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07 10:55
 글쓴이 : 한뉘
조회 : 125  


친숙과 낯섦 사이


명암을 넣기 위해 원주민을 떼어낸다
구석구석 숨겨진 일기장의 
구불구불한 샛길이 사라지고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아이들을 지운다
숨결놀이를 하던 동산이 사라진다
양감의 균형을 위한 내부를 비워낸 평상 위 식탁
들어가는 사람 없는 달빛을 훔친 검은 문틈 안으로 
묘사를 위해 사라진 고양이의 윤기 있던 수염만 곧추서있는
마지막 풍경을 떠낸 화집

색이 뽑힌 에덴의 동쪽 
담쟁이 넝쿨 무너진 
일당을 받고 사라진 불안한 단역의 골목 밑동으로
별자리를 더듬어 숨어드는 이야기들
뽀드득거리는 
골목의 재생을 지켜보고 있다

친숙과 낯섦
두 개의 도시가 섞인다
고충이 음소거 되거나 노동의 수고로움이 보존되거나
누워있는 골목과 새로 앉을 신작로
같은 주소 다른 정서 
다 같은 평등이라 말하는 궤도

전당포에 맡겨놓은 눈물이 사라짐을 끝으로
한귄의 화집이 지상에서 사라진다

길 건너 세간살이 불빛들 사이 사이 
만장이 두리번거리는 저녁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01:03 창작시에서 복사 됨]

책벌레09 17-04-07 11:07
 
묘사의 힘!
좋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한뉘 17-04-07 13:56
 
감사합니다^^
책벌레09 시인님
정밀묘사로 드러나는
세세한 봄 가득 채우시길 바랍니다
마로양 17-04-07 12:17
 
깊은 내면의 아름다움으로 수놓은 문장 멋집니다
시적 표현들이 좋고 세련된 문장의 구사가 아름답습니다.

친숙과 낮섦의 시제로 시적화자의 깊은 심상으로 몰고가는 문장의 표현이 좋습니다.
깊은 숙고로 피어낸 한송이 시를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부려뜨렸을까 라는 생각에 애잔하기도 하구요
좋은시 읽고 갑니다 한뉘 시인 님
     
한뉘 17-04-07 14:01
 
늘 입혀주시는 색들로
마냥 즐거운 봄 맞이하고 있습니다^^
듬성듬성 비어있는 부분들
덧칠 해주시는 덕분에 가끔은
비어있는 부분을 덮기도 합니다
감사드립니다
마로양 시인님^^
코끝에 전해지는 봄향
그윽한 시선에 가득 담기는
하루 하루 되십시요^^
추영탑 17-04-07 12:33
 
친숙에서 낯섦으로 건너가기 위해
준비해둔 소품들은

드디어 친숙함에 동화되어 하나의 풍경을
완성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생판 다른 정서가 한 색깔로 동회되어 가는
과정에서 느끼는 질서 밖의 질서를
만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
     
한뉘 17-04-07 14:06
 
질서 위에 질서를 간직하신
추시인님의 깊음 조금씩
베끼고 있습니다^^
모든 낯섦도 경계가 엷어지면
친숙해 지겠지요
삶도 그러하길 늘 바라는 마음입니다
따스한 볕 가득 채우시는
봄날 되십시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두무지 17-04-07 13:49
 
현대개발로 변모하는 어느 지역의 아픔을
표현한 듯 합니다. 친숙과 낯설음 사이에서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많은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신음해야 하는 우리의 현실이
조명된 듯 합니다.
너무 잘 쓴 시를 읽고 갑니다
건필과 평안을 빕니다
한뉘 17-04-07 14:13
 
사라지지 말아야 할
골목길이 그리웠습니다
어린시절 추억이 모여있는 길
윤곽이라도 남아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면 그리 서운하지는
않을텐데 하는 마음이구요^^
얻지는 못해도 잃치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두무지 시인님^^
편안한 오후 보내십시요
은영숙 17-04-07 18:47
 
한뉘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가운 우리 시인님!
나같이 질 낮은 얕은 물에서 노는 물고기처럼
가까히 번접 할 수 없는 고차원의 시를 쓰시는
명 시인님의 시상과 시향에는 감히 댓글도 달기 부끄럽습니다

시인님 뜨락에 못 넘보는 이유를 아시겠지요??!!
그렇구나!! 하고 이해 해 주시옵소서
몇번을 읽고 또 읽고 갑니다

친숙과 낯섦 사이// 를 어떤 화폭의 명암을 다루듯
세밀한 관찰법으로 비교 수록한 명시는 또 한번 우수작의
금메달이 될 것 같습니다
찬사와 갈채를 아낌없이 보냅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행보 되시옵소서!
한뉘 시인님!
한뉘 17-04-08 11:39
 
은영숙 시인님
감사합니다^^
너무도 과한 말씀 송구할 뿐입니다
하찮고 남루한 글에 무한의
애정어린 말씀 몸들 바를 모르겠습니다
건강 유념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은영숙 시인님^^
동피랑 17-04-08 19:42
 
옛것을 버리고 새것을 맞이하는 일은 시간뿐 아니라 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낡아서 버려야 할 것도 있겠고 새롭다고 해서 다 좋은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시대에 맞지 않는 정신은 누구나
깨쳐야 사회에 눈총을 안 받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또한, 획일적으로 추진하는 일들은 천편일률이라서 부수고 쌓아
올리는 콘크리트 문화 역시 우리의 정체성을 죽이고 삶의 본질적 행복을 물질의 척도로 보는 것 같기만 하고요.
비유를 통해 밀도 높게 그려주신 명화 눈부시게 감상하였습니다.
한뉘님, 향긋한 봄날 되세요.
한뉘 17-04-08 22:39
 
