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17 12:47
 글쓴이 : 정국희
조회 : 1272  

 

1). 자갈치

                                  정국희

 

 

자갈치라는 말에는 자갈 자갈 소리가 난다

물의 안쪽 겹겹의 자갈에는 자갈치아지매의 내력이 숨어 있고

영도다리 난간 위에 초승달만 외로이 떴다는 옛 가요의 가락도 배어있다

자갈이 아직 습하지 않고 물에 길들여지지 않았을 때

쉼 없이 밀려오는 물의 너울들은 매 순간 자갈들을 흔들어댔다

물길이 어긋난 지도 모르고 무작정 밀려든 어린 물결들도

피난민의 고아처럼 어디로든 가야 해서

자기 몸이 물어뜯긴지도 모르고 자갈치로 촉촉한 물낯을 들이밀었다

멍든 물비늘을 품어준 건 자갈이었다

그건 무의식에서 일어난 물의 일이었다

어디서든 사람 사는 곳이면 성질냈다 껴안았다 야단법석이듯

물의 혈관이 되어버린 자갈들도 스스로 소용돌이치고 부대끼며 자갈치로 변했다

철수세미로 박박 문질러도 결코 씻어낼 수 없는 갯비린내

보이소 사가이소 아가미 들었다 놨다 종일토록 고무다라이 팔딱거리면

출렁출렁 자갈 스치는 소리 젖은 거리로 스며들고

토시 밑 고무장갑에서 바다의 생애가 토막 쳐 나오기도 전

자판 위 지느러미가 더 먼저 염장되는 저녁

생물내가 길바닥에 흥건히 고여 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20 16:33:10 창작시에서 복사 됨]

쇄사 17-04-18 06:17
 
자갈자갈 들끓는 바다를 헤쳐 놓으셨네요.
물이 있어 자갈이 굴러 들어온 줄 알았는데
자갈이 있어 물이 깃든 것이군요

언덕은 고꾸라지기 좋은 곳이지만
비빌 언덕 기댈 언덕
두루두루 감상하고 물러납니다.

창작방에 전혀 새로운 호흡입니다.
마른 땅에 물 한 바가지 끼얹대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93 폐지 사냥꾼 (3) 초심자 06-14 88
3992 空, 半, 滿 피탄 06-14 57
3991 옆집 (1) 소드 06-14 99
3990 또라이論 김태운 06-14 82
3989 짝달리기 형식2 06-14 63
3988 여름, 오후 6시 반 (8) 김 인수 06-13 155
3987 소라게의 현대식 집 (6) 힐링 06-13 131
3986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스탠드옷걸이 (2) 형식2 06-13 78
3985 유월의 녹음(綠陰) 泉水 06-11 93
3984 장마 형식2 06-11 66
3983 음악은 늙지 않는다 그믐밤 06-11 85
3982 겨울 장미로 빚은 와인 복화술 06-11 55
3981 콩깍지 k담우 06-11 75
3980 유리나무 (1) 창동교 06-09 154
3979 여명의 시간 (1) k담우 06-09 130
3978 독거 (1) 형식2 06-08 105
3977 거조암 박성우 06-07 71
3976 무심과 관심사이 (2) 은린 06-07 110
3975 허들링 (1) 활연 06-06 175
3974 와려(蝸廬) (6) 동피랑 06-06 155
3973 돌나물 (1) 초심자 06-06 86
3972 뻐꾸기 우는 한낮에 강북수유리 06-06 93
3971 산동네 달밤 (12) 샤프림 06-05 169
3970 가정 박성우 06-05 83
3969 모자이크 활연 06-05 122
3968 빛을 찾는 그들 (8) 정석촌 06-05 268
3967 홍채옥 (1) 강만호 06-04 87
3966 유월 장미와 걷는 길 (20) 라라리베 06-04 226
3965 한산도 (7) 동피랑 06-02 146
3964 흑행 (2) 활연 06-01 169
3963 오월을 보내다 (16) 라라리베 06-01 189
3962 봄의 서정2 (4) 자운0 05-31 337
3961 화분 갈이 (10) 샤프림 05-31 299
3960 수 囚 (2) 당진 05-31 219
3959 도시철도에서 (2) 공백 05-31 142
3958 풍선 (1) 연못속실로폰 05-30 147
3957 넝쿨장미 지다 2 /추영탑 (14) 추영탑 05-29 161
3956 그날 밤 공백 05-29 149
3955 대나무 똥맹꽁이 05-28 144
3954 허공의 두께 호남정 05-28 207
3953 물의 門 (6) 문정완 05-28 336
3952 왼발주의자 활연 05-27 198
3951 넝쿨장미 지다 /추영탑 (12) 추영탑 05-27 176
3950 장미, 너는 (2) 버퍼링 05-27 221
3949 간디를 보다 부산청년 05-27 112
3948 몽골 단상 대최국 05-26 116
3947 좀 낡은 연애 (2) 활연 05-26 253
3946 육체만이 나의 확실성이다(까뮈) 소드 05-26 151
3945 (10) 정석촌 05-26 354
3944 화투와 불장난 (2) 창동교 05-26 130
3943 청춘에 관한 짧은 인터뷰 (17) 한뉘 05-25 198
3942 거미집 (4) 이장희 05-25 258
3941 청가뢰 조문 강북수유리 05-25 140
3940 운동화 세탁소 (3) 활연 05-25 290
3939 소나기 (12) 샤프림 05-24 359
3938 심금 心琴 (8) 정석촌 05-24 390
3937 우화 (3) 활연 05-24 230
3936 파업 (3) 초심자 05-23 144
3935 다이빙 카트 (12) 한뉘 05-23 186
3934 꽃비 오는 꽃잎의 기일 (18) 라라리베 05-23 294
3933 욕실에서 공백 05-23 134
3932 풀은 바람의 첩자 대최국 05-22 151
3931 알지 못하는 앎 (2) 활연 05-22 306
3930 어긋남에 대하여 강만호 05-22 145
3929 손톱깎기 형식2 05-22 150
3928 이명耳鳴이 된 모래반지 (18) 최현덕 05-22 216
3927 전봇대 시집 (8) 김 인수 05-21 213
3926 부잣집 초상 똥맹꽁이 05-21 166
3925 매물도 이강로 05-21 134
3924 주시점 注視點 (1) 잡초인 05-21 1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