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07 13:46
 글쓴이 : 동피랑
조회 : 1120  

    

수목장(樹木葬)

 

형광등 불빛 환한 편의점, 모든 발목을 장대비가 데려가고 차가운 진열대 유제품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벌 한 마리

불시착 비행기처럼 머리며, 몸통이며, 다리며, 더듬이가 세상과 교신을 끊었다 자꾸만 주저앉는 자신을 공중에

띄우려 무던히 저었을 날개 접힌 밤, 나는 희고 부드러운 화장지에 죽은 일벌을 감싸며 생각한다 미물이지만 분명

여왕의 핏줄이었을... 


벚나무가 내건 수천 개 꼬마전구 찾아 행차를 나왔을 것이다 그러다가 편의점 유혹에 항로를 이탈했을 것이다 

낯선 유리 벽에 부딪히기도 여러 번, 자유는 날개가 말하고 날개는 누구나 있는 게 아니므로 차라리 부러운 네 

영원한 잠! 비가 그칠 때까지 기다렸다가 벚나무 아래 너를 묻는 아침, 꼬챙이로 흙을 파는데 꽃잎들이 달라붙는다 

꽃삽이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05:29 창작시에서 복사 됨]

이면수화 17-04-07 14:18
 
마지막까지 벌침처럼 쏘네요. 잘 읽었습니다.
     
동피랑 17-04-08 19:57
 
봉침이랄 게 있겠습니까?
그저 넋두리 수준이죠.
이면수화님, 봄 향기 짙은 주말 보내세요.
책벌레09 17-04-07 14:33
 
표현의 깊이가 느껴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동피랑 17-04-08 19:59
 
북웜답게 부지런히 군불을 지펴주시는군요.
책벌레09님, 거듭 고맙습니다.
활연 17-04-07 21:23
 
소소한 것을 소중히 다루는 것이 시의 마음일 것입니다.
시가 어쩐지 피랑님 닮았다, 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는 이 지상에 불시착한 존재들이고 일벌로 살다가 자주 항로 이탈하고
꽃 피는 봄날, 자유처럼 휘날리는 꽃잎처럼 쓸리다가
사소하게 죽을 것이다, 는 생각이 듭니다.
생멸은 많은 함의를 가지고 있는 듯한데, 시를 읽는 동안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깊이 잠들기 위해서 우리는 부단히도 뒤척인다는 생각.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그래야 꽃길도 열리지요.
     
동피랑 17-04-08 20:14
 
벌써 또 한 주일 갔네요. 제 곁에 누군가 방금 있었는데 바람처럼 사라졌네요. 꿈은 아닌 것 같아요. 아침에 큰딸이랑
바람이 남긴 꽃등심을 먹었거든요.
이 좋은 봄날 너무 궁상맞은 글을 두 편씩이나 올려 마을에서 쫓겨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윤이상 국제음악당에 갔는데 KBS
성우가 시를 낭송하니까 갈매기들이 날아가면서 활연활연 하더군요.
남쪽 바다 조류 동지들이 이제 누구의 시가 시대적 흐름에 맞는지 안다는 것이죠.
저는 언제 청승을 떠나 시성을 쌓을지 요원한 길이 캄캄합니다.
무엇이든 잘 푸시고 황금 주말 보내세요.
무의(無疑) 17-04-08 07:41
 
세상에
한낱, 그깟, 고작을
희고 부드러운 꽃잎으로 감싸
심다니....
갈구하는 그 마음을 알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일

겉옷을 벗어도 춥지 않은 건
꽃삽 든 이의 마음이
예까지 미치나 봅니다.
     
