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07 13:46
 글쓴이 : 동피랑
조회 : 1354  

    

수목장(樹木葬)

 

형광등 불빛 환한 편의점, 모든 발목을 장대비가 데려가고 차가운 진열대 유제품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벌 한 마리

불시착 비행기처럼 머리며, 몸통이며, 다리며, 더듬이가 세상과 교신을 끊었다 자꾸만 주저앉는 자신을 공중에

띄우려 무던히 저었을 날개 접힌 밤, 나는 희고 부드러운 화장지에 죽은 일벌을 감싸며 생각한다 미물이지만 분명

여왕의 핏줄이었을... 


벚나무가 내건 수천 개 꼬마전구 찾아 행차를 나왔을 것이다 그러다가 편의점 유혹에 항로를 이탈했을 것이다 

낯선 유리 벽에 부딪히기도 여러 번, 자유는 날개가 말하고 날개는 누구나 있는 게 아니므로 차라리 부러운 네 

영원한 잠! 비가 그칠 때까지 기다렸다가 벚나무 아래 너를 묻는 아침, 꼬챙이로 흙을 파는데 꽃잎들이 달라붙는다 

꽃삽이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05:29 창작시에서 복사 됨]

이면수화 17-04-07 14:18
 
마지막까지 벌침처럼 쏘네요. 잘 읽었습니다.
     
동피랑 17-04-08 19:57
 
봉침이랄 게 있겠습니까?
그저 넋두리 수준이죠.
이면수화님, 봄 향기 짙은 주말 보내세요.
책벌레09 17-04-07 14:33
 
표현의 깊이가 느껴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동피랑 17-04-08 19:59
 
북웜답게 부지런히 군불을 지펴주시는군요.
책벌레09님, 거듭 고맙습니다.
활연 17-04-07 21:23
 
소소한 것을 소중히 다루는 것이 시의 마음일 것입니다.
시가 어쩐지 피랑님 닮았다, 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는 이 지상에 불시착한 존재들이고 일벌로 살다가 자주 항로 이탈하고
꽃 피는 봄날, 자유처럼 휘날리는 꽃잎처럼 쓸리다가
사소하게 죽을 것이다, 는 생각이 듭니다.
생멸은 많은 함의를 가지고 있는 듯한데, 시를 읽는 동안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깊이 잠들기 위해서 우리는 부단히도 뒤척인다는 생각.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그래야 꽃길도 열리지요.
     
동피랑 17-04-08 20:14
 
벌써 또 한 주일 갔네요. 제 곁에 누군가 방금 있었는데 바람처럼 사라졌네요. 꿈은 아닌 것 같아요. 아침에 큰딸이랑
바람이 남긴 꽃등심을 먹었거든요.
이 좋은 봄날 너무 궁상맞은 글을 두 편씩이나 올려 마을에서 쫓겨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윤이상 국제음악당에 갔는데 KBS
성우가 시를 낭송하니까 갈매기들이 날아가면서 활연활연 하더군요.
남쪽 바다 조류 동지들이 이제 누구의 시가 시대적 흐름에 맞는지 안다는 것이죠.
저는 언제 청승을 떠나 시성을 쌓을지 요원한 길이 캄캄합니다.
무엇이든 잘 푸시고 황금 주말 보내세요.
무의(無疑) 17-04-08 07:41
 
세상에
한낱, 그깟, 고작을
희고 부드러운 꽃잎으로 감싸
심다니....
갈구하는 그 마음을 알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일

겉옷을 벗어도 춥지 않은 건
꽃삽 든 이의 마음이
예까지 미치나 봅니다.
     
