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11 15:24
 글쓴이 : 김 인수
조회 : 241  

 

햇살 소묘

 

 

 

하양 남쪽을 바라본다. 누군가 그쪽으로 올 것만 같은

그립다는 것은

움푹 패인 가슴을 채우고 싶은 간절함이겠다.

그는 늘 여상 하게 따스한 얼굴로 다가와서

쓰름쓰름한 상처를 핥아 준다.

유리창 너머 아왜나무 잎새에 유리알이 쏟아지면

어둠을 집어 먹은 태양이

가마우지 목구멍 속을 빠져나온다.

굽도리에 앉아 유리창에 부딪히는 햇살의 잔뼈를 발라 먹는 오후 다섯시반

수평선 이빨이 하나씩 뭉개질 때쯤

방안으로 주황빛 관 하나가 들어온다.

이승의 낭떠러지에서 허공을 저어갈 목선 한 척이 황칠빛으로 나를 유혹한다.

나는 무엇에 이끌리듯

따스한 관속으로 들어가 누었다.

내 몸의 부레가 아래로만 아래로만 내려 가고

평화가 가득했다.

황칠관은 목성을 지나 명왕성을 돌아 왔을 때 잠을 깨었고 따스한 봄날은

싸늘한 초겨울이 들어와 있었다.

방바닥에 키우던 금붕어 두마리도 도망을 가고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3 21:49:38 창작시에서 복사 됨]

김태운. 17-04-11 18:44
 
미침내 해왕성이 되어 싸늘한 겨울을 물리치고 싶습니다
햇살 따스한 봄날입니다

금붕어 대신 금덩이가 대신할 듯
사업 번창하시길...

감사합니다
     
김 인수 17-04-11 20:20
 
방바닥에 햇살 두어 조각 있었는데 잠간 졸고나니
그 햇살은 도망을 치고

황칠관에 누었을 때는 따스했는데 잠에서 깨니 화들짝 춥다는 생각을 합니다
햇살이 있을때는 봄
햇살이 없을 때는 겨울 같은 느낌으로 쓴 글입니다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김태운 시인님
활연 17-04-11 21:12
 
최근에, 낯선 등장인물 '마로..'를 접하고 아직 젊은 분이 오시는구나
했지요. 그나마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사람은 늙을지라도
시가 늙으면 시들시들 읽히겠는데, 참신한 청춘의 등장에 내심
열광했지요. 그 분 시는 읽어서 좋다, 라고.
그런데 토파즈님이란 걸 나중에 알았지요. 햐~, 눈찢어지게 뜨고
다시 봐야겠구나 했어요. 시에 감도는 푸른 피가 부러웠거든요.
세월도 무심하지 않아서 칼날에 심연의 빛이 감도는 지경,지까지 오셨네,
감탄했지요. 이중국적 같은데 한 사람이다는 경이를 읽었습니다.
     
김 인수 17-04-11 21:55
 
마로양으로 썼던 글은 최근에 쓴 15편을 올린 것이구요

본명으로 쓴글은 몇년전에 써둔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사실 요즈음은
몸도 불편함이 있어서 집중이 되지 않아 그냥 편하게 살자로 있지만
그래도 집중해볼 생각입니다

젊게 써보자라는 생각에 생각의 각을 넓혀 보았지만 늘 그물에 그밥이더군요
고운 말씀으로 다녀가심 감사합니다 활연님
          
은영숙 17-04-12 00:28
 
김인수님
안녕 하십니가? 반갑고 반가운 우리 시인님!
시인님의 시의 깊이를 누가 흉내 내리요
빨려 들어가면 나오기 힘든 시심 속에 미로를 해매 봅니다
어려워요 저같은 부족한 글 쟁이는 하늘과 땅 사이 ......
많이 공부 하고 갑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김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12 09:55
 
은영숙 시인님 잘 지내십니까
날씨가 봄날이어서 어느 계절보다 검색대 없는 봄을 만끽하십시요

제글은 모자람이 많습니다.
곱게만 보아 주시는 시인님의 시선이 아름다운게지요
오늘도 햇살은 신작로에 뛰놀고 있습니다
늘 건강 유념하시고 즐겁고 기쁜날 가득하십시요
오영록 17-04-12 09:10
 
쓰름쓰름한 상처를 핥아 준다.// 오늘은 그 따스한 가슴에
오수를 즐기고 싶네요.. 평안하시지요.
자주 뵙는 인연이고 싶습니다.
     
