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8-07 08:09
 글쓴이 : 최현덕
조회 : 562  

 

깊은 골, 흠한골 / 최 현덕

 

잠든 그 길을 깨우면

길 위에 육남매가 서 있다

흰 수건 두른 어머니가 맨 앞에 서서

아이들과 읍내 오일장에 가는 날

늘어져서 허술하고 힘든 30리 길이 서고

대장 어머니 앞에 범도 넙죽 엎드렸다

깎아지른 협곡은 쥐 죽은 듯 가라앉아

절벽에 핀 꽃은 만월을 품은 듯 고고했다

하얗게 내리쬐는 여름 햇살 그 길은 적적하여

늘 시커먼 입을 열고 유유낙낙 호랭이굴 옆에

굴피나무를 오르내리는 담비가 길을 홀렸다

무장공비가 드나든 흠한골은 더욱 괴괴한 시름에 젖었다

눈에 익숙한 풍경 속, 그 길 위

머릿속은 늘 맑은 날 보다 장대 같은 소낙비 였다

 

산사태로 소외양간도 쓸고 간 그 길,

육남매가 근근부지 연명 할 때 마디마디 옹이진

어머니의 손끝을 호호 불어주던 그 길,

긴 장마가 하늘을 뭉개도 입에 풀칠 해 준 그 길은,

시퍼렇게 멍든 손으로 화전민이 됐을 때, 멍든 손에

따라지목숨을 무쇠목숨으로 감겨 준 길이었다

세상에 유일무이唯一無二 한 길이었지

 

한줄기 빛이 깊은 골을 감싸 안을 적,

어머니는 목젖이 찢어질 듯 그르렁 자연을 삼켰고

산야초가 손짓하는 모랑가지엔 메아리가 걸려 있었다

허기진 뭉클함이 어머니품속을 그려놓았다.

그 길 위, 허기는 육남매 전용 공간 이었지.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8-12 10:16:53 창작시에서 복사 됨]

36쩜5do시 17-08-07 08:26
 
이 시에서 말한 '허기진 뭉클함'바로 그것때문에
시인님이 시를 쓰시는 것 같습니다.^^
시 쓰는 이들 모두가 아마도 그런 '허기진뭉클함'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최현덕 17-08-07 09:04
 
옛시절 그 길은 모두가 엄청 힘들었지요.
유년시절에 흠한골에서 풀 뜯어 먹으며 연명 해 온게 지금 생각해 보면 기적입니다.
다녀 가심 감사드립니다. 시인님!
별들이야기 17-08-07 09:30
 
어쩌면 저리도 울집과 똑 같나요
울집은 오남매 였고
제가 대장 이었지요
저는 아들이라고 강냉이를 삶아도
제일 맛난것은 내 차지였고요
새옷에새신발만 신었는데
동생들은 돌아가면서 옷도 입었지요
옷도 대물림 이었어요
그때 생각하면 마음이 저리 옵니다
감상 잘 했습니다
최시인님!!
최현덕 17-08-07 09:35
 
50,60세대는 거의 비슷한 처지가 아나었나 생각합니다.
입에 풀 칠하기 힘든 세상에서 뭘 바랬겠어요. 그저 허연 이밥 한그릇 먹어 보는게 소원이었지요.
량재석 시인님도 강냉이 세대시군요. 고생 하셨기에 글이 참으로 맑습니다.
고맙습니다. 량재석 시인님!
두무지 17-08-07 13:13
 
아련한 추억으로 끌려가다보니
저도 눈물이 왈칵 쏟아 집니다.

육 남매를 이끌고 가시는 생전의 어머님 앞에
호랑이도 놀라 벌떡 일어서서 도망치는 근엄한 모습!
이제는 미움인지, 그리움인지 알 수 없는 피안에 뒷길,

헤아려 본들  무엇하리까 이미 떠나가신 영혼들,
더운 날씨에 함께 촉촉히 젖다 갑니다
평안과 건필을 빕니다.
최현덕 17-08-07 13:24
 
흠한골 같은 오지에서 유년시절을 보낸지라
뼈는 통뼈 입니다.ㅎ ㅎ ㅎ
맛짱 뜨면 절대 안집니다. 깡다구가 쎄그던요.ㅎ ㅎ ㅎ
웃자는 소리입니다.
더위에 건강하세요. 두무지 시인님!
고맙습니다.
추영탑 17-08-07 13:59
 
어머니 나서면 줄줄이 따라 나서던 길,
목숨줄 설움줄 이어주던 길,

어린 나이 육 남매를 열매처럼 달고 고생하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이제는 돌아보아도 부끄럽지 않은 그길,
오히려 자랑스러웠을 그길에 박수를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
최현덕 17-08-07 16:26
 
선친의 묘가 그쪽에 있어
가끔 들려보면 이 험한곳에서 어떻게 살았나 싶게
우거진 숲속이었습니다
국민학교 30십리 길 등하교를 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신기합니다  밤톨만한 놈이 책보  짐어지고 험한 산길을 다녔으니,
다녀가심 고맙습니다
추 시인님!
라라리베 17-08-08 10:35
 
