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4-16 11:02
 글쓴이 : 이태건
조회 : 324  
풀리지않는 실타래처럼
뒤엉킨 삶 속에 앉은 의자에서
머리가 아파 올려다본 천장에
형광등 아래에 떠있는 듯 보이는 하얀 거미 하나가 있다.

정말 일도 보이지않는 거미줄로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가며
때론 뒤엉켰다가 아등바등 다시 풀었다가
거미줄이 얼마나 처져있는지는 모르겠어서
나는 플래쉬로 비추어보았다.

투명한 거미줄은 보이지않고 하얀 거미마저
빛받으니 투명해져가고 다시 플래쉬를 꺼보니
거미는 사라졌다.

형광등에 가까워질 수록 거미는 투명해져가고
형광등에 멀어질 수록 거미는 선명해져간다.
그것이 거미의 명줄을 좌우할 지라도
어쨋든 거미는 투명해질 수록 뜨거워 죽을 것이고
어쨋든 거미는 선명해질 수록 그 누군가에게 죽을 것이니 변하는 건 없지않는가

형광등을 꺼보아야겠다.
거미줄이 얼만큼 처져있는지 보아야겠다.
거미가 얼마나 뜨거운지 보아야겠다.
이제 좀 식혀주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8523
1147 이상 장의진 10-20 31
1146 고통의 종지부 고성민씨 10-19 25
1145 청색광 백은서 10-19 25
1144 고사 하루전 주말 백은서 10-17 30
1143 연인 밤하늘k 10-14 53
1142 산, 풍 신수심동 10-14 46
1141 가을, 상실에게 (1) 김해인p 10-12 97
1140 가을 애벌레 백은서 10-11 61
1139 프로그래밍 (1) 백은서 10-11 60
1138 이미지 글쓰기 시세상운영자 10-11 67
1137 잡념 신수심동 10-10 49
1136 일곱 장의진 10-09 52
1135 계획적인 ㅅ 백은서 10-09 43
1134 노을이 진다 백은서 10-09 55
1133 혼자 고성민씨 10-08 56
1132 네 앞에서, 거울 앞에서 밤하늘k 10-08 50
1131 단풍나무 마이너리티 10-07 85
1130 너에게 마이너리티 10-07 72
1129 인기있는 오답쟁이 (2) 김해인p 10-07 83
1128 등을 밀어주었다(고2) 노싫루어 10-06 65
1127 그때, 신수심동 10-06 73
1126 백은서 10-06 63
1125 면접 백은서 10-06 60
1124 주는 마음 장의진 10-06 59
1123 추석 백은서 10-05 76
1122 엄마 논긍 10-04 105
1121 삶 한 그릇 강세99 10-03 81
1120 선,악 (고2) 노싫루어 10-03 68
1119 너가 남긴 나는 장의진 10-03 69
1118 어쩌면 마이너리티 10-02 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