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14 14:27
 글쓴이 : 이포
조회 : 474  

1

 

 

꽃 겨운 오후

 

이영균

 

 

문득 꽃비에 대한 생각이 핀다

우거진 꽃 터널 자옥하게 내리는 꽃비

둘이 나란히 맞아 본다

 

길거리에 빽빽하게 서 있는 벚꽃 가로수

강릉 경포대에 뭉텅뭉텅 흐드러진 겹꽃으로 바꾸어 볼까?

꽃비가 함박눈이 되겠지

 

버스노선 내내 가로수도 벚나무고

아파트에도 온통 벚나무다

가는 곳마다 벚꽃 지천이다

 

뉴스에서 소개하는 새로운 벚꽃 명소에 푹 빠져

주말 스케줄을 잡으며 모두는 벌써

꽃비에 갇힌다

 

갇혔던 꽃비에서 벗어나기도 전

또 다른 명소인 개심사 왕 벚꽃이 소개된다

요즘은 꽃구경 가는 것보다

TV 화면으로 보는 꽃구경이 더 쉽다

 

이러다 2020년쯤에는 온통 벚꽃뿐일 거라는 걱정이다

돌아보면 사철 꽃은 바뀌어 피었었는데

봄 한 철 지나고 나면

더는 다른 꽃을 볼 수 없을 것 같아

벚나무를 다 뽑을 거라는 걱정이다

 

생각에 골똘한데 그 걱정 알았는지

화르르 꽃비 시샘하듯 봄비가 내린다

나무들 목이나 축였을까?

한, 반 시간쯤 겨우

 

개나리가 울타리로 우거진 화단엔

산수유가 노랗게 한 모금

빗방울 머금는 오후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17 11:50:57 창작시에서 복사 됨]

이포 17-04-15 09:51
 
꽃뿐만 아니라 이 사회 우리들도
좋은 것만 좋아라! 무작정 추앙하다보면
꼭 필요한 것도 서로서로 조화로워야 하는 것도
모두 균형이 깨져
결국엔 너무 획일적이 되고 말아
이 사회가 폐쇄적으로 바뀔 수도 있다는
경고의 글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85 부패 윤희승 07-23 106
3184 평상의 꿈 (6) 코스모스갤럭시 07-22 113
3183 토끼 시엘06 07-20 145
3182 연잎 위 개구리 책벌레09 07-20 89
3181 폭염 경보 오드아이1 07-20 109
3180 오이를 먹다가 해리성장애 07-20 95
3179 농자는 예수 (2) 이영균 07-20 187
3178 비너스의 눈물 (10) 라라리베 07-20 135
3177 불가촉천민(不可觸賤民) (4) 동피랑 07-20 138
3176 호수는 가슴으로 운다 (6) 두무지 07-20 110
3175 먼길 (4) 활연 07-20 248
3174 상사화 꽃 (1) 칼라피플 07-19 117
3173 그녀의 좌표는 평행선이다 붉은나비 07-19 93
3172 세답洗踏 (1) 잡초인 07-19 127
3171 목련을 베다 아무르박 07-19 130
3170 회전목마 (4) 시엘06 07-19 140
3169 바닷가 상차림 /추영탑 (10) 추영탑 07-19 123
3168 불어라, 꽃나팔 (4) 자운0 07-19 110
3167 절편의 발생 (3) 활연 07-19 197
3166 여름 편지 .3 (3) 오드아이1 07-18 171
3165 미덕 (2) 공덕수 07-16 134
3164 나무 베어낸 자리 정석촌 07-16 115
3163 옥수수 껍질을 벗기며 (1) 감디골 07-16 105
3162 수박 행진곡 (4) 맛살이 07-16 119
3161 (이미지 13) 발상의 전환 이영균 07-12 220
3160 <이미지5> 동백하젓 자운0 07-12 164
3159 (이미지 4) 서른다섯의 새벽 (4) 라라리베 07-12 157
3158 (이미지2)구름백마 초보운전대리 07-12 109
3157 <이미지 8> 식물인간 붉은나비 07-12 98
3156 [이미지 3] 허공 끝에 점 하나 (14) 최현덕 07-12 180
3155 <이미지 14>맨발이 위풍당당 붉은나비 07-12 77
3154 (이미지 8) 분(粉) 이영균 07-12 209
3153 (이미지 14) 무심無心 아무르박 07-12 143
3152 【이미지8】진전震顫 혹은 나를 지우는 떨림 (2) 잡초인 07-11 148
3151 (이미지 6) 어떤 인연 (8) 라라리베 07-11 185
3150 (이미지 5) 고서(古書) 이영균 07-11 205
3149 (이미지10) 몽돌(모오리돌) 해안 泉水 07-11 77
3148 (이미지 4) 지존至尊 아무르박 07-11 93
3147 【이미지2】너랑 살아보고 싶다 (5) 활연 07-11 280
3146 (이미지 10) 바다의 축제 (1) 코스모스갤럭시 07-11 93
3145 [이미지] 아그리파와의 동거 (2) 공덕수 07-10 110
3144 <이미지 14> 그리움 (6) 오드아이1 07-10 157
3143 (이미지 11) 나무가 하늘에 오르는 길은 (2) 아무르박 07-10 109
3142 【이미지8】적 (6) 활연 07-10 194
3141 (이미지10) 바다의 알들 초보운전대리 07-10 90
3140 (이미지8) 닉명 (12) 한뉘 07-10 160
3139 <이미지 10> 조약돌의 시간 (2) 시엘06 07-10 177
3138 【이미지11】 문 (5) 활연 07-10 221
3137 (이미지 8) 어느 치매 노인의 고백 (14) 라라리베 07-10 135
3136 (이미지2) 상승의 빛 泉水 07-10 60
3135 이미지2) 구름아파트 초보운전대리 07-09 93
3134 (이미지13)사기분양에 갈라지고 초보운전대리 07-09 102
3133 (이미지 11) 당신은 고독하십니까 (6) 라라리베 07-09 150
3132 【이미지 10】욕지도 춘정 (6) 동피랑 07-09 183
3131 【이미지 2】자본마(資本馬) (2) 동피랑 07-09 225
3130 [이미지] 대밭에 뱀이 많은 이유 (4) 공덕수 07-09 141
3129 【이미지 14】넋굿 (5) 동피랑 07-09 140
3128 [이미지] 토룡 (2) 공덕수 07-09 113
3127 [이미지 2] 궤적軌跡, 누구나 이탈한다 (16) 최현덕 07-09 162
3126 [이미지] 나는 凹 입니다. 공덕수 07-08 119
3125 [이미지] 그는 수묵화를 그린다 (2) 공덕수 07-08 151
3124 (이미지 3) 비가 아무르박 07-08 117
3123 (이미지3) 별빛 여행자 泉水 07-08 105
3122 <이미지 15> 사람은 누구나 안에 날개가 있다 붉은나비 07-08 142
3121 (이미지 2) 나탈리 망세와 천사들 (8) 라라리베 07-08 130
3120 【이미지1】나팔꽃 'Morning Glory’ (4) 잡초인 07-08 239
3119 <이미지 11 > 허공의 밥 한 그릇 오드아이1 07-08 150
3118 <이미지 2> 여름편지.2 오드아이1 07-08 126
3117 (이미지14)다리의 이력서 초보운전대리 07-07 130
3116 (이미지 15) 애호박 (4) 최경순s 07-07 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