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13 09:52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61  

(이미지 15) 홍도 뱃길 따라

 

 

노을이 붉게 물들자

어선들 삼삼오오 몰려들고

우리가 탄 배는 아직도

용에 꼬리를 길게 그리며

망망대해로 뻗어간다

 

오늘은 어디에서 쉬어갈까

어떤 곳인지 모를 여관방

갯내음이 풀풀 스며들며

별들이 섬을 기웃거리는

초라한 침실에서 잠들겠지

 

파도 소리 밤새 다정하게

저 세상을 그리듯 노래하고

먼 이곳까지 떠나 왔으니

마음도 일엽편주 떠도는 것을

 

물새처럼 한없이 자유롭기를

허허롭게 날아가다가

쉬다가 지치면 등대 아래

낚시를 즐기며 소주 한잔

옛 성인들 숨결도 느껴 보리라

 

꿈같은 희망이 빗나갔을까

너무나 좁은 방안에서

낡은 TV만 바라보는 가족

새벽잠을 설친 나는 해안을

정처 없이 걸어 보는데

 

햇살도 꺾인 늦가을에

눈부시게 피어나는 여명에 빛

이곳에 유배당한 영혼들의

찬연한 눈빛일까

 

타오르듯 번지는 섬 안을

붉게 충혈돼 바라보며

어느새 홍조에 갇힌 작은 섬

마치 지난 세월에 잘 말라진

붉은 곶감 몇 개 널려 있듯이.






라라리베 17-10-13 10:02
 
붉은 곶감을 바다의 고적함으로 빚어내신
시인님의 깊은 감성이 파도처럼 하얗게 빛을 내네요
바다는 언제 보아도 슬쓸함이 묻어나는 곳인 것 같습니다
망망대해를 바라볼때면 한없이 작아지는
나의 모습을 들여다 보기도 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많은 생각에 잠기게 하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기을하늘처럼 맑고 푸른 시간 되십시오^^~
두무지 17-10-13 10:42
 
홍도와 곶감이 무슨 상관이 없겠지요
다만 지난 유배된 영혼을 담아보고 싶었습니다.
수많은 마음에 상처를 받고 밀려난 이 나라 충신들,
지난 과거와 현실을 조명하는 섭정을 그려 보았습니다.
늘 따뜻한 마음으로 다녀가신 흔적 고맙습니다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 17-10-13 13:29
 
환상의 섬 홍도와 곶감을 비유한 글이 신비롭습니다.

곻도에 가보았던 사십 대, 빗물을 받아 식수로 허드렛물로 사용하던
민박집이 떠 오릅니다.

홍도에 가시면 맑은 바닷물과 깊은 바닷속에 천년 몸을 누인
커다랗고 둥근 몽돌들을 환히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황홀경에 빠지지 않을 수 없는 홍도, 꼭 한 번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간사합니다. *^6
두무지 17-10-13 13:33
 
섬따라 구경까지는 좋았는데,
마땅이 홍도를 크로즈업 시킬 수 없어
애매한 홍시타령 입니다.
날씨가 쌀쌀 합니다
오늘 옷을 약간 두텁게 입으셔야 겠습니다
건강에 각별히 신경 쓰시기를 빕니다.
김태운 17-10-13 15:17
 
