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06 13:12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266  
누군가 내게 말했다

1990년경엔 하늘에 고래가 떠다녔단다
온 세상엔 바다 비린내가 진동을 해서
눈 뜨곤 못 살았단다
사실 하늘은 아니었지
모두가 흘리는 염수淡水에 
세상 온통 바다가 몰아 들었으니 말이야
다리를 건너는 사람의 등을
밀치는 파도의 장난에
골머리를 깨나 앓았지
산소통도 없는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겠어

어떻게 살았었지 
전염병처럼,
우린 밟힌 지렁이들처럼
마지막 꿈틀거림을
쳇바퀴에 담고 끊임없이 돌려나갔지
숨도 못 쉬게
겉으로만 멀쩡한 송장들도
이슬 한 병에 담긴
넋의 기분에 가락을 담고
춤을 췄더랬지

너 혹시 길가다
담벼락 깨진 틈 사이로
들풀 자라는 걸 본적이 있니
조금의 흙을 타고
발버둥 치는 암벽등반을 본 적이 있니
그땐 모두가 그랬지
콘크리트, 철근 혼합물에 매달려
하루에 한따금씩 하늘을 올려다보며
언제쯤 장마가 끝날까 하며
모두가 그랬었지

그땐 그랬었지
고래도, 바다도, 장마도
모두 고대의 유물이 돼버린
지금에서야
철교 그림자를 동경하는 너는 
그때, 그 시절을 그리워하는 거니?

민들레 꽃씨가 
나에게 날아와
귀에 속삭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0534
1183 시험 백은서 21:55 2
1182 서울역 비둘기는 날지 못한다 꽃핀그리운섬 20:40 7
1181 허무 촐표체리 18:30 6
1180 바람 촐표체리 18:25 4
1179 마음 김경은 09:47 10
1178 눈과 꽃잎 사이 은혜를캐다 12-10 21
1177 할아버지 (1) 김경은 12-10 27
1176 갈증 전민석 12-09 24
1175 봄을 외쳐라 전민석 12-09 25
1174 지하철 감기 백은서 12-07 26
1173 너 예보 오래전그날 12-07 22
1172 평행선 오래전그날 12-07 22
1171 짝사랑 김경은 12-07 30
1170 성탄의 별 꽃핀그리운섬 12-07 45
1169 10월 우수작 발표 (3) 시엘06 12-06 88
1168 다그침 백은서 12-06 38
1167 점수 백은서 12-06 28
1166 잠수 치빈 11-28 49
1165 열한 시 백은서 11-27 65
1164 띠스함 속 짜증 백은서 11-26 70
1163 친구 백은서 11-25 80
1162 교문을 나설 때 백은서 11-25 76
1161 전민석 11-24 91
1160 꽃이 시든 후에 전민석 11-23 125
1159 혼자 남겨진 나 전민석 11-23 113
1158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5) 운영위원회 11-22 169
1157 빙결의 시간 신수심동 11-21 101
1156 선물 백은서 11-18 151
1155 새 운영자 박원근 인사드립니다. (8) 시엘06 11-17 171
1154 새 운영자로 박원근님을 모십니다 (3) 운영위원회 11-17 1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