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5 02:01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1129  
정적.
그 흐름은
완벽한 스트럭쳐.
새벽이 몰고오는
그득그득한 연탄 연기와
일상이 찍은 한 밤의 구름을 잇는
비행기 조각.

나의 놀이터에 내걸린
공사중
팻말의 세치혀가 덜컹임에도,
베란다를 가로막은
세포막을 뚫고 지나온
환각적 안광의
헤드라이트의 공포스런 비명에도,
소리와
그를 묻어가는
바람과
귀뚤이
베토벤의 월광 1악장.
현을 집은 검지 끝을 옥죈
만년설 만큼이나
유닛들의 꼬리는 머리를 물고
단단해지어
프렉탈을 이루인
완벽할 뿐인
어스름은 정적.

검기고
푸르기도
붉기도,
그 누구도 칠한 이 없는
무채색의 구름은
선풍기의 미풍을 견디지 못해
조각배를 타고 항해했다.
완전히 발가벗겨진
여명의 피부를 보고
감탄을 참지 못한
나조차
수없는 정적들의 일부였을 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639
1425 2018년 5,6월 우수작 (1) 시엘06 07-20 26
1424 흰 구름 이룬 07-18 30
1423 물레방아 정100 07-13 50
1422 오동나무 옷장 난툴 07-13 34
1421 톱니 난툴 07-12 21
1420 소우주 난툴 07-11 33
1419 일월 그믐(고3) 난툴 07-11 21
1418 변절 일이공사 07-10 32
1417 운옥(雲獄) 일이공사 07-10 26
1416 구름사람 뻥아리 07-10 32
1415 별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7-09 53
1414 일인칭 인생 뻥아리 07-08 32
1413 무영탑 백은서 07-06 47
1412 끝, 다시 시작 뻥아리 07-04 64
1411 이상형 정100 07-02 62
1410 빙글빙글 뻥아리 06-27 72
1409 기상 뻥아리 06-24 79
1408 관계의 정의 이대현 06-20 99
1407 억압 뻥아리 06-19 81
1406 나의 것 뻥아리 06-19 72
1405 15와 100 뻥아리 06-16 74
1404 고드름 (1) 진주의노래 06-15 96
1403 눈 먼 피아니스트 이대현 06-13 104
1402 청새 백은서 06-12 91
1401 2018년 3,4월 우수작 (3) 시엘06 06-12 210
1400 이미지 2)걱정 뻥아리 06-10 79
1399 흉터 뻥아리 06-10 89
1398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 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6-06 236
1397 내껀가 현대의학생 06-04 108
1396 멘붕 뻥아리 06-03 1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