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9-25 00:04
 글쓴이 : 아무르박
조회 : 192  





등기부 등본


아무르박


저 고추밭보다 작은 집에 살았다
저 호박밭보다 작은 결실에 위안을 얻었다
박꽃같이 웃는 초라한 지붕
등기부 등본이 없으면 이름 석 자 알아주는 이 없는

고추밭에 주인은 고추여야 했다
호박밭에 주인공은 꽃이 든 자리
흔들리지 않는 지조의 결실이다
이 세상
세 들어 살지 않는 이 누가 있으랴

수국이 핀 자리에 꽃이 지고
초라하지 않게
남겨진 자는 슬프지 않다
등기부 등본에 없는 이름 석 자
이 세상에 무엇으로 나를 증명할까

100킬로미터로 달렸던 시야의 골목길에서
이제는 걸어본다
어깨를 나란히 하고 사람들 속으로
이제는 걸어 들어간다
막걸리 석 잔에 건아 하게
고추 튀김을 가위로 잘라주던 아낙의 무용담을
들어 주어야 한다

비로소 강줄기를 등진 사내가
자전거의 페달을 밟지 않는다고
하여
시간은 강자의 편이라 말하지 않으리

한 시절
오롯이 살았다
집으로 가는 길에 허밍이면 이름값은 했다
집으로 가는 길에 내 돌아갈 길을 잊은 적 없었으리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09-28 20:11:50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아무르박 17-09-25 00:10
 
의미를 잃어버린 물


아무르박


물이 길을 찾아간다는 말은 믿지 않기로 했다

그릇의 모양을 닮아버린 순응이 싫어서
바람이 어질러 놓은 호수에 일렁임이 싫어서
거저 밀려갔다가는 떠밀려오는
지조 잃은 바닷물이 싫어서

사선에 빗발치는
빗소리에 벤 상처는 사랑의 상흔이다

유리창을 흔들고 간 눈물 자국은
아침이면 씻어놓은 햇살에 묻혔다
과거는 현재 진행형이다
한번 들여놓은 발자국은 무시로 짓밟고 간다
가장 눈부신 날에 죽음을 생각했던
청춘의 마름 자리처럼

눈물은 흐르는 게 아니라 떨구는 것이다
눈에 보이는 것에 흐린 초점은
안개가 낀 날에 나무 가시처럼 빗금에 돋아난
달빛처럼 울어도 대답 없는 풀벌레처럼
가슴에 알알이 떨어지는 이슬이다
물이 길을 찾아가는 것은 아니다

등산로에 말라죽은 나무를 오른다
칡덩굴
비비 꼬인 창자에 물길을 냈을 것인데
무엇을 담아낼 수 없을 거라 믿고 있을 때
나무는 마르고
물은 구속하지 않았다

