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4-17 21:42
 글쓴이 : 시엘06
조회 : 178  

은하철도 /

            시엘06

 

 

열차는 항성 M401을 거쳐 L33- 398R 행성에 최종 도착합니다.

몇 가지 유의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첫째, 탄소별을 지날 때는 슬픈 회상은 금지입니다.

강력한 중력장으로 시간이 몹시 늘어져 우울증에 빠질 수 있습니다.

 

광산에 장갑을 놓고 온 자들은 수년간 손가락에 집착하지, 안 그런가?

 

둘째, 초신성 중성미자는 환영을 불러일으키니,

그리운 사람이 창문 밖에 나타났다고 창문을 부수는 일은 없도록 하세요.

열차는 은하제국의 소중한 재산입니다.

 

당신의 대답과 나의 질문에 시차가 생기면 수화를 사용할까?

 

셋째, 결심 같은 과도한 감정 상태에 빠지지 마십시오.

진공에서는 신념이 내면에 차오르지 않으므로 심한 자기 반복과 같은

발작 상태에 빠질 수 있습니다. 객실 전체로 전염될 수 있으니

특히 주의해주십시오.

 

별의 뒷면마다 내가 잃어버린 사랑이 고스란히 얼려있을 거야, 안 그래?

 

상기 규칙을 지켜주신다면 여러분의 여행은 행복할 것입니다.

목적지까지는 삼 년이 소요될 예정입니다.

오라이!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4-20 16:46:33 창작시에서 복사 됨]

쇄사 17-04-18 06:54
 
머리에 쥐가 나타나서
이 놈을 또 어떻게 꺼낸다냐
고민하는데, 참 시원한 말
오라이~~~ (가 all right인 줄 처음 알았다)

별의 뒷면에 잃어버린 사랑이
시간이
고스란히 남아 있을 거야, 아마 그럴 거야
없으면 어때, 마침내 별에 닿는데

네 이름은 無疑
의심하지 말고 빠꾸하지 말아라
시엘06 17-04-18 14:39
 
all right, 오라이 맞습니다. ^^
버스에 차장 아가씨 있을 때 많이 듣던 소리이던가요?
빠꾸, 빠꾸~ 이 말도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역시 감각있으시네요.^^

한 구절을 멋지게 해석 해주셨습니다.
마침내 우리는 별에 닿는 존재지요. 그러니
To infinite, and beyond! (토이스토리 중에서)

비가 내리는 오후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무...아니 쇄사님.
소낭그 17-04-18 16:03
 
저는 아직도 증기를 씩씩 내뿜는 기관차 같은 글을 쓰고 있는데
시엘님은 우주로 은하로 KTX타고 가시니 참 부럽습니다.
원더풀!
뜻모를 때는 원더풀 브라보를 외쳐봅니다.
오흐브왕~
     
시엘06 17-04-19 01:00
 
씩씩 내뿜는 기관차야말로 인간적이고, 시적인데요. ^^
이제 댓글 답장을 하네요. 밤이 깊어 가네요.
아름다운 우주 여행 꿈꾸시길.
오흐브와.
이장희 17-04-18 16:49
 
시인님의 상상력을 돈으로 살 수만 있다면 사고 싶네요.
전 달과 태양 떠 있는 별만 우려먹는데 말이죠.ㅋㅋ
어릴적 만화영화 은하철도999 생각나네요.메텔과 철이 ㅎㅎ
약간 흥미도 있고, 오라이~ 옛날 버스 차장누나 목소리 아른아른~~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봄비가 내리네요. 커피 한 잔 드시면서 마음의 여유를...
늘 건필하소서, 시엘06 시인님.
     
시엘06 17-04-19 01:05
 
ㅎㅎ 돈으로 환산할 만한 가치가 있을런지요.
그저 허접한 수준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바둥거릴 뿐입니다.

