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7 19:31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1094  
그곳은 따스한가요

이곳은 쏴-
내리는 매미 소리들의 폭우로
온통 푸르름이 범람해 있습니다
지난 해의 진한 녹빛을 품은
가시나무는 청량한 바람들과
태양빛을 마시곤
간지러운듯 잎을 부딪히며
꺄르르-
미소를 품고있네요
집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둥지를 튼 참새의
어렸던 새끼들이
어제서야 비로소 품을 떠나갔습니다
남은 외로운 한적함들에
둥근 몸을 길게 빼곤
울음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파랑이 귓가에 부서지는 소리와 함께
바스라져 갔습니다

더운 여름 날에 따스한 날을 꿈꾸는 때가
잦아졌습니다
내리쬐는 광선은 제 머리를 녹여갈 뿐
그 안의 것을 데우지는 못합니다
여전히 백설이 만연한 이곳에서
전 홀로 집을 짓고
우산에 쌓이는 진한 설움을
주머니에 넣어둔 채
바닷가에 돌을 던집니다
튀어오른 물방울이
하늘을 비행하다
저의 신발 끝을 새파리 적셔갑니다
적설한 해안가의 밤은
잿빛 하늘에 떠오른 네온사인을 품어
잔향은 오래도 흘러갑니다

조금 높은 바다의
크리스탈이 촘촘히 박힌
가로등 하나 없는
바다 위에
지어놓은 조각배를 하나 띄우고
노도,
바람도,
쓸 수 없이
항해를 해 나아갑니다
잃어버린 조타수와

푸른 하늘
등껍질.

달팽이.

신을 수 없게 되어버린
새파란 색체의 신과
참새가 이끌던 항로를
볼 수 없게 된 나의 눈

무엇이 그리 급했기에
잡아먹지도 못하고 떠나갔던가
둥지에 닿으려 나무를 오르던 달팽이조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352
1392 월야 백은서 05-27 6
1391 소유물 백은서 05-27 12
1390 어른 백은서 05-23 52
1389 내가 앉아야 할 자리 백은서 05-17 84
1388 베터리 82퍼 무의식 05-15 74
1387 그림자 무의식 05-15 66
1386 촐표체리 05-15 56
1385 불빛 또르륵 05-14 56
1384 세계 (2) 백은서 05-14 68
1383 이미지3) 노아의 방주 촐표체리 05-13 45
1382 (이미지,9) 어머니 어머니의 어머니 시엘유키 05-09 78
1381 꽃점 촐표체리 05-05 100
1380 촐표체리 05-05 78
1379 촐표체리 05-04 92
1378 하늘우산 (1) 백은서 05-02 148
1377 명상 논긍 05-01 101
1376 산다이바나시 '국회에 있는 찹쌀떡' (중1) 들찬빛 04-30 80
1375 하늘 촐표체리 04-30 110
1374 청춘을 회상하며 갓진만 04-29 106
1373 한숨 (1) 백은서 04-26 162
1372 피뢰침 (1) 백은서 04-26 106
1371 시험 달먹는개 04-25 197
1370 지나가는 시간 달먹는개 04-25 126
1369 고양이 (3) 백은서 04-24 182
1368 오래된 연인 사이 계란초밥 04-24 98
1367 오래된 연인 사이 계란초밥 04-24 69
1366 무제(無題) 또르륵 04-24 126
1365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88
1364 산속 국관 04-22 97
1363 성냥 국관 04-22 9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