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5 02:01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34  
정적.
그 흐름은
완벽한 스트럭쳐.
새벽이 몰고오는
그득그득한 연탄 연기와
일상이 찍은 한 밤의 구름을 잇는
비행기 조각.

나의 놀이터에 내걸린
공사중
팻말의 세치혀가 덜컹임에도,
베란다를 가로막은
세포막을 뚫고 지나온
환각적 안광의
헤드라이트의 공포스런 비명에도,
소리와
그를 묻어가는
바람과
귀뚤이
베토벤의 월광 1악장.
현을 집은 검지 끝을 옥죈
만년설 만큼이나
유닛들의 꼬리는 머리를 물고
단단해지어
프렉탈을 이루인
완벽할 뿐인
어스름은 정적.

검기고
푸르기도
붉기도,
그 누구도 칠한 이 없는
무채색의 구름은
선풍기의 미풍을 견디지 못해
조각배를 타고 항해했다.
완전히 발가벗겨진
여명의 피부를 보고
감탄을 참지 못한
나조차
수없는 정적들의 일부였을 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6968
1051 가장 아픈 당신에게 장의진 00:05 1
1050 뽕규 08-23 5
1049 엄마는 해, 아빠는 달 / 정주환(중2) (1) 바보시인 08-23 4
1048 Con Fuoco Furioso 4랑꾼 08-23 17
1047 엄마 여정완 08-19 37
1046 마음이 행복한 이야기 여정완 08-18 40
1045 그것 고성민씨 08-18 34
1044 내가 내게 한말 (2) 고성민씨 08-18 36
1043 천사의 더러운 XX (1) 밤하늘k 08-18 39
1042 동묘, 벼룩시장 (1) Kim해인 08-18 31
1041 달, 별, 이별 4랑꾼 08-17 26
1040 네보싶밤 (1) 4랑꾼 08-17 28
1039 뒷산 백은서 08-17 31
1038 내가 죽어가던 계절 (2) 고성민씨 08-15 51
1037 기타 고성민씨 08-15 28
1036 바람 한 줌 마이너리티 08-14 42
1035 이별을 이별하다 (2) 신수심동 08-14 44
1034 한 여름밤의 꿈 (1) 뽕규 08-13 61
1033 발바닥의 상처 (2) 시를빛내다 08-13 42
1032 샤워를 하는 사람 백은서 08-11 47
1031 가을 하늘 아래 백은서 08-11 48
1030 길을 가다 (4) 고성민씨 08-09 72
1029 회상 (2) 백은서 08-09 74
1028 육수 백은서 08-09 54
1027 파효 (4) 논긍 08-09 56
1026 현대판 전기 소설 (2) 장의진 08-09 46
1025 어린아이 밤하늘k 08-08 50
1024 안구건조증 (1) 문송 08-08 39
1023 홀연히 일이공사 08-08 36
1022 목적 일이공사 08-08 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