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14 07:44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71  
벚 비
                           신수심동

커튼 레이스같던 침침한 눈을 감고,
연초록색, 앳된 새 가지가
봄비에 물을 먹어,
한 계절 종일을 피고지던 
색채없는 꽃무덤을
뚫고선 저마다의 하늘로 향했다.

파도 한 가운데 홀로 부서지는
겨울 바다 같았다.
24시간 동안의 낮,
시간을 감추는 회벽은 안개 같았다. 
먹빛 수증기에서 나리던
온 세상을 칠하는 물감 같았다

소금 언덕이
같은 부모에서 태어난 봄비에
녹아들어 연두빛 바다를 이룬다.
그 중에서 아직 흰 빛을 잊지 않은
나무 한 그루.
죽은 겨울이 나무에 맺혔다.

봄비에 말라죽은 겨울의 사체가 
봄비를 머금거나 흔들리다가
봄비를 맞다죽은 겨울의 정수처럼
아스팔트 틈으로 내려앉으며 바스라졌다.

그러나, 곳곳에 남은 너의 향취.
네가 완연히 사라진 곳에 비로소야,
만연한 봄의 시간이 맺힌다.  

백은서 18-04-14 22:22
 
신수심동님 몇살이세요? 오랫동안 봐 온것 같은데.. 저는 올해가 마지막이라 너무 아쉽네요...ㅠㅠ
신수심동 18-04-15 00:43
 
저도 올해가 마지막이네요... 아쉽긴해도 마지막이니까 더 열심히 해봐야죠
은서님 시는 예전 사이트때부터 쭉 읽어왔는데 정말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360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046
1362 첫사랑 (1) 공고생 04-16 51
1361 미운오리새끼 시엘유키 04-16 52
1360 당신이 걱정되요 시엘유키 04-15 32
1359 적셔라 치명 04-15 38
1358 비가오면 좋겠다 시미인 04-15 58
1357 바람 bigi 04-14 66
1356 눈물 대신 비가 내리길 치명 04-14 34
1355 벚 비 (2) 신수심동 04-14 72
1354 開花 치명 04-14 34
1353 널 사랑한 “달” 치명 04-14 46
1352 오지랖 촐표체리 04-13 38
1351 그녀는 부자 백은서 04-13 47
1350 (이벤트)거리에는 계절이 없다 백은서 04-11 58
1349 벚꽃은 바람둥이 / 정주환(중3) 바보시인 04-11 53
1348 너한테만 바보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53
1347 장미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50
1346 체념 이대현 04-11 50
1345 불타는 오두막 달먹는개 04-10 48
1344 (이벤트) 봄의 무심함 달먹는개 04-10 47
1343 노을 백은서 04-10 86
1342 저 멀리 저 멀리 시의여운 04-10 58
1341 꽃다운 나이 시의여운 04-10 77
1340 시엘유키 04-08 121
1339 겨울 촐표체리 04-07 84
1338 행복한 봄 바람 여정완 04-07 102
1337 봄비 달먹는개 04-06 127
1336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360
1335 빗물 백은서 04-05 113
1334 시엘유키 04-05 83
1333 벚꽃 시엘유키 04-05 21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