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25 23:56
 글쓴이 : 꽃핀그리운섬
조회 : 134  

나는 이방인

알지 못하는 이 황야에서

주위를 두리번 거릴 수 밖에

 

아스팔트 거리는 몹시도 메말라 있었고

상가는 같이 빼곡 모여 모자란 호흡을 헐떡였다

 

그 사이로 이리저리 오가는 것은

이 황야의 토착민들.

그들은 방황하지 않고 제 살 길을 걸어 갔다

 

나라는 외국인만 홀로 

정적인 표현처럼 가만히 서

스스로 비참해 지고 있었다

그래, 갈 길을 잃고 만 것이었다

 

나는 어디에 있고 어디로 가야하지?

양손으로 두 눈을 비볐다 비웠다

그래,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자...

저 높고 푸른 하늘로 가자...

 

하지만

진짜 천쪼가리 만큼만 하늘이 남았는 걸.

고층 빌딩이 모든 것을

별을 달을 은하수를 이상을 막아버렸는 걸.

 

그래,

서 있지 말고 그냥 울자.

앞이 캄캄한 황야 먼지 바닥에 앉아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2093
1231 손톱 백은서 11:05 17
1230 지금은 이대현 01:02 16
1229 가족 김경은 01-22 15
1228 유산 백은서 01-22 17
1227 2017년 12월 우수작 (2) 시엘06 01-22 33
1226 치즈 백은서 01-22 22
1225 바람인 줄 알았지 헤엄치는거북이 01-22 24
1224 겨울의 반대면 신수심동 01-22 22
1223 목욕탕 꽃핀그리운섬 01-21 19
1222 남자 백은서 01-21 23
1221 수많은 돌들 중 하나(18) 헤엄치는거북이 01-21 40
1220 무엇이든 백은서 01-20 21
1219 떨어지는 해바라기(18) 헤엄치는거북이 01-20 51
1218 손 (18살) 헤엄치는거북이 01-19 65
1217 인연 백은서 01-18 41
1216 미숙함 신수심동 01-18 38
1215 3. 눈 오래전그날 01-12 79
1214 3. 이탈 이대현 01-12 64
1213 한 보, 전진 이대현 01-12 62
1212 눈이 붉어지던 밤 백은서 01-11 74
1211 창문에 맺힌 물방울이 얼어가던 날 백은서 01-11 65
1210 17. 낙엽이 되어 꽃핀그리운섬 01-11 79
1209 03.눈이 내린 길 원성준 01-10 90
1208 9.할아버지와 담배 오래전그날 01-09 77
1207 인형 장의진 01-08 80
1206 17.단풍은 영원히 이대현 01-07 84
1205 너에게 모우요 01-06 72
1204 그때 그 설레임 모우요 01-06 74
1203 숨바꼭질 꽃핀그리운섬 01-05 90
1202 절벽 오래전그날 01-04 9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