지난 초여름에 흑산도로 깄는데 날씨 탓으로
홍도를 놓쳐버렸네요
그 아쉬움 달래는 대신
잠시 머물렀습니다
두무지 17-10-14 06:19
 
시인님에게 아쉬움이 남는 곳,
막상 가보면 기대만큼 실망도 따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언젠가 한번 다녀 오시라고 권하고 싶은 섬이기도 합니다
귀한 시간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2) 시세상운영자 09-01 2114
1454 코스모스 바람예수 14:37 3
1453 서로 다른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 힐링 14:18 5
1452 정치인政治人 /秋影塔 (2) 추영탑 13:09 13
1451 사랑의 온도 童心初박찬일 13:00 11
1450 축복하소서 (1) 노희 12:04 26
1449 시치미 (4) 허영숙 10:35 77
1448 그 후에 나무에 달이 떴다 미소.. 10:30 23
1447 세월과 강은 흐른다 (4) 두무지 10:03 38
1446 당신이라는 허구 맥노리 09:56 24
1445 바보들의 시짓기 안희선 09:39 37
1444 不出 맛살이 09:13 30
1443 내 마음의 연가 정심 김덕성 08:59 50
1442 노을의 암시 (1) 손계 차영섭 08:42 27
1441 가을 천기(天氣) 泉水 08:41 30
1440 (1) 목헌 08:02 29
1439 그대 사랑 3 신광진 07:40 36
1438 2017 나무를 보고 쓴 일기 (4) 정석촌 07:17 55
1437 꽃비와 낙엽 (1) 안국훈 04:59 56
1436 바보처럼 살라하네 장 진순 00:31 37
1435 세 가지로 설계되는 징조 추락하는漁 00:01 36
1434 교활한 탄환 피탄 10-16 29
1433 (이미지1) 시간을 융통하다 목조주택 10-16 48
1432 월수화 10-16 37
1431 <이미지 11>함박웃음 -박영란 새벽그리움 10-16 37
1430 <이미지 4>갈때를 아는 갈대처럼 아무르박 10-16 34
1429 [이미지 4] 너무 헛되고, 오랜 안희선 10-16 61
1428 가을 그림자 이원문 10-16 43
1427 <이미지 2> 가을밤에 부치는 100 자 연서 麥諶 10-16 56
1426 해바라기 레르 10-16 55
1425 <이미지 12> 목도장 (5) 李진환 10-16 58
1424 가을하늘 바람예수 10-16 52
1423 맹인의 지팡이 책벌레정민기09 10-16 31
1422 <이미지5> 꽃의 소천 童心初박찬일 10-16 47
1421 [이미지 12] 낙인 (12) 김태운 10-16 67
1420 ( 이미지 13 ) 그대여, (2) 권정순 10-16 70
1419 (이미지 1) 꿈꾸는 유리 구두 (15) 라라리베 10-16 95
1418 삶이란 차암, (4) 심월 10-16 67
1417 꽃상여 (가을산에서) (2) 조미자 10-16 51
1416 담쟁이 (1) 만고강산아 10-16 29
1415 곤와몽困臥夢 /秋影塔 (10) 추영탑 10-16 48
1414 【이미지 8】 구둔역 (21) 최정신 10-16 146
1413 나무는 말이 없다 (8) 두무지 10-16 53
1412 (이미지 15)곶감 (2) 이혜우 10-16 43
1411 [이미지2]뒤척거림 (8) 힐링 10-16 48
1410 단풍 (2) 정심 김덕성 10-16 105
1409 【이미지. 9】정지 신호가 필요할 때 (16) 이종원 10-16 95
1408 미칠 듯이 그리울 때 (2) 신광진 10-16 70
1407 < 이미지 9 > 빛의 씨앗 (10) 정석촌 10-16 81
1406 바닷가에서 손계 차영섭 10-16 45
1405 <이미지 7>사랑의 감정 (2) 안국훈 10-16 99
1404 한겨울에 샌들 마음이쉬는곳 10-16 31
1403 (이미지 9) 시간의 神 맛살이 10-16 55
1402 자유란 무엇인가? 추락하는漁 10-16 39
1401 (이미지 2) 가을 (6) 최경순s 10-15 84
1400 작은 감투 시민의소리 10-15 43
1399 가을, 그리고 겨울 (4) 공덕수 10-15 86
1398 <이미지 15>주황색 곶감 -박영란 새벽그리움 10-15 49
1397 님의 말 바람에 ... 월수화 10-15 47
1396 가을 (2) 책벌레정민기09 10-15 74
1395 7 어떤 근원 짐 캐리 10-15 43
1394 (이미지8) 바람과 구름 (2) 목조주택 10-15 67
1393 단풍 모아 바람에 쓴다 이남일 10-15 52
1392 가을 계곡 (1) 이원문 10-15 51
1391 <이미지 8> 귀환 (4) 시엘06 10-15 99
1390 편지를 쓴다 정기모 10-15 57
1389 청자 10년노예 10-15 40
1388 [이미지 11] 굿모닝,루루 (10) 김선근 10-15 119
1387 몸과 마음의 나이 (1) 손계 차영섭 10-15 47
1386 가을 산행 (3) 하영순 10-15 77
1385 너무 예뻐 강민경 10-15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