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7 19:31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633  
그곳은 따스한가요

이곳은 쏴-
내리는 매미 소리들의 폭우로
온통 푸르름이 범람해 있습니다
지난 해의 진한 녹빛을 품은
가시나무는 청량한 바람들과
태양빛을 마시곤
간지러운듯 잎을 부딪히며
꺄르르-
미소를 품고있네요
집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둥지를 튼 참새의
어렸던 새끼들이
어제서야 비로소 품을 떠나갔습니다
남은 외로운 한적함들에
둥근 몸을 길게 빼곤
울음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파랑이 귓가에 부서지는 소리와 함께
바스라져 갔습니다

더운 여름 날에 따스한 날을 꿈꾸는 때가
잦아졌습니다
내리쬐는 광선은 제 머리를 녹여갈 뿐
그 안의 것을 데우지는 못합니다
여전히 백설이 만연한 이곳에서
전 홀로 집을 짓고
우산에 쌓이는 진한 설움을
주머니에 넣어둔 채
바닷가에 돌을 던집니다
튀어오른 물방울이
하늘을 비행하다
저의 신발 끝을 새파리 적셔갑니다
적설한 해안가의 밤은
잿빛 하늘에 떠오른 네온사인을 품어
잔향은 오래도 흘러갑니다

조금 높은 바다의
크리스탈이 촘촘히 박힌
가로등 하나 없는
바다 위에
지어놓은 조각배를 하나 띄우고
노도,
바람도,
쓸 수 없이
항해를 해 나아갑니다
잃어버린 조타수와

푸른 하늘
등껍질.

달팽이.

신을 수 없게 되어버린
새파란 색체의 신과
참새가 이끌던 항로를
볼 수 없게 된 나의 눈

무엇이 그리 급했기에
잡아먹지도 못하고 떠나갔던가
둥지에 닿으려 나무를 오르던 달팽이조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1972
1221 수많은 돌들 중 하나 헤엄치는거북이 01:26 11
1220 무엇이든 백은서 01-20 13
1219 떨어지는 해바라기(18) 헤엄치는거북이 01-20 30
1218 손 (18살) 헤엄치는거북이 01-19 43
1217 인연 백은서 01-18 33
1216 미숙함 신수심동 01-18 31
1215 3. 눈 오래전그날 01-12 74
1214 3. 이탈 이대현 01-12 59
1213 한 보, 전진 이대현 01-12 55
1212 눈이 붉어지던 밤 백은서 01-11 68
1211 창문에 맺힌 물방울이 얼어가던 날 백은서 01-11 60
1210 17. 낙엽이 되어 꽃핀그리운섬 01-11 71
1209 03.눈이 내린 길 원성준 01-10 85
1208 9.할아버지와 담배 오래전그날 01-09 69
1207 인형 장의진 01-08 72
1206 17.단풍은 영원히 이대현 01-07 81
1205 너에게 모우요 01-06 67
1204 그때 그 설레임 모우요 01-06 63
1203 숨바꼭질 꽃핀그리운섬 01-05 84
1202 절벽 오래전그날 01-04 88
1201 거인의 입속에서 (1) 김해인p 12-31 112
1200 마지막으로, 사색.. 꽃핀그리운섬 12-31 93
1199 겨울 백은서 12-31 85
1198 조난 신호 신수심동 12-31 85
1197 반딧불이 (2) 꽃핀그리운섬 12-28 153
1196 호떡 할머니 김경은 12-27 104
1195 도시의 어느 거리에 서서 꽃핀그리운섬 12-25 117
1194 베고니아 장의진 12-23 128
1193 번지점프 (3) 김해인p 12-21 172
1192 너의 길 노싫루어 12-21 1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