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8-07 19:31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173  
그곳은 따스한가요

이곳은 쏴-
내리는 매미 소리들의 폭우로
온통 푸르름이 범람해 있습니다
지난 해의 진한 녹빛을 품은
가시나무는 청량한 바람들과
태양빛을 마시곤
간지러운듯 잎을 부딪히며
꺄르르-
미소를 품고있네요
집보다 조금 더 높은 곳에
둥지를 튼 참새의
어렸던 새끼들이
어제서야 비로소 품을 떠나갔습니다
남은 외로운 한적함들에
둥근 몸을 길게 빼곤
울음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파랑이 귓가에 부서지는 소리와 함께
바스라져 갔습니다

더운 여름 날에 따스한 날을 꿈꾸는 때가
잦아졌습니다
내리쬐는 광선은 제 머리를 녹여갈 뿐
그 안의 것을 데우지는 못합니다
여전히 백설이 만연한 이곳에서
전 홀로 집을 짓고
우산에 쌓이는 진한 설움을
주머니에 넣어둔 채
바닷가에 돌을 던집니다
튀어오른 물방울이
하늘을 비행하다
저의 신발 끝을 새파리 적셔갑니다
적설한 해안가의 밤은
잿빛 하늘에 떠오른 네온사인을 품어
잔향은 오래도 흘러갑니다

조금 높은 바다의
크리스탈이 촘촘히 박힌
가로등 하나 없는
바다 위에
지어놓은 조각배를 하나 띄우고
노도,
바람도,
쓸 수 없이
항해를 해 나아갑니다
잃어버린 조타수와

푸른 하늘
등껍질.

달팽이.

신을 수 없게 되어버린
새파란 색체의 신과
참새가 이끌던 항로를
볼 수 없게 된 나의 눈

무엇이 그리 급했기에
잡아먹지도 못하고 떠나갔던가
둥지에 닿으려 나무를 오르던 달팽이조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8543
1148 회색의 춤 장의진 10-22 12
1147 이상 장의진 10-20 37
1146 고통의 종지부 고성민씨 10-19 30
1145 청색광 백은서 10-19 29
1144 고사 하루전 주말 백은서 10-17 34
1143 연인 밤하늘k 10-14 56
1142 산, 풍 신수심동 10-14 49
1141 가을, 상실에게 (1) 김해인p 10-12 101
1140 가을 애벌레 백은서 10-11 66
1139 프로그래밍 (1) 백은서 10-11 62
1138 이미지 글쓰기 시세상운영자 10-11 70
1137 잡념 신수심동 10-10 54
1136 일곱 장의진 10-09 53
1135 계획적인 ㅅ 백은서 10-09 47
1134 노을이 진다 백은서 10-09 60
1133 혼자 고성민씨 10-08 57
1132 네 앞에서, 거울 앞에서 밤하늘k 10-08 55
1131 단풍나무 마이너리티 10-07 87
1130 너에게 마이너리티 10-07 78
1129 인기있는 오답쟁이 (2) 김해인p 10-07 84
1128 등을 밀어주었다(고2) 노싫루어 10-06 68
1127 그때, 신수심동 10-06 75
1126 백은서 10-06 64
1125 면접 백은서 10-06 61
1124 주는 마음 장의진 10-06 62
1123 추석 백은서 10-05 82
1122 엄마 논긍 10-04 109
1121 삶 한 그릇 강세99 10-03 82
1120 선,악 (고2) 노싫루어 10-03 69
1119 너가 남긴 나는 장의진 10-03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