김 인수 17-04-12 09:59
 
시마을에 오면 먼저 오영록 시인님 냄새가 납니다

처음 시마을에 왔을 때 따스하게 대해 주시던 분이 오영록 시인님이였기 때문입니다
모자란 글에 곱다고 환한 색칠을 해 주셨지요

이글은 문안에 사각 햇살 하나 들어와 그 곳에 들어가 오수를 즐기면서
끌적거린 글입니다
눈부신 봄날 氣山心海 하십시요
한뉘 17-04-12 14:25
 
사각의 햇살
넓어지는 무한대의 원으로
변환되어 무심한 것들 모두
담기는 소묘에 차분이 담깁니다
삶이든 죽음이든...
보이지 않는 것들의 실체가
나타날때 쯤 햇살은 지고 말겠지요
그리 하루의 찰나가 지날때 쯤...
어쩌면 삶은 찰나의 조각들이 만드는
소묘가 아닐런지요
남쪽에서 오는 그리움 꽉찬 문양으로
김 인수 시인님의 오수를 수 놓길 바랍니다
꽉 메워진 명시 감상하고
주섬주섬 챙겨 갑니다^^
햇살이 좋습니다
따스한 오후 되십시요
김 인수 시인님
     
김 인수 17-04-12 15:41
 
초봄 따스하게 들어온 햇살이 참 안온했습니다.
봄이 완연해도 신작로에 햇살 뛰노는 모습은 아름답고 정겹기만합니다
어느 계절에는 눈꼴 사납던 했살이
어느 경계를 지나면 근친하고 싶어지는 간절함이 있습니다