감사합니다^^
동피랑 시인님
깊은 시심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되는 세상인지라
조금은 더디게 무럭무럭 늙어가는
빛바랜 풍경에 많은 위로를 받습니다
따뜻한 말씀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봄 기운 가득 받으시는
좋은 날 되십시요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41 이내 (11) 김 인수 04-20 141
2840 악어 가방 (3) 힐링 04-19 51
2839 여유 (6) 이장희 04-19 88
2838 이사 (6) 시엘06 04-19 124
2837 검은 봉지 형식2 04-19 53
2836 북악산 엉덩이 바위 (2) 맛살이 04-19 61
2835 모둠냄비에 낮술 한 잔 /추영탑 (8) 추영탑 04-19 57
2834 섬이 추는 봄의 왈츠 (4) 김태운. 04-19 61
2833 민낯, 선(善), … 손성태 04-19 70
2832 시 도둑 (2) 자운0 04-19 84
2831 낮술 (5) 쇄사 04-19 118
2830 은하철도 (6) 시엘06 04-17 178
2829 바위섬을 옮기며 박성우 04-17 90
2828 미스터리 느와르 (4) 한뉘 04-17 109
2827 자갈치 (1) 정국희 04-17 81
2826 먼지 그, 한숨 자락 (1) 잡초인 04-17 140
2825 금수저 (7) 힐링 04-16 105
2824 홍어 아무르박 04-15 91
2823 나와 남이 되는 것 헤엄치는새 04-14 107
2822 (이미지 1) 꽃 겨운 오후 (1) 이포 04-14 249
2821 (이미지12) 외할머니 (2) 자운0 04-14 173
2820 (이미지 10) 펄 이포 04-14 168
2819 (이미지 10) 줄넘기 (5) 쇄사 04-14 158
2818 <이미지 4> 노아 명주5000 04-13 116
2817 <이미지 10> 인간의 뿌리 명주5000 04-13 123
2816 (이미지 8)점 아무르박 04-13 81
2815 <이미지1> 벚나무 밑에서 (8) 현탁 04-12 203
2814 【이미지6】바오바브 (7) 활연 04-12 278
2813 <이미지 1> 스물 (2) 붉은나비 04-12 81
2812 【이미지11】염鹽 (2) 잡초인 04-12 154
2811 이미지 시 1번 (식물인간) 칼라피플 04-12 87
2810 (이미지 5) 균열 (crack) 이포 04-12 187
2809 [이미지]심장을 향하여 이분음표 04-12 79
2808 <이미지 7> 나이테 (6) 소낭그 04-12 136
2807 <이미지 1 > 분홍 오드아이1 04-12 97
2806 (이미지 14) 까뭇한 맛 이포 04-11 196
2805 【이미지8】매물도에서 (14) 활연 04-11 278
2804 <이미지4,12> 4월의 크리스마스 (2) 붉은나비 04-11 85
2803 (이미지7)옹이 초보운전대리 04-11 82
2802 <이미지 1> 봄의 효과 (12) 시엘06 04-11 195
2801 [이미지 1번] 봄, 소풍 (1) 김민선 04-11 92
2800 【이미지13】봄은 (2) 잡초인 04-11 138
2799 <이미지 7> 지문 읽기 달팽이걸음 04-11 82
2798 (이미지 3)꿈길 아무르박 04-10 76
2797 <이미지 13> 천국으로 가는 계단 (8) 시엘06 04-10 156
2796 (이미지12)등 뒤의 봄 (10) 한뉘 04-10 139
2795 (이미지1) 꽃길 목조주택 04-10 140
2794 (이미지 12) 반영 이포 04-10 193
2793 【이미지4】희망 혹은 절망 (6) 잡초인 04-10 191
2792 (이미지13)뜨거운 꽃 (1) 초보운전대리 04-10 77
2791 (이미지 13) 화서(花序) 최경순s 04-10 136
2790 <이미지13 > 이 세상 꽃 중에서 달팽이걸음 04-10 83
2789 (이미지 4) 나무고래 별자리 이포 04-09 193
2788 <이미지 2> 세븐스 코드 (2) 공잘 04-09 179
2787 (이미지 10) 오독과 난독 달팽이걸음 04-09 74
2786 <이미지 11> 세상안으로 내던져지다 붉은나비 04-08 71
2785 (이미지1) 다시 여자 자운0 04-08 107
2784 (이미지 7) 숨결 한 토막 이포 04-08 190
2783 【이미지10】각인 (6) 활연 04-07 253
2782 < 이미지 3 > 정체 오드아이1 04-07 87
2781 【이미지1】수목장(樹木葬) (8) 동피랑 04-07 169
2780 (이미지 3) 물거울 물끄러미 (2) 이포 04-07 196
2779 [이미지8] 잠시 나타났다 사라지는 (1) 미스터사이공 04-07 89
2778 【이미지9】문화부 대기자 (4) 동피랑 04-07 125
2777 (이미지11)친숙과 낯섦 사이 (12) 한뉘 04-07 126
2776 (이미지 4) 24시 (3) 무의(無疑) 04-07 107
2775 <이미지1>벚꽃 장모님 (1) 초보운전대리 04-07 85
2774 무표정 (2) 오드아이1 04-13 111
2773 Not-so-super Mario (2) 이주원 04-13 96
2772 창문 칼라피플 04-12 1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