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7 16:36
 글쓴이 : 백은서
조회 : 36  

허수아비

 

 

 

 

움직이고 싶지 않다

이 더운 날에 더는 흘리고 싶지 않다

 

두 다리가 없어 걷지 못하기에

멎은 숨 대신 뛸 심장이 없기에

움직이지 않는 것이 아니다

 

비 오는 날 치덕거리는 흙 알갱이들의 수다 때문도

찢어지게 따가운 눈빛으로 흘겨보는 태양빛 때문도 아니다

 

성대 하나 없이 목구멍 하나 없이

설사 고라니도 사냥꾼을 보면

소리를 꽥 지르곤 달려 나가던데

말 하나 없이 목소리 하나 없어

 

움직이고 싶지 않다

이 더운 날에 눈물 흘리고 싶지 않다

 

흘리나 마나 흰 그림자 남기고 날아가는 땀 때문이 아니라

찍 소리도 못 내고 얼어붙은 쥐만도 못한 내 각오 때문이다


36쩜5do시 17-08-14 11:49
 
시적 대상에 대한 다양한 각도의 생각이 참 인상적으로 읽힙니다.

*그런데 한가지 아셔야 할 것은 여름에는 허수아비를 세우지 않아요.
허수아비는 가을에 곡식이 여물어 갈 무렵 그 곡식을 세떼로부터 지키기위해
세우는 거니까요. 차라리 겨울에 수확이 끝난후에도 들판에 버려져있는
허수아비를 보는 일은 현실에서 가능하지요.

하지만 시적으로는 충분히 여름허수아비도 표현 가능합니다.
오히려 소재가 그래서 더 신선하게(재미있게) 다가올 수도 있는 거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6929
1056 엄마 여정완 06:18 6
1055 마음이 행복한 이야기 여정완 08-18 10
1054 그것 고성민씨 08-18 15
1053 내가 내게 한말 고성민씨 08-18 13
1052 천사의 더러운 XX 밤하늘k 08-18 15
1051 동묘, 벼룩시장 (1) Kim해인 08-18 12
1050 달, 별, 이별 4랑꾼 08-17 10
1049 네보싶밤 (1) 4랑꾼 08-17 10
1048 뒷산 백은서 08-17 17
1047 내가 죽어가던 계절 (2) 고성민씨 08-15 34
1046 기타 고성민씨 08-15 22
1045 바람 한 줌 마이너리티 08-14 32
1044 이별을 이별하다 (2) 신수심동 08-14 36
1043 한 여름밤의 꿈 (1) 뽕규 08-13 46
1042 발바닥의 상처 (2) 시를빛내다 08-13 34
1041 샤워를 하는 사람 백은서 08-11 39
1040 가을 하늘 아래 백은서 08-11 40
1039 길을 가다 (4) 고성민씨 08-09 61
1038 회상 (2) 백은서 08-09 70
1037 육수 백은서 08-09 46
1036 파효 (4) 논긍 08-09 50
1035 현대판 전기 소설 (2) 장의진 08-09 39
1034 어린아이 밤하늘k 08-08 41
1033 안구건조증 (1) 문송 08-08 34
1032 홀연히 일이공사 08-08 32
1031 목적 일이공사 08-08 31
1030 달팽이가 하늘에서 떨어졌다 신수심동 08-07 35
1029 모태솔로 (3) 4랑꾼 08-07 50
1028 허수아비 (1) 백은서 08-07 37
1027 현실 (2) 일이공사 08-07 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