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07 10:55
 글쓴이 : 한뉘
조회 : 272  


친숙과 낯섦 사이


명암을 넣기 위해 원주민을 떼어낸다
구석구석 숨겨진 일기장의 
구불구불한 샛길이 사라지고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아이들을 지운다
숨결놀이를 하던 동산이 사라진다
양감의 균형을 위한 내부를 비워낸 평상 위 식탁
들어가는 사람 없는 달빛을 훔친 검은 문틈 안으로 
묘사를 위해 사라진 고양이의 윤기 있던 수염만 곧추서있는
마지막 풍경을 떠낸 화집

색이 뽑힌 에덴의 동쪽 
담쟁이 넝쿨 무너진 
일당을 받고 사라진 불안한 단역의 골목 밑동으로
별자리를 더듬어 숨어드는 이야기들
뽀드득거리는 
골목의 재생을 지켜보고 있다

친숙과 낯섦
두 개의 도시가 섞인다
고충이 음소거 되거나 노동의 수고로움이 보존되거나
누워있는 골목과 새로 앉을 신작로
같은 주소 다른 정서 
다 같은 평등이라 말하는 궤도

전당포에 맡겨놓은 눈물이 사라짐을 끝으로
한귄의 화집이 지상에서 사라진다

길 건너 세간살이 불빛들 사이 사이 
만장이 두리번거리는 저녁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01:03 창작시에서 복사 됨]

책벌레09 17-04-07 11:07
 
묘사의 힘!
좋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한뉘 17-04-07 13:56
 
감사합니다^^
책벌레09 시인님
정밀묘사로 드러나는
세세한 봄 가득 채우시길 바랍니다
마로양 17-04-07 12:17
 
깊은 내면의 아름다움으로 수놓은 문장 멋집니다
시적 표현들이 좋고 세련된 문장의 구사가 아름답습니다.

친숙과 낮섦의 시제로 시적화자의 깊은 심상으로 몰고가는 문장의 표현이 좋습니다.
깊은 숙고로 피어낸 한송이 시를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부려뜨렸을까 라는 생각에 애잔하기도 하구요
좋은시 읽고 갑니다 한뉘 시인 님
     
한뉘 17-04-07 14:01
 
늘 입혀주시는 색들로
마냥 즐거운 봄 맞이하고 있습니다^^
듬성듬성 비어있는 부분들
덧칠 해주시는 덕분에 가끔은
비어있는 부분을 덮기도 합니다
감사드립니다
마로양 시인님^^
코끝에 전해지는 봄향
그윽한 시선에 가득 담기는
하루 하루 되십시요^^
추영탑 17-04-07 12:33
 
친숙에서 낯섦으로 건너가기 위해
준비해둔 소품들은

드디어 친숙함에 동화되어 하나의 풍경을
완성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생판 다른 정서가 한 색깔로 동회되어 가는
과정에서 느끼는 질서 밖의 질서를
만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
     
한뉘 17-04-07 14:06
 
질서 위에 질서를 간직하신
추시인님의 깊음 조금씩
베끼고 있습니다^^
모든 낯섦도 경계가 엷어지면
친숙해 지겠지요
삶도 그러하길 늘 바라는 마음입니다
따스한 볕 가득 채우시는
봄날 되십시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두무지 17-04-07 13:49
 
현대개발로 변모하는 어느 지역의 아픔을
표현한 듯 합니다. 친숙과 낯설음 사이에서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많은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신음해야 하는 우리의 현실이
조명된 듯 합니다.
너무 잘 쓴 시를 읽고 갑니다
건필과 평안을 빕니다
한뉘 17-04-07 14:13
 
사라지지 말아야 할
골목길이 그리웠습니다
어린시절 추억이 모여있는 길
윤곽이라도 남아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면 그리 서운하지는
않을텐데 하는 마음이구요^^
얻지는 못해도 잃치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두무지 시인님^^
편안한 오후 보내십시요
은영숙 17-04-07 18:47
 
