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 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11 18:08
 글쓴이 : 이장희
조회 : 369  

           - 4월 -

                                   이장희

 

쑥 캐러 나간 어머니 뒤를 햇살이 따라간다

 

한가로움이 뒤통수를 후려친다

아파트 벤치에 벚 꽃잎이 떨어져 있다

벤치에서 그늘과 햇볕이 자리다툼 하는 걸 목격했다

나는 목격자로 벤치에 앉는다

벤치의 반은 그늘의 무늬였고

반은 햇볕이 허물을 벗고 있다

내 몸의 반은 그늘이 엉겨 붙어 대롱거리고

반은 햇볕이 더듬고 있었다

 

목련이 주먹을 살짝 펴고 있다

스마트폰에 먼저 자리 잡은 낡은 목련

벚 꽃잎을 털어내느라 정신없는 바람

햇볕이 따가울 줄 알았는데 미지근하다

 

그늘에 앉아있자니 옷을 껴입어야 했고

햇볕을 끌어안아야 했다

그늘과 햇볕이 수평을 유지하는 정오의 자태

둘은 양보 할 틈이 보이지 않는다

아직은 그늘이 시들시들 하다

햇볕의 치맛자락을 붙잡아 보면 바람이 분다

너울거리는 햇볕의 흑심에 넘어가고

더 이상 그늘은 버틸 마음이 없어 보인다

벤치에서 그늘은 미끄러져 흘러내린다

햇볕은 벤치에 눌러앉을 작정이다

벤치에 기댄 햇볕은 이마를 만지작거렸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3 21:52:58 창작시에서 복사 됨]

소스보기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lang="EN-US" style="font-size: 11pt; mso-fareast-font-family: 바탕">&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font size="4">&nbsp; - 4월 -</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lang="EN-US" style="mso-fareast-font-family: 바탕"><font size="4">&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 &nbsp; 이장희</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font size="4"> <!--[if !supportEmptyParas]--> &nbsp; <!--[endif]--> </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쑥 캐러 나간 어머니 뒤를 햇살이 따라간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font size="4"> <!--[if !supportEmptyParas]--> &nbsp; <!--[endif]--> </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한가로움이 뒤통수를 후려친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아파트 벤치에 벚 꽃잎이 떨어져 있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벤치에서 그늘과 햇볕이 자리다툼 하는 걸 목격했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나는 목격자로 벤치에 앉는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벤치의 반은 그늘의 무늬였고 </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반은 햇볕이 허물을 벗고 있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내 몸의 반은 그늘이 엉겨 붙어 대롱거리고</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반은 햇볕이 더듬고 있었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font size="4"> <!--[if !supportEmptyParas]--> &nbsp; <!--[endif]--> </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목련이 주먹을 살짝 펴고 있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스마트폰에 먼저 자리 잡은 낡은 목련</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벚 꽃잎을 털어내느라 정신없는 바람</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햇볕이 따가울 줄 알았는데 미지근하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font size="4"> <!--[if !supportEmptyParas]--> &nbsp; <!--[endif]--> </font></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그늘에 앉아있자니 옷을 껴입어야 했고</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햇볕을 끌어안아야 했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그늘과 햇볕이 수평을 유지하는 정오의 자태</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둘은 양보 할 틈이 보이지 않는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아직은 그늘이 시들시들 하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햇볕의 치맛자락을 붙잡아 보면 바람이 분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너울거리는 햇볕의 흑심에 넘어가고</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더 이상 그늘은 버틸 마음이 없어 보인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벤치에서 그늘은 미끄러져 흘러내린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햇볕은 벤치에 눌러앉을 작정이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바탕"><span style="font-family: 바탕"><font size="4">벤치에 기댄 햇볕은 이마를 만지작거렸다.</font></span></p> <p class="바탕글" style="margin: 0px; line-height: 1.7; font-family: 한컴바탕; mso-hansi-font-family: 한컴바탕"><span style="font-family: 한컴바탕; mso-fareast-font-family: 한컴바탕; mso-hansi-font-family: 한컴바탕"><font size="4"> <!--[if !supportEmptyParas]--> &nbsp; <!--[endif]--> </font> <o:p></o:p></span></p>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3 21:52:58 창작시에서 복사 됨]

마로양 17-04-11 19:39
 
4월을 붓으로 해부를 하십니다
한바탕 꽃들이 향연이 있었고 눈부신 날 꽃잎 깔아둔 길을 걸으며
아름다운 사월을 각인하게 되지요

덥지도 춥지도 않을 따사로운 햇살은 가난한 풀꽃들의 가슴을 어루만지고
아파트 앞 화단에 누구의 기쁨이 될 꽃들을 다독이겠지요

더 아름다워진 문장을 읽습니다 시적 묘사도 곱구요
참 오랜만입니다 이장희 시인님 반가움 가득합니다.
     
