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4-15 19:04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334  
낚시는 세월을 낚는 것
오늘도 녹슨 시간을 잡기 위해
대를 드리운다

저 멀리 들뜬 봄이 방정맞다
여러 해 녹지않은 눈이
여전히 희끗 내림에도
백야의 파도는 금새 가라앉고
노란 낮별을 무더기로 틔우며
곧 지나 흩날릴 듯
낯선 수려는
먼 기억에서나 생생하다

잠꼬대조차 없는 
수면에 있는
너는
양수에서 호흡하는 태아.
탯줄 줄기에 뒤엉킨 채
봄을 마주했다
널 보러온 이들의 걸음이
무색하게 곤히 잠든
너는
언제 다시금 울음을 터뜨리며
어미의 젖을 찾아
입에 물까

너에겐 여름이 없었다
파도는 있었으나
널 비출 햇빛이 없었다
너에겐 가을이 없었다
떨어지는 수많은 것이 있었고
높은 하늘에서 가장 먼 곳에
너는 있었다

봄.
너의 봄은
수신인 없는 편지가 되어
하늘에 흩날린다

낚시는 시간을 낚는 것
오늘도 녹슨 세월을 잡기위해
대를 드리우나

이태건 17-04-16 09:00
 
시 표현이 매우 인상적이지만 시가 전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려는지 와닿지않네요
신수심동 17-04-16 12:28
 
마지막 연을 잘 읽어보시면 주제를 어느정도 파악 가능하실거라 생각합니다. 평가 감사합니다.
이태건 17-04-16 13:41
 
어릴적 순수함을 되찾고자하는 마음을 노래한 것인가요?
아니면 흘러간 시간 속에 가족에게 의지하지못한 자신을 안타까워하는 것인가요?4
신수심동 17-04-16 23:20
 
제가 의도한 바와는 다르지만 그렇게 해석할수도 있겠군요
해석하시는 모든게 정답이니 말은 여기서 줄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8543
1148 회색의 춤 장의진 10-22 12
1147 이상 장의진 10-20 37
1146 고통의 종지부 고성민씨 10-19 30
1145 청색광 백은서 10-19 29
1144 고사 하루전 주말 백은서 10-17 34
1143 연인 밤하늘k 10-14 56
1142 산, 풍 신수심동 10-14 49
1141 가을, 상실에게 (1) 김해인p 10-12 101
1140 가을 애벌레 백은서 10-11 66
1139 프로그래밍 (1) 백은서 10-11 62
1138 이미지 글쓰기 시세상운영자 10-11 70
1137 잡념 신수심동 10-10 54
1136 일곱 장의진 10-09 53
1135 계획적인 ㅅ 백은서 10-09 47
1134 노을이 진다 백은서 10-09 60
1133 혼자 고성민씨 10-08 57
1132 네 앞에서, 거울 앞에서 밤하늘k 10-08 55
1131 단풍나무 마이너리티 10-07 87
1130 너에게 마이너리티 10-07 78
1129 인기있는 오답쟁이 (2) 김해인p 10-07 84
1128 등을 밀어주었다(고2) 노싫루어 10-06 68
1127 그때, 신수심동 10-06 75
1126 백은서 10-06 64
1125 면접 백은서 10-06 61
1124 주는 마음 장의진 10-06 62
1123 추석 백은서 10-05 82
1122 엄마 논긍 10-04 109
1121 삶 한 그릇 강세99 10-03 82
1120 선,악 (고2) 노싫루어 10-03 69
1119 너가 남긴 나는 장의진 10-03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