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07 02:09
 글쓴이 : 김해인p
조회 : 73  
인기있는 오답쟁이

                            김해인


싫다
: [형용사] 마음에 들지 아니하다.


너는
또 한번 내가 고른 오답이었다.

19년 살며 내가 꼬박 배운 건
오답을 피하는 방법이었고,
덕분에 나는 달리 표현할 방법을 잃었다.

네가 싫다.

네가 부르는 내 이름 세 글자는 언제나
목덜미를 타고 올라 오소소 소름을 돋우었고
붉게 익은 손끝을 저릿하게 주물렀다.
시답잖은 장난을 치다 맞닿는 어깨에
혀끝으로 알싸한 침이 고였고
귓가엔 계절을 잠시 잊은 매미소리가 왕왕댔다.

이토록 간질거리는 우리 사이에는
자꾸만 감점이 생겼다.
두고 보니 하필 오답이었다.

그래서 난 늘 온 힘을 다해 소리친다.

너, 진짜 싫어.

울컥, 치미는 목소리에 깨닫는다.
싫다는 건 
단순한 감정이 아니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말하지만,
나는 네가 싫다.
이 막연함을 떨치고자
야심한 밤을 지새우며
비루한 말과 글을 엮어본다.

밤하늘k 17-10-08 13:28
 
우와 시 정말 좋네요! 좋아하지만 싫다고 말하는 역설적이면서 혼란스러운 그 마음이 뭔가 귀여워요ㅎㅎ 여러 장면장면이 떠오르는 감각적인 시네요 ㅎㅎ 켈리그라피해서 소장하고 싶어요ㅜ 진짜 좋아요!
     
김해인p 17-10-08 20:10
 
ㅎㅎ 시에 담긴 제 감정을 함께 공유한 것 같아 기쁘네요 ~ 늘 기분 좋은 코멘트 감사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8426
1145 청색광 백은서 01:07 5
1144 고사 하루전 주말 백은서 10-17 19
1143 연인 밤하늘k 10-14 40
1142 산, 풍 신수심동 10-14 37
1141 가을, 상실에게 (1) 김해인p 10-12 81
1140 가을 애벌레 백은서 10-11 51
1139 프로그래밍 (1) 백은서 10-11 51
1138 이미지 글쓰기 시세상운영자 10-11 52
1137 잡념 신수심동 10-10 43
1136 일곱 장의진 10-09 47
1135 계획적인 ㅅ 백은서 10-09 38
1134 노을이 진다 백은서 10-09 45
1133 혼자 고성민씨 10-08 46
1132 네 앞에서, 거울 앞에서 밤하늘k 10-08 44
1131 단풍나무 마이너리티 10-07 74
1130 너에게 마이너리티 10-07 62
1129 인기있는 오답쟁이 (2) 김해인p 10-07 74
1128 등을 밀어주었다(고2) 노싫루어 10-06 54
1127 그때, 신수심동 10-06 60
1126 백은서 10-06 50
1125 면접 백은서 10-06 50
1124 주는 마음 장의진 10-06 51
1123 추석 백은서 10-05 65
1122 엄마 논긍 10-04 90
1121 삶 한 그릇 강세99 10-03 68
1120 선,악 (고2) 노싫루어 10-03 56
1119 너가 남긴 나는 장의진 10-03 62
1118 어쩌면 마이너리티 10-02 64
1117 아스팔트 위에서 (2) 신수심동 10-02 94
1116 불꽃놀이 장의진 10-02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