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07 10:55
 글쓴이 : 한뉘
조회 : 435  


친숙과 낯섦 사이


명암을 넣기 위해 원주민을 떼어낸다
구석구석 숨겨진 일기장의 
구불구불한 샛길이 사라지고
질감을 표현하기 위해 아이들을 지운다
숨결놀이를 하던 동산이 사라진다
양감의 균형을 위한 내부를 비워낸 평상 위 식탁
들어가는 사람 없는 달빛을 훔친 검은 문틈 안으로 
묘사를 위해 사라진 고양이의 윤기 있던 수염만 곧추서있는
마지막 풍경을 떠낸 화집

색이 뽑힌 에덴의 동쪽 
담쟁이 넝쿨 무너진 
일당을 받고 사라진 불안한 단역의 골목 밑동으로
별자리를 더듬어 숨어드는 이야기들
뽀드득거리는 
골목의 재생을 지켜보고 있다

친숙과 낯섦
두 개의 도시가 섞인다
고충이 음소거 되거나 노동의 수고로움이 보존되거나
누워있는 골목과 새로 앉을 신작로
같은 주소 다른 정서 
다 같은 평등이라 말하는 궤도

전당포에 맡겨놓은 눈물이 사라짐을 끝으로
한귄의 화집이 지상에서 사라진다

길 건너 세간살이 불빛들 사이 사이 
만장이 두리번거리는 저녁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01:03 창작시에서 복사 됨]

책벌레09 17-04-07 11:07
 
묘사의 힘!
좋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한뉘 17-04-07 13:56
 
감사합니다^^
책벌레09 시인님
정밀묘사로 드러나는
세세한 봄 가득 채우시길 바랍니다
마로양 17-04-07 12:17
 
깊은 내면의 아름다움으로 수놓은 문장 멋집니다
시적 표현들이 좋고 세련된 문장의 구사가 아름답습니다.

친숙과 낮섦의 시제로 시적화자의 깊은 심상으로 몰고가는 문장의 표현이 좋습니다.
깊은 숙고로 피어낸 한송이 시를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부려뜨렸을까 라는 생각에 애잔하기도 하구요
좋은시 읽고 갑니다 한뉘 시인 님
     
한뉘 17-04-07 14:01
 
늘 입혀주시는 색들로
마냥 즐거운 봄 맞이하고 있습니다^^
듬성듬성 비어있는 부분들
덧칠 해주시는 덕분에 가끔은
비어있는 부분을 덮기도 합니다
감사드립니다
마로양 시인님^^
코끝에 전해지는 봄향
그윽한 시선에 가득 담기는
하루 하루 되십시요^^
추영탑 17-04-07 12:33
 
친숙에서 낯섦으로 건너가기 위해
준비해둔 소품들은

드디어 친숙함에 동화되어 하나의 풍경을
완성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생판 다른 정서가 한 색깔로 동회되어 가는
과정에서 느끼는 질서 밖의 질서를
만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
     
한뉘 17-04-07 14:06
 
질서 위에 질서를 간직하신
추시인님의 깊음 조금씩
베끼고 있습니다^^
모든 낯섦도 경계가 엷어지면
친숙해 지겠지요
삶도 그러하길 늘 바라는 마음입니다
따스한 볕 가득 채우시는
봄날 되십시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두무지 17-04-07 13:49
 
현대개발로 변모하는 어느 지역의 아픔을
표현한 듯 합니다. 친숙과 낯설음 사이에서
얻는 것 보다 잃는 것이 많은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신음해야 하는 우리의 현실이
조명된 듯 합니다.
너무 잘 쓴 시를 읽고 갑니다
건필과 평안을 빕니다
한뉘 17-04-07 14:13
 
사라지지 말아야 할
골목길이 그리웠습니다
어린시절 추억이 모여있는 길
윤곽이라도 남아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면 그리 서운하지는
않을텐데 하는 마음이구요^^
얻지는 못해도 잃치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두무지 시인님^^
편안한 오후 보내십시요
은영숙 17-04-07 18:47
 
한뉘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가운 우리 시인님!
나같이 질 낮은 얕은 물에서 노는 물고기처럼
가까히 번접 할 수 없는 고차원의 시를 쓰시는
명 시인님의 시상과 시향에는 감히 댓글도 달기 부끄럽습니다

시인님 뜨락에 못 넘보는 이유를 아시겠지요??!!
그렇구나!! 하고 이해 해 주시옵소서
몇번을 읽고 또 읽고 갑니다

친숙과 낯섦 사이// 를 어떤 화폭의 명암을 다루듯
세밀한 관찰법으로 비교 수록한 명시는 또 한번 우수작의
금메달이 될 것 같습니다
찬사와 갈채를 아낌없이 보냅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행보 되시옵소서!
한뉘 시인님!
한뉘 17-04-08 11:39
 
은영숙 시인님
감사합니다^^
너무도 과한 말씀 송구할 뿐입니다
하찮고 남루한 글에 무한의
애정어린 말씀 몸들 바를 모르겠습니다
건강 유념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은영숙 시인님^^
동피랑 17-04-08 19:42
 
옛것을 버리고 새것을 맞이하는 일은 시간뿐 아니라 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낡아서 버려야 할 것도 있겠고 새롭다고 해서 다 좋은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시대에 맞지 않는 정신은 누구나
깨쳐야 사회에 눈총을 안 받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또한, 획일적으로 추진하는 일들은 천편일률이라서 부수고 쌓아
올리는 콘크리트 문화 역시 우리의 정체성을 죽이고 삶의 본질적 행복을 물질의 척도로 보는 것 같기만 하고요.
비유를 통해 밀도 높게 그려주신 명화 눈부시게 감상하였습니다.
한뉘님, 향긋한 봄날 되세요.
한뉘 17-04-08 22:39
 
