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9-27 14:42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517  

 

 

 

 

 

 

 

빈집의 뒤켠 우물이 수상하다 /秋影塔

 

 

 

밤중의 귀기를 빼면 낯섦뿐인, 동네 한가운데 빈집

넓적한 얼굴의 여자애가 살았고

그녀의 부모가 살았던 아주 낯설지는 않은

이 집의 내막을 아는 이가 없다

 

 

바지랑대를 사이에 두고 양쪽의 빨래들이

줄다리기를 하던 넓은 마당, ,

옛날의 멀어진 기억들은 다 어디에 사는지

한 뼘의 두께로 쌓여 부식을 기다리는 낙엽에나

섞였을까

 

 

기억의 옷이 망각의 옷으로 바뀌는 동안

키를 늘인 건 정원의 나무들뿐

왜 저렇게 아름답고 걸출하던 집이

베일에 싸여 유령의 집으로 입에 오르내리는지

 

 

어둠으로 두꺼워진 나무 그림자에 몸을 움츠리고

숨소리 하나 새지 않는 죽은 저 집

아무도 돌보는 이 없는 이 빈집에

수평선 한 쪽을 감고 강을 거슬러 올라온

배 하나 밤마다 닻을 내린다

 

 

깊은 우물 속에 유령선 한 척 정박할 때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게임에 빠져있는 수부들,

하선을 거부하는 두개골뿐인 그들의 소름 돋는

뒷모습을 쏘아보는 건 빈집의 주인이 된 지방령地方靈,

 

 

세월이 정지한 쪽부터 난파되어 흉물이 다 된 저 빈집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10-05 12:05:52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은영숙 17-09-27 15:19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시인님!

시골에 가면 가끔 그런 빈집이 있었습니다
특히 빈 집에 우물은 밤에는 귀신 나온다고 무서워서 벌벌떨던
유년의 기억이 납니다

아주 그곳에 사시는 듯 리얼하게 시로 옮기신 명시에
박수를 보냅니다
감사 합니다

잘 감상하고 가옵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추석 명절 되시옵소서
추영 시인님! ~~^^
     
추영탑 17-09-27 15:51
 
동네 가운데 옛날에 일인들이 지은 집인데 근처에서는
가장 좋은 집이었습니다.

집 주인은 집을 버린채 강 건너에 오래 전에 거처를 옮겼고,
아무도 사는 사람이 없어 수십 년간 빈집으로 남아 있습니다.

조그맣던 나무들이 하늘을 찌르고 볕 하나 들지않는 낮에도 어두컴컴해서
꼭 유령의 집 같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
두무지 17-09-27 15:23
 
텅 비어 가는 시골 풍경을
빈집에 우물이 대신 하는 군요

어떤 혼령이 자리하며 지난 불상사를
돌아보고 있을 상상 속으로 잠시 빠져 봅니다
그나저나 그 우물맛이 좋을 것 같습니다..
건필과 행운을 빌어 드립니다.
     
추영탑 17-09-27 15:58
 
내가 젊었을 때부터 비어있었으니 삼사십 년은 되겠네요.

주인은 도시로 나간 것도 아니고, 바로
강 건너에서 작은 사업을 하는데 왜 집을 비워두는지,
살 사람이 없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넓고 깨끗하고

아주 좋은 집이었는데.... 우물맛은 보질 못했으니 알 수 없고요. ㅎㅎ

감사합니다. *^^
힐링 17-09-27 16:11
 
지금 같으면  가로등이 있어 거리를 환하게 밝혀
어둠에 우뚝 선 집들이 흉가로 보이지 않을 텐데
그 옛날 시골은 어둠에 쌀인 베일 속에서
흉흉한 소문으로 떠돌고 카톡인 시대에서 보면
하나의 쇼킹한 이야기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 때는 두려움으로 온동네 사람들은
놀라게 했고 오랫동안 자리잡고 있던 그 시절들의
삶의 패턴을 건져 올려  밝혀내는
이 심리적인 사건을 통해서
전하고자 메시지는 더 강렬하게 다가 옵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7-09-27 16:27
 
흉가라는 말은 없지만, 반듯하고 좋은 집이 왜 버려졌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아무튼 미스터리한 집 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밤에 그 집앞을 지나려면 자꾸 고개가 돌려지는데, 바로 길 이 쪽에는
불과  7, 8m 거리를 두고 집이 두 채나 있고요.