동피랑 17-04-08 20:24
 
이 짙은 어둠 태울 불길이 있긴 하겠죠.
무위자연으로 돌아가는 것도 옛말이고 욜씨미 쳇바퀴나 돌려보렵니다.
그런데 어떻게 쓰면 시라고 말하는지 도통 알 수가 없습니다.
슬슬 시의 꽃길이 있다는 소문만 듣고 나서봅니다.
무의님, 멋져요, 사탕해요. 달콤한 나날 지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84 평창 /추영탑 (8) 추영탑 02-17 192
3683 표현의 방식 (10) 정석촌 02-17 276
3682 손난로 박종영 02-17 107
3681 새해 소원 (1) 요세미티곰 02-16 179
3680 한 번도 빵꾸 안 난 가계부 (7) 동피랑 02-16 272
3679 (이미지11) 빈집 (2) 은린 02-13 235
3678 [이미지1] 독거미가 박새를 물고 가는 일몰 무렵 (2) 민낯 02-13 156
3677 (이미지 10) 그 많던 불빛은 어디로 갔을까 (18) 라라리베 02-13 294
3676 (이미지9) 강철봉의 파동은 상습적이다 (9) 한뉘 02-13 220
3675 【이미지13】바지게 (8) 동피랑 02-13 305
3674 [이미지 12]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 (1) 피탄 02-12 131
3673 (이미지 13) 아버지 (2) 샤프림 02-12 186
3672 ( 이미지 11 ) 신생은 느린 걸음이어야 한다 (2) 라라리베 02-12 186
3671 <이미지11>용의 등을 타고 다니며 꽃을 모아서 가장 아름다운 꽃집을… (4) 시엘06 02-12 251
3670 【이미지15】빨래의 맛 동피랑 02-12 240
3669 【이미지10】신은 왜! (1) 잡초인 02-12 197
3668 <이미지 14> 나쁜 운명처럼 해가 저문다 그믐밤 02-11 176
3667 (이미지5) 20세기 (3) 한뉘 02-11 190
3666 【이미지14】모래의 문장 활연 02-10 288
3665 (이미지3) 봄이 만들어질 때 썸눌 02-10 183
3664 <이미지 7> 메아리 없는 환성 초심자 02-10 148
3663 【이미지7】그리하여 (1) 잡초인 02-10 210
3662 [이미지 6 ] 어느 여류시인의 죽음 (2) 민낯 02-09 250
3661 (이미지15) 아득한 말 (4) 자운0 02-09 243
3660 【이미지10】 돌침대 (8) 동피랑 02-09 267
3659 【이미지2】돌올한 독두 (3) 활연 02-08 300
3658 <이미지 5> 어느 경계인의 절규 초심자 02-08 166
3657 (이미지11) 폐가 목헌 02-08 166
3656 [이미지 10] 왜 거꾸로 차나요 (12) 최현덕 02-07 224
3655 ( 이미지3 ) 아이스 블루 (10) 라라리베 02-07 239
3654 (이미지11) 마침내 폐허 (2) 자운0 02-07 196
3653 ( 이미지 13 ) 가마솥 (8) 정석촌 02-06 366
3652 <이미지10>아버지의 발 (2) 자운0 02-06 208
3651 (이미지11) 아파트 썸눌 02-06 146
3650 [이미지 13] 등에게 미안하지 않소 (14) 최현덕 02-06 276
3649 [이미지 5] 겉장을 가진 슬픔 (4) 그믐밤 02-06 232
3648 【이미지2】당랑 일짱 (7) 동피랑 02-06 258
3647 <이미지 6> 조청 (1) 구십오년생 02-06 229
3646 씨 봐라 (7) 동피랑 02-15 254
3645 동구 나무 (1) 목헌 02-15 117
3644 걸어가는 인도 (2) 부산청년 02-15 139
3643 산채 일기 우수리솔바람 02-14 120
3642 사마귀의 슬픈 욕망 (12) 두무지 02-14 210
3641 퍼스트 미션 하얀풍경 02-14 126
3640 담석 (2) purewater 02-14 118
3639 간고등어 (2) 은린 02-10 219
3638 사당역 (1) 초심자 02-05 249
3637 러브레터 (1) 조현 02-05 238
3636 후조(候鳥) (6) 동피랑 02-05 295
3635 통영 (12) 활연 02-04 432
3634 밤과 아침 사이 (14) 정석촌 02-04 431
3633 겨울 산 목헌 02-03 238
3632 차분하다는 것 (1) 감디골 02-03 180
3631 마령서(馬鈴薯) (6) 동피랑 02-03 276
3630 슈뢰딩거의 꿈 (20) 라라리베 02-03 287
3629 둥근 뿔난 별의 빈칸 메우기 (14) 한뉘 02-02 258
3628 (10) 고나plm 02-02 314
3627 깨어라, 가족 (2) 동피랑 02-02 241
3626 하루의 배후 (10) 라라리베 02-01 278
3625 감기 (10) 최경순s 02-01 283
3624 사해 (3) 그믐밤 01-31 334
3623 목하 (1) 활연 01-31 379
3622 대나무밭에는 음계가 있다 (14) 최현덕 01-31 363
3621 나는 슬픈 詩農입니다 (2) 요세미티곰 01-31 228
3620 (2) 동피랑 01-31 227
3619 해안선 (10) 정석촌 01-30 401
3618 눈이 오는 길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0) 라라리베 01-30 274
3617 갈대 부산청년 01-30 178
3616 단상 (6) 문정완 01-30 372
3615 주안상을 내밀 때는 이렇게 (5) 동피랑 01-29 3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