숲은 소실점에서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불변의 질량
물의 우주를 담아낸 물그릇이다
그녀는 물 같은 존재
나는 어쩔 수 없어 말라버린 그릇이었는지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24 배추벌레는 배추 색 (1) 와이파이 10-20 87
3423 아지 자유로운새 10-20 76
3422 탱고를 추는 반도네온 /추영탑 (10) 추영탑 10-20 103
3421 막연한 인칭 (1) 해리성장애 10-20 81
3420 고임목 (4) 잡초인 10-20 125
3419 시원(始原)으로 가는 길 (10) 라라리베 10-19 163
3418 편백 향에 물들다 아무르박 10-19 71
3417 가을의 이별 (2) 맛살이 10-19 106
3416 단풍닮은 별들 (3) 남천 10-19 81
3415 나무 열매 옆에서 (4) 정석촌 10-19 121
3414 사랑에 메마르기까지 추락하는漁 10-18 111
3413 개똥철학 심월 10-18 91
3412 개입과 개입 (2) 힐링 10-18 83
3411 동떨어진 세상 (1) 맛살이 10-18 86
3410 식솔들 /추영탑 (10) 추영탑 10-18 91
3409 너를 위하여 강북수유리 10-18 99
3408 빈 껍질 풍년 (8) 두무지 10-18 95
3407 나이 초보운전대리 10-17 115
3406 서로 다른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 (5) 힐링 10-17 90
3405 세월과 강은 흐른다 (6) 두무지 10-17 130
3404 당신이라는 허구 (1) 맥노리 10-17 146
3403 (1) 목헌 10-17 103
3402 곤와몽困臥夢 /秋影塔 (10) 추영탑 10-16 100
3401 나무는 말이 없다 (10) 두무지 10-16 147
3400 자유란 무엇인가? 추락하는漁 10-16 101
3399 <이미지 8> 귀환 (4) 시엘06 10-15 190
3398 (이미지 4) 억새 (8) 최경순s 10-14 231
3397 (이미지 8) 가을 여행 (8) 라라리베 10-13 222
3396 [이미지 #4] 가을의 지문은 주관식이다 (2) 해리성장애 10-13 188
3395 <이미지 10 > 낙엽이 가는 길 (6) 정석촌 10-13 230
3394 이미지 5, 바림 /추영탑 (10) 추영탑 10-12 185
3393 [이미지4]가을이 하늘빛과 함께 몰려왔다 (6) 힐링 10-12 136
3392 (이미지 3) 풀다, 짓다 (12) 라라리베 10-12 185
3391 가을, 그리고 겨울 (5) 공덕수 10-15 174
3390 (1) 풍설 10-14 137
3389 밥상의 생애 (2) 남천 10-14 126
3388 관계에 대하여 맥노리 10-14 129
3387 시인은 죽어서 자기가 가장 많이 쓴 언어의 무덤으로 간다 추락하는漁 10-14 116
3386 다랑논 목헌 10-14 117
3385 만추 ―베이비부머 강북수유리 10-14 108
3384 멸치 (2) 김안로 10-13 98
3383 가을 묘현(妙賢) (1) 泉水 10-13 139
3382 거울 (3) 칼라피플 10-12 156
3381 【이미지12】목도장 (5) 잡초인 10-12 233
3380 【이미지 4】비비새 (3) 동피랑 10-12 203
3379 < 이미지 4 > 빈 주먹의 설레임 (4) 정석촌 10-12 187
3378 <이미지 11> 웃음을 찾아서 (4) 시엘06 10-11 238
3377 (이미지 5) 스며드는 시간 (15) 라라리베 10-11 187
3376 <이미지 12 > 채권자의 눈물처럼 (6) 정석촌 10-11 201
3375 [이미지2]홀쭉해진 달 (2) 힐링 10-10 116
3374 이미지 11, 시월의 팝콘들 /추영탑 (12) 추영탑 10-10 139
3373 【이미지2】가을의 보폭 (6) 잡초인 10-10 193
3372 [이미지 3] 매듭 (11) 최현덕 10-09 185
3371 <이미지 13> 믿는 구석 오드아이1 10-08 118
3370 이미지 15, 홍시라고 불렀다 /추영탑 (12) 추영탑 10-08 159
3369 [이미지 8] 귀향(歸鄕) (14) 최현덕 10-08 173
3368 (이미지 8) 신의 의도 (1) 맛살이 10-08 140
3367 이미지 13, 이별재 애환 /추영탑 (10) 추영탑 10-07 137
3366 < 이미지 6 > 마지막 비상구 (4) 정석촌 10-07 227
3365 군밤이 되어도 괜찮아 (1) 맛살이 10-11 113
3364 가을 나무 목헌 10-11 123
3363 허수에게 박성우 10-10 145
3362 가을을 닮은 사람 봄뜰123 10-10 199
3361 추석을 보내며 (12) 라라리베 10-10 161
3360 보리밥 풍설 10-09 140
3359 이분법, 순환, 곡선의 화살 de2212 10-09 103
3358 날아라 배암 (1) 박성우 10-09 134
3357 베르테르를 위하여 동하 10-05 193
3356 무덤 위의 삶 명주5000 10-04 163
3355 뽕짝 아무르박 10-02 1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