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8-02-04 15:34
 글쓴이 : 활연
조회 : 434  

통영

  활연




  종점이 등고선을 고쳐 몸 바뀌는 동안,

  승차권을 쥔 미래는 몇 잎 더운 문장을 물어다 놓는다. 벌물 켜듯 한쪽 기슭을 보여주던 

  중심이 바깥으로 뜯기는 풍경─소리 흔든다면 거울 뒷면으로 캄캄해진 조류 방향은 북쪽이다.

  터미널은 외곽을 향한 널짝이라고 쓰려다가 안락의자에 접힌다. 관이 이동하자 물떼새들이 떨어져 나간다. 

  톱날은 주름진 능선을 켜고 해안을 고쳤으나 나는 만물상과 철공소 좁은 수로를 퇴고하며 잠이 들었다.

  뒤로 밀리는 질문 속으로 밀물이 시작된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2-12 15:57:36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라라리베 18-02-04 16:29
 
뒤로 밀리는 질문 속으로 밀물이 시작된다
참 멋진 말이네요
밀물처럼 많은 생각들이 스쳐오고 스쳐갑니다
고뇌의 끝없는 영속성이
오히려 아름답게 느껴지는군요

활연시인님 항상 감사드립니다
평안한 시간 되십시오^^
     
활연 18-02-05 15:30
 
어느 접점에선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인데
오래전 어느 터미널에서 오래
머문 적이 있지요. 어느 쪽으로 살아가야 하나,
방향을 잃을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원래는, 동피랑형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이었는데
말 좀 줄여보았습니다.
늘 시의 국경에서 별 헤아리는 일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한뉘 18-02-04 16:31
 
종점은 도착지의 끝이자
새로운 출발의 시발점이 되겠지요
출발점의 더운 문장과 밀물의 도착지
잠시 안주와 떠남의 물새떼 처럼
시야를 가리는 등고선이 없어진 평야의 트임 속
여전히 복잡한 현실과의 연관은
쉬 사라지지 않나 봅니다
활연님에게 통영은 승차권을 쥔 더운 문장의
영역이 아닐까 추론해 봅니다~
밑 바탕의 숨겨진 원색을 긁어 그린 그림처럼
어떤 색이 나올까 궁금해지는...
깊이 있게 음미하다 갑니다
감사합니다
활연님^^
     
활연 18-02-05 15:33
 
통영은 아름답다,는 잘 모르겠고
통영엘 가면 아름다운 사람이 살고 있지요.
한 권의 시집인 사람, 시보다
더 곡진한 사람.
시를 왜 쓰느냐 물을 때가 있는데 그럴라치면
걸어다는 시를 만나면,
시와 삶은 동격일 때도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곳에서 오래 남십자성처럼 반짝이시기를.
나탈리웃더 18-02-04 16:53
 
종점이 등고선을 고쳐 몸을 바꾼
밀물과 썰물의 조화라 할까요
썰고 밀고를 읽으며
tv 채널들의 역할도  궁금한데
통영은 바닷가 마을인가요
     
활연 18-02-05 15:35
 
통영엔 바닷가 마을이 여럿 있겠지요.
나폴리는 가보지 않았으나, 그보다 아름다운 통영엔
이순신 장군의 수염도 날리고
참 아름답고 바다로 넓게 뻗은 곳이랍니다.
동피랑 18-02-05 02:27
 
제목이 참 특이하다. 옛날에 흰돌이 로망을 생각하며 써먹은 적 있다지만 이렇게 팔봉님께서 호출하니
그때 처니들 서피랑에 모두 집할할 것 같습니다.
시장을 대신하여 제가 박팔봉님을 통영의 홍보대사로 임명합니다.

매이 춥네요. 체 난방 잘 관리하소서.
     
활연 18-02-05 15:36
 
서피랑도, 동피랑도 형을 통해 알았지요.
세상엔 인상적인 마을이 참 많을 텐데
동서의 두 언덕 안에 안긴 강구안, 그리고 중앙시장
골목에서 몸을 눕힌 바다들,
그 싱싱한 속살로 내 비린 입을 헹구어야 할 터인데.
서피랑 18-02-05 08:57
 
나는 만물상과 철공소 좁은 수로를
퇴고하며 잠이 들었다

통영의 아픈 관절을 만져 주셨네요..
     
활연 18-02-05 15:38
 
잘 모르지만, 이런저런 얘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삶의 현장은 모름지기 변화를 겪는구나,
그맘때를 기억하는 것도 시겠다, 그래서
이곳 사람들은 시의 어족들이 풍부하고 언제라도
만선이겠다 싶었지요.
늘 가보고 싶은 통영.
터모일 18-02-06 00:37
 
시적 감각이 탁월한 시를 만나면 이상스레 발동이 걸리는 것 같아요,
전에 보았던 서신타이프에서 감명받았던 것도, 그런 맥락때문이었는데,
말하자면 이미지가 색채화 되고, 시간이 공간화 되고,
가상선을 구획하지 않았는데 더 정밀하다거나
범위를 해석하지 않아도 충분히 오버프레임되었다는,
여기를 지난 2월만은 내내 행복하겠다,는
가쁜 숨을 일으키는 겨울도 함께여서 좋았어,가
스크래치 안 스노지에 있었다.
활연샘 시는 감각의 스노지와 같다.
     