조금만 손보면 아주 훌륭한 집인데,하늘을 찌르는 나무들만 베어버리면... ㅎㅎ

감사합니다. 힐링 시인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82 각연 (14) 활연 01-18 337
3581 테헤란로에 놀러 온 빨간 알약 샤프림 01-18 129
3580 색동고무신 목헌 01-18 93
3579 침묵의 난(蘭) (4) 두무지 01-18 102
3578 미세먼지의 습격 2 (8) 라라리베 01-18 174
3577 열리지 않는다 (6) 은린 01-17 189
3576 수생집성방(水生集成方) (15) 동피랑 01-17 281
3575 핀에 고정된 벌레처럼 썸눌 01-17 108
3574 다모토리 한대포 (14) 최현덕 01-17 228
3573 구름의 고뇌 마음이쉬는곳 01-17 99
3572 내가 쓴 비창悲愴 (2) 맛살이 01-17 134
3571 라벨을 벗어던진 노랑 (1) 이주원 01-17 108
3570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저녁 아무르박 01-16 153
3569 양수리의 새벽 아침 (2) 샤프림 01-16 164
3568 미세먼지의 습격 (10) 라라리베 01-16 221
3567 어떤 유배 (4) 자운0 01-16 173
3566 누비 (6) 동피랑 01-16 247
3565 멸치 (6) 동피랑 01-15 286
3564 동백의 노래 (4) 라라리베 01-15 230
3563 호수는 해빙(解氷)을 꿈꾼다 (6) 두무지 01-15 153
3562 으아리꽃 진눈개비 01-15 136
3561 치매 으뜸해 01-15 149
3560 환幻 (11) 문정완 01-14 351
3559 패각貝殼과 눈물의 탱고 한 곡 /秋影塔 (6) 추영탑 01-14 166
3558 고향 집 (2) 목헌 01-14 152
3557 추워서 붉다 (2) 두무지 01-14 163
3556 빈혈의 계절 맛살이 01-14 162
3555 동전 (3) 조관희 01-14 178
3554 이기혁 01-13 162
3553 동백꽃 찻잔 그로리아 01-13 156
3552 맛과 냄새의 분별 박종영 01-13 133
3551 문밖에서 물을 마시다 진눈개비 01-12 198
3550 비행 jinkoo 01-11 161
3549 소라다방 감디골 01-11 162
3548 뚝 뚝 부러지는 강, 크레용처럼 진눈개비 01-11 150
3547 곡예 (2) jyeoly 01-11 157
3546 <이미지 6> 기형에서 먹는 시계 맛 (8) 공잘 01-13 280
3545 【이미지15】샵 (8) 활연 01-13 280
3544 (이미지9) 120개비의 변명 (8) 박커스 01-12 250
3543 【 이미지 16 】레시피 (12) 문정완 01-12 303
3542 (이미지 2) 내 안의 섬 (퇴고) (8) 라라리베 01-12 214
3541 【이미지 9】꽁초를 끄는 몇 가지 방식 (20) 동피랑 01-12 314
3540 (이미지5) 동백 환생 목헌 01-12 142
3539 【이미지17】겨울의 무늬 (16) 활연 01-12 403
3538 (이미지13)빛나는 행성 선암정 01-12 135
3537 【이미지5】동백의 무게 (4) 잡초인 01-11 237
3536 [이미지17]눈은 소리내어 우는 법이 없다 (4) 힐링 01-11 196
3535 【이미지 5】한산섬 동백 (14) 동피랑 01-11 258
3534 【이미지6】라돈의 계절 (5) 활연 01-11 274
3533 (이미지 5) 올동백꽃 하소연 (10) 최경순s 01-11 226
3532 【 이미지2 】청동거울 (7) 문정완 01-11 289
3531 이미지)늑대와 춤을 (8) 공덕수 01-10 218
3530 < 이미지 10 > 방풍림 (12) 정석촌 01-10 304
3529 (이미지 3) 숫눈길 (8) 최경순s 01-10 227
3528 【이미지13】스피드 (5) 잡초인 01-10 213
3527 <이미지1>그 개 같은, 개 때문에 (4) 자운0 01-09 226
3526 <이미지 12>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10) 시엘06 01-09 335
3525 【이미지8】백어 (10) 활연 01-09 336
3524 (이미지6) 넝쿨 식물 (13) 한뉘 01-09 226
3523 이미지)누가 우리의 회전 식탁을 붙들고 있는가? (6) 공덕수 01-09 179
3522 【이미지 17】바닥을 아시나요 (8) 동피랑 01-09 252
3521 < 이미지 9 > 소리의 진실 (6) 정석촌 01-09 347
3520 (이미지7)그녀를 더듬다 선암정 01-09 149
3519 [이미지5] 동백꽃 친구 신광진 01-08 164
3518 【 이미지5 】동백처형장 (4) 문정완 01-08 250
3517 이미지) 동백꽃이 무더기로 피는 까닭 (4) 공덕수 01-08 214
3516 【이미지 12】우물 (14) 동피랑 01-08 309
3515 (이미지5) 저기, 동백 (9) 자운0 01-07 314
3514 이미지 12 겨울 뚝방길 (4) 공덕수 01-07 251
3513 【이미지1】모란이 지는시장 (5) 잡초인 01-06 3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