 앉아
사람들의 마음을 허허롭게 하나 봅니다
희미해지는 기억을 잡고 고독을 이겨내는
가을 속으로 빠져드는 시간이 아프게 밀려옵니다
추영탑 시인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맑은 하루 되십시오^^~
     
추영탑 17-10-13 13:07
 
어느새 공원은 노인들의 모임터,
아지트가 되어버렸습니다.

그곳으로 향하는 마음부터가 벌써 황혼입니다.

젊음은 늙음을 미처 생각 못하고, 늙음은 젊음을 이해하기
숩지 않습니다.

시대가 변해 갈수록 그 간극은 넓어지겠지요.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4) 시세상운영자 09-01 4738
3285 아랫도리를 닮은 말 이주원 22:32 2
3284 四季의 뒤안 김안로 22:17 7
3283 연민의 그 이름 -박영란 새벽그리움 21:11 12
3282 연민의 정 신광진 18:48 33
3281 국부론 (1) 시엘06 18:04 48
3280 비움과 채움 김용두 17:55 34
3279 고향 클랩 17:44 31
3278 고향의 겨울 (2) 이원문 17:42 35
3277 임플란트 (1) 장남제 15:04 48
3276 주인 잃은 붉은 장갑 (2) 우애I류충열 14:15 58
3275 세월의 이랑에서 (1) 임금옥 13:36 41
3274 한 첩의 약이었다 힐링 13:29 54
3273 천년사랑 至愛 나탈리웃더 12:43 40
3272 숙명론자宿命論者 이야기 하나 /秋影塔 (3) 추영탑 12:38 42
3271 새벽 눈보라 (4) 두무지 11:04 52
3270 난민수용소 (6) 김태운 10:38 49
3269 사랑 슬프고 아름다운 것 풀피리 최영복 10:19 37
3268 아내의 天一 일기 (13) 최현덕 09:13 100
3267 영하의 추위에 (5) 하영순 08:48 49
3266 까치 둥우리 맛살이 05:38 46
3265 가온누리, 나 (2) 안국훈 04:04 64
3264 군학일계 (4) 안희선 01:53 88
3263 물로 보지마라 (1) 문정완 00:39 108
3262 그대 눈물 코케 00:19 52
3261 저물손 (2) 활연 00:12 117
3260 해어화(解語花) 한양021 12-16 61
3259 겨울 맛 노정혜 12-16 52
3258 꽃 한 다발 -박영란 새벽그리움 12-16 53
3257 겨울바다 (2) 봄뜰123 12-16 83
3256 무거운 송년 (1) 이원문 12-16 56
3255 섬의 겨울 麥諶 12-16 54
3254 실다운 친구 (2) 우애I류충열 12-16 92
3253 겨울을 어루만지네 힐링 12-16 82
3252 아미달 훔쳐보며 클랩 12-16 59
3251 연장전 맛살이 12-16 51
3250 가로등 우수리솔바람 12-16 57
3249 차가운 바람의 그리움 신광진 12-16 63
3248 억새풀 당신 (2) 장남제 12-16 93
3247 구마. 고구마 줄기 (7) 안세빈 12-16 146
3246 자정 넘어 목조주택 12-16 57
3245 중국방문 마음이쉬는곳 12-16 59
3244 단풍의 우화 이남일 12-16 54
3243 시 쓰는 사람은 손계 차영섭 12-16 64
3242 저 꽃 무슨 죄가 있을까 진눈개비 12-16 61
3241 바느질 김해인. 12-16 57
3240 잠을 잊은 시간 (3) 주저흔 12-16 69
3239 빚어냄은 질료가 있음이 아니라 형상을 갈망함이다 (2) 차순혁 12-16 59
3238 봄꽃 한 송이 박종영 12-16 45
3237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12-16 50
3236 매서운 한파 (4) 두무지 12-16 63
3235 그리움 쵸코송이 12-16 55
3234 마음 바람예수 12-16 41
3233 돌지 않는 시계 (1) 선암정 12-16 51
3232 하늘빛처럼 (2) 정심 김덕성 12-16 133
3231 눈의 허기 (2) 김태운 12-16 56
3230 사랑은 미루는 게 아니다 (2) 안국훈 12-16 125
3229 풍경 유감 나탈리웃더 12-16 49
3228 지는 꽃도 다시 피는데 (6) 은영숙 12-16 77
3227 매일 이별하며 사는구나 (1) 테오도로스 12-16 78
3226 나무 마음 (1) 코케 12-16 50
3225 차라리 겨울이 좋아 ♤ 박광호 12-16 60
3224 고요한 사랑 (4) 안희선 12-16 140
3223 그대의 소리 -박영란 새벽그리움 12-15 62
3222 체증 (1) 마음이쉬는곳 12-15 48
3221 마음속의 거울 클랩 12-15 46
3220 12월 마지막 0시 선암정 12-15 58
3219 당신도 이럴 때가 있나요 (1) 풀피리 최영복 12-15 75
3218 체감온도 Sunny 12-15 69
3217 12월의 기도 (1) 이원문 12-15 74
3216 기도(祈禱) (2) 박인걸 12-15 7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