은하철도 999 한번 보고싶은데, 이상하게도 이 명작을
볼 기회가 없었네요. 날 잡아 한번 볼 생각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이장희 시인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41 이내 (11) 김 인수 04-20 141
2840 악어 가방 (3) 힐링 04-19 51
2839 여유 (6) 이장희 04-19 88
2838 이사 (6) 시엘06 04-19 124
2837 검은 봉지 형식2 04-19 53
2836 북악산 엉덩이 바위 (2) 맛살이 04-19 61
2835 모둠냄비에 낮술 한 잔 /추영탑 (8) 추영탑 04-19 57
2834 섬이 추는 봄의 왈츠 (4) 김태운. 04-19 61
2833 민낯, 선(善), … 손성태 04-19 70
2832 시 도둑 (2) 자운0 04-19 84
2831 낮술 (5) 쇄사 04-19 118
2830 은하철도 (6) 시엘06 04-17 179
2829 바위섬을 옮기며 박성우 04-17 90
2828 미스터리 느와르 (4) 한뉘 04-17 109
2827 자갈치 (1) 정국희 04-17 81
2826 먼지 그, 한숨 자락 (1) 잡초인 04-17 140
2825 금수저 (7) 힐링 04-16 105
2824 홍어 아무르박 04-15 91
2823 나와 남이 되는 것 헤엄치는새 04-14 107
2822 (이미지 1) 꽃 겨운 오후 (1) 이포 04-14 249
2821 (이미지12) 외할머니 (2) 자운0 04-14 173
2820 (이미지 10) 펄 이포 04-14 168
2819 (이미지 10) 줄넘기 (5) 쇄사 04-14 158
2818 <이미지 4> 노아 명주5000 04-13 116
2817 <이미지 10> 인간의 뿌리 명주5000 04-13 123
2816 (이미지 8)점 아무르박 04-13 81
2815 <이미지1> 벚나무 밑에서 (8) 현탁 04-12 203
2814 【이미지6】바오바브 (7) 활연 04-12 278
2813 <이미지 1> 스물 (2) 붉은나비 04-12 81
2812 【이미지11】염鹽 (2) 잡초인 04-12 154
2811 이미지 시 1번 (식물인간) 칼라피플 04-12 87
2810 (이미지 5) 균열 (crack) 이포 04-12 187
2809 [이미지]심장을 향하여 이분음표 04-12 79
2808 <이미지 7> 나이테 (6) 소낭그 04-12 136
2807 <이미지 1 > 분홍 오드아이1 04-12 97
2806 (이미지 14) 까뭇한 맛 이포 04-11 196
2805 【이미지8】매물도에서 (14) 활연 04-11 278
2804 <이미지4,12> 4월의 크리스마스 (2) 붉은나비 04-11 85
2803 (이미지7)옹이 초보운전대리 04-11 82
2802 <이미지 1> 봄의 효과 (12) 시엘06 04-11 195
2801 [이미지 1번] 봄, 소풍 (1) 김민선 04-11 92
2800 【이미지13】봄은 (2) 잡초인 04-11 139
2799 <이미지 7> 지문 읽기 달팽이걸음 04-11 82
2798 (이미지 3)꿈길 아무르박 04-10 76
2797 <이미지 13> 천국으로 가는 계단 (8) 시엘06 04-10 156
2796 (이미지12)등 뒤의 봄 (10) 한뉘 04-10 139
2795 (이미지1) 꽃길 목조주택 04-10 140
2794 (이미지 12) 반영 이포 04-10 193
2793 【이미지4】희망 혹은 절망 (6) 잡초인 04-10 191
2792 (이미지13)뜨거운 꽃 (1) 초보운전대리 04-10 77
2791 (이미지 13) 화서(花序) 최경순s 04-10 136
2790 <이미지13 > 이 세상 꽃 중에서 달팽이걸음 04-10 83
2789 (이미지 4) 나무고래 별자리 이포 04-09 193
2788 <이미지 2> 세븐스 코드 (2) 공잘 04-09 180
2787 (이미지 10) 오독과 난독 달팽이걸음 04-09 74
2786 <이미지 11> 세상안으로 내던져지다 붉은나비 04-08 71
2785 (이미지1) 다시 여자 자운0 04-08 107
2784 (이미지 7) 숨결 한 토막 이포 04-08 190
2783 【이미지10】각인 (6) 활연 04-07 253
2782 < 이미지 3 > 정체 오드아이1 04-07 87
2781 【이미지1】수목장(樹木葬) (8) 동피랑 04-07 169
2780 (이미지 3) 물거울 물끄러미 (2) 이포 04-07 196
2779 [이미지8] 잠시 나타났다 사라지는 (1) 미스터사이공 04-07 89
2778 【이미지9】문화부 대기자 (4) 동피랑 04-07 125
2777 (이미지11)친숙과 낯섦 사이 (12) 한뉘 04-07 126
2776 (이미지 4) 24시 (3) 무의(無疑) 04-07 107
2775 <이미지1>벚꽃 장모님 (1) 초보운전대리 04-07 85
2774 무표정 (2) 오드아이1 04-13 111
2773 Not-so-super Mario (2) 이주원 04-13 96
2772 창문 칼라피플 04-12 1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