이장희 17-04-11 20:07
 
4월달은 꽃의 달 인것 같아요.
개나리, 목련, 철쭉, 라일락 등등 꽃이름을  잘몰라 ㅎㅎ
제목은 4월이라 해놓고 엉뚱한 방향으로 갔는지 모르겠네요.
4월달을 제일 좋아하다 보니 시는 써야겠고
오랜만이라 많이 감이 떨어집니다.
그래도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드려요.
저도 오랜만에 뵈어 넘 반갑네요.
잘 지내셨죠!
나들이 하기 좋은 날들이 이어지는데 비오기 전 나들이 다녀 오세요.
늘 건필하소서, 마로양 시인님.
김태운. 17-04-11 19:56
 
그늘과 햇볕이 수평을 유지하는 정오의 자태///

위대한 발견, ㅎㅎ
그 힘이 팽팽하겟습니다
만유인력처럼...

묘사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장희 17-04-11 20:06
 
오랜만 입니다 시인님.
칭찬을 해 주시니 넘 기쁘네요.
좋은 구절도 있어 다행입니다.
좀 더 좋은 시로 만나겠습니다.
좋은 계절 행복하소서.
늘 건필하소서, 김태운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82 가을 山寺 (6) 봄뜰123 08-20 98
3281 고장난 밥솥 (2) 은린 08-20 69
3280 일인시위 (4) 전영란 08-19 86
3279 대숲 소리 (9) 라라리베 08-19 100
3278 카트 (4) 맥노리 08-18 89
3277 검은 백조 (10) 한뉘 08-18 166
3276 공동묘지 앞 가이스카향나무 (8) 김 인수 08-18 147
3275 부자유친 (4) 최경순s 08-18 104
3274 수양버들 김운산 08-18 188
3273 페이드아웃 하는 남자 이주원 08-17 157
3272 별을 달다 (8) 최경순s 08-17 167
3271 허물 (12) 라라리베 08-17 132
3270 지난 여름의 재구성 봄뜰123 08-15 171
3269 감천항에서 초보운전대리 08-15 132
3268 그가 온 것이다 초록을 위하여 정석촌 08-15 143
3267 육첩방(六疊房), 윤동주 (10) 최현덕 08-15 169
3266 바람의 얼굴 봄뜰123 08-14 178
3265 티타임 이장희 08-14 149
3264 대상포진 (2) 잡초인 08-14 157
3263 어느 요리사의 과거 (12) 한뉘 08-14 166
3262 갑질 이영균 08-14 162
3261 공덕수 08-14 122
3260 첫사랑 (8) 두무지 08-13 155
3259 거미 전영란 08-12 181
3258 바람 (2) 이영균 08-12 248
3257 어둠은 빛의 또 다른 얼굴 힐링 08-12 95
3256 화성으로 가는 버스 (1) 달팽이걸음 08-12 94
3255 노각 (2) 박성우 08-11 185
3254 가을 예감 (4) 김 인수 08-11 253
3253 누구신가요 (8) 최현덕 08-10 330
3252 죽여야 사는 남자 (8) 은린 08-10 267
3251 어머니 (14) 라라리베 08-10 190
3250 無名 (1) 목헌 08-10 140
3249 공사장에서 지는 어느 별 (3) 잡초인 08-10 160
3248 기적 (4) 쇄사 08-09 158
3247 영지 ( 影池): 그림자 연못 (4) 泉水 08-09 121
3246 열대야 (1) 글지 08-09 117
3245 아버지 (퇴고) (12) 라라리베 08-09 182
3244 부조(浮彫) (2) 숯불구이 08-09 98
3243 에움 길 (12) 최현덕 08-09 149
3242 더위가 녹다 이영균 08-09 205
3241 여행자의 꿈 (1) 泉水 08-09 100
3240 지금 아무르박 08-08 130
3239 여름밤의 허밍 (8) 라라리베 08-08 167
3238 오래 살아 남을 이야기 (10) 한뉘 08-07 168
3237 하늘음악을 생각하다가 (3) 泉水 08-07 128
3236 계단을 내려와서 (1) jinkoo 08-07 109
3235 소지(小池) (1) 泉水 08-07 104
3234 깊은 골, 흠한골 (10) 최현덕 08-07 187
3233 술병 (1) 칼라피플 08-07 135
3232 몽당 (4) 무의(無疑) 08-06 172
3231 그림자 (6) 붉은나비 08-06 142
3230 무풍의 휴일 泉水 08-06 105
3229 산에 오르며 (1) 풍설 08-06 130
3228 트랙 (10) 라라리베 08-06 133
3227 감동, 그 자체 공덕수 08-06 108
3226 붓다 (7) 공덕수 08-06 144
3225 꺼낸다 (1) 초보운전대리 08-05 104
3224 1.17 (2) 윤희승 08-05 136
3223 명성황후 (퇴고) (10) 라라리베 08-05 138
3222 포공영 연가 (2) 공덕수 08-05 97
3221 거신(巨身)의 꿈, 연환기(連環期) 泉水 08-05 89
3220 은하 뱃길 999, 湖巖 08-05 86
3219 울음으로 낳는 계절 자운0 08-04 251
3218 미운 기억 (12) 최현덕 08-04 235
3217 막차 (8) 라라리베 08-04 156
3216 오골계 공덕수 08-04 115
3215 수련 泉水 08-03 124
3214 사금파리의 눈 , 그 빛 정석촌 08-03 193
3213 별리 (別離 ) (12) 라라리베 08-03 1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