감사합니다^^
동피랑 시인님
깊은 시심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되는 세상인지라
조금은 더디게 무럭무럭 늙어가는
빛바랜 풍경에 많은 위로를 받습니다
따뜻한 말씀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봄 기운 가득 받으시는
좋은 날 되십시요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두무지 17-04-25 14:04
 
우수작에 뽑히신 것 축하를 진심으로 드립니다
더 많은 건필과 발전을 기대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85 부패 윤희승 07-23 106
3184 평상의 꿈 (6) 코스모스갤럭시 07-22 113
3183 토끼 시엘06 07-20 145
3182 연잎 위 개구리 책벌레09 07-20 89
3181 폭염 경보 오드아이1 07-20 109
3180 오이를 먹다가 해리성장애 07-20 95
3179 농자는 예수 (2) 이영균 07-20 187
3178 비너스의 눈물 (10) 라라리베 07-20 135
3177 불가촉천민(不可觸賤民) (4) 동피랑 07-20 138
3176 호수는 가슴으로 운다 (6) 두무지 07-20 110
3175 먼길 (4) 활연 07-20 248
3174 상사화 꽃 (1) 칼라피플 07-19 117
3173 그녀의 좌표는 평행선이다 붉은나비 07-19 93
3172 세답洗踏 (1) 잡초인 07-19 127
3171 목련을 베다 아무르박 07-19 130
3170 회전목마 (4) 시엘06 07-19 140
3169 바닷가 상차림 /추영탑 (10) 추영탑 07-19 123
3168 불어라, 꽃나팔 (4) 자운0 07-19 110
3167 절편의 발생 (3) 활연 07-19 197
3166 여름 편지 .3 (3) 오드아이1 07-18 171
3165 미덕 (2) 공덕수 07-16 134
3164 나무 베어낸 자리 정석촌 07-16 115
3163 옥수수 껍질을 벗기며 (1) 감디골 07-16 105
3162 수박 행진곡 (4) 맛살이 07-16 119
3161 (이미지 13) 발상의 전환 이영균 07-12 220
3160 <이미지5> 동백하젓 자운0 07-12 164
3159 (이미지 4) 서른다섯의 새벽 (4) 라라리베 07-12 157
3158 (이미지2)구름백마 초보운전대리 07-12 109
3157 <이미지 8> 식물인간 붉은나비 07-12 98
3156 [이미지 3] 허공 끝에 점 하나 (14) 최현덕 07-12 180
3155 <이미지 14>맨발이 위풍당당 붉은나비 07-12 77
3154 (이미지 8) 분(粉) 이영균 07-12 209
3153 (이미지 14) 무심無心 아무르박 07-12 143
3152 【이미지8】진전震顫 혹은 나를 지우는 떨림 (2) 잡초인 07-11 148
3151 (이미지 6) 어떤 인연 (8) 라라리베 07-11 185
3150 (이미지 5) 고서(古書) 이영균 07-11 205
3149 (이미지10) 몽돌(모오리돌) 해안 泉水 07-11 77
3148 (이미지 4) 지존至尊 아무르박 07-11 93
3147 【이미지2】너랑 살아보고 싶다 (5) 활연 07-11 280
3146 (이미지 10) 바다의 축제 (1) 코스모스갤럭시 07-11 93
3145 [이미지] 아그리파와의 동거 (2) 공덕수 07-10 110
3144 <이미지 14> 그리움 (6) 오드아이1 07-10 157
3143 (이미지 11) 나무가 하늘에 오르는 길은 (2) 아무르박 07-10 109
3142 【이미지8】적 (6) 활연 07-10 194
3141 (이미지10) 바다의 알들 초보운전대리 07-10 90
3140 (이미지8) 닉명 (12) 한뉘 07-10 160
3139 <이미지 10> 조약돌의 시간 (2) 시엘06 07-10 177
3138 【이미지11】 문 (5) 활연 07-10 221
3137 (이미지 8) 어느 치매 노인의 고백 (14) 라라리베 07-10 135
3136 (이미지2) 상승의 빛 泉水 07-10 60
3135 이미지2) 구름아파트 초보운전대리 07-09 93
3134 (이미지13)사기분양에 갈라지고 초보운전대리 07-09 102
3133 (이미지 11) 당신은 고독하십니까 (6) 라라리베 07-09 150
3132 【이미지 10】욕지도 춘정 (6) 동피랑 07-09 183
3131 【이미지 2】자본마(資本馬) (2) 동피랑 07-09 225
3130 [이미지] 대밭에 뱀이 많은 이유 (4) 공덕수 07-09 141
3129 【이미지 14】넋굿 (5) 동피랑 07-09 140
3128 [이미지] 토룡 (2) 공덕수 07-09 113
3127 [이미지 2] 궤적軌跡, 누구나 이탈한다 (16) 최현덕 07-09 162
3126 [이미지] 나는 凹 입니다. 공덕수 07-08 118
3125 [이미지] 그는 수묵화를 그린다 (2) 공덕수 07-08 150
3124 (이미지 3) 비가 아무르박 07-08 117
3123 (이미지3) 별빛 여행자 泉水 07-08 105
3122 <이미지 15> 사람은 누구나 안에 날개가 있다 붉은나비 07-08 142
3121 (이미지 2) 나탈리 망세와 천사들 (8) 라라리베 07-08 130
3120 【이미지1】나팔꽃 'Morning Glory’ (4) 잡초인 07-08 239
3119 <이미지 11 > 허공의 밥 한 그릇 오드아이1 07-08 150
3118 <이미지 2> 여름편지.2 오드아이1 07-08 126
3117 (이미지14)다리의 이력서 초보운전대리 07-07 130
3116 (이미지 15) 애호박 (4) 최경순s 07-07 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