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 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8-07 08:09
 글쓴이 : 최현덕
조회 : 168  

 

깊은 골, 흠한골 / 최 현덕

 

잠든 그 길을 깨우면

길 위에 육남매가 서 있다

흰 수건 두른 어머니가 맨 앞에 서서

아이들과 읍내 오일장에 가는 날

늘어져서 허술하고 힘든 30리 길이 서고

대장 어머니 앞에 범도 넙죽 엎드렸다

깎아지른 협곡은 쥐 죽은 듯 가라앉아

절벽에 핀 꽃은 만월을 품은 듯 고고했다

하얗게 내리쬐는 여름 햇살 그 길은 적적하여

늘 시커먼 입을 열고 유유낙낙 호랭이굴 옆에

굴피나무를 오르내리는 담비가 길을 홀렸다

무장공비가 드나든 흠한골은 더욱 괴괴한 시름에 젖었다

눈에 익숙한 풍경 속, 그 길 위

머릿속은 늘 맑은 날 보다 장대 같은 소낙비 였다

 

산사태로 소외양간도 쓸고 간 그 길,

육남매가 근근부지 연명 할 때 마디마디 옹이진

어머니의 손끝을 호호 불어주던 그 길,

긴 장마가 하늘을 뭉개도 입에 풀칠 해 준 그 길은,

시퍼렇게 멍든 손으로 화전민이 됐을 때, 멍든 손에

따라지목숨을 무쇠목숨으로 감겨 준 길이었다

세상에 유일무이唯一無二 한 길이었지

 

한줄기 빛이 깊은 골을 감싸 안을 적,

어머니는 목젖이 찢어질 듯 그르렁 자연을 삼켰고

산야초가 손짓하는 모랑가지엔 메아리가 걸려 있었다

허기진 뭉클함이 어머니품속을 그려놓았다.

그 길 위, 허기는 육남매 전용 공간 이었지.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8-12 10:16:53 창작시에서 복사 됨]

36쩜5do시 17-08-07 08:26
 
이 시에서 말한 '허기진 뭉클함'바로 그것때문에
시인님이 시를 쓰시는 것 같습니다.^^
시 쓰는 이들 모두가 아마도 그런 '허기진뭉클함'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최현덕 17-08-07 09:04
 
옛시절 그 길은 모두가 엄청 힘들었지요.
유년시절에 흠한골에서 풀 뜯어 먹으며 연명 해 온게 지금 생각해 보면 기적입니다.
다녀 가심 감사드립니다. 시인님!
별들이야기 17-08-07 09:30
 
어쩌면 저리도 울집과 똑 같나요
울집은 오남매 였고
제가 대장 이었지요
저는 아들이라고 강냉이를 삶아도
제일 맛난것은 내 차지였고요
새옷에새신발만 신었는데
동생들은 돌아가면서 옷도 입었지요
옷도 대물림 이었어요
그때 생각하면 마음이 저리 옵니다
감상 잘 했습니다
최시인님!!
최현덕 17-08-07 09:35
 
50,60세대는 거의 비슷한 처지가 아나었나 생각합니다.
입에 풀 칠하기 힘든 세상에서 뭘 바랬겠어요. 그저 허연 이밥 한그릇 먹어 보는게 소원이었지요.
량재석 시인님도 강냉이 세대시군요. 고생 하셨기에 글이 참으로 맑습니다.
고맙습니다. 량재석 시인님!
두무지 17-08-07 13:13
 
아련한 추억으로 끌려가다보니
저도 눈물이 왈칵 쏟아 집니다.

육 남매를 이끌고 가시는 생전의 어머님 앞에
호랑이도 놀라 벌떡 일어서서 도망치는 근엄한 모습!
이제는 미움인지, 그리움인지 알 수 없는 피안에 뒷길,

헤아려 본들  무엇하리까 이미 떠나가신 영혼들,
더운 날씨에 함께 촉촉히 젖다 갑니다
평안과 건필을 빕니다.
최현덕 17-08-07 13:24
 
흠한골 같은 오지에서 유년시절을 보낸지라
뼈는 통뼈 입니다.ㅎ ㅎ ㅎ
맛짱 뜨면 절대 안집니다. 깡다구가 쎄그던요.ㅎ ㅎ ㅎ
웃자는 소리입니다.
더위에 건강하세요. 두무지 시인님!
고맙습니다.
추영탑 17-08-07 13:59
 
어머니 나서면 줄줄이 따라 나서던 길,
목숨줄 설움줄 이어주던 길,

어린 나이 육 남매를 열매처럼 달고 고생하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이제는 돌아보아도 부끄럽지 않은 그길,
오히려 자랑스러웠을 그길에 박수를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
최현덕 17-08-07 16:26
 
선친의 묘가 그쪽에 있어
가끔 들려보면 이 험한곳에서 어떻게 살았나 싶게
우거진 숲속이었습니다
국민학교 30십리 길 등하교를 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신기합니다  밤톨만한 놈이 책보  짐어지고 험한 산길을 다녔으니,
다녀가심 고맙습니다
추 시인님!
라라리베 17-08-08 10:35
 
