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4-11 05:18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793  

산수유

 

이영균

 

 

다문다문 빗방울 머금은

노란 꽃동산을

사부작사부작 걸으며

생각을 꽃 속에 담습니다

 

나는 노란 왕관을 쓰고

파란하늘

나풀나풀  날아오르는

노란나비지요

 

노랗게 피어나는

꽃들의 웃음 속에서

글쓴이 : 이면수화 (106.247.248.58)
조회 : 22  

별똥별



밤하늘에

밑줄이 그어진다


하느님도

잊으면 안 되는 게 있어


밤늦도록 밑줄 쳐가며

공부하시나 보다



글쓴이 : 이분음표 (121.160.135.62)
조회 : 22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꽉 잠긴 나사못을 뺀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얼마나 깊이 잠들었는지

코를 비틀어도

좀체 일어나지 않는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나사못을 뺐다

잠자고 쏘옥 빠져나왔던 이불처럼

터널이 생겼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다시 꽂았다

다시 깊은 잠속으로 드는지

코 고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 collabee (121.160.135.62)
조회 : 18  

덧니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고모는 웃을 때마다

입을 가렸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살짝 훔쳐보니

대문같이 생긴 앞니

그것도 대칭으로 삐뚤어져

날개 같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웃을 때마다 나비가

하르르

하르르 무리 지어날 것 같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안 가리면 나비 천국이

됐을 것이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꽃을 볼 땐

가리지 않고 웃었다

 

 


글쓴이 : 책벌레09 (211.223.117.27)
조회 : 25  

  박카스


  책벌레



  어, 선생님
  그 지휘봉
  옆 반 선생님 거랑
  똑같은데요?

  ―박카스

 


책벌레09 17-04-11 12:24
 
4월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모두 축하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고나plm 17-04-22 21:52
 
축하드립니다
고스란히 잘 시가 되었네요
책벌레09 17-04-30 17:50
 
빈삼각 시인님,
부족한 동시 뽑아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도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2460
2122 10월 추천작 빈삼각 11:23 8
2121 지렁이와 개미 털빠진붓 10:37 8
2120 밀물 썰물 손계 차영섭 10-18 20
2119 젠가 털빠진붓 10-18 25
2118 알람시계 손계 차영섭 10-17 23
2117 가을한테 혼나겠다 책벌레정민기09 10-16 31
2116 아가 손 닮아서 책벌레정민기09 10-15 26
2115 바닷가에서 손계 차영섭 10-09 63
2114 벌새 책벌레정민기09 10-06 44
2113 추석날에 (2) 책벌레정민기09 10-04 80
2112 달의 시치미 빰빠라 10-03 80
2111 민들레 노래 장 진순 10-03 107
2110 할미꽃 예진아씨3 10-02 65
2109 땅과 나무 손계 차영섭 09-30 51
2108 코스모스 인사 손계 차영섭 09-30 69
2107 달팽이 집 책벌레정민기09 09-29 62
2106 편의점에서 책벌레정민기09 09-28 67
2105 목소리 속에는 손계 차영섭 09-28 60
2104 삶은 계란 먹는 방법 책벌레정민기09 09-27 79
2103 가위와 테이프 책벌레정민기09 09-27 68
2102 생각하기 나름 단산지 09-27 75
2101 단산지 09-27 75
2100 약속하는 고추장 책벌레정민기09 09-26 76
2099 7~8월의 우수작 (2) 시세상운영자 09-26 133
2098 분필 책벌레정민기09 09-26 58
2097 신호등 책벌레정민기09 09-25 71
2096 우산 책벌레정민기09 09-25 66
2095 망치 놀이 책벌레정민기09 09-24 72
2094 산토끼 책벌레정민기09 09-23 70
2093 새끼 노루 책벌레정민기09 09-23 61
 1  2  3  4  5  6  7  8  9  10