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8-10 21:13
 글쓴이 : 최현덕
조회 : 466  
누구신가요  /  최 현덕


너,
꼬리치레 새 못지않다
높은 망루에서
보초를 서다 천적에게 잡혀도
죽음보다 매력적인 위치가 우선이라지
친사회적인 행동 하나가 천千의 우산이네
명품 하나는 우월하다는 신호로 존재를 알리고
심리적 지위를 획득하여 신분증 역할을 하지
너,
무의식적이든, 의식적이든
인간의 고통을 꼬리치레 새 못지않게
암세포와 적대적 관계를 맺고 거친 퍼즐 게임에
논쟁 하나 없이 경쟁적으로 얼마나 수고가 많은가
너의 상호작용으로 무거운 깃털에 윤이 흘러
詩가 흐르고
클립보드에 자료들이 헤엄치는구나
무겁고, 거칠고, 딱딱한 세포와 맞서느라
노심초사 수직공간에서 물고 뜯기는
너,
백만 송이 뇌물도 마다하는
프라이밍 같은 존재,
너로 인해 소나기 구름을 피했으니
곧, 면사포 구름이 다가 오겠지.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8-12 10:31:50 창작시에서 복사 됨]

두무지 17-08-11 09:40
 
누구신가요?
그건 <시> 인가요,
무언가 내놓을 것 없는 저는 프라이밍도 아닌
맨 날 구전 같은 신물 난 내용들!
세상을 훨훨 나는 시 한줄 써 보았으면,
혜안을 바라보는 내용에 잠시 머물다 갑니다
평안을 빕니다.,
최현덕 17-08-11 10:03
 
'그' 라는 지칭 대명사는
듣는이가 생각하는 대상을 가리키는 지시 대명사이지요.
詩가 되기도 하고, 동반자가 되기도 하지요.
저에게는 암과 촌음을 다투는 면역세포라 할 수 있겠습니다.
제 아내는 글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데 그 이유는 '그' 는 자기로 와 닿기 때문이죠.
고맙습니다. 두무지 시인님!
추영탑 17-08-11 10:17
 
누구신가요?
그 상대는 무겁고 딱딱한 암세포에게
묻는 말인가요?

그래도 소나기구름 지나가도 면사포
구름이 흘러드니 희망조로 들립니다.ㅎㅎ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
최현덕 17-08-11 10:44
 
고맙습니다.
모두, 추 시인님의 염려지덕이지요.
늘, 위안을 주시는 좋은 말씀에 면역세포가 쭉쭉 새끼를 칩니다.
감사합니다.
김태운. 17-08-11 10:47
 
제발 재발은 아니시길...
면사포구름이야 좋은 징조가 아닐까요?

끈질긴 싸움의 시로 읽습니다
더욱 힘내시고요
감사합니다
     
최현덕 17-08-11 14:41
 
요즘 면역력 새끼치는 면역 식품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감사한 면역체계 덕에 더 이상 전이는 안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추시인님!
건강하시길요
라라리베 17-08-11 11:04
 
면역세포의 가장 앞에 가족의 사랑이 함께 하였음이
느껴집니다
소나기구름 피하니 면사포구름이 너울너울
밀려드게 하는 가장 큰 힘이겠죠

최현덕 시인님 오래도록 서로의 우산아래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평안한 시간 되십시요^^~
최현덕 17-08-11 14:46
 