묘사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어렵고 힘든 시절인데도 자연속에 그려지는
서정의 풍경이 그지없이 촉촉합니다
진한 그리움에 젖는 시간일지라도
시인님은 행복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최현덕 시인님 마음을 움직이는 좋은글 감사합니다
평안한 시간 되십시요^^~
최현덕 17-08-08 11:12
 
갑장님의 빛나는 졸업장 같은 세련된 글과는 비교가 안되지요.
투박한 삶 속에서 긴 터널을 헤맸었지요.
그 시간, 너무 배를 곯아서 지금도 국수는 2그릇 먹습니다. 뱃고래가 커져설랑. ㅎ ㅎ
더위에 건강하세요. 강신명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64 거미 전영란 08-12 123
3263 바람 (2) 이영균 08-12 187
3262 어둠은 빛의 또 다른 얼굴 힐링 08-12 61
3261 화성으로 가는 버스 (1) 달팽이걸음 08-12 62
3260 노각 (2) 박성우 08-11 147
3259 가을 예감 (4) 김 인수 08-11 196
3258 누구신가요 (8) 최현덕 08-10 272
3257 죽여야 사는 남자 (8) 은린 08-10 227
3256 어머니 (14) 라라리베 08-10 160
3255 無名 (1) 목헌 08-10 112
3254 공사장에서 지는 어느 별 (3) 잡초인 08-10 132
3253 기적 (4) 쇄사 08-09 134
3252 영지 ( 影池): 그림자 연못 (4) 泉水 08-09 101
3251 열대야 (1) 글지 08-09 96
3250 아버지 (퇴고) (12) 라라리베 08-09 156
3249 부조(浮彫) (2) 숯불구이 08-09 80
3248 에움 길 (12) 최현덕 08-09 129
3247 더위가 녹다 이영균 08-09 151
3246 여행자의 꿈 (1) 泉水 08-09 75
3245 지금 아무르박 08-08 108
3244 여름밤의 허밍 (8) 라라리베 08-08 149
3243 오래 살아 남을 이야기 (10) 한뉘 08-07 140
3242 하늘음악을 생각하다가 (3) 泉水 08-07 109
3241 계단을 내려와서 (1) jinkoo 08-07 91
3240 소지(小池) (1) 泉水 08-07 86
3239 깊은 골, 흠한골 (10) 최현덕 08-07 169
3238 술병 (1) 칼라피플 08-07 114
3237 몽당 (4) 무의(無疑) 08-06 150
3236 그림자 (6) 붉은나비 08-06 123
3235 무풍의 휴일 泉水 08-06 90
3234 산에 오르며 (1) 풍설 08-06 111
3233 트랙 (10) 라라리베 08-06 114
3232 감동, 그 자체 공덕수 08-06 84
3231 붓다 (7) 공덕수 08-06 125
3230 꺼낸다 (1) 초보운전대리 08-05 85
3229 1.17 (2) 윤희승 08-05 121
3228 허기 (1) 맥노리 08-05 93
3227 명성황후 (퇴고) (10) 라라리베 08-05 119
3226 포공영 연가 (2) 공덕수 08-05 80
3225 거신(巨身)의 꿈, 연환기(連環期) 泉水 08-05 74
3224 은하 뱃길 999, 湖巖 08-05 71
3223 울음으로 낳는 계절 자운0 08-04 231
3222 미운 기억 (12) 최현덕 08-04 212
3221 막차 (8) 라라리베 08-04 140
3220 오골계 공덕수 08-04 99
3219 수련 泉水 08-03 103
3218 사금파리의 눈 , 그 빛 정석촌 08-03 178
3217 별리 (別離 ) (12) 라라리베 08-03 173
3216 노인과 나 泉水 08-02 95
3215 바닥의 깊이 (5) 쇄사 08-02 197
3214 허사도 (4) 활연 08-02 244
3213 다섯 송이의 종달새 (10) 라라리베 08-02 177
3212 버드나무처럼 늘어져 있다 (7) 힐링 08-02 104
3211 제비들처럼 활강, 꿈꾸는 저녁 泉水 08-02 84
3210 선풍기 (4) 최경순s 08-02 173
3209 별 붙일 자리가 없네요 (4) 맛살이 08-02 117
3208 느티나무 (4) 은린 08-02 127
3207 호스피스 병동에서 (3) 윤희승 08-01 140
3206 한낮의 에로 (6) 동피랑 08-01 186
3205 불볕더위 목조주택 08-01 144
3204 한여름 밤 이영균 08-01 227
3203 창조의 신세기 泉水 08-01 96
3202 비의 연가 (12) 라라리베 08-01 224
3201 죽순 (1) 이영균 08-01 209
3200 스크래치 (2) 최경순s 08-01 144
3199 여름, 오후 세 시 (8) 김 인수 07-31 194
3198 맥거핀 씨가 체호프 씨에게 기믹을 (2) 활연 07-31 202
3197 수박 이야기 泉水 07-30 118
3196 공덕수 07-30 116
3195 여행을 떠나다 (5) 윤희승 07-30 1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