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02 09:45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94  
그림자가 몸 부림쳤다
축축한 아스팔트.
그는 그렇게 세겨있었다
난 그 시점을 외로움이라 했다
바람이 부는 것엔 깊이가 없어서
느낄 수 없다 말했다
물이 스미는 데엔 높이가 없어서
의미가 없다 말했다
툭. 
하고 건드리는
아찔한 검지의 감촉엔
시간이 모자랐다
물에 닿으면 
사르르-
녹아 내리는 솜사탕의 막대기를
혀 끝으로 햝듯, 
아련이었다

너는 검지로 나를 찔렀다
너의 그림자의 일부가 아스팔트 깊숙한 곳에서
나의 그림자에 스몄다
우린 늘 그리움을 잉태했다

그녀는 말했다
-이 아이의 태명은 외로움이야

아무렇게나 흩뿌려진 정액이
고열의 아스팔트에 스몄다

갈라진 틈새로 하수도의 악취가 흘렀다
진득하고 불투명한 그리움의 씨앗
그것을 우린 사랑이라 칭했었다


강세99 17-10-03 23:58
 
되게 감각적이신 것 같아요.. 그림자가 몸부림친다니 저도 언제쯤 그런 표현을 쓸까요 아직 고통을 별로 겪지 않아서 그런가봐요
신수심동 17-10-04 09:36
 
감사합니다
저도 딱히 고통을 겪지는... 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8426
1145 청색광 백은서 01:07 5
1144 고사 하루전 주말 백은서 10-17 19
1143 연인 밤하늘k 10-14 40
1142 산, 풍 신수심동 10-14 37
1141 가을, 상실에게 (1) 김해인p 10-12 81
1140 가을 애벌레 백은서 10-11 51
1139 프로그래밍 (1) 백은서 10-11 51
1138 이미지 글쓰기 시세상운영자 10-11 52
1137 잡념 신수심동 10-10 43
1136 일곱 장의진 10-09 47
1135 계획적인 ㅅ 백은서 10-09 38
1134 노을이 진다 백은서 10-09 45
1133 혼자 고성민씨 10-08 46
1132 네 앞에서, 거울 앞에서 밤하늘k 10-08 44
1131 단풍나무 마이너리티 10-07 74
1130 너에게 마이너리티 10-07 62
1129 인기있는 오답쟁이 (2) 김해인p 10-07 74
1128 등을 밀어주었다(고2) 노싫루어 10-06 54
1127 그때, 신수심동 10-06 60
1126 백은서 10-06 50
1125 면접 백은서 10-06 50
1124 주는 마음 장의진 10-06 51
1123 추석 백은서 10-05 65
1122 엄마 논긍 10-04 90
1121 삶 한 그릇 강세99 10-03 68
1120 선,악 (고2) 노싫루어 10-03 56
1119 너가 남긴 나는 장의진 10-03 62
1118 어쩌면 마이너리티 10-02 64
1117 아스팔트 위에서 (2) 신수심동 10-02 95
1116 불꽃놀이 장의진 10-02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