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12 16:11
 글쓴이 : 활연
조회 : 426  

 

바오바브







샤워하다가 아랫녘을 보니까
파뿌리 덩그러니 매달렸다

끽연 이력으로 보아서 속엣것이 까맣게 그을렸을 것인데
곱슬곱슬한 두덩은 차차 결기를 잃었다

다산성 대륙은 흙먼지 갈아엎다가 새까맣게 타고
조물주 거시기만 외외하듯이

연기가 온몸을 돌다 비루먹은 굴뚝
아무리 광내도 세 치 혀 같은 거웃은 까매지지 않는다

긍휼히 감싸 무두질하려다
함부로 녹슨 샅추리 흰 눈썹을 색칠해 주었다

한 그루 졸지에 함초롬해졌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38:50 창작시에서 복사 됨]

활연 17-04-12 16:44
 
영화로운 나날

  류근




가끔은 조조영화를 보러 갔다
갈 곳 없는 아침이었다
혼자서 객석을 지키는 날이 많았다
더러는 중년의 남녀가 코를 골기도 하였다
영화가 끝나도 여전히 갈 곳이 생각나지 않아서
혼자 순댓국집 같은 데 앉아 낮술 마시는 일은
스스로를 시무룩하게 했다 아무도 오지 않았다
나날은 길었다 다행히 밤이 와주기도 하였으나
어둠 속에서는 조금 덜 괴로울 수 있었을까
어떤 마음이든 내가 나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서
밖에서 오는 소리에만 귀를 기울이는 시간은 공연했다
심야 상영관 영화를 기다리는 일로
저녁 시간이 느리게 가는 때도 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배우는 식민지 출신이었다
아프리카엔 우리가 모르는 암표도 많을 것이다
입을 헹굴 때마다 피가 섞여 나왔다 나에겐
숨기고 싶은 과거가 아직 조금 남아 있다
어떤 밤엔 화해를 생각하기도 했다
나는 언제나 한 번도 실패한 적 없는 미래 때문에
불안했다 그래도 과거를 생각할 때마다
그것이 지나갔다는 것 때문에 퍽 안심이 되었다
심야 상영관에서 나오면 문을 닫은 꽃집 앞에서
그날 팔리지 않은 꽃들을 확인했다 나 또한
팔리지 않으나 너무 많이 상영돼버린 영화였다



`
소낭그 17-04-12 17:21
 
감상을 방해하는 긴 댓글 퇴고합니다.^^
     
활연 17-04-13 06:29
 
댓글 좋았는데 웬 퇴고, 그냥 좆털 야그.
늙어간다는 건, 아마도 숱한 욕망과의 결별은 아닐지.
오늘은 세월호 보러 목포 갑니다. 아니,
아바이 동무께서 어리광이 심하야, 모시러.
좋은 하루 지으시길
          
소낭그 17-04-13 09:33
 
곰곰이 생각해보니까 원글보다
댓글이 우수해 보여서 안 되겠더라고요.
그래도 그렇지 좆털이 뭡니까 좆털이...
아름다운 시어를 쓰셔야지
동심 파괴하는 단어나 쓰시고 진짜....
현탁 17-04-12 17:59
 
파뿌리 되도록 살았으면 잘 살았네요....ㅎㅎㅎ
오랜만이죠
좋은 일만 있으시길요
활연 17-04-13 06:30
 
몸도 이제는 날염 가공을 할 때가 되었으니 많이 삭았다고 봐야겠지요.
시단에 지진 일으키는 일 많으시길 바랍니다.
쇄사 17-04-13 09:05
 
