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2 11:40
 글쓴이 : 오래전그날
조회 : 397  

 

딱 이런 날이었어. 이미 하늘은 여백까지 하얀 점으로 가득차 눈 내린 땅과의 경계는 사라졌었고 네 손과 내 코가 빨갛에 얼어 붙은 날.


경계가 어딘지 모를 그 지평선 끝으로 우리 걸으며 눈 내리는 소리를 들어보라는 너의 말에 나는 그게 뭐냐며 크게 웃었고 아마 그건 네

 

심장이 뛰고 콧 속으로 숨이 드나드는 소리일거라 했었지. 피. 그게 뭐야 . 가만히 서서 들어봐. 너는 왕방울만큼 큰 눈을 감은 채 눈의 소

 

리를 듣는다며 부처님 같은 표정을 지었고, 그런 네가 귀여워 숨소리마저 죽인 채 너를 바라만 보고 있었지. 네 하얀 목선이 참

 

이쁘다 생각하는 순간, 귀에 무슨 소리가 들리는데 심장이 뛰는 소리도, 콧 속으로 숨이 드나드는 소리도 아니더라고. 너에게 내 귀에도

 

눈 내리는 소리가 들린다며 입을 떼는데 무성 영화 처럼 네가 되묻는 말마저도 들리지 않았어. 내 눈에는 새 빨개진 네 두 볼과 입술만 보

 

이고 펑펑. 거리에는 아무 소리 들리지 않고 눈 내리는 소리만 가득하더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098
1374 한숨 백은서 04-26 5
1373 피뢰침 백은서 04-26 10
1372 시험 달먹는개 04-25 19
1371 지나가는 시간 달먹는개 04-25 17
1370 고양이 (2) 백은서 04-24 37
1369 오래된 연인 사이 계란초밥 04-24 26
1368 오래된 연인 사이 계란초밥 04-24 15
1367 무제(無題) 또르륵 04-24 30
1366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25
1365 산속 국관 04-22 35
1364 성냥 국관 04-22 29
1363 쇼윈도 존재 04-21 35
1362 첫사랑 (1) 공고생 04-16 97
1361 미운오리새끼 시엘유키 04-16 89
1360 당신이 걱정되요 시엘유키 04-15 52
1359 적셔라 치명 04-15 50
1358 비가오면 좋겠다 시미인 04-15 79
1357 바람 bigi 04-14 93
1356 눈물 대신 비가 내리길 치명 04-14 49
1355 벚 비 (2) 신수심동 04-14 93
1354 開花 치명 04-14 43
1353 널 사랑한 “달” 치명 04-14 74
1352 오지랖 촐표체리 04-13 58
1351 그녀는 부자 백은서 04-13 61
1350 (이벤트)거리에는 계절이 없다 백은서 04-11 71
1349 벚꽃은 바람둥이 / 정주환(중3) 바보시인 04-11 66
1348 너한테만 바보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63
1347 장미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62
1346 체념 이대현 04-11 67
1345 불타는 오두막 달먹는개 04-10 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