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4-11 05:18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535  

산수유

 

이영균

 

 

다문다문 빗방울 머금은

노란 꽃동산을

사부작사부작 걸으며

생각을 꽃 속에 담습니다

 

나는 노란 왕관을 쓰고

파란하늘

나풀나풀  날아오르는

노란나비지요

 

노랗게 피어나는

꽃들의 웃음 속에서

글쓴이 : 이면수화 (106.247.248.58)
조회 : 22  

별똥별



밤하늘에

밑줄이 그어진다


하느님도

잊으면 안 되는 게 있어


밤늦도록 밑줄 쳐가며

공부하시나 보다



글쓴이 : 이분음표 (121.160.135.62)
조회 : 22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꽉 잠긴 나사못을 뺀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얼마나 깊이 잠들었는지

코를 비틀어도

좀체 일어나지 않는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나사못을 뺐다

잠자고 쏘옥 빠져나왔던 이불처럼

터널이 생겼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다시 꽂았다

다시 깊은 잠속으로 드는지

코 고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 collabee (121.160.135.62)
조회 : 18  

덧니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고모는 웃을 때마다

입을 가렸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살짝 훔쳐보니

대문같이 생긴 앞니

그것도 대칭으로 삐뚤어져

날개 같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웃을 때마다 나비가

하르르

하르르 무리 지어날 것 같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안 가리면 나비 천국이

됐을 것이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꽃을 볼 땐

가리지 않고 웃었다

 

 


글쓴이 : 책벌레09 (211.223.117.27)
조회 : 25  

  박카스


  책벌레



  어, 선생님
  그 지휘봉
  옆 반 선생님 거랑
  똑같은데요?

  ―박카스

 


책벌레09 17-04-11 12:24
 
4월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모두 축하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고나plm 17-04-22 21:52
 
축하드립니다
고스란히 잘 시가 되었네요
책벌레09 17-04-30 17:50
 
빈삼각 시인님,
부족한 동시 뽑아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도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 추천작 (5) 빈삼각 06-05 552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9736
1918 우정 책벌레09 06-26 7
1917 어머니가 사 준 살구 세 알 정석촌 06-26 7
1916 고등어 아무르박 06-26 14
1915 멸치 아무르박 06-26 14
1914 들꽃 아무르박 06-26 10
1913 마술 책벌레09 06-25 12
1912 고래의 섬 아무르박 06-25 12
1911 아빠에게 아무르박 06-25 8
1910 술레잡기 아무르박 06-25 14
1909 일기3 아무르박 06-24 15
1908 초록물고기 아무르박 06-24 16
1907 아빠와 모기 아무르박 06-24 12
1906 노을 단산지 06-23 22
1905 감자 아무르박 06-23 23
1904 수국 아무르박 06-23 16
1903 하나님의 눈물 아무르박 06-23 22
1902 달팽이 (1) 이면수화 06-22 30
1901 고층빌딩 (2) 단산지 06-22 27
1900 강 건너 그 집은 / 함동진 함동진 06-22 16
1899 이임영 동시집 「씨앗을 위한 기도」 출간 (1) 이임영 06-22 26
1898 일기2 아무르박 06-22 18
1897 들꽃 아무르박 06-22 21
1896 파도 소리 아무르박 06-22 16
1895 민들레 꽃씨 (2) 책벌레09 06-21 29
1894 일기 아무르박 06-21 20
1893 아기 코끼리 아무르박 06-21 27
1892 아무르박 06-21 23
1891 뿌리 collabee 06-20 24
1890 형제 아무르박 06-20 34
1889 바다 아무르박 06-19 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