동피랑 17-04-08 20:24
 
이 짙은 어둠 태울 불길이 있긴 하겠죠.
무위자연으로 돌아가는 것도 옛말이고 욜씨미 쳇바퀴나 돌려보렵니다.
그런데 어떻게 쓰면 시라고 말하는지 도통 알 수가 없습니다.
슬슬 시의 꽃길이 있다는 소문만 듣고 나서봅니다.
무의님, 멋져요, 사탕해요. 달콤한 나날 지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93 폐지 사냥꾼 (3) 초심자 06-14 95
3992 空, 半, 滿 피탄 06-14 59
3991 옆집 (1) 소드 06-14 103
3990 또라이論 김태운 06-14 83
3989 짝달리기 형식2 06-14 66
3988 여름, 오후 6시 반 (8) 김 인수 06-13 156
3987 소라게의 현대식 집 (6) 힐링 06-13 132
3986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스탠드옷걸이 (2) 형식2 06-13 81
3985 유월의 녹음(綠陰) 泉水 06-11 95
3984 장마 형식2 06-11 70
3983 음악은 늙지 않는다 그믐밤 06-11 86
3982 겨울 장미로 빚은 와인 복화술 06-11 56
3981 콩깍지 k담우 06-11 77
3980 유리나무 (1) 창동교 06-09 156
3979 여명의 시간 (1) k담우 06-09 132
3978 독거 (1) 형식2 06-08 106
3977 거조암 박성우 06-07 71
3976 무심과 관심사이 (2) 은린 06-07 113
3975 허들링 (1) 활연 06-06 176
3974 와려(蝸廬) (6) 동피랑 06-06 155
3973 돌나물 (1) 초심자 06-06 86
3972 뻐꾸기 우는 한낮에 강북수유리 06-06 93
3971 산동네 달밤 (12) 샤프림 06-05 170
3970 가정 박성우 06-05 83
3969 모자이크 활연 06-05 123
3968 빛을 찾는 그들 (8) 정석촌 06-05 269
3967 홍채옥 (1) 강만호 06-04 89
3966 유월 장미와 걷는 길 (20) 라라리베 06-04 226
3965 한산도 (7) 동피랑 06-02 148
3964 흑행 (2) 활연 06-01 169
3963 오월을 보내다 (16) 라라리베 06-01 191
3962 봄의 서정2 (4) 자운0 05-31 339
3961 화분 갈이 (10) 샤프림 05-31 300
3960 수 囚 (2) 당진 05-31 221
3959 도시철도에서 (2) 공백 05-31 144
3958 풍선 (1) 연못속실로폰 05-30 149
3957 넝쿨장미 지다 2 /추영탑 (14) 추영탑 05-29 164
3956 그날 밤 공백 05-29 150
3955 대나무 똥맹꽁이 05-28 146
3954 허공의 두께 호남정 05-28 208
3953 물의 門 (6) 문정완 05-28 337
3952 왼발주의자 활연 05-27 198
3951 넝쿨장미 지다 /추영탑 (12) 추영탑 05-27 177
3950 장미, 너는 (2) 버퍼링 05-27 223
3949 간디를 보다 부산청년 05-27 112
3948 몽골 단상 대최국 05-26 117
3947 좀 낡은 연애 (2) 활연 05-26 254
3946 육체만이 나의 확실성이다(까뮈) 소드 05-26 153
3945 (10) 정석촌 05-26 354
3944 화투와 불장난 (2) 창동교 05-26 131
3943 청춘에 관한 짧은 인터뷰 (17) 한뉘 05-25 199
3942 거미집 (4) 이장희 05-25 258
3941 청가뢰 조문 강북수유리 05-25 141
3940 운동화 세탁소 (3) 활연 05-25 291
3939 소나기 (12) 샤프림 05-24 360
3938 심금 心琴 (8) 정석촌 05-24 390
3937 우화 (3) 활연 05-24 230
3936 파업 (3) 초심자 05-23 144
3935 다이빙 카트 (12) 한뉘 05-23 186
3934 꽃비 오는 꽃잎의 기일 (18) 라라리베 05-23 295
3933 욕실에서 공백 05-23 135
3932 풀은 바람의 첩자 대최국 05-22 152
3931 알지 못하는 앎 (2) 활연 05-22 306
3930 어긋남에 대하여 강만호 05-22 147
3929 손톱깎기 형식2 05-22 152
3928 이명耳鳴이 된 모래반지 (18) 최현덕 05-22 217
3927 전봇대 시집 (8) 김 인수 05-21 213
3926 부잣집 초상 똥맹꽁이 05-21 167
3925 매물도 이강로 05-21 136
3924 주시점 注視點 (1) 잡초인 05-21 1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