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9-26 11:42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231  

 

 

 

 

 

 

 

느낌표(!) 하나가 눕던 날 /秋影塔

 

 

 

추락과 곤두박질은 가장 닮은 느낌표(!)다

쓰러지지 않는 무게로 허공을 붙드는 순간엔

!는 절망의 앞 페이지를 읽었을 것이다

 

 

새가 버리고 간 실종이 옥상으로 모인다

깃털 하나씩 뽑아 날리며 추락의 위치를 알리지 않아도

묵음의 목록, 낱장엔 새들의 실종이 기록 되었다

 

 

 

헌 사내가 과거를 새 신발로 바꿔 신겠다며

추락의 리허설을 향해 그림자를 밀고 간다

 

 

천 길 낭떠러지 허공에서 새의

느낌표를 표절하며 허공을 날아 보고 싶었을까?

 

 

잠깐의 안갯속 화면

도로 위에 모로 누운 느낌표 하나 지나간다

눕힐 수 없는 부호 !가 누워있다

 

 

경광등에 실려가는 저 사내는

허공과 지면은 단 하나의 계단으로 이어졌다고 우긴다

추락을 알아버린 느낌표, 차라리 눕고 싶었을까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10-05 12:01:29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은영숙 17-09-26 12:02
 
추영탑님
오마낫......
추락과 곤두박질은 가장 닮은 느낌표  (!)다//

100세 인생을 꿈꾸는 세월의 무개가 너무 무거워서  허공을 붙드는 순간
요절을 할번 했어요  바로 제가요 ......

천리안을 가지셨나요?  우리 시인님!  등뼈 4개를 허공에 빼앗긴 날이 있었습니다
우리 시인님 조심 하세요  치유 될때 까지는 반년이 걸리고 꼬부랑 노인의
훈장을 받습니다

제 오독이면 너그러운 이해를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가을 만끽 하시옵소서
추영 탑 시인님!~~^^
泉水 17-09-26 12:27
 
!. 느낌, 깨달음, 두 속성을 다 알아채기에는 제 지혜가 모자란듯 하지만
도로 위에 모로 누운 부호를 저도 세워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9-26 12:34
 
안녕하십니까?

 글을 쓰기는 했지만 어쩐지 좀 모호하다는
느낌을 스스로 느꼈습니다.

그냥 시로 읽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천수 시인님! *^^
추영탑 17-09-26 12:29
 
사람의 마음을 어찌 짐작하겟습니까?

더구나 추락을 꿈꾸는 사람의 마음인데 가볍게 이러니 저러니
하는 것도 온당치는 않겠지요.

누군가의 삶과 죽음을 겉핥기로 조명해 보았을뿐 ,
전후사정, 정상, 다 빼고 말입니다. ㅎㅎ

일찍 오신 분께는 카푸치노 한 잔 드립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
최현덕 17-09-26 12:45
 
그림자 따라가기에는 아직 아까운 청춘이 남아서
!표 부호만 달고 살겠습니다.
!표를 달고 있으면 검은 그림자는 얼씬 못 할 듯 아뢰옵니다.
     
추영탑 17-09-26 14:03
 
!표로 눕기에는 아직 청춘들이지요.

길게 누워서 숨 안 쉰다는 것, 그거 아직은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찍을 때 찍더라도 인생의 느낌표가 우선일 터,
열심히 살아야겠죠.

감사합니다. 최 시인님! *^^
두무지 17-09-26 12:57
 
수직과 수평은 결국,
느낌표의 미학이네요
생각의 깊이를 여미게 하는
깊은 뜻을 새겨 봅니다.
순간의 부주의도 모로 누운 느낌표가 된다는 사실!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 17-09-26 14:07
 
아직은 수직으로 세운 느낌표가 필요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길게 눕기에는 하늘이 너무 높고 단풍이 너무
곱습니다.

글벌레들에게는 시어 고르기에도 좋은 계절이고요. ㅎㅎ

감사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
풀피리 최영복 17-09-26 15:02
 
느낌표는 아래가 무겁다
수직으로 눕혀나도 금새
일어나는 느낌표가 없는 삶은
팍팍함 그자체이다
추영탑 17-09-26 15:26
 
!, 물구나무 세워 보셨나요?
이보다는 훨씬 든든한하고, 안정감 있고, 장래가 촉망되는
삶이 되지 않았을가?

눕혀 놓으면 더 안 돼 보이지요? ㅎㅎ

감사합니다. 풀피리 최영복 시인님! *^^
힐링 17-09-26 16:58
 
새와 사람과 추락과 비상은 너무 다르고
이 두 가지를 비교 분석하면서 던져 놓은 물음은
그만큼 크다는 것을  봅니다.
새란 추락과 바상이 하나이지만 사람에게 있어
비상과 추락은 전혀 다른 동의어이기에
이 틈을 비집고 들어서 던지는 물음은 실로
무엇인가 관통와지 않고서는  해독이 불가능하는
시인데도  강한 전류가 흘러 해독하게 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9-27 10:37
 
새도 사람도 추락은 끝이 아닐까요.
새의 흉내를 내겠다는 건 사내의 희망이 아닌
사내의 절망이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감사합니다. 힐링 시인님! *^6
라라리베 17-09-26 18:59
 
추락을 알아버린 느낌표
일어날 힘도 없이 지쳐버리고 의욕을 상실한
삶이 위태로운 느낌표를 그리고 있네요
몇번이고 읽을수록 의미를 알 것 같은
깊이있는 시심 감사히 보고갑니다

