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이달의 우수작
     (관리자 전용)

☞ 舊. 이달의 우수작

 

시로여는 세상, 청소년시, 아동문학 게시판에서 우수작으로 선정된 작품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우수작은 매월 25일경 발표하며,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작성일 : 17-10-26 10:54
2017년 9월의 우수작 발표
 글쓴이 : 시세상운영자
조회 : 4760  

지난 9월중 우수창작시란에 올라온 작품을 대상으로 한 창작시부문 우수작을 소정의 심사과정을 거쳐

발표 합니다

(등단작가의 작품, 시마을 문학상 대상 수상자의 작품은 제외되었으며  발표 후 표절사실이 밝혀지는 경우

우수작 선정은 자동 취소됩니다).

 

최우수작과 우수작은 연말 시마을문학상 후보 작품이 됩니다

최우수작에는 한뉘님의「꼭지 없는 데스크」가 선정되었습니다

최우수작가로 선정되신 분에게는 유명출판사에서 출간한 시집등 소정의 책자를 보내드립니다.

(수령용 주소 및 수령인 성명, 전화번호를 시세상운영자에게 쪽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최우수작】

 

[내용보기] 꼭지 없는 데스크 / 한뉘

 

【우수작】

 

 [내용보기] 고장 나는 것의 미학 / 라라리베

[내용보기] 왼편에 관한 고찰 / 자운0

 

【가  작】

 

[내용보기] 당신의 말이 내게 닫힐 때 / 밀감길

[내용보기] 울트라 마린의 저녁 / 한뉘

[내용보기] 김씨전 / 시엘06

[내용보기] 늙은 굴피나무 / 강북수유리

[내용보기] 숨어서 우는 계절이 온다면 / 창동교

[내용보기] 꿈을 먹는 자의 오두막에서 / 추락하는漁

[내용보기] 거꾸로 붙은 창문 / H경민

[내용보기] 눈꽃 / 36쩜5do시

[내용보기] 단풍도 식후경 / 최경순s

[내용보기] 언니라고 부르는 오후의 병동 / 민낯

[내용보기] 두밀리 아침 / 목동인

[내용보기] 나무가 있는 날의 풍경화 / 달팽이걸음

[내용보기] 메밀꽃 / 최경순s

[내용보기] 말하지 않을래요 (虛) / 정석촌

[내용보기] 바다의 땅 / 동피랑

[내용보기] 가을이라 읽히는 어느 변두리에 있는 행성 / 잡초인

[내용보기] 우물이 있는 풍경 / 하늘은쪽빛

 

〈심사평〉                     

                                  고 영 (시인)

이번 9월 본선에 오른 작품을 읽으며, 예비 시인들의 독자적인 언어 운용 능력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독자적인 언어 운용 능력은 곧 시적 개성이며, 자신만의 방법론이라고 할 수 있다. 균형감을 갖고 언어를 구사한다는 것은 여간 어렵고 까다로운 작업이 아닐 수 없다. 아무런 도구와 재료 없이 언어만으로 집 한 채를 지어야 하는 것은 외롭고 지난한 일이다. 그 여정에 함께하는 모든 분들께 격려와 찬사를 보낸다.

「당신의 말이 내게 닫힐 때」를 동상으로 선정한다. 차분한 어조로 타자에게 말을 거는 진행 방식에서 몰입감이 생겼다. ‘물이 담겨 있지 않은 물병자리’나 ‘원고지 첫 칸’과 같은 부재 의식 속에서도 ‘서둘러 시를 써’ 내려가야 하는 화자의 상황이 잘 그려졌다. 그러나 감정을 정확하게 보여주기 위해, 감정의 인과 관계가 드러날 때엔 신중해야 할 것이다. 「울트라마린의 저녁」은 이와 다르게 활발하고 구체적인 소재들로 하여금 시의 이미지 확장에 성공했다. ‘생략된 눈동자’로부터 채워져 나가는 활달한 이미지가 인상적이었다. 그와 동시에 다채로운 소재를 신뢰하게 하는 사유가 더 필요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또 다른 동상 작품인 「김씨전(金氏傳)」은 근래에 보기 드문 향토적인 언어 운용으로 시에 리듬감을 형성하고 이야기를 전달하는 데 탁월했다. 한편의 극을 보는 것과 같았으나 소리와 리듬이 만드는 형태에 비해 내재된 의미가 분명하지 않았다.

은상을 수상한 「고장 나는 것의 미학」은 고장 나는 것에 대한 진지한 사유와 관찰을 통해 점층적으로 이미지를 확대해나가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빈터’와 ‘침묵’을 떠도는 ‘영혼’의 자리가 결국 ‘고장 난 심장’에 ‘심장’을 포개는 일이라고 말하는 인식에서 힘이 느껴졌다. 별다른 미사여구 없이도 잔잔한 태도로 이러한 힘을 만들어냈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금상을 수상한 「왼편에 관한 고찰」은 ‘편애’라는 정서적 태도에서 출발한 사랑의 깨달음이 놓여 있다. 그 ‘왼편’에 대해 불응하면서도, ‘왼편’이 순응해왔던 장면들을 떠올리며 ‘오른편’의 때늦은 할 일을 시적 언어로 덤덤하게 풀어나간다. 그 깊이는 때론 확실한 선언에서 시작하여 불확실한 근거로 전락할 수 있지만 그것이야말로 정의할 수 없는 사랑에 가닿는 가장 근접한 자세이자 태도이므로, 오랫동안 마음을 울렸다.