부족한 글에 곱게만 보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잘 좋은글을 쓰라는 한뉘 시인님 말씀으로 가슴에 담겠습니다
4월이 되니 안구에 송곳날로 보이던 물빛도 정겨움으로 다가옵니다
즐거운 봄날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57 수선집 주인 /추영탑 (12) 추영탑 05-23 96
2956 당신이 알거나 혹은 모를 (7) 한뉘 05-23 106
2955 구름 잡는 날 창동교 05-23 78
2954 혼잣말 (6) 한뉘 05-22 109
2953 허공의 허기와 바다와 /추영탑 (12) 추영탑 05-22 64
2952 메탈 슬러그 (8) 활연 05-22 259
2951 소나무 가지에 걸린 달 정석촌 05-20 230
2950 달빛 푸른 밤 (6) 쇠스랑 05-20 126
2949 마릴린 목련 (2) 쇄사 05-20 112
2948 중심이 삭제된 운동의 법칙 /추영탑 (7) 추영탑 05-19 96
2947 화해 (1) 초보운전대리 05-18 101
2946 1980년의 봄(5.18) 명주5000 05-18 131
2945 기회 (3) 이장희 05-18 88
2944 오월의 노래[퇴고] (4) 최현덕 05-18 129
2943 굽을 깍다 (1) 잡초인 05-17 135
2942 서해에서도 그려지는 독도 이포 05-16 178
2941 우럭이 뜰채에게 /추영탑 (8) 추영탑 05-16 92
2940 우리들의 무기 오드아이1 05-16 109
2939 빨간 립스틱 (2) 이장희 05-15 98
2938 아카시아 젖병 (9) 책벌레09 05-15 117
2937 변명 오드아이1 05-15 113
2936 난해를 넘어온 앨버트로스와 낙타와 /추영탑 (14) 추영탑 05-15 89
2935 존재와 무덤( 이미지 시 8번) 칼라피플 05-15 128
2934 라두면을 끓이다 (1) 이주원 05-15 89
2933 닮은 얼굴 (1) 오드아이1 05-14 118
2932 【이미지5】하루살이 (2) 잡초인 05-15 160
2931 [이미지 5] 어느 경계에서 (12) 김 인수 05-15 137
2930 (이미지 1) 희망 위를 걷다 (2) 라라리베 05-15 90
2929 【이미지12】십자로 진혼곡 (2) 잡초인 05-15 120
2928 (이미지 11) 卜 (2) 쇄사 05-15 82
2927 <이미지2 >어린 왕자에게 (2) 달팽이걸음 05-15 80
2926 <이미지 12> 유유 사용법 공잘 05-15 169
2925 (이미지 4) 나는 짱뚱어 (6) 두무지 05-14 79
2924 < 이미지 14 > 아직도 겨울 편지 달팽이걸음 05-15 99
2923 <이미지7> 나의 시인에게 가을물 05-13 106
2922 【이미지12】갯벌, 짱뚱어에게 묻다 (1) 잡초인 05-13 139
2921 (이미지 5) 순덕(順德) (3) 쇄사 05-13 118
2920 (이미지 12) 간척지 (6) 두무지 05-13 85
2919 [이미지 7] 동주 슈뢰딩거 05-13 100
2918 【이미지2】수면과 수면사이 (4) 잡초인 05-12 177
2917 【이미지1】툴파 (5) 활연 05-12 227
2916 (이미지 2) 나무와 사람 (8) 두무지 05-12 108
2915 이미지 10, 지팡이 /추영탑 (10) 추영탑 05-12 76
2914 이미지 7, 태평양을 다시 건너려면 /추영탑 (8) 추영탑 05-12 82
2913 <이미지 4> 자전거가 지나가면 휘파람이 남는다 (2) 시엘06 05-11 186
2912 (이미지 10) 100세, 죽음 앞에서는 통증도 두렵다 (5) 최경순s 05-11 219
2911 <이미지 15> 벌컥 (17) 소낭그 05-11 251
2910 (이미지 12) 출산의 목격 (2) 맛살이 05-10 104
2909 (이미지 4) 판화, 긴 머리 여인상을 보며 (2) 이포 05-10 213
2908 (이미지 9) 빈 의자 (4) 최경순s 05-10 164
2907 <'이미지'15> 비상구 (14) callgogo 05-10 144
2906 【이미지9】장미의 귀환 (2) 잡초인 05-10 225
2905 < 이미지 10 > 하얀 철쭉 (2) 오드아이1 05-10 165
2904 < 이미지 8 > 두번째 오드아이1 05-09 102
2903 (이미지4)민화의 골목 (12) 한뉘 05-09 198
2902 이미지 3, 캘리 그라피* /추영탑 (6) 추영탑 05-09 95
2901 (이미지 10) 세월아! 맛살이 05-09 139
2900 【이미지14】운명이다 (7) 활연 05-08 330
2899 <이미지1>한반도 (2) 손성태 05-08 127
2898 <이미지 7> 동주 (4) 책벌레09 05-08 116
2897 <이미지7> 고독학 개론 (12) 시엘06 05-08 217
2896 <'이미지' 5>투병鬪病 (10) callgogo 05-08 133
2895 (이미지8)가위바위보 (4) 자운0 05-08 249
2894 (이미지10)어떤 평가회 (4) 한뉘 05-08 136
2893 <이미지 4 > 그런거 아닐까요 (3) 오드아이1 05-08 120
2892 할머니의 달력 은린 05-13 75
2891 비의 날개 (2) 책벌레09 05-12 111
2890 붉은 도장 (2) 오드아이1 05-11 96
2889 전방의 봄 (1) 형식2 05-09 122
2888 귀로(歸路) (1) 이포 05-09 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