활연 18-02-07 10:29
 
좋은 말씀에 우쭐해지겠습니다.
어느 때 단상이고 포착.
그런 흔적들을 남기나 봅니다.
세찬 시 여울에서 좋은 시 건지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84 평창 /추영탑 (8) 추영탑 02-17 206
3683 표현의 방식 (10) 정석촌 02-17 292
3682 손난로 박종영 02-17 113
3681 새해 소원 (1) 요세미티곰 02-16 185
3680 한 번도 빵꾸 안 난 가계부 (7) 동피랑 02-16 279
3679 (이미지11) 빈집 (2) 은린 02-13 240
3678 [이미지1] 독거미가 박새를 물고 가는 일몰 무렵 (2) 민낯 02-13 160
3677 (이미지 10) 그 많던 불빛은 어디로 갔을까 (18) 라라리베 02-13 302
3676 (이미지9) 강철봉의 파동은 상습적이다 (9) 한뉘 02-13 225
3675 【이미지13】바지게 (8) 동피랑 02-13 310
3674 [이미지 12]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 (1) 피탄 02-12 134
3673 (이미지 13) 아버지 (2) 샤프림 02-12 190
3672 ( 이미지 11 ) 신생은 느린 걸음이어야 한다 (2) 라라리베 02-12 189
3671 <이미지11>용의 등을 타고 다니며 꽃을 모아서 가장 아름다운 꽃집을… (4) 시엘06 02-12 256
3670 【이미지15】빨래의 맛 동피랑 02-12 246
3669 【이미지10】신은 왜! (1) 잡초인 02-12 203
3668 <이미지 14> 나쁜 운명처럼 해가 저문다 그믐밤 02-11 177
3667 (이미지5) 20세기 (3) 한뉘 02-11 194
3666 【이미지14】모래의 문장 활연 02-10 297
3665 (이미지3) 봄이 만들어질 때 썸눌 02-10 185
3664 <이미지 7> 메아리 없는 환성 초심자 02-10 150
3663 【이미지7】그리하여 (1) 잡초인 02-10 213
3662 [이미지 6 ] 어느 여류시인의 죽음 (2) 민낯 02-09 255
3661 (이미지15) 아득한 말 (4) 자운0 02-09 246
3660 【이미지10】 돌침대 (8) 동피랑 02-09 268
3659 【이미지2】돌올한 독두 (3) 활연 02-08 303
3658 <이미지 5> 어느 경계인의 절규 초심자 02-08 167
3657 (이미지11) 폐가 목헌 02-08 170
3656 [이미지 10] 왜 거꾸로 차나요 (12) 최현덕 02-07 228
3655 ( 이미지3 ) 아이스 블루 (10) 라라리베 02-07 241
3654 (이미지11) 마침내 폐허 (2) 자운0 02-07 198
3653 ( 이미지 13 ) 가마솥 (8) 정석촌 02-06 369
3652 <이미지10>아버지의 발 (2) 자운0 02-06 210
3651 (이미지11) 아파트 썸눌 02-06 148
3650 [이미지 13] 등에게 미안하지 않소 (14) 최현덕 02-06 280
3649 [이미지 5] 겉장을 가진 슬픔 (4) 그믐밤 02-06 234
3648 【이미지2】당랑 일짱 (7) 동피랑 02-06 260
3647 <이미지 6> 조청 (1) 구십오년생 02-06 230
3646 씨 봐라 (7) 동피랑 02-15 257
3645 동구 나무 (1) 목헌 02-15 117
3644 걸어가는 인도 (2) 부산청년 02-15 139
3643 산채 일기 우수리솔바람 02-14 123
3642 사마귀의 슬픈 욕망 (12) 두무지 02-14 212
3641 퍼스트 미션 하얀풍경 02-14 127
3640 담석 (2) purewater 02-14 119
3639 간고등어 (2) 은린 02-10 220
3638 사당역 (1) 초심자 02-05 252
3637 러브레터 (1) 조현 02-05 239
3636 후조(候鳥) (6) 동피랑 02-05 298
3635 통영 (12) 활연 02-04 435
3634 밤과 아침 사이 (14) 정석촌 02-04 435
3633 겨울 산 목헌 02-03 239
3632 차분하다는 것 (1) 감디골 02-03 182
3631 마령서(馬鈴薯) (6) 동피랑 02-03 279
3630 슈뢰딩거의 꿈 (20) 라라리베 02-03 290
3629 둥근 뿔난 별의 빈칸 메우기 (14) 한뉘 02-02 262
3628 (10) 고나plm 02-02 317
3627 깨어라, 가족 (2) 동피랑 02-02 243
3626 하루의 배후 (10) 라라리베 02-01 282
3625 감기 (10) 최경순s 02-01 288
3624 사해 (3) 그믐밤 01-31 339
3623 목하 (1) 활연 01-31 382
3622 대나무밭에는 음계가 있다 (14) 최현덕 01-31 365
3621 나는 슬픈 詩農입니다 (2) 요세미티곰 01-31 230
3620 (2) 동피랑 01-31 228
3619 해안선 (10) 정석촌 01-30 404
3618 눈이 오는 길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0) 라라리베 01-30 275
3617 갈대 부산청년 01-30 179
3616 단상 (6) 문정완 01-30 374
3615 주안상을 내밀 때는 이렇게 (5) 동피랑 01-29 3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