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5 02:01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582  
정적.
그 흐름은
완벽한 스트럭쳐.
새벽이 몰고오는
그득그득한 연탄 연기와
일상이 찍은 한 밤의 구름을 잇는
비행기 조각.

나의 놀이터에 내걸린
공사중
팻말의 세치혀가 덜컹임에도,
베란다를 가로막은
세포막을 뚫고 지나온
환각적 안광의
헤드라이트의 공포스런 비명에도,
소리와
그를 묻어가는
바람과
귀뚤이
베토벤의 월광 1악장.
현을 집은 검지 끝을 옥죈
만년설 만큼이나
유닛들의 꼬리는 머리를 물고
단단해지어
프렉탈을 이루인
완벽할 뿐인
어스름은 정적.

검기고
푸르기도
붉기도,
그 누구도 칠한 이 없는
무채색의 구름은
선풍기의 미풍을 견디지 못해
조각배를 타고 항해했다.
완전히 발가벗겨진
여명의 피부를 보고
감탄을 참지 못한
나조차
수없는 정적들의 일부였을 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1870
1217 미세먼지 백은서 01-18 2
1216 미숙함 신수심동 01-18 9
1215 3. 눈 오래전그날 01-12 60
1214 3. 이탈 이대현 01-12 49
1213 한 보, 전진 이대현 01-12 45
1212 눈이 붉어지던 밤 백은서 01-11 57
1211 창문에 맺힌 물방울이 얼어가던 날 백은서 01-11 48
1210 17. 낙엽이 되어 꽃핀그리운섬 01-11 58
1209 03.눈이 내린 길 원성준 01-10 69
1208 9.할아버지와 담배 오래전그날 01-09 60
1207 인형 장의진 01-08 64
1206 17.단풍은 영원히 이대현 01-07 70
1205 너에게 모우요 01-06 53
1204 그때 그 설레임 모우요 01-06 53
1203 숨바꼭질 꽃핀그리운섬 01-05 71
1202 절벽 오래전그날 01-04 77
1201 거인의 입속에서 (1) 김해인p 12-31 98
1200 마지막으로, 사색.. 꽃핀그리운섬 12-31 80
1199 겨울 백은서 12-31 74
1198 조난 신호 신수심동 12-31 73
1197 반딧불이 (2) 꽃핀그리운섬 12-28 130
1196 호떡 할머니 김경은 12-27 88
1195 도시의 어느 거리에 서서 꽃핀그리운섬 12-25 101
1194 베고니아 장의진 12-23 110
1193 번지점프 (3) 김해인p 12-21 156
1192 너의 길 노싫루어 12-21 104
1191 11월 우수작 발표 (4) 시엘06 12-21 222
1190 . (1) 윤달 12-21 95
1189 유폐 논긍 12-20 99
1188 마지막 효도 장의진 12-20 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