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13 10:51
 글쓴이 : 泉水
조회 : 74  

* 가을 묘현(妙賢)

 

출근 길 바삐 질주하는 차들은 많은데

찬 이슬, 수기가 가득한 아침

안개 속 하늘엔 태양이

백옥처럼 둥글게 비추며 산 위로 용오름이네

 

옥 같은 해를 감싼 안개를 보니

감람산 이슬도 무수량

항하사 모래도 무수량

키가 자라 하늘과 땅 사이를 벌렸다던

기래인의 환상, 반고(盤古)*의 시대도 아님에랴

늦잠 깬 나비의 날개 짓만 하늘하늘 꿈을 쫓누나

 

이 무슨 태평가인가

땅에서 허다한 번제가 사라지겠고

물과 불이 새 기원을 연다니

가을이 공평한 시작이요, 자연이 일정하듯 다하지 않네

눈앞을 보고 자연계 현상을 노래하기 어려워라

풀색은 변하고 나뭇잎은 물드는데

시인들은 하늘로 날아가 착한 농부가 되고 마는다

하늘에서 복이 내리려나보네

꿈에 보는 듯 선문사(仙文師)들이 손에 낱알을 굴리네

 

 

 

*신화에 의하면 오랜 옛날, 즉 태고시대에 하늘과 땅은 구분이 되지 않는 커다란 별이었다고 한다. 빛도 없고 소리도 없었는데 그 속에서 반고(盤古)가 나타나 엄청나게 큰 도끼로 그 어두운 별을 찍어서 둘로 쪼갰다고 한다. 그러자 가벼운 반쪽은 위로 올라가 하늘이 되었고 무거운 반쪽은 아래로 가라앉아 땅이 되었다. 반고는 매일 3미터씩 키가 자랐다. 이에 따라 하늘도 매일 3미터씩 높아졌다. 이렇게 18천 년이 지나자 하늘은 엄청나게 높아지고 땅은 엄청나게 두터워졌다. 반고는 하늘을 이고 서 있는 거인이 되었다. 반고가 죽자 몸의 각 부분이 해, , , , , 초목 등으로 변했다. 이것이 바로 반고의 천지개벽 신화이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반고가 천지를 창조하다 [盤古開天地] (중국상하오천년사, 2008. 4. 25., ()신원문화사)

 


정석촌 17-10-13 11:07
 
푸르른
상록수에  계절을 망각했고

붉은 감송이에
백옥을  얼 보았네

고당현선賢仙 이
돈몽豚蒙 을  뒤흔들어

泉水 시인님  무량수전 이십니다
석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2) 시세상운영자 09-01 2115
1454 코스모스 바람예수 14:37 3
1453 서로 다른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 힐링 14:18 5
1452 정치인政治人 /秋影塔 (2) 추영탑 13:09 14
1451 사랑의 온도 童心初박찬일 13:00 11
1450 축복하소서 (1) 노희 12:04 26
1449 시치미 (4) 허영숙 10:35 77
1448 그 후에 나무에 달이 떴다 미소.. 10:30 23
1447 세월과 강은 흐른다 (4) 두무지 10:03 38
1446 당신이라는 허구 맥노리 09:56 24
1445 바보들의 시짓기 안희선 09:39 37
1444 不出 맛살이 09:13 30
1443 내 마음의 연가 정심 김덕성 08:59 50
1442 노을의 암시 (1) 손계 차영섭 08:42 27
1441 가을 천기(天氣) 泉水 08:41 30
1440 (1) 목헌 08:02 29
1439 그대 사랑 3 신광진 07:40 36
1438 2017 나무를 보고 쓴 일기 (4) 정석촌 07:17 55
1437 꽃비와 낙엽 (1) 안국훈 04:59 56
1436 바보처럼 살라하네 장 진순 00:31 37
1435 세 가지로 설계되는 징조 추락하는漁 00:01 36
1434 교활한 탄환 피탄 10-16 29
1433 (이미지1) 시간을 융통하다 목조주택 10-16 48
1432 월수화 10-16 37
1431 <이미지 11>함박웃음 -박영란 새벽그리움 10-16 37
1430 <이미지 4>갈때를 아는 갈대처럼 아무르박 10-16 34
1429 [이미지 4] 너무 헛되고, 오랜 안희선 10-16 61
1428 가을 그림자 이원문 10-16 43
1427 <이미지 2> 가을밤에 부치는 100 자 연서 麥諶 10-16 56
1426 해바라기 레르 10-16 55
1425 <이미지 12> 목도장 (5) 李진환 10-16 58
1424 가을하늘 바람예수 10-16 52
1423 맹인의 지팡이 책벌레정민기09 10-16 31
1422 <이미지5> 꽃의 소천 童心初박찬일 10-16 47
1421 [이미지 12] 낙인 (12) 김태운 10-16 67
1420 ( 이미지 13 ) 그대여, (2) 권정순 10-16 70
1419 (이미지 1) 꿈꾸는 유리 구두 (15) 라라리베 10-16 95
1418 삶이란 차암, (4) 심월 10-16 67
1417 꽃상여 (가을산에서) (2) 조미자 10-16 51
1416 담쟁이 (1) 만고강산아 10-16 29
1415 곤와몽困臥夢 /秋影塔 (10) 추영탑 10-16 48
1414 【이미지 8】 구둔역 (21) 최정신 10-16 146
1413 나무는 말이 없다 (8) 두무지 10-16 53
1412 (이미지 15)곶감 (2) 이혜우 10-16 43
1411 [이미지2]뒤척거림 (8) 힐링 10-16 48
1410 단풍 (2) 정심 김덕성 10-16 105
1409 【이미지. 9】정지 신호가 필요할 때 (16) 이종원 10-16 95
1408 미칠 듯이 그리울 때 (2) 신광진 10-16 70
1407 < 이미지 9 > 빛의 씨앗 (10) 정석촌 10-16 81
1406 바닷가에서 손계 차영섭 10-16 45
1405 <이미지 7>사랑의 감정 (2) 안국훈 10-16 99
1404 한겨울에 샌들 마음이쉬는곳 10-16 31
1403 (이미지 9) 시간의 神 맛살이 10-16 55
1402 자유란 무엇인가? 추락하는漁 10-16 39
1401 (이미지 2) 가을 (6) 최경순s 10-15 84
1400 작은 감투 시민의소리 10-15 43
1399 가을, 그리고 겨울 (4) 공덕수 10-15 86
1398 <이미지 15>주황색 곶감 -박영란 새벽그리움 10-15 49
1397 님의 말 바람에 ... 월수화 10-15 47
1396 가을 (2) 책벌레정민기09 10-15 74
1395 7 어떤 근원 짐 캐리 10-15 43
1394 (이미지8) 바람과 구름 (2) 목조주택 10-15 67
1393 단풍 모아 바람에 쓴다 이남일 10-15 52
1392 가을 계곡 (1) 이원문 10-15 51
1391 <이미지 8> 귀환 (4) 시엘06 10-15 99
1390 편지를 쓴다 정기모 10-15 57
1389 청자 10년노예 10-15 40
1388 [이미지 11] 굿모닝,루루 (10) 김선근 10-15 119
1387 몸과 마음의 나이 (1) 손계 차영섭 10-15 47
1386 가을 산행 (3) 하영순 10-15 77
1385 너무 예뻐 강민경 10-15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