마지막으로 최우수작에 선정된 「꼭지 없는 데스크」는 최근 대두되고 있는 방송 장악과 언론인 사찰 문제를 상기시키는 작품이었다. 시대 현실을 정면으로 마주한 시인의 용기에 일단 호감을 샀다. 사실 전달의 유혹에 빠지지 않고 의미와 의도를 자유자재로 숨겨 발화하는 시인의 성숙한 목소리가 인상적이었다. ‘틀어진 계획의 비명들’만이 특종으로 보도되는 이 세상에서 시 한 편으로 올곧게 자신의 목소리를 낸다는 것이 보다 각별하게 느껴져 최우수작으로 선정하였다.

 

<시인 약력>

1966년 경기도 안양 출생
2003년 《현대시》신인상 등단
2004, 2008 문화예술위원회의 창작기금 받음
시집 『산복도로에 쪽배가 떴다』『너라는 벼락을 맞았다』『딸꾹질의 사이학』
현재 《시인동네》발행인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11-01 10:12:49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허영숙 17-10-26 10:56
 
최우수작 한뉘님 축하드립니다. 연말에는 더 큰 문운이 깃들기를 소망합니다
우수작 라라리베님, 자운0님 축하드리며 선에 드신 모든 문우님들 축하드립니다

심사를 맡아주신 고영 선생님 고맙습니다

시로여는세상 모든 문우님들, 가을에도 좋은 시 많이 쓰십시오
김선근 17-10-26 11:26
 
최우수작을 수상하신 한뉘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또한 선에 드신 문우님들께 아낌 없는 박수를 드립니다
편편 읽고 또 읽어봅니다
시방 문우님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좋은 시평으로 심사해 주신 고영시인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문우님들 더욱 용맹정진하시어 시방이 활성화되고 치열해지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문우님들 화이팅!!
최경순s 17-10-26 11:27
 
오우!
경사 났습니다
한뉘 시인님 최우작 축하드립니다.
입지가 탄탄한 시, 일낼 줄 알았습니다.
그리고,
우수작 가작에 드신 문우님들도 축하드립니다.
모두 행운이 함께 하시길 빕니다.
심사 하시느라 고생하신 고영 선생님 수고하셨습니다.

문우님들 행복하십시오.
미소.. 17-10-26 12:05
 
2017년 9월 우수작에 드신 문우님들 축하드립니다

고영 시인님 심사 감사합니다
한뉘 17-10-26 12:06
 
선 하시느라 수고하신 고영 시인님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시라 말씀드리기가 늘 민망하였습니다
그래서 부족함이라는 단어를 졸시에 늘
담아 두었습니다.
앞으로도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더블어 함께 만들어가는 시마을 공간에
소품쯤으로라도 남기를 소망하는 마음입니다
9월 열정으로 공간을 만들어주신 문우님과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환절기 건강 유념하시고 빛나는 하루하루
열어 가시길 소망합니다
최정신 17-10-26 15:42
 
한늬님...올려주는 시마다 필력을 갈고 닦은 내공의 깊이가
우묵하였습니다
최우수작에 등재되심 진심 축하합니다

우수작 가작에 오르신 분들에게도 축하드리며
최우수작을 향하여 정진하시길 기원합니다

고영시인님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만산홍엽이 눈길 닿는 곳마다 축포를 쏘아줍니다.
안희선 17-10-26 16:51
 
제 나름.. 이번 달의 최우수 작품은 이 것일 거라는
예상이 보기 좋게(?) 빗나갔네요

하지만, 심사위원님의 평을 대하며
많은 부분 고개가 끄덕여졌습니다

위원님의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선 選 되신, 문우님들..

축하드립니다
조경희 17-10-26 17:26
 
한뉘님 최우수작 축하드립니다
우수작, 가작에 선되신 문우님들 역시 축하드립니다
심사해 주신 고영 시인님의 수고에 감사드리며
문우님들 아름다운 결실 맺는 가을 되시기를 바랍니다
추락하는漁 17-10-26 18:09
 
(;◔д◔)♥ 헉!
정석촌 17-10-26 19:27
 
추국향 함께하는  시향 그윽합니다

광장에서  고심하신  여러 시인선생님들께
감사말씀  올립니다

한뉘님  장원  감축드립니다   
선에 드신  여러 문우님들  감축드립니다

함께  참여하시고  골몰하시는  창작시방  문우님들 
서로 느끼고  익히는  과정이 
생의  한 즐거움이라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김태운 17-10-26 19:59
 