한뉘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가운 우리 시인님!
나같이 질 낮은 얕은 물에서 노는 물고기처럼
가까히 번접 할 수 없는 고차원의 시를 쓰시는
명 시인님의 시상과 시향에는 감히 댓글도 달기 부끄럽습니다

시인님 뜨락에 못 넘보는 이유를 아시겠지요??!!
그렇구나!! 하고 이해 해 주시옵소서
몇번을 읽고 또 읽고 갑니다

친숙과 낯섦 사이// 를 어떤 화폭의 명암을 다루듯
세밀한 관찰법으로 비교 수록한 명시는 또 한번 우수작의
금메달이 될 것 같습니다
찬사와 갈채를 아낌없이 보냅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행보 되시옵소서!
한뉘 시인님!
한뉘 17-04-08 11:39
 
은영숙 시인님
감사합니다^^
너무도 과한 말씀 송구할 뿐입니다
하찮고 남루한 글에 무한의
애정어린 말씀 몸들 바를 모르겠습니다
건강 유념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은영숙 시인님^^
동피랑 17-04-08 19:42
 
옛것을 버리고 새것을 맞이하는 일은 시간뿐 아니라 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낡아서 버려야 할 것도 있겠고 새롭다고 해서 다 좋은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시대에 맞지 않는 정신은 누구나
깨쳐야 사회에 눈총을 안 받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또한, 획일적으로 추진하는 일들은 천편일률이라서 부수고 쌓아
올리는 콘크리트 문화 역시 우리의 정체성을 죽이고 삶의 본질적 행복을 물질의 척도로 보는 것 같기만 하고요.
비유를 통해 밀도 높게 그려주신 명화 눈부시게 감상하였습니다.
한뉘님, 향긋한 봄날 되세요.
한뉘 17-04-08 22:39
 
감사합니다^^
동피랑 시인님
깊은 시심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되는 세상인지라
조금은 더디게 무럭무럭 늙어가는
빛바랜 풍경에 많은 위로를 받습니다
따뜻한 말씀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봄 기운 가득 받으시는
좋은 날 되십시요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두무지 17-04-25 14:04
 