고맙습니다
강신명 시인님!
건강 할  때 건강 잘 지키시길요
한번 무너지면 일어서는데 무척 힘들지요
건강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오늘 말복인데  가까이 계시면 삼계탕이라도
함께 나누면 좋으련만,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94 마을버스 (10) 라라리베 09-18 133
3393 똥물의 고찰 아무르박 09-18 70
3392 담배연기 /추영탑 (6) 추영탑 09-17 112
3391 단풍도 식후경 (6) 최경순s 09-17 155
3390 【이미지15】가을이 고상高翔하다 (4) 잡초인 09-05 194
3389 묵음 (默吟) (4) 하늘은쪽빛 09-16 187
3388 꼭지 없는 데스크 (6) 한뉘 09-16 126
3387 원 (圓) (2) 맛살이 09-16 103
3386 가을 (2) 은린 09-16 139
3385 등산-봉우리 박수담 09-16 100
3384 하늘의 편애가 쓰라리다 추락하는漁 09-16 91
3383 떠날 때 박수쳐라 (1) 이주원 09-15 106
3382 존재의 허구성 (5) 봄뜰123 09-14 126
3381 팔랑새 맛살이 09-14 99
3380 꿈의 대화 (4) 은린 09-13 137
3379 꿈을 먹는 자의 오두막에서 추락하는漁 09-13 92
3378 부부(夫婦) 돌근 09-13 117
3377 롤러코스터 맛살이 09-13 92
3376 물의 발자국 (4) 정석촌 09-12 123
3375 바닷가 모래성 (8) 두무지 09-12 83
3374 ㄷㄴㄱㅏ, 당신의 언어는 온전합니까? (5) 잡초인 09-12 145
3373 그 남자 (4) 은린 09-11 139
3372 물의 속성 강민경 09-11 76
3371 가장 아픈 헤어짐은 두 번 다시 오지 않을 다섯 번째 계절이다 추락하는漁 09-10 105
3370 【이미지12】퍼즐 (7) 잡초인 09-15 116
3369 (이미지5) 울트라마린의 저녁 (6) 한뉘 09-15 135
3368 ( 이미지 12) 고장 나는 것의 미학 (13) 라라리베 09-15 134
3367 [이미지11] 쌍곡선 궤도 슈뢰딩거 09-15 59
3366 [이미지] 꾸벅꾸벅 (2) 숯불구이 09-15 60
3365 ( 이미지 12 ) 불투명한 의식의 부호 (4) 정석촌 09-15 98
3364 [이미지 1] 우물이 있는 풍경 하늘은쪽빛 09-15 144
3363 [이미지 8 ]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민낯 09-14 92
3362 【이미지17】거미 활연 09-14 145
3361 [이미지 16] 배롱나무, 슬퍼라 (8) 은영숙 09-14 95
3360 이미지 1, 달의 자식 /추영탑 (16) 추영탑 09-14 95
3359 (이미지 4) 봄날 (12) 라라리베 09-14 104
3358 [이미지 3] 우리가 지니고 있는 가치 (12) 최현덕 09-14 132
3357 거미줄 (이미지17) 야랑野狼 09-12 108
3356 (이미지 6) 아그리파와의 산책 (12) 라라리베 09-12 143
3355 이미지 10, 동백섬엔 죄수가 산다 /추영탑 (10) 추영탑 09-12 95
3354 [이미지 17] 다리위에 갇힌 새 (10) 최현덕 09-12 141
3353 【이미지1】가을이라 읽히는 어느 변두리에 있는 행성 (5) 잡초인 09-11 213
3352 <이미지 3> 드러냄 , 그 다변의 빛깔 (4) 정석촌 09-11 121
3351 <이미지 8> 둘 중에 하나만 끊으시지요 (1) 피탄 09-10 108
3350 (이미지 12) 잡념의 강줄기 맛살이 09-10 122
3349 【이미지10】바다의 땅 (2) 동피랑 09-09 203
3348 [이미지 15] 들꽃의 속삭임 (14) 최현덕 09-09 186
3347 [이미지 17] 역주행 민낯 09-08 105
3346 이미지 5, 그 약속은 버렸다 /추영탑 (10) 추영탑 09-08 104
3345 (이미지 13) 보이지 않는 길 (14) 라라리베 09-08 168
3344 (이미지 15) 낙엽의 춤 (4) 두무지 09-08 100
3343 < 이미지 1 > 말하지 않을래요 (虛) (4) 정석촌 09-08 139
3342 (이미지 16) 메밀꽃 (8) 최경순s 09-08 225
3341 <이미지 15> 나무가 있는 날의 풍경화 달팽이걸음 09-08 116
3340 [이미지12]진술 (6) 한뉘 09-07 141
3339 <이미지 12> 생각의 퍼즐 달팽이걸음 09-07 87
3338 <이미지 15> 오래된 길의 향기 정석촌 09-07 129
3337 [이미지] 땀을 흘리다 숯불구이 09-07 74
3336 <이미지15>두밀리, 아침 목동인 09-07 110
3335 【이미지9】파면波面은 파면罷免으로 (2) 잡초인 09-07 149
3334 [이미지 6] 금강초롱꽃 (12) 최현덕 09-07 148
3333 [이미지 12] 언니라고 부르는 오후의 병동 (2) 민낯 09-07 126
3332 (이미지 2) 하누만처럼 (신화를 탐닉하며) (1) 泉水 09-06 94
3331 (이미지 4) 집 바꾸기 (1) 맛살이 09-06 115
3330 이미지 9, 가을은 바람의 변성기 /추영탑 (8) 추영탑 09-06 104
3329 [이미지 14] 운명-애(運命愛) (10) 최현덕 09-06 144
3328 <이미지 16> 대답없는 물 그림자 (2) 정석촌 09-06 119
3327 [이미지 10] 호시탐탐 민낯 09-06 92
3326 <이미지 2> 낙타의 발에는 발톱이 없다 달팽이걸음 09-06 85
3325 [이미지13] 소쩍새가 있는 풍경 (2) 민낯 09-05 1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