최우수작 한뉘님을 비롯하여
선에 드신 문우님들
모두 축하드립니다

가을이 무르익었습니다
좋은 글들로 풍성해지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17-10-26 21:12
 
이글을 쓰기전에 이달의 시인에서 고영 시인님의 시를
다시 읽어 보았습니다
참 사랑이 많으신 분이구나 하는 생각과
촉촉한 따뜻함이 느껴졌습니다
심사평을 읽으며 드는 마음도 같았습니다
시가 궁극적으로 지향해야 할 세계를 나직하지만
깊이있게 일러주시는 목소리가 들리는 듯 했습니다
선하시느라 고심하시고 저의 부족한 시에 사랑을 나눠주신
고영 시인님께 깊은 감사를 올립니다
앞장서서 이끌어주시는 시세상 운영자 시인님들께도
항상 감사드립니다
한뉘님을 비롯하여 선에드신 문우님 축하드리며
시세상을 같이 빚어주시는 모든 문우님들
풍요롭고 행복한 시간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운영자님 자운0님의 시가 우수작 상단에 올려져야 하는데
 순서가 바뀐 것 같습니다 *
은영숙 17-10-26 22:15
 
심사 하시느라 수고 하신 고영 시인님 의 노고에 감사 드립니다

최 우수작에 당선 되신 한뉘 시인님! 축하 축하 드립니다
박수 갈채를 드립니다

우수작에 당선 되신 라라리베 시인님! 축하 축하 드립니다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욤  ♥♥  박수 갈채를 드립니다

우수작에 당선 되신 지운0 님! 축하 축하 드립니다
 박수 갈채를 드립니다

선에 드신 모든 문우님들 축하 드립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운영자 선생님들 수고 많으 셨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이장희 17-10-27 12:14
 
최우수작, 우수작, 가작에 선정되신 문우 여러분 축하드립니다.
늘 건필하소서, 여러분.
책벌레정민기09 17-10-28 19:23
 
2017, 9월의 우수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모두 축하드립니다.

심사하신 시인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김재미 17-10-29 10:00
 
최우수작을 비롯하여 선정되신 문우님 모두 축하드립니다.
좋은 글을 만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입니다.
심사하시느라 수고 많으셨고요.
이 가을이 알차게 익어가네요.
모두 건강하세요.
임기정 17-10-29 21:16
 
선정되신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 2018년 2월의 우수작 발표 (12) 창작시운영자 03-25 2373
34 2018년 1월의 우수작 발표 (13) 창작시운영자 02-27 2573
33 2017년 12월의 우수작 발표 (12) 창작시운영자 01-30 3074
32 2017년 11월의 우수작 발표 (21) 창작시운영자 12-26 3447
31 2017년 10월의 우수작 발표 (11) 시세상운영자 11-28 3915
30 2017년 9월의 우수작 발표 (17) 시세상운영자 10-26 4761
29 2017년 8월의 우수작 발표 (15) 시세상운영자 09-25 4817
28 2017년 7월의 우수작 발표 (16) 창작시운영자 08-25 5297
27 2017년 6월의 우수작 발표 (10) 창작시운영자 07-25 5290
26 2017년 5월의 우수작 발표 (18) 창작시운영자 06-26 5382
25 2017년 4월의 우수작 발표 (15) 창작시운영자 05-25 4622
24 2017년 3월의 우수작 발표 (18) 창작시운영자 04-25 5186
23 2017년 2월의 우수작 발표 (18) 창작시운영자 03-25 4929
22 2017년 1월의 우수작 발표 (22) 창작시운영자 02-25 5684
21 2016년 12월의 우수작 발표 (18) 창작시운영자 01-25 5141
20 2016년 11월의 우수작 발표 (21) 창작시운영자 12-25 6116
19 10월의 우수작 발표 (14) 창작시운영자 11-26 6315
18 2016년 9월의 우수작 발표 (13) 시마을동인 10-25 6200
17 2016년 8월의 우수작 발표 (14) 시마을동인 09-26 6551
16 2016년 7월의 우수작 발표 (16) 시마을동인 08-25 6583
15 2016년 6월의 우수작 발표 (17) 시마을동인 07-26 8489
14 2016년 5월의 우수작 발표 (19) 시마을동인 06-24 9808
13 2016년 4월의 우수작 발표 (13) 시마을동인 05-25 10218
12 2016년 3월의 우수작 발표 (27) 시마을동인 04-25 10692
11 2016년 2월의 우수작 발표 (22) 시마을동인 03-28 10924
10 2016년 1월의 우수작 발표 (24) 시마을동인 02-25 11044
9 2015년 12월의 우수작 발표 (23) 시마을동인 01-25 10698
8 11월의 우수작 발표 (26) 시마을동인 12-29 10540
7 10월의 우수작 발표 (24) 시마을동인 11-25 10096
6 2015년 9월의 우수작 발표 (24) 시마을동인 10-27 11048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