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4-16 11:02
 글쓴이 : 이태건
조회 : 100  
풀리지않는 실타래처럼
뒤엉킨 삶 속에 앉은 의자에서
머리가 아파 올려다본 천장에
형광등 아래에 떠있는 듯 보이는 하얀 거미 하나가 있다.

정말 일도 보이지않는 거미줄로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가며
때론 뒤엉켰다가 아등바등 다시 풀었다가
거미줄이 얼마나 처져있는지는 모르겠어서
나는 플래쉬로 비추어보았다.

투명한 거미줄은 보이지않고 하얀 거미마저
빛받으니 투명해져가고 다시 플래쉬를 꺼보니
거미는 사라졌다.

형광등에 가까워질 수록 거미는 투명해져가고
형광등에 멀어질 수록 거미는 선명해져간다.
그것이 거미의 명줄을 좌우할 지라도
어쨋든 거미는 투명해질 수록 뜨거워 죽을 것이고
어쨋든 거미는 선명해질 수록 그 누군가에게 죽을 것이니 변하는 건 없지않는가

형광등을 꺼보아야겠다.
거미줄이 얼만큼 처져있는지 보아야겠다.
거미가 얼마나 뜨거운지 보아야겠다.
이제 좀 식혀주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6201
916 태평양과 어부 장의진 06-23 8
915 갈증 장의진 06-23 4
914 사진작가 저는태웅 06-23 6
913 벼들이 운다 저는태웅 06-23 4
912 세일즈 피플 백은서 06-23 7
911 첫만남 백은서 06-22 18
910 안경잡이 (3) Kim해인 06-22 22
909 선망 논긍 06-20 18
908 봄비 논긍 06-20 20
907 앉은 뱅이의 자유 장의진 06-20 17
906 붉은 천 백은서 06-19 20
905 첫사랑 딩동댕동 06-18 23
904 해님 시를빛내다 06-17 27
903 내가 새긴 밤 장의진 06-12 49
902 버스정거장에서 백은서 06-11 46
901 천국 오래전그날 06-10 48
900 장의진 장의진 06-09 44
899 잊으리라면 이태건 06-09 47
898 누군가가 주는 용돈 백은서 06-08 53
897 안개꽃 to밤하늘 06-06 79
896 흑야 이태건 06-06 54
895 님이 떠날 때 백은서 06-06 52
894 가시는 걸음 (1) 이태건 06-05 62
893 영생화 (김춘수시인의 '꽃' 패러디) 사설 06-04 56
892 아가페 장의진 06-04 50
891 회귀 이태건 06-04 48
890 금색 비 꼬맹이뜀박질 06-02 50
889 1등 백은서 06-01 61
888 숨이 탁 트이다 백은서 06-01 55
887 취중진담 백은서 05-31 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