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4-08 20:58
 글쓴이 : 이대현
조회 : 445  
요 며칠 비만 내렸네요.
발자국마다 꽉 차 있던 목련잎에 내 마음마저도 하얘지던 그런 거리였어요.
두꺼운 먹구름에 가려진 하얀 태양을 대신이라도 하듯, 
새하얗게 피어난 목련으로 덮인 그런 거리였어요.
그 거리의 밝은 태양 위에는 비가 내리네요.
난 어두운 하늘 속에서 가장 가까기에 태양을 두고 있는 사람이라, 
툭툭 떨어지는 빗방울도 금세 말라버렸지요.

오늘도 요 며칠과 다름없는 아침이었어요.
하얀 거리가 찬란한 빛을 뿜어내는 아침이었죠.
그러나
영원한 건 없을까요. 
걷히는 먹구름에, 비치는 햇살에, 사람들의 얼굴에도 햇빛이 비치네요.
모두가 푸른 하늘을 보며 웃고 있지요.
모두가 바란 건 태양이지요. 
저도 태양을 바랐습니다. 
하지만 제 태양은, 저 위, 거대한 태양 아래 투둑. 떨어지네요.
제 태양은 저 수평선 아래로 추락하네요.
갈색 노을로 시들고 있어요.
긴 아침이었어요. 
깊은 밤이 다가오네요. 아침보다 더 긴, 그런 깊은 밤이에요.
제 하늘에는 먹구름이 몰려오네요. 이제 곧 비가 내리겠어요.
맑은 하늘 위에 뜨거운 태양이 올랐는데, 지금 내리는 빗방울은 마르지 않을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0614
1186 친구야 은혜를캐다 12-13 22
1185 금붕어 꽃핀그리운섬 12-13 30
1184 성탄의 별 (1) 김해인p 12-12 42
1183 시험 백은서 12-11 32
1182 서울역 비둘기는 날지 못한다 꽃핀그리운섬 12-11 31
1181 허무 촐표체리 12-11 22
1180 바람 촐표체리 12-11 24
1179 마음 김경은 12-11 26
1178 눈과 꽃잎 사이 은혜를캐다 12-10 35
1177 할아버지 (2) 김경은 12-10 41
1176 갈증 전민석 12-09 30
1175 봄을 외쳐라 전민석 12-09 33
1174 지하철 감기 백은서 12-07 34
1173 너 예보 오래전그날 12-07 27
1172 평행선 오래전그날 12-07 29
1171 짝사랑 김경은 12-07 37
1170 성탄의 별 꽃핀그리운섬 12-07 58
1169 10월 우수작 발표 (3) 시엘06 12-06 106
1168 다그침 백은서 12-06 42
1167 점수 백은서 12-06 35
1166 잠수 치빈 11-28 57
1165 열한 시 백은서 11-27 67
1164 띠스함 속 짜증 백은서 11-26 73
1163 친구 백은서 11-25 87
1162 교문을 나설 때 백은서 11-25 83
1161 전민석 11-24 100
1160 꽃이 시든 후에 전민석 11-23 129
1159 혼자 남겨진 나 전민석 11-23 120
1158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5) 운영위원회 11-22 188
1157 빙결의 시간 신수심동 11-21 1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