우수작에 뽑히신 것 축하를 진심으로 드립니다
더 많은 건필과 발전을 기대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57 수선집 주인 /추영탑 (12) 추영탑 05-23 96
2956 당신이 알거나 혹은 모를 (7) 한뉘 05-23 106
2955 구름 잡는 날 창동교 05-23 78
2954 혼잣말 (6) 한뉘 05-22 109
2953 허공의 허기와 바다와 /추영탑 (12) 추영탑 05-22 64
2952 메탈 슬러그 (8) 활연 05-22 259
2951 소나무 가지에 걸린 달 정석촌 05-20 230
2950 달빛 푸른 밤 (6) 쇠스랑 05-20 126
2949 마릴린 목련 (2) 쇄사 05-20 112
2948 중심이 삭제된 운동의 법칙 /추영탑 (7) 추영탑 05-19 96
2947 화해 (1) 초보운전대리 05-18 101
2946 1980년의 봄(5.18) 명주5000 05-18 131
2945 기회 (3) 이장희 05-18 88
2944 오월의 노래[퇴고] (4) 최현덕 05-18 129
2943 굽을 깍다 (1) 잡초인 05-17 135
2942 서해에서도 그려지는 독도 이포 05-16 178
2941 우럭이 뜰채에게 /추영탑 (8) 추영탑 05-16 92
2940 우리들의 무기 오드아이1 05-16 109
2939 빨간 립스틱 (2) 이장희 05-15 98
2938 아카시아 젖병 (9) 책벌레09 05-15 117
2937 변명 오드아이1 05-15 113
2936 난해를 넘어온 앨버트로스와 낙타와 /추영탑 (14) 추영탑 05-15 89
2935 존재와 무덤( 이미지 시 8번) 칼라피플 05-15 128
2934 라두면을 끓이다 (1) 이주원 05-15 89
2933 닮은 얼굴 (1) 오드아이1 05-14 118
2932 【이미지5】하루살이 (2) 잡초인 05-15 160
2931 [이미지 5] 어느 경계에서 (12) 김 인수 05-15 137
2930 (이미지 1) 희망 위를 걷다 (2) 라라리베 05-15 90
2929 【이미지12】십자로 진혼곡 (2) 잡초인 05-15 120
2928 (이미지 11) 卜 (2) 쇄사 05-15 82
2927 <이미지2 >어린 왕자에게 (2) 달팽이걸음 05-15 80
2926 <이미지 12> 유유 사용법 공잘 05-15 169
2925 (이미지 4) 나는 짱뚱어 (6) 두무지 05-14 79
2924 < 이미지 14 > 아직도 겨울 편지 달팽이걸음 05-15 99
2923 <이미지7> 나의 시인에게 가을물 05-13 106
2922 【이미지12】갯벌, 짱뚱어에게 묻다 (1) 잡초인 05-13 139
2921 (이미지 5) 순덕(順德) (3) 쇄사 05-13 118
2920 (이미지 12) 간척지 (6) 두무지 05-13 85
2919 [이미지 7] 동주 슈뢰딩거 05-13 100
2918 【이미지2】수면과 수면사이 (4) 잡초인 05-12 177
2917 【이미지1】툴파 (5) 활연 05-12 227
2916 (이미지 2) 나무와 사람 (8) 두무지 05-12 108
2915 이미지 10, 지팡이 /추영탑 (10) 추영탑 05-12 76
2914 이미지 7, 태평양을 다시 건너려면 /추영탑 (8) 추영탑 05-12 82
2913 <이미지 4> 자전거가 지나가면 휘파람이 남는다 (2) 시엘06 05-11 186
2912 (이미지 10) 100세, 죽음 앞에서는 통증도 두렵다 (5) 최경순s 05-11 219
2911 <이미지 15> 벌컥 (17) 소낭그 05-11 251
2910 (이미지 12) 출산의 목격 (2) 맛살이 05-10 104
2909 (이미지 4) 판화, 긴 머리 여인상을 보며 (2) 이포 05-10 213
2908 (이미지 9) 빈 의자 (4) 최경순s 05-10 164
2907 <'이미지'15> 비상구 (14) callgogo 05-10 144
2906 【이미지9】장미의 귀환 (2) 잡초인 05-10 225
2905 < 이미지 10 > 하얀 철쭉 (2) 오드아이1 05-10 165
2904 < 이미지 8 > 두번째 오드아이1 05-09 102
2903 (이미지4)민화의 골목 (12) 한뉘 05-09 198
2902 이미지 3, 캘리 그라피* /추영탑 (6) 추영탑 05-09 95
2901 (이미지 10) 세월아! 맛살이 05-09 139
2900 【이미지14】운명이다 (7) 활연 05-08 330
2899 <이미지1>한반도 (2) 손성태 05-08 127
2898 <이미지 7> 동주 (4) 책벌레09 05-08 116
2897 <이미지7> 고독학 개론 (12) 시엘06 05-08 217
2896 <'이미지' 5>투병鬪病 (10) callgogo 05-08 133
2895 (이미지8)가위바위보 (4) 자운0 05-08 249
2894 (이미지10)어떤 평가회 (4) 한뉘 05-08 136
2893 <이미지 4 > 그런거 아닐까요 (3) 오드아이1 05-08 120
2892 할머니의 달력 은린 05-13 75
2891 비의 날개 (2) 책벌레09 05-12 111
2890 붉은 도장 (2) 오드아이1 05-11 96
2889 전방의 봄 (1) 형식2 05-09 122
2888 귀로(歸路) (1) 이포 05-09 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