추영탑 시인님
평안한 시간 되십시오^^~
추영탑 17-09-27 10:42
 
글이 좀 모호하지요?
저두 써 놓고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길 위에 느낌표로 길게 누웠다는 건 곧 추락과
죽음을 뜯한다는 암시였지만 읽는 분에 따라서는
다른 생각을 가질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즐거운 하루
여시기 바랍니다. *^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24 배추벌레는 배추 색 (1) 와이파이 10-20 87
3423 아지 자유로운새 10-20 76
3422 탱고를 추는 반도네온 /추영탑 (10) 추영탑 10-20 103
3421 막연한 인칭 (1) 해리성장애 10-20 81
3420 고임목 (4) 잡초인 10-20 125
3419 시원(始原)으로 가는 길 (10) 라라리베 10-19 163
3418 편백 향에 물들다 아무르박 10-19 71
3417 가을의 이별 (2) 맛살이 10-19 105
3416 단풍닮은 별들 (3) 남천 10-19 81
3415 나무 열매 옆에서 (4) 정석촌 10-19 121
3414 사랑에 메마르기까지 추락하는漁 10-18 111
3413 개똥철학 심월 10-18 91
3412 개입과 개입 (2) 힐링 10-18 83
3411 동떨어진 세상 (1) 맛살이 10-18 85
3410 식솔들 /추영탑 (10) 추영탑 10-18 91
3409 너를 위하여 강북수유리 10-18 99
3408 빈 껍질 풍년 (8) 두무지 10-18 95
3407 나이 초보운전대리 10-17 115
3406 서로 다른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 (5) 힐링 10-17 90
3405 세월과 강은 흐른다 (6) 두무지 10-17 130
3404 당신이라는 허구 (1) 맥노리 10-17 146
3403 (1) 목헌 10-17 103
3402 곤와몽困臥夢 /秋影塔 (10) 추영탑 10-16 100
3401 나무는 말이 없다 (10) 두무지 10-16 147
3400 자유란 무엇인가? 추락하는漁 10-16 101
3399 <이미지 8> 귀환 (4) 시엘06 10-15 190
3398 (이미지 4) 억새 (8) 최경순s 10-14 231
3397 (이미지 8) 가을 여행 (8) 라라리베 10-13 222
3396 [이미지 #4] 가을의 지문은 주관식이다 (2) 해리성장애 10-13 187
3395 <이미지 10 > 낙엽이 가는 길 (6) 정석촌 10-13 230
3394 이미지 5, 바림 /추영탑 (10) 추영탑 10-12 185
3393 [이미지4]가을이 하늘빛과 함께 몰려왔다 (6) 힐링 10-12 136
3392 (이미지 3) 풀다, 짓다 (12) 라라리베 10-12 185
3391 가을, 그리고 겨울 (5) 공덕수 10-15 174
3390 (1) 풍설 10-14 137
3389 밥상의 생애 (2) 남천 10-14 126
3388 관계에 대하여 맥노리 10-14 129
3387 시인은 죽어서 자기가 가장 많이 쓴 언어의 무덤으로 간다 추락하는漁 10-14 116
3386 다랑논 목헌 10-14 117
3385 만추 ―베이비부머 강북수유리 10-14 108
3384 멸치 (2) 김안로 10-13 97
3383 가을 묘현(妙賢) (1) 泉水 10-13 139
3382 거울 (3) 칼라피플 10-12 156
3381 【이미지12】목도장 (5) 잡초인 10-12 233
3380 【이미지 4】비비새 (3) 동피랑 10-12 203
3379 < 이미지 4 > 빈 주먹의 설레임 (4) 정석촌 10-12 187
3378 <이미지 11> 웃음을 찾아서 (4) 시엘06 10-11 238
3377 (이미지 5) 스며드는 시간 (15) 라라리베 10-11 187
3376 <이미지 12 > 채권자의 눈물처럼 (6) 정석촌 10-11 201
3375 [이미지2]홀쭉해진 달 (2) 힐링 10-10 116
3374 이미지 11, 시월의 팝콘들 /추영탑 (12) 추영탑 10-10 139
3373 【이미지2】가을의 보폭 (6) 잡초인 10-10 193
3372 [이미지 3] 매듭 (11) 최현덕 10-09 185
3371 <이미지 13> 믿는 구석 오드아이1 10-08 118
3370 이미지 15, 홍시라고 불렀다 /추영탑 (12) 추영탑 10-08 159
3369 [이미지 8] 귀향(歸鄕) (14) 최현덕 10-08 173
3368 (이미지 8) 신의 의도 (1) 맛살이 10-08 140
3367 이미지 13, 이별재 애환 /추영탑 (10) 추영탑 10-07 137
3366 < 이미지 6 > 마지막 비상구 (4) 정석촌 10-07 227
3365 군밤이 되어도 괜찮아 (1) 맛살이 10-11 111
3364 가을 나무 목헌 10-11 123
3363 허수에게 박성우 10-10 145
3362 가을을 닮은 사람 봄뜰123 10-10 198
3361 추석을 보내며 (12) 라라리베 10-10 160
3360 보리밥 풍설 10-09 140
3359 이분법, 순환, 곡선의 화살 de2212 10-09 103
3358 날아라 배암 (1) 박성우 10-09 133
3357 베르테르를 위하여 동하 10-05 193
3356 무덤 위의 삶 명주5000 10-04 163
3355 뽕짝 아무르박 10-02 1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