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09 00:38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355  
눈, 바다에서
                                
                               신수심동
                         

시든 소리를 너의 수면에 묻는다
익숙한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
파도치는 물 빠진 청바지 아래로
작별한 단어들이 모여드는 
푸른 봄에 피어난 각별의 바다가
장롱 깊숙이 내게로 몰아쳤다

쥐면 녹는 꽃이 떼를 이루어 피어났다
너는 회빛 하늘을 사랑했고
저마다의 구름은
호흡이라는 형태로 피어올랐다
하늘과 땅의 경계가 사라진 곳에서
지난날 기다림이라 부르던 것을
귓가에 마주 대어본다

심지 없는 소라고둥은
흩날리는 시간들 틈
촛불처럼 꺼져가며

서리 서린 난롯가를 비추던
또렷한 두 코훌쩍임은
땔감이라도 된 듯
애환의 춤을 추던
불길 사이로 바스스-
스며들어 가 흩어져 
시간이 귀를 먹게 했다

너는 마치 파도처럼
손바닥 위 흐트러지며
흘러가는 
바다보다 시내처럼
어딘가 바다로 떠내려갔다

그렇게 홀로 서,
소라고둥 가득한 너의 소릴
욕조 가득 채우곤 비로소,

너의 파도를 나는 피부로써 느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765
1447 인간관계 고민이 08-14 5
1446 그의 3시간 정100 08-13 10
1445 자소서 자소서쓰다화가… 08-11 28
1444 황홀한 강타(중3) 박라움 08-10 24
1443 실향 신수심동 08-10 22
1442 열등 병 고민이 08-08 33
1441 미래 뻥아리 08-08 32
1440 황혼의 끝 김성지 08-07 28
1439 어머니 김성지 08-07 30
1438 오토바이 정100 08-05 44
1437 과거이야기 뻥아리 08-04 35
1436 외로움 뻥아리 08-04 33
1435 욕심을 보내렸다 난툴 08-03 41
1434 분신 뻥아리 08-01 63
1433 바벨 백은서 07-30 48
1432 내가 걷는 거리에는 정100 07-28 73
1431 공감 백은서 07-28 57
1430 뻥아리 07-27 45
1429 아전인수 노싫루어 07-27 33
1428 노래 뻥아리 07-26 41
1427 인간의 파편 백은서 07-24 71
1426 현대의학생 07-24 51
1425 2018년 5,6월 우수작 (3) 시엘06 07-20 159
1424 흰 구름 이룬 07-18 74
1423 물레방아 정100 07-13 102
1422 오동나무 옷장 난툴 07-13 66
1421 톱니 난툴 07-12 49
1420 소우주 난툴 07-11 65
1419 일월 그믐(고3) 난툴 07-11 46
1418 변절 일이공사 07-10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