묘사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어렵고 힘든 시절인데도 자연속에 그려지는
서정의 풍경이 그지없이 촉촉합니다
진한 그리움에 젖는 시간일지라도
시인님은 행복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최현덕 시인님 마음을 움직이는 좋은글 감사합니다
평안한 시간 되십시요^^~
최현덕 17-08-08 11:12
 
갑장님의 빛나는 졸업장 같은 세련된 글과는 비교가 안되지요.
투박한 삶 속에서 긴 터널을 헤맸었지요.
그 시간, 너무 배를 곯아서 지금도 국수는 2그릇 먹습니다. 뱃고래가 커져설랑. ㅎ ㅎ
더위에 건강하세요. 강신명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96 검정비닐 조현 12-08 113
3495 가장 빠른 새 (2) 손톱기른남자 12-08 115
3494 갈등 (2) 이장희 12-08 110
3493 분양 광고 (1) 와이파이 12-08 83
3492 십삼월 (5) 활연 12-07 259
3491 러브레터 조현 12-07 112
3490 가면 (1) 와이파이 12-07 77
3489 한밤중에 (2) 이장희 12-07 104
3488 70~80, 광화문 뒷골목과 사람들 (14) 라라리베 12-07 162
3487 물의 뼈 주저흔 12-07 93
3486 망각 그믐밤 12-07 98
3485 기어 (4) 활연 12-06 196
3484 나는 자연인이다 아무르박 12-06 100
3483 가면 와이파이 12-06 83
3482 무제 (6) 문정완 12-06 232
3481 고해 하다 (4) 잡초인 12-06 176
3480 G299 외곽 (4) 동피랑 12-06 153
3479 구석이 낯설지 않다 (2) 이장희 12-06 119
3478 0시의 바다에서 선암정 12-06 94
3477 폭탄 주저흔 12-05 133
3476 기찻길 옆 오막살이 (1) 활연 12-05 215
3475 집착 아무르박 12-05 117
3474 얼음 계단 (14) 최현덕 12-04 224
3473 그러므로 새들은 날아간다 (5) 활연 12-04 265
3472 그래 가자, 가보자 (26) 라라리베 12-03 329
3471 너 아닌 나 없다 (18) 최현덕 12-03 217
3470 밑그림 와이파이 12-01 112
3469 잘 나가네 동피랑 12-01 190
3468 닭발 아무르박 12-01 117
3467 멸치잡이 아짜님 11-30 197
3466 유리 야생마늘 11-28 178
3465 허공에 내쉬는 한숨 (1) 아짜님 11-28 234
3464 정원사 와이파이 11-27 174
3463 요구르트 주저흔 11-27 209
3462 덜커덕, 비가 가네 잡초인 11-27 216
3461 빈 곳이 많아 정석촌 11-26 300
3460 두물머리에서 (2) 활연 11-26 409
3459 열두 개의 그림자를 가진 나무 그믐밤 11-25 255
3458 늑대를 후식으로 먹다 풍설 11-25 204
3457 불면 (1) 맛살이 11-25 228
3456 자폐 수련향기 11-24 194
3455 촉루燭淚 /秋影塔 (6) 추영탑 11-24 185
3454 가을과 겨울 사이 (6) 정석촌 11-23 389
3453 검은 무게 속에 하얀 잔해의 귀환 (1) 잡초인 11-23 223
3452 메이드인 # 터모일 11-22 152
3451 굴절된 인격 (2) 그로리아 11-22 208
3450 스크래치 (퇴고) 최경순s 11-22 218
3449 촉슬 (2) 활연 11-22 281
3448 파리지앵 (2) 터모일 11-22 183
3447 잎에 관한 소묘 테오도로스 11-22 181
3446 터모일 11-21 157
3445 풍경 한 장 (2) 그믐밤 11-21 272
3444 당신과 나 사이 아무르박 11-21 244
3443 개새끼를 닮은 말 이주원 11-20 230
3442 나무의 뒷모습 공덕수 11-20 314
3441 민달팽이 강북수유리 11-20 172
3440 거미가 쏘아 올린 무르팍 (6) 공잘 11-20 351
3439 감전사 (3) 터모일 11-20 184
3438 저무는 소리 (10) 최현덕 11-19 362
3437 프랑켄슈타인 아다지오 터모일 11-19 146
3436 지금, 행복하십니까? (1) 아무르박 11-19 221
3435 억새밭을 지나며 (3) 활연 11-18 433
3434 B612, 레플리카 아리 터모일 11-18 148
3433 녹턴 동하 11-17 179
3432 용접봉 -포항 지진 정건우 11-17 142
3431 나의 24時 (3) 맛살이 11-17 217
3430 별나라 찻집 (8) 두무지 11-17 211
3429 봄의 기행 터모일 11-17 161
3428 상모 튼 돈 키호테 테오도로스 11-17 152
3427 유마(流馬) 터모일 11-16 2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