어제 술 마시다가 슬쩍 보고 깔깔 웃었습니다.
역쉬! 한 잔 마시고
답다! 한 잔 더 마시고
고상한데 고상떨지 않는 건 참 좋은 일 같습니다.
한때는 야에 동했으나
어느새 무덤덤한 무덤에서 꺼내는 기발이
좋아, 굳이 고쳐 쓰지 않을 작정입니다.
할 만큼 한 것 같지도 않은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29 스토르게 (7) 마로양 06-20 147
3028 집 한 채 (4) 수련향기 06-20 141
3027 그늘의 체질 (2) 오드아이1 06-19 104
3026 행복한 식탁 (2) 감디골 06-19 94
3025 나의 기우제 (4) 맛살이 06-19 96
3024 스모킹 건 (8) 한뉘 06-19 113
3023 별똥별의 사랑 (12) 라라리베 06-19 131
3022 마음의 뒤꼍 (7) 활연 06-19 274
3021 무지개 /추영탑 (10) 추영탑 06-18 113
3020 또 하나의 오늘 앞에서 (14) 마로양 06-17 231
3019 두 개의 문 (12) 라라리베 06-17 139
3018 망중한 (5) 맛살이 06-17 111
3017 변신(變身) (16) 최현덕 06-17 159
3016 (이미지 3)기다리는 봄 해 오 름 06-16 82
3015 【이미지9】월인천강지곡 (4) 활연 06-16 209
3014 (이미지 9) 베사메무쵸 (10) 쇠스랑 06-15 131
3013 (이미지 8) 나비가 된 소녀 (1) 이영균 06-15 170
3012 【이미지12】교차점 그, 꽃놀이 패 (2) 잡초인 06-15 130
3011 (이미지14)아티스트 옵션A (10) 한뉘 06-14 131
3010 (이미지8) 미궁 (6) 자운0 06-13 169
3009 (이미지 5) 종소리가 울리다 (14) 라라리베 06-13 176
3008 [이미지 9] 풀잎에 매달린 슬픔 (14) 최현덕 06-13 162
3007 【이미지12】옵스큐라 (7) 활연 06-13 264
3006 <이미지 1 > 의식 의 절차탁마 정석촌 06-13 92
3005 (이미지3) 해피 포인트 이영균 06-12 168
3004 이미지 1, 흥타령 /추영탑 (12) 추영탑 06-12 84
3003 【이미지 3】참가재미 (11) 동피랑 06-12 252
3002 (이미지 14) 어느 샐러리맨의 희망퇴직 (6) 라라리베 06-12 98
3001 [이미지 5] 현장에 선 시퍼런 날 (16) 최현덕 06-11 135
3000 【이미지6】무릅쓰던 그, 슬픈 행보 (3) 잡초인 06-10 192
2999 <이미지 4> 앨버트로스 (6) 공잘 06-10 250
2998 동물원 (1) 창동교 06-15 114
2997 꿈꾸는 냉장고 저녁마을 06-14 108
2996 소나기 오드아이1 06-14 150
2995 담쟁이 이영균 06-14 188
2994 구멍 뚫린 어둠 아무르박 06-13 115
2993 부끄럼 (2) 오드아이1 06-13 122
2992 【이미지7】회상 (8) 활연 06-08 399
2991 <이미지 13> 모래시계론 (6) 시엘06 06-08 299
2990 【이미지14】흑과 백 (4) 잡초인 06-07 246
2989 【이미지9】율 (5) 활연 06-07 238
2988 이미지 13 , 자정 /추영탑 (14) 추영탑 06-07 119
2987 [이미지 9] 그림자 꽃 (14) 최현덕 06-07 249
2986 (이미지10)책장에 책 초보운전대리 06-07 122
2985 (이미지7)백야 (10) 한뉘 06-06 216
2984 (이미지 13) 아리스토텔레스의 히스테라와 메트라 (2) 라라리베 06-06 109
2983 이미지 1, 가뭄 /추영탑 (14) 추영탑 06-06 141
2982 (이미지 9) 고독한 생각 (4) 최경순s 06-06 183
2981 【이미지1】본제입납 (12) 활연 06-06 290
2980 돌을 모아 놓고 이벤트를 마친다 (1) 달팽이걸음 06-10 133
2979 볼펜과 사명 장 진순 06-09 101
2978 오늘은 무슨 요일인가요 오드아이1 06-09 116
2977 나는 장미 아무르박 06-08 120
2976 남아있는 시간 (6) 이장희 06-08 151
2975 눈 쌓인 날 (2) 오드아이1 06-08 113
2974 낚시을 하면 초보운전대리 06-08 85
2973 보라색 풍경 오드아이1 06-07 124
2972 누구라도 생은 이포 06-07 227
2971 초행 페트김 06-07 100
2970 망종(芒種) (2) 박성우 06-06 115
2969 오늘의 날씨 빛날그날 06-05 101
2968 이유 오드아이1 06-05 115
2967 영등풍 (4) 쇠스랑 06-05 131
2966 상실의 늪 이포 06-05 225
2965 인셉션 (4) 활연 06-05 228
2964 아지랑이 (14) 최현덕 06-04 149
2963 너로 다가오는 사랑 (퇴고) (2) 라라리베 06-04 144
2962 근호 속 물고기 (4) 동피랑 06-04 175
2961 덕수궁 돌담길에 비가 내리면 (10) 라라리베 06-04 159
2960 모두 거짓이다 오드아이1 06-04 1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