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06 13:12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965  
누군가 내게 말했다

1990년경엔 하늘에 고래가 떠다녔단다
온 세상엔 바다 비린내가 진동을 해서
눈 뜨곤 못 살았단다
사실 하늘은 아니었지
모두가 흘리는 염수淡水에 
세상 온통 바다가 몰아 들었으니 말이야
다리를 건너는 사람의 등을
밀치는 파도의 장난에
골머리를 깨나 앓았지
산소통도 없는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겠어

어떻게 살았었지 
전염병처럼,
우린 밟힌 지렁이들처럼
마지막 꿈틀거림을
쳇바퀴에 담고 끊임없이 돌려나갔지
숨도 못 쉬게
겉으로만 멀쩡한 송장들도
이슬 한 병에 담긴
넋의 기분에 가락을 담고
춤을 췄더랬지

너 혹시 길가다
담벼락 깨진 틈 사이로
들풀 자라는 걸 본적이 있니
조금의 흙을 타고
발버둥 치는 암벽등반을 본 적이 있니
그땐 모두가 그랬지
콘크리트, 철근 혼합물에 매달려
하루에 한따금씩 하늘을 올려다보며
언제쯤 장마가 끝날까 하며
모두가 그랬었지

그땐 그랬었지
고래도, 바다도, 장마도
모두 고대의 유물이 돼버린
지금에서야
철교 그림자를 동경하는 너는 
그때, 그 시절을 그리워하는 거니?

민들레 꽃씨가 
나에게 날아와
귀에 속삭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548
1409 관계의 정의 이대현 06-20 28
1408 억압 뻥아리 06-19 30
1407 나의 것 뻥아리 06-19 23
1406 15와 100 뻥아리 06-16 32
1405 고드름 (1) 진주의노래 06-15 40
1404 눈 먼 피아니스트 이대현 06-13 50
1403 청새 백은서 06-12 46
1402 2018년 3,4월 우수작 (3) 시엘06 06-12 89
1401 이미지 2)걱정 뻥아리 06-10 43
1400 흉터 뻥아리 06-10 50
1399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 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6-06 189
1398 내껀가 현대의학생 06-04 66
1397 멘붕 뻥아리 06-03 70
1396 슬픈 꿈 뻥아리 06-03 88
1395 어제 오늘 내일 뻥아리 06-02 94
1394 기분좋은 날 뻥아리 06-02 94
1393 검은 봄의 수채 진주의노래 06-01 66
1392 도화지 시엘유키 06-01 76
1391 운동장 신수심동 06-01 101
1390 월야 백은서 05-27 84
1389 소유물 백은서 05-27 84
1388 어른 백은서 05-23 148
1387 내가 앉아야 할 자리 (2) 백은서 05-17 214
1386 베터리 82퍼 (1) 무의식 05-15 166
1385 그림자 무의식 05-15 134
1384 촐표체리 05-15 126
1383 불빛 또르륵 05-14 135
1382 세계 (3) 백은서 05-14 147
1381 이미지3) 노아의 방주 촐표체리 05-13 90
1380 (이미지,9) 어머니 어머니의 어머